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자옥, 최주봉, 윤문식 주연의 악극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갔다? 다시 돌아온다!

 

 

관객들의 호평 속 성황리의 폐막, 지방투어 이어져 기대감 UP!

 

 

 

 

김자옥, 최주봉, 윤문식 등의 초호화캐스팅과 10년만의 한국 전통뮤지컬의 부활로 화제를 모은 악극 <봄날은 간다>가 오는 25일 막을 내린다.

 

첫날밤 남편에게 버림받고 홀로 남겨져 과부로 살아가는 기구하고 슬픈 운명의 한 여자(명자), 가족을 버리고 꿈을 찾아 떠난 남자(동탁) 그리고 극단 사람들의 기구한 인생을 그린 악극 <봄날은 간다>해외 라이센스 대형뮤지컬들이 주를 이루는 현재, 오히려 전통성을 내세우며 한국인의 정서를 제대로 극에 녹여냈다는 평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감칠맛 나는 연기와 지나간 세월을 떠올리게 하는 극중 음악과 무대장치들도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명자역할을 맡은 배우 김자옥너무나 아픈 일이 많은 현 시점에 지친 맘을 위로해줄 수있는 의미 있는 공연이었다. 우리네 정서를 가장 잘 표현한 작품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라며 말을 전했다.

배우 윤문식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공연으로 더욱 성장하길 바란다. 서울에서의 봄날은 갔지만, 대전, 광주, 대구, 부산으로 다가갈 봄날을 기대해달라라고 소감을 전했고, 배우 최주봉배우, 스텝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한국의 악극을 다시 부활시키기 위해 모인 뜻 깊은 작품인 만큼 오래오래 지속되길 바란다.

서울에서의 공연은 막을 내리지만, 이어지는 지방공연도 너무 설레고 흥분된다라며 <봄날은 간다>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악극 <봄날은 간다>는 오는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되며, 다음달인 6 7~8일 대전 충남대 정심화홀에서의 첫 지방공연을 시작으로 7 5~6일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7 12~13일 대구 경북대 대강당, 7 19~20일 부산 소향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문의: ㈜쇼플레이 (02-556-5910)

 

Overview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 5 1() ~ 5 25()

 

공연시간   ~ 7 / 토요일 3 , 630 / 일요일 2, 530 / 월 공연없음

 

5.1() 530 / 5.5(), 5.6() 2 / 5.8() 3, 75.9()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 / R 80,000 / S 60,000/ A 40,000

 

관람연령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KSPO, TV조선

 

       쇼플레이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사진 제공: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25일까지 공연 되는 악극 <봄날은 간다>

 

 

 

삶의 애환과 가족애를 통해 지친 마음을 어루만져

 

 

 

 

 

우리네 어머니의 일생을 통해 삶의 애환과 가족애를 그대로 담아낸 악극 <봄날은 간다>에 공연을 통해 마음의 위안을 받으려는 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국내외 사고로 인해 우울해져 있는 시기에 공연을 올린 악극 <봄날은 간다>는 공연을 통하여 조금이나마 위로를 전하고자 하는 배우와 스텝들의 노력이 공연 곳곳에서 드러난다.
현재 우리의 현실과 닮아있어 관객들로부터 더욱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공연의 내용은  "턱도 없는 소리겠지만 나 같은 사람도 있다 생각하시고 위안 삼으세요"라는 극중 동탁의 대사처럼 현실에서 느끼는 모든 아픔과 슬픔이 나만이 가진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가진 것이라는 걸 느끼게 해주고,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중추역할로 작용하고 있다.

 

공연 중간중간에 등장하는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서울의 찬가’, ‘봄날은 간다’ 등의 주옥 같은 옛 가요들을 따라 부르고,
관객호응을 유도하는 배우들의 노련한 솜씨에 절로 호응하다 보면 잠시나마 마음의 위로가 되어진다.
뿐만 아니라, ‘이수일과 심순애’ 등 모두가 알고 있는 이야기에 극적인 요소를 더해 웃음과 눈물 어느 것 하나도 놓칠 구석이 없다.
 


