극작가 노경식 50년 기념대공연 <두영웅>(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대배우들로 가슴설레게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스튜디오 반(叛), 극단동양레파토리는 원로예술인재조명 사업 일환으로, 극작가 노경식 50년 기념대공연으로 창작극 <두영웅> (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 공연을 2월 28일까지 무대에 올리고 있다. 창작극 <두 영웅>은 조선왕조의 사명당 유정(惟政 , 松雲) 큰스님과 이웃나라 일본국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대장군을 그린 역사극이다.
유정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에 승병대장으로서 큰 전과를 올렸고, 특히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의 적진에 네 차례나 찾아가 세 번 회담하고, 왜군 침공의 부당성을 설파하고 무리한 요구를 물리친 공로는 높이 평가받았으며 유정은 1604년 8월에 대일강화사신의 사명을 띠고 도일하여 8개월간 그곳에 머무르며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설득하여 수많은 포로 동포들과 함께 귀국하는 대업을 이루었다. 이 일이 있은 후, 2년 뒤에 조선통신사가 일본으로 넘어가게 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한국의 사명당과,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4백년전 260여년 동안 한일의 양국간 동양 평화의 빛나는 초석을 이룬 사람의 이야기다. 현재 한일관계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으로, 한국의 대표 극작가 노경식의 50주년을 기념하고, 아울러 2015년 한일수교 50주년을 기념해서 만들어진 작품이기도 하다. 일본인들이 가장 존경하는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추구하고자 했던 세계. 즉, 문(文)에서 그 해답을 찾고자 했던 정신을 배워야 한다는 메세지를 담고 있다. 
<두 영웅>의 무대는 일본이 중심이고, 1604년 8월에 조선에서 탐적사(探敵使)로 파견된 유정이 그곳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말 그대로 적진을 정탐하는 역할과 함께 두 차례의 왜란에 잡혀간 많은 동포들을 귀국시키기 위한 협상의 사명을 띤, 길고도 긴 여정이었다. 8월 20일에 조선을 떠난 그는 이듬해 4월 15일에야 귀국했다. 대업을 이루는 데는 무려 8개월이 소요되었다.
이 작품은 양국의 두 영웅을 대결시키는 것이 주제이지만, 실제로는 두 사람만이 아니라 양국 7년 전쟁의 생생한 상황을 배경에 두고 때로는 전쟁 당시를 재현하면서 전개된다.

 

사명대사 역에는 연극배우 오영수가, 이수광 역에는 배우 남일우,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에는 이인철, 도쿠가와 이에야스 역에는 김종구가 맡았고, 한국연극협회 이사, 한국문인협회 이사, 서울평양연극제 추진위원장으로 역임하고, 현재까지 서울연극협회 고문, 한국문인협회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 중인 노경식과, 이성계부동산, 유리동물원등 100여 편의 작품을 연출한 김도훈이 예술감독을, 전 한국연출가협회장이며 지금은 동양대학교 연극영화과 교수로 활동 중인 김성노가 연출을 맡아 총 30여 명의 배우와 스텝이, 현재와 과거를 비교하고 돌아보는 한일관계의 연극작품을 무대에 올린것이다.


한국의 원로 배우들의 묵직한 울림이 무대를 가득 채웠다.  한국 연극계를 빛낸 원로 배우들의 무대를 감상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관객은 축복 받은터라 공연을 감상하는 자체가 행복한 일이 되었다. 일요일인 21일 오후 4시공연이 끝나고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로비에는 극작가 노경식 50년 기념공연 축하 회견장이 마련되었고 원로 연극인들과 관계자들을 위한 만찬도 준비되었다.최불암,신구,이순재 배우 등 많은 연기자들이 함께 해 자리를 빛내 주었다.

 

 

 (두 영웅 포스터=스튜디오 반 제공)

 

[시놉시스]

