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선한 사회 분위기,개인주의,물질만능주의가 팽배한 이 사회에 잔잔한 웃음과 진한 감동을 전하고 있는 연극<사랑별곡>은 시골장터에서 평생 나물을 팔아 자식과 남편을 위해 희생한 한 어머니의 이야기를 통해 곰삭아 버린 주인공 순자의 첫사랑을 이야기 한다.
그런 순자가 미워 평생 속을 썩였지만 아내의 죽음앞에 용서를 비는 남편의 회한을 통해 부부의 이야기를 담고 그리고 부모에게 바라는 이 시대의 자녀상을 보여 주고 있는 연극이다.
주인공 순자가 이 시대의 평범한 어머니이기에 연극은 더 잔잔하고 은은하게 우리들의 가슴을 파고 든다.화려하지 않지만 은근한 생명력을 이어온 야생화처럼 그 작은 향기가 우리 인생에서 작은 버팀목이 되기를 연극은 전달하고 있다.

 

<사랑별곡>은 충남 서산의 한 시골 장터를 배경으로 삶의 고단함을 안고 사는 40대부터 죽음과 마주한 80대까지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삶을 통해 한국 특유의 ‘정’(精)과 ‘한’(恨)을 그려낸 작품이다. 2007년 파파프로덕션 창작희곡 공모전 대상 수상작 <마누래 꽃동산>(원제)으로 2010년 초연 무대를 선보인 <사랑별곡>은 깊어진 세월과 죽음 앞에서 마주한 미련, 미안함, 용서를 거친 사투리로 담담하게 표현, 죽음마저 삶으로 끌어안는 삶의 통찰력을 선사하며 초연 당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국민어머니라는 호칭으로 불리는 고두심이 강인하면서도 가녀린 평범한 우리네 어머니 순자 역할을 맡아 열연하며,순자의 남편 박씨역에 국민 할배 이순재와 송영창이 더블 캐스팅되어 열연을 펼친다.
80대로 박씨의 친구역에 서현철과 남문철이 출연해 티격태격하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순자의 첫사랑에는 배우 정재성이 맡았다.
연극<사랑별곡>은 8월 3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02-766-6007)

 

 

 

[시놉시스]
시골 어느 장터, 따뜻한 사람들이 그리는 정겨운 이야기

시골의 어느 장터.
내리쬐는 뙤약볕을 가리는 다 부서진 검정 우산 아래,
한평생 웅크리고 앉아 그 자리를 지켜 낸 노년의 순자.
젊은 시절, 자신을 구하다 불구가 된 김씨를 마음에 품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남편과 자식에게 희생하며, 미지근한 소주 한잔이 유일한 벗이었던 그녀의 삶에도
어느덧 하얀 서리가 내리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증손자 돌잔치를 마치고 고단한 낮잠을 청하던 순자에게
김씨가 찾아와 함께 떠나 자 하는데..
오랜만의 해후에 반가운 마음도 잠시, 순자는 남편 걱정, 자식 걱정, 집안일 걱정에 쉽게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
과연, 순자는 김씨를 따라 나서게 될 것인가?

 

[오늘의 출연 배우]

전날 친구 자녀 결혼식가서 외박하느라 카메라를 못 가져가서 스마트폰으로  촬영해서 다시 집에서

카메라로 담아 화질이 엉망이다.

 

 

[공연사진:(주)연극열전 소유로 불펌을 금합니다/감상만 하세요]

 

 

 

 

 

 

[티켓]

 

 

작 품 명:<연극열전5> 첫 번째 작품 <사랑별곡>
공연기간:2014년 5월 2일~8월 3일
공연장소:동숭아트센터 동숭홀
공연시간:화, 수, 금 오후 8시 | 토 3시, 7시 | 일 2시, 6시 (월, 목 공연 없음)
작:장윤진
연출:구태환
출연:이순재, 고두심, 송영창, 서현철, 남문철, 정재성,김현, 황세원, 허웅, 박초롱, 김정환
제작:㈜적도, ㈜연극열전, 극단 수(秀)
공연문의:연극열전 02-766-6007
예매:인터파크 티켓 1544-155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