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실험극장 한국 초연 40주년 기념무대,강렬한 무대 언어<에쿠우스>!

 

 

정방형의 무대는 마치 의도된 것처럼 복싱경기장을 연상시킨다.정방형의 약 20cm의 높아진 무대에 정신과 의사 마틴 다이사트와 7마리 말의 눈을 찌른 17세 소년 알런 스트랑이 복싱 경기를 하듯 서로 대사가 이어지고 밖에서 다른 배우들은 경기를 지켜 보는 관객처럼 앉아 있다.그리고  두 사람 사이에 가끔 개입해 대사를 한다. 그 장면을 또 다른 제3의 관객이 지켜보고 있다.배우와 배우 그리고 관객이 서로 혼재되어 이 미스터리한 사건의 현장을 지켜보는 셈이다.
정신과 의사 마틴 다이사트는 아이들을 치료하면서 밤에는 아이들의 내장을 꺼내는 환영을 꾸고 원만하지 못한 결혼생활로 
무기력하게 살아 가는데 헤스터 판사가 말의 눈을 찌른 17세 소년의 치료를 부탁하고 이 소년을 만나 대화하면서 자신도 점점 소년에게 이끌린다.


마틴 다이사트의 사회적 규범과 알런 스트랑의 자유가 서로 팽팽히 맞서 대립할수록 관객의 긴장은 치열해진다.알런 스트랑에게 말은 생명이고 자유로운 삶 그 자체이다.부모의 왜곡된 사랑과 사회적 억압에 반해 ‘에쿠우스’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넘어 광기로 가득한 소년 알런이 사회적 관점에서 ‘비정상’의 범주에 있다는 이유로 치료 해야 하는 괴로움에 빠진 ‘다이사트’의 모습을 통해 욕망이 거세된 사회 속 기성세대가 느끼는 상실과 절망감에 대해 재조명한다. 7마리 말을 표현하는 배우들의 모습과 섬뜩할만큼 날카로운 음악이 날선 칼날처럼 매섭게 관객의 심장을 두드린다. 
이 작품은 영국에서 26마리의 말의 눈을 쇠꼬챙이로 찌른 마구간지기 소년의 충격 실화를 바탕으로 현대인의 영원한 화두인 신, 인간, 섹스에 대한 고민과 인간의 잠재된 욕망에 대해 심도 있게 그려내 작품성과 예술성을 인정 받은 현대 고전작으로 피터 쉐퍼의 대표작 연극으로 꼽힌다.
 

연극<에쿠우스>는 1975년 한국 초연 이후 올해 40주년을 기념하는 무대로 그동안 강태기, 최재성, 최민식, 조재현, 김영민, 정태우, 류덕환 등의 명배우들이 거쳐간 ‘알런’ 역에 남윤호와 캐릭터와 같은 나이인 만 17세의 서영주의  캐스팅으로 국내 최초 10대 알런이 탄생하는 기록을 만들어 가고 있다.마틴 다이사트 역에는 2014년에 이어 안석환과 김태훈 배우가 다시 열연한다.이 밖에 마성과 청순이 교차하는 질 메이슨 역에 박서연, 유지은, 프랑크 역으로 유정기, 서광일 배우가 더블 캐스팅 되었으며, 헤스터 역의 차유경, 도라 역의 이양숙과 더불어 7명의 코러스는 더욱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사한다. 11월 1일까지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만날 수 있다.공연문의 02)889-3561(~2)

 

 

 [포스터 이미지=코르코르디움 제공]

 

 

[시놉시스]
헤스터 판사가 정신과 의사인 마틴 다이사트를 찾아와 7마리 말의 눈을 찔러 멀게 한 알런 스트랑의 치료를 부탁한다. 다이사트는 알런의 치료 과정에서 부모의 왜곡된 사랑과 사회적 무관심에 짓눌린 알런과 마주하면서 말에 대한 열정과 원시적 욕망으로 가득찬 알런에게 깊은 관심을 보인다. 결국, 알런이 저지른 행동의 원인을 밝혀내고 치료를 시작하지만 그 자신은 점점 어둠 속으로 빠져드는데..