사명당은 부산 다대포를 출발, 현해탄을 건너서 교토(京都)의 후시미성(伏見城)에 도착한다. 처음 순국한 동래부사 송상현(宋象賢)의 애첩을 찾기 위해 밤거리에 나섰다가 살해의 위협을 받고, 후시미성으로 돌아와 경호문제에 항의를 하는 등 순탄하지 않은 일정을 보내게 된다. 일본측이 정해준 임제종(臨濟宗)의 혼포지(本法寺)에서 7개월간이나 거처하면서 고우쇼지(興聖寺) 절의 주지 원이선사(圓耳禪師)를 제자로 삼는다. 후시미성에서 7년전쟁을 논박하고, 도쿠가와막부의 사열식을 관람한다. 이 사열식은 조선측에게 은연중에 무력을 과시하고 위협을 가하려는 술책이다. 두 영웅이 본격적으로 대좌해 소기의 협상이 이루어진다. 일본의 주자학을 일으킨 조선의 강항(姜沆) 선생과 그 일본 제자인 후지와라 세이카(藤原惺窩), 하야시 라잔(林羅山 1583-1657)의 면모도 알려진다.
귀국하는 길에 후지산, 비와호, 오사카성, 하카타, 구마모토성(熊本城), 나고야성(名護屋城), 고우타쿠지(廣澤寺), 이즈하라를 거쳐 부산으로 돌아온다. 구마모토성에서 가토 기요마사와 재회하고, 그의 안내로 왜란의 출진지(出陣地)였던 사가현(佐賀縣) 나고야성(일본 중부의 나고야(名古屋)와는 다른 지역)의 내부를 시찰한다. 고우타쿠지에서는 승려가 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애첩 히로사와(廣澤)를 알게 되고, 왜란에 끌려간 도공 심당길(沈堂吉)과 감격적으로 만난다. 두 영웅은 시종 동양 전체를 관망하며, 송학야계(松鶴野鷄)의 기질, 난형난제(難兄難弟)의 품격 있는 마음씨, 용호상박(龍虎相搏)의 지도자적인 리더쉽을 지닌 채, 협상을 이끌어 성사시킨다.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이호성 배우(가토 마사요시 역)/이인철 배우(도요토미 히데요시 역)/권성덕 배우(다이로 역)/남일우 배우(이수광 대신 역)

 

 

 김종구 배우(도쿠가와 이에야스 역)

 

 

 좌로부터  김종구 배우(도쿠가와 이에야스 역)/오영수 배우(사명대사 역)

 

 

 

 오영수 배우(사명대사 역)

 

 

 

 

 

 

 

[티켓]

제목:두영웅 (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
일정:2016.2.19- 28  (총 11회)
장소: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Staff
극작  노경식/ 예술감독 김도훈 / 연출 김성노/
협력연출 이우천/ 음악 서상완/ 영상 황정남
주최:한국문화예술위원회,스튜디오 반,극단동양레파토리
후원:문화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동양대학교, 에티카
공연등급:전체관람가
홈페이지 : www.rebel.kr
티켓가격:R_5만원/ S_3만원/ A_2만원
티켓예매:인터파크 티켓 (ticket.interpark.com / 1544-1555)
문의:02-352-0766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도를 기다리며>는 사뮈엘 베케트의 원작을 한국 거장 연출가 임영웅이 무대에 올린 전설적 작품으로 초연 45주년, 임영웅 연출 60주년, 소극장 산울림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역대 출연진들의 총 출연과 최고의 완성도를 갖춘 특별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 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까지 지난 ‘고도를 기다리며’와 함께 해온 역대 출연진 배우들이 총 출연한다.
지금은 TV, 영화, 공연무대를 넘나들며 각광받는 중견 연기자들로 활동하고 있는 그들이 탄탄하고 노련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도를 기다리며’를  열연하고 있다. 이번 ‘고도를 기다리며’는 지난 45년간 쌓이고 농익은 특별한 공연이 되리라고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기에 더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블린, 아비뇽, 폴란드, 일본 등의 해외에서도 수많은 초청공연과 함께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던 ‘고도를 기다리며’는 1969년 초연 이후 45년간  끊임없이 사랑 받은 작품이다.

 

연극<고도를 기다리며>는 노벨문학상에 빛나는 사뮈엘 베케트가 던지는 인생에 대한 질문이다.
줄거리도 드라마도 없고 남녀 간의 사랑도 없는 메마른 연극이지만, <고도를 기다리며>는 175분동안 지루하면서도 색다르고 신기한 재미를 준다.  누구인지도 모르는 고도를 50년이나 기다렸다는 '포조'의 말처럼 우리의 인생도 끝없는 기다림과 반복의 연속이다.그래서 <고도를 기다리며>는 한국 연극사에 큰 획을 그은 작품으로 기억되는지도 모를 일이다. 5월 17일까지 극단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334-5915

 

 

 

[시놉시스]

 시골길. 앙상한 나무가 한 그루 서있을 뿐 아무 것도 없다.
 그 나무 아래에서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공은 실없는 수작과 부질없는 행위를 반복하며‘고도를’기다리고 있다.
 이어서 포조와 그의 짐꾼 럭키가 등장하여 많은 시간을 메운다. 그리고 그 기다림에 지쳐갈 때 쯤 한 소년이 등장하여 말한다.
‘고도씨는 오늘 밤에는 못 오고 내일은 꼭 오시겠다고 전하랬어요.’ 이렇게 어제인지, 오늘인지, 혹은 내일일지 모르는 하루가 저물어 가는데.....

