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까지 공연을 마친 서울예술단의 2014 <바람의 나라_무휼>은 역사에 충실하려 하였다지만 판타지적 영상미 또한 돋보인다.
서울예술단원들의 안무는 그 인지도 만큼이나 화려하고 강한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국립공연단체로서의 면모를 손색없이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고구려 건국 초기 왕가의 이야기를 다룬 김진 만화 ‘바람의 나라’를 원작으로 한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바람의 나라_무휼>은 국립공연단체인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레퍼토리 공연으로 발전되어 온 공연이다.2006년 한국뮤지컬대상 안무상과 기술상, 2007년 더뮤지컬어워즈에서 안무상과 조명음향상을 수상하였다.

 

 

2014 <바람의 나라_무휼>은 전쟁과 권력이라는 지상의 길을 통해 ‘부도(한 국가가 나아가야 할 이상향)’를 향해 가는 고구려 3대 대무신왕 무휼과 상생과 평화라는 하늘의 길을 바라보는 아들 호동의 ‘부도’가 충돌하는 이야기로 전개된다. <바람의 나라>는 유리왕에서부터 대무신왕, 민중왕 및 호동 왕자에 이르는 고구려 개국 초기 3대의 가족사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고구려의 초기 역사를 아버지와 아들의 살(煞)을 중심으로 단순한 영웅 서사극이 아닌 인간의 치열한 삶의 투쟁으로 풀어내었으며, 인간에 대한 통찰력과 환상적인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매혹시키는 작품이다. 

 

 

 

[시놉시스]

고구려 3대 대무신왕 원년.

대무신왕 무휼은 실종된 누나 세류를 찾아 명림계곡으로 들어간다. 명림은 선대왕인 유리왕 대에
숱한 사람들이 역적으로 몰려 죽은 곳.
이곳에서 그는 죽은 해명태자의 연인이며 그 군사를 이끌고 있는 새타니 혜압을 만나고, 
유리왕의 둘째 아들로 아버지의 명으로 자결한 태자 해명과 그를 따르던 원혼들이 뭉쳐 과거와 현재가 뒤섞이는 한 판 굿이 벌어진다. 
그곳에서 해명의 군사를 얻고 내려온 무휼은 선대로부터의 가신들을 숙청하며 왕권을 강화하고 이상세계인 부도로 나아갈 것을 천명한다.

태자 시절 무휼의 비였고, 무휼의 유일한 사랑이었던 연은 아들인 호동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게 되는데, 호동은 자라면서 점차 아버지와의 살(煞)이 드러나고, 그것은 부도에 대한 서로의 이상이 달라짐을 예고한다. 한편 오로지 왕비자리의 영화만을 위해 정략결혼을 한 원비 이지는 첫눈에 무휼을 사랑하게 되고 부자간의 살에 개입하게 된다. 강한 나라가 되기 위한 무휼의 전쟁은 끝이 없고, 왕에 대한 왕비의 애증도 극한에 달하면서 아버지가 아들을 죽이는 비극이 다시 잉태되기 시작하는데……

 

 

 

[출연 배우]

 

 

 

 

 

 

 

[공연사진-서울예술단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하며 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커튼콜 사진]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무신왕 무휼, 그가 온다!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의 바람이 불...!

 

 

 

 

 

국내 최고의 제작진

 

 <바람의 나라_무휼> 지난 2009년과 마찬가지로 국내 최고의 창작팀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편제> <잃어버린 얼굴 1895> <광화문연가> 세련된

무대 연출로 감각적인 공연을 선보이며, 다양한 관객층을 아우르며 흥행작을

이어가고 있는 이지나가 연출을 맡았다.

움직임과 이미지를 중심으로 짜여진 장면구성을 책임질 안무는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

안애순이 맡아 오로지 음악과 안무로 짜여진 12분간의 전쟁 장면을 더욱더 화려하게 구성할

예정이다.

작곡은 <하얀거탑> <허준> <대장금> 한국 드라마 음악을 대표하는 이시우가 맡아

밀도 높고 트랜디한 감각의 수준 높은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음악감독은 자타 공인 국내 최고의 김문정이 맡았다.

 

 

고영빈, 지오(엠블랙), 박영수

 

 2014 공연의 캐스팅도 화려하다. 고영빈과 지오(엠블랙), 뮤지컬 <광화문연가>에서

연적(戀敵)으로 만났던 사람이 이번에는 부자(夫子) 만난다. <바람의 나라> 낳은

명품 배우, 3 연속 무휼을 연기한 배우 고영빈이 다시 무휼 역에 낙점됐다. 뛰어난 연기력과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한 고영빈은 일본의 극단 사계에서 활동하며 뛰어난 연기를 선보였던

배우로 <미드나잇 블루>, <광화문연가>, <마마 크라이> 등의 뮤지컬은 물론

지상파 드라마(KBS 드라마스페셜 돌날)에도 출연하는 폭넓은 활동 영역을 과시하고 있다.

 

호동 역으로는 현재 뮤지컬 <서편제>에서 동호 역으로 열연 중인 가수 엠블랙 멤버 배우 지오가

맡았다. <광화문연가> 작품에서 이지나 연출과의 인연을 시작으로 <서편제> 이어

서울예술단의 대표 작품인 <바람의 나라_무휼>까지 그의 뮤지컬계 작품은 화려하다.