 

 

 

[오늘의 출연 배우]

 

[공연사진:극단실험극장,코르코르디움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커튼콜 사진]

 

 멋진 에쿠우스를 표현한 배우들

 

 

 

 좌로부터 박서연 배우(질 메이슨 역),차유경 배우(헤스터 살로만 역),이양숙 배우(도라 스트랑 역),서광일 배우(프랑크 스트랑 역)

 

 서영주 배우(알런 스트랑 역)

 

 

 안석환 배우 (마틴 다이사트 역)

 

 

 

 

 

 

 

 

 

 

 [티켓]

공 연 명 : 에쿠우스 (EQUUS)
작 : 피터쉐퍼 (Peter Sheffer)
역 : 신정옥
연    출 : 이한승
출    연 : 안석환, 김태훈, 남윤호, 서영주, 유정기, 차유경, 이양숙,  
서광일, 박서연, 유지은, 노상원, 은경균, 김태완, 조민교,
김재훈, 김성호, 임동현
공연일시 : 2015.9.4.(금) ~ 11.1(일)
           평일 8시│토 3시, 7시│일 2시, 6시│월 쉼
           (단, 9/25, 9/29 3시, 7시│9/27~28 공연 없음)
공 연 장 : 충무아트홀 블랙
제    작 : 극단실험극장
후    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메세나협회, ㈜ 한샘
티 켓 가 : 40,000원
관람연령 : 17세(고등학생) 이상 관람가
예 매 처 : 인터파크, 코르코르디움, 대학로티켓닷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도를 기다리며>는 사뮈엘 베케트의 원작을 한국 거장 연출가 임영웅이 무대에 올린 전설적 작품으로 초연 45주년, 임영웅 연출 60주년, 소극장 산울림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역대 출연진들의 총 출연과 최고의 완성도를 갖춘 특별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 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까지 지난 ‘고도를 기다리며’와 함께 해온 역대 출연진 배우들이 총 출연한다.
지금은 TV, 영화, 공연무대를 넘나들며 각광받는 중견 연기자들로 활동하고 있는 그들이 탄탄하고 노련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도를 기다리며’를  열연하고 있다. 이번 ‘고도를 기다리며’는 지난 45년간 쌓이고 농익은 특별한 공연이 되리라고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기에 더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블린, 아비뇽, 폴란드, 일본 등의 해외에서도 수많은 초청공연과 함께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던 ‘고도를 기다리며’는 1969년 초연 이후 45년간  끊임없이 사랑 받은 작품이다.

 

연극<고도를 기다리며>는 노벨문학상에 빛나는 사뮈엘 베케트가 던지는 인생에 대한 질문이다.
줄거리도 드라마도 없고 남녀 간의 사랑도 없는 메마른 연극이지만, <고도를 기다리며>는 175분동안 지루하면서도 색다르고 신기한 재미를 준다.  누구인지도 모르는 고도를 50년이나 기다렸다는 '포조'의 말처럼 우리의 인생도 끝없는 기다림과 반복의 연속이다.그래서 <고도를 기다리며>는 한국 연극사에 큰 획을 그은 작품으로 기억되는지도 모를 일이다. 5월 17일까지 극단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334-5915

 

 

 

[시놉시스]

 시골길. 앙상한 나무가 한 그루 서있을 뿐 아무 것도 없다.
 그 나무 아래에서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공은 실없는 수작과 부질없는 행위를 반복하며‘고도를’기다리고 있다.
 이어서 포조와 그의 짐꾼 럭키가 등장하여 많은 시간을 메운다. 그리고 그 기다림에 지쳐갈 때 쯤 한 소년이 등장하여 말한다.
‘고도씨는 오늘 밤에는 못 오고 내일은 꼭 오시겠다고 전하랬어요.’ 이렇게 어제인지, 오늘인지, 혹은 내일일지 모르는 하루가 저물어 가는데.....