 고도를 기다리며의 기다림은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고, 더욱 부조리한 것은 약속의 시간도, 장소도, 목적도, 그리고 무엇보다 그 대상도 불확실하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고도를 기다려야해’라는 말은 마치 거역할 수 없는 운명의 주문처럼 고고와 디디를 다시 지루한 기다림의 현실로 불러들인다. 과연 이 시대를 살고 있는 관객들이 각자 기다리는 고도는 무엇일지...

[공연사진:극단 산울림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연명:<고도를 기다리며>
일정:2015.3.12.(목) - 5.17(일)
공연시간:평일 7시 30분 / 주말, 공휴일 3시 (월요일 공연없음)
작:S.베케트
연출:임 영 웅 (극단 산울림 대표)
출연진:블라디미르 =정동환, 송영창,한명구/에스트라공=박용수,안석환,박상종/포조=이호성,이영석,김명국/
          럭키=정재진,정나진,박윤석/소년=김형복
티켓 : S석 40,000원 / A석 30,000원
예매 : 인터파크, 전화예매 (02-334-5915)
홈페이지   http://www.sanwoollim.kr
블로그     http://blog.naver.com/tcsanwoollim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tcsanwoollim

 

 

 

(사진제공:극단 산울림)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 물질사회속에 가려진 욕망의 표출,연극상을 휩쓴 화제작<황금용>!

 

제6회 대한민국 연극대상 “최우수 작품상”, “연출상”,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선정 “올해의 연극 베스트3”, 한국연극지 선정 “연극 베스트7”,  제 15회 김상렬 연극상까지 그야말로 작년 대한민국 연극계의 시상식을 휩쓴 화제작 <황금용>은 유럽의 어느 소도시, 동남아 간이식당 주방에서 일하는  다섯 명의 동양인 불법 체류자와 이 식당을 이용하는 이웃 백인들의 이야기를 48개의 장면을 90분동안 쉴새없이 펼쳐 보인다.
다섯명의 배우는 나이를 넘나들고 성(性)을 넘나든다.중간에 개미와 배짱이의 이솝우화까지 삽입되며 배우들은 연기의 절정에 이른다.


연극 <황금용>의 사건진행은 타이-차이나-베트남 간이식당인 ‘황금용’에서 전개된다. 황금용에서 일하는 젊은 중국인 요리사는 치통을 앓지만  그는 불법체류자로 치과에 갈 수 없다. 치통은 점점 심해지고 동료 요리사들이 스패너로 충치를 뽑아주지만 중국인 청년은 결국 과다출혈로 죽는다.
동료들은 밤에 그의 시체를 황금용 카펫에 말아 강물에 던져버리고, 그의 시신은 강물을 타고 지구를 돌고 돌아서 그의 고국인 중국 해안에 도달할 것이라는  환상적인 결말을 맺는다. 작품은 현대의 물질사회, ‘세계화’ 속에 가려진 욕망과 폭력, 그리고 소외를 드러낸다.


연출가 윤광진은 2013년에 ‘대한민국 연극대상’ 연출상과 ‘김상렬 연극상’을 수상하는 등 연극 <황금용>으로 다시 한 번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못생긴 남자>에 이은 공연제작센터의 두번째 야심작이다. 3월 8일까지 대학로 게릴라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연문의  02)714-2341

 

 

[시놉시스]

 이 극작품의 사건진행은 타이-차이나-베트남 간이식당인 ‘황금용’에서 전개된다.
 비좁은 주방에서 아시아인 다섯 명이 요리사로 일한다. 그런데 새로 온 중국인 ‘꼬마’가 치통을 호소한다. 동료가 빨간 스패너를 꺼내  그의 충치를 뽑아준다. 소독약 대신 소주를 입에 들어붓지만 출혈이 심하다. 썩어서 구멍이 난 그의 앞니는 공중을 날다가 냄비에 빠진다.
 청년은 결국 과다출혈로 죽는다.