이번 호동 역은 유약하지만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고 따듯한 마음을 가진 캐릭터로 동호

캐릭터와는 다른 호동-지오 다른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그의 숨겨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윤동주, 달을 쏘다.> 윤동주, <쓰릴미> 네이슨, <요셉 어메이징> 요셉,

<김종욱 찾기> 김종욱 이온음료 같은 흡수력으로 배역을 맡을 때마다 자신만의 색으로

물들이는 서울예술단 단원 박영수가 괴유를 맡았다. 괴유는 영원한 삶을 거부하고 무휼을 따르는

고구려의 장수로 신비로움이 가득 있는 역할이다. 괴유의 내면적인 아픔과 고통을 남들이

보지 못하는 다른 시야를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는 캐릭터로 표현하려는 박영수 배우의

괴유 역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공연개요

공 연 명

가무극 <바람의 나라_무휼>

공연기간

2014. 5. 11() ~ 2014. 5. 20()

공연장소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공연시간

평일 오후 8/ 주말 오후 3, 7

소요시간

150(인터미션 포함)

 

 

티켓가격

 

 

R 80,000S60,000A 40,000

 

 

관람등급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STAFF

예술감독 정혜진 | 원작·대본 김 진 | 연출 이지나

·편곡 이시우 | 안무 안애순 | 음악감독 김문정

의상디자인 홍미화 | 무대디자인 서숙진 | 조명디자인 구윤영

음향디자인 김기영 | 영상디자인 정재진 | 분장디자인 구유진

소품디자인 강미숙 | 기술감독 최정원 | 무대감독 이종진

CAST

 

 

무휼 고영빈 | 호동 지오(엠블랙) | 해명 최정수, 이시후

괴유 박영수, 조풍래 | 혜압 고미경 | 이지 김건혜

세류 차엘리야 | 유경아 | 병아리 김혜원

가희 하선진 | 새타니 박정은 | 마로 김백현

외 서울예술단 단원 (40여명)

 

 

제 작

()서울예술단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문 의

서울예술단 02) 523-0986 www.spac.or.kr

예 매

예술의전당 SAC 티켓 580-1300 www.sacticket.co.kr

인터파크티켓 1544-1555 ticket.interpark.com,

예스24공연, 옥션티켓, 티켓링크, 하나티켓

 

 

 

 

(자료:서울예술단 제공)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대무신왕 무휼, 그가 온다!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의 바람이 불.어.온.다!

 

 

(바람의 나라_무휼 포스터=서울예술단 제공)

 

2014년 5월 11일(일) - 20일(화)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예술감독 정혜진 |  원작·대본 김진 | 연출 이지나 
  작·편곡 이시우  |  안무 안애순  | 음악감독 김문정

 

<바람의 나라_무휼> 동영상하이라이트(3Min):http://youtu.be/hwK3e4iBzRY

 

서울예술단 대표 레퍼토리,
<바람의 나라_무휼> 5년 만의 귀환!

 

운명처럼 주어진 삶, 그리고 삶이라는 운명에 맞서는 인간들!
역사를 꿰뚫고 불어오는 한 줄기 바람처럼,
가슴 시리도록 아름다운 <바람의 나라_무휼>!

 

사랑은 언제나
나의 몫이 되기를 거절했다.
그렇게 모든 왕들은 불행했다. 
 
고구려 건국 초기 왕가의 이야기를 다룬 김진 만화 ‘바람의 나라’를 원작으로 한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바람의 나라_무휼>이 오는 5월 11일(일)~20일(화)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이 공연은 2006년 초연되어 2007년, 2009년의 공연을 통해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레퍼토리 공연으로 발전되어 왔으며, 아름답고 감동적인 장면들로 구성된 이미지 뮤지컬이라는 특징을 바탕으로 2006년 한국뮤지컬대상 안무상과 기술상, 2007년 더뮤지컬어워즈에서 안무상과 조명음향상을 수상하였다. 2009년 이후 5년 만의 재공연을 통해 더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2014 <바람의 나라_무휼>은 전쟁과 권력이라는 지상의 길을 통해 ‘부도(한 국가가 나아가야 할 이상향)’를 향해 가는 고구려 3대 대무신왕 무휼과 상생과 평화라는 하늘의 길을 바라보는 아들 호동의 ‘부도’가 충돌하는 이야기로 전개된다. 고구려의 초기 역사를 아버지와 아들의 살(煞)을 중심으로 단순한 영웅 서사극이 아닌 인간의 치열한 삶의 투쟁으로 풀어내었으며, 인간에 대한 통찰력과 환상적인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매혹시키는 작품이다.

창작가무극 <소서노>에 이은 2014년 서울예술단의 두 번째 작품으로, 우연찮게 고구려 건국과 초기 왕가의 이야기를 다루었다는 점에서 유사성이 있다. 하지만 <소서노>가 여주인공을 다룬 여성적 관점의 작품이라면, <바람의 나라_무휼>은 왕가를 중심으로 하는 아버지와 아들의 대립을 다룬 남성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역사와 인생에 대한 관점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갈등과 이를 바라보는 다른 시간의 차이를 찾아보는 것도 서울예술단의 작품을 관람하는 또 다른 재미라 할 수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