 고도를 기다리며의 기다림은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고, 더욱 부조리한 것은 약속의 시간도, 장소도, 목적도, 그리고 무엇보다 그 대상도 불확실하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고도를 기다려야해’라는 말은 마치 거역할 수 없는 운명의 주문처럼 고고와 디디를 다시 지루한 기다림의 현실로 불러들인다. 과연 이 시대를 살고 있는 관객들이 각자 기다리는 고도는 무엇일지...

[공연사진:극단 산울림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연명:<고도를 기다리며>
일정:2015.3.12.(목) - 5.17(일)
공연시간:평일 7시 30분 / 주말, 공휴일 3시 (월요일 공연없음)
작:S.베케트
연출:임 영 웅 (극단 산울림 대표)
출연진:블라디미르 =정동환, 송영창,한명구/에스트라공=박용수,안석환,박상종/포조=이호성,이영석,김명국/
          럭키=정재진,정나진,박윤석/소년=김형복
티켓 : S석 40,000원 / A석 30,000원
예매 : 인터파크, 전화예매 (02-334-5915)
홈페이지   http://www.sanwoollim.kr
블로그     http://blog.naver.com/tcsanwoollim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tcsanwoollim

 

 

 

(사진제공:극단 산울림)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45년의 명무대, 13인의 명배우 총 출연

 

 

한국 연극사에 기념비적인 무대인 임영웅 연출의 ‘고도를 기다리며’가 초연 45주년, 임영웅 연출 60주년, 소극장 산울림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역대 출연진들의 총 출연과 최고의 완성도를 갖춘 특별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 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까지 지난 ‘고도를 기다리며’와 함께 해온
역대 출연진 배우들이 총 출연한다.
지금은 TV, 영화, 공연무대를 넘나들며 각광받는 중견 연기자들로 활동하고 있는 그들이 탄탄하고 노련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도를 기다리며’를 열연하게 된다. 이번 ‘고도를 기다리며’는 지난 45년간 쌓이고 농익은 특별한 공연이 되리라고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블린, 아비뇽, 폴란드, 일본 등의 해외에서도 수많은 초청공연과 함께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던 ‘고도를 기다리며’는 1969년 초연 이후 45년간  끊임없이 사랑 받은 작품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연출가 ‘임영웅’, 그리고 그의 대표작 ‘고도를 기다리며’ 공연을 위해 든든한 지원군 무대디자이너 ‘박동우’, 조명디자이너 ‘김종호’, 의상디자이너 ‘박항치’로 이루어진 제작진은 역대 고도를 기다리며 공연 중 최고의 완성도를 만들어 낼 예정이다.
3월 12일부터 5월 17일까지 극단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334-5915

 

 

 

 

 

 

 

공연명:<고도를 기다리며>
일정:2015.3.12.(목) - 5.17(일)
공연시간:평일 7시 30분 / 주말, 공휴일 3시 (월요일 공연없음)
작/연출:S.베케트
작 / 임 영 웅 (극단 산울림 대표) 연출
출연진: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
티켓 : S석 40,000원 / A석 30,000원
예매 :  인터파크, 전화예매 (02-334-5915)
홈페이지   http://www.sanwoollim.kr
블로그     http://blog.naver.com/tcsanwoollim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tcsanwoollim

 

 

(사진제공:극단 산울림)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8.7 여의도동 63시티 쥬니퍼홀에서 있었던

KBS일일시트콤<닥치고 패밀리>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메인 커플[황신혜/안석환]

 

박성광

 

 

화실식구들[박성광/김형범/김동범]

 

열성 가족

 

박은영아나운서에게 포토타임 순서를 확인하고 있는 김형범과 박성광

연인 커플

 

민찬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