 밤이 되자 동료들은 그의 시체를 황금용이 그려진 벽걸이 카펫에 둘둘 말아 메고 강으로 간다. 그들은 다리 위에서 시체를 꺼내 강물에 던진다.
 마치 작별이라도 고하듯이 카펫이 잠깐 펄럭인다. 뒤를 이어서 스튜어디스가 수프에서 발견한 이빨을 가지고 와 역시 강물에 던진다.
 집 나간 누이동생을 찾으려던 중국인 청년은 불법 체류자이기 때문에 치통이 나도 치과에 갈 수 없었다. 그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이를 뽑다가  이국땅에서 죽고 만 것이다. 그의 시신은 강물을 타고 멀고 먼 바다를 건너 지구를 돌고 돌아서 그의 고국인 중국 해안에 도달할 것이다.

 

 

 

 

[공연사진:공연제작센터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 연 명: 황금용
연    출: 윤광진
원    작: 롤란트 시멜페니히 (Roland Schimmelpfennig)
출    연: 이호성, 남미정, 이동근, 한덕호, 방현숙
공연일자: 2015년 2월 21일 ~ 3월 8일
          ( 평일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요일 3시 / 월 쉼 )
공연장소: 대학로 게릴라극장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제    작: 공연제작센터
기    획: 공연제작센터
공연문의: 02-714-2341 / pcpa2003@hanmail.net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6회 대한민국 연극대상 최우수 작품상” & “연출상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선정 올해의 연극 베스트3”

 

한국연극지 선정 연극 베스트7”

 

15회 김상렬 연극상

 

 

 

6회 대한민국 연극대상 최우수 작품상”, “연출상”,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선정 올해의 연극 베스트3”, 한국연극지 선정 연극 베스트7”, 15회 김상렬 연극상까지 그야말로 작년 대한민국 연극계의 시상식을 휩쓴 화제작. 바로 연극 <황금용>이다. <황금용>은 셰익스피어, 입센과 함께 거론되는 독일의 극작가 롤란트 시멜페니히의 작품으로, 2013년 국내에 초연된 데에 이어 올해 221일부터 38일까지 재공연을 결정했다.

 

연극 <황금용>의 사건진행은 타이-차이나-베트남 간이식당인 황금용에서 전개된다. 황금용에서 일하는 젊은 중국인 요리사는 치통을 앓지만 치과에 갈 수 없다. 불법 체류자이기 때문이다. 치통은 점점 심해지고 동료 요리사들이 스패너로 충치를 뽑아주지만 중국인 청년은 결국 과다출혈로 죽는다. 동료들은 밤에 그의 시체를 황금용 카펫에 말아 강물에 던져버리고, 그의 시신은 강물을 타고 지구를 돌고 돌아서 그의 고국인 중국 해안에 도달할 것이라는 환상적인 결말을 맺는다.

 

전부 48개의 짤막한 장면들로 이뤄진 이 작품은 중국인 불법체류자를 예로 들어 세계화의 비참함을 보여주고 있다. 이와 병행해서 동시무대적인 기법으로 제시되는 사람들 또한 나름대로 불행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이 작품은 외국인 이주민들의 팍팍한 삶과, 또 이들과 상호 연관 되어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동시에 그림으로써 현재 우리사회의 파노라마를 보여주고 있다.

 

이미 한 차례 대한민국 연극계를 휩쓴 화제작, 윤광진 연출의 연극 <황금용>은 이번 2014년 앵콜 공연에서 동일한 출연진이 또 한 번 호흡을 맞췄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두 번째 만남으로 최상의 호흡을 자랑할 출연진과, 초연의 아쉬움을 보완해 선보일 예정이라는 2014 연극 <황금용>의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또 한 번 대한민국 연극계를 흔들어 놓을 명품연극 <황금용>은, 2015년 2월 21일부터 3월 8일까지 대학로 게릴라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 연 명 | 황금용

연 출 | 윤광진

원 작 | 롤란트 시멜페니히 (Roland Schimmelpfennig)

출 연 | 이호성, 남미정, 이동근, 한덕호, 방현숙

공연일자 | 2015221~ 38

( 평일 8/ 토요일 37/ 일요일 3/ 월 쉼 )

공연장소 | 대학로 게릴라극장

티켓가격 | 전석 30,000

제 작 | 공연제작센터

기 획 | 공연제작센터

공연문의 | 02-714-2341 / pcpa2003@hanmail.net

 

 

 

(사진제공:공연제작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