오직 ‘악극’만이 담아낼 수 있는 우리의 정서를 고스란히 표현해내어 연일 관객들로부터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었다는 찬사를 받고 있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주인공 ‘명자’의 한 많은 삶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고, 우리의 역사를 그대로 담아내어 전 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한편, 악극 <봄날은 간다>는 이달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되며 6월부터 7월까지 대전, 광주, 대구, 부산에서도
감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문의 : 오픈리뷰 1588-5212

 

 

[공연개요]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년 5월 1일(목) ~ 5월 25일(일)
공연시간   화~금 7시 / 토요일 3시 , 6시30분 / 일요일 2시, 5시30분 / 월 공연없음
※ 5.1(목) 5시30분 / 5.5(월), 5.6(화) 2시 / 5.8(목) 3시, 7시 5.9(금)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원 / R 80,000원 / S 60,000원 / A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명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극    본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주    최   KSPO, TV조선
제    작   ㈜쇼플레이
투    자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후    원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예    매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사진 제공:(주)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恨)많은 기구한 인생유전의 여주인공 명자의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지나온 시절의 근현대사가 파노라마 처럼 생각나게 만들며 지난 시절의 실제 영상도 스크린에 보여 주고 있어 그 기억을 새롭게 하고 있다.
이 시대를 살아 온 어머니들의 정서를 잘 반영하고 있는 공연은 누구나 저때는 저랬지 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고

주인공 명자의 삶 자체가 누구나 공감하듯 어렵고 아팠던 역사의 성장속에서 자라 온 어머니와 아버지 세대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5월에 부모님께 드리면 최고로 칭찬받을 효도의 공연선물이다.

특히나 공연후 커튼콜에서 전배우와 관객이 '봄날은 간다'노래를 목청껏 부르는 모습은 이 공연의 공감대가 얼마나 큰지 잘 보여 주고 있다.

 

 

2003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1,500석 28회 전석 매진, 2003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2,200석 30회 앵콜 공연 전석 매진의 흥행신화를 기록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악극으로 자리매김한 공연이다.[봄날은 간다]는 한 여인의 ‘한’(恨)을 주제로 당시 언론과 관객들로부터 수많은 호평을 받으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 받았다.

 

‘꽃보다 누나’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국민누나 김자옥과 30년간 악극 트로이카로 불리며 무대를 지켜온 최주봉, 윤문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과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을 비롯한 30여명의 앙상블, 그리고 10인조 오케스트라가 합류한 이번 공연은 현대적인 감각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많은 이들의 기대와 응원을 한 몸에 받고있다.

 

“만리포 사랑”, “꿈이여 다시 한번”,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여자의 일생”, “서울의 찬가”, “봄날은 간다”등 이름만 들어도 익숙한 옛 가요들을 재조명하여 각각의 곡들이 가진 감성에 극의 탄탄한 구성과 배우들의 열연이 합쳐져 관객들을 아련한 옛 추억 속으로 젖어 들게 하고 있다.
20, 30대가 주를 이루는 뮤지컬 시장에서 실버세대들을 위한 뮤지컬로 다시 한번 악극의 부흥기를 꿈꾸는 [봄날은 간다]는 오는 5월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티켓은 인터파크(1544-1555), 오픈리뷰(1588-5212)에서 예매 가능하다.

 

 

[시놉시스]

남편에게 버림받고 월남전에서 아들마저 잃은 한 많은 여인 명자는 남편 동탁이 결혼 이튿날 배우로 성공해서 돌아오겠다며 집을 나가는 바람에 치매에 걸린 시아버지와 고약한 시어머니 그리고 폐병을 앓고 있는 시누이와 함께 생과부로 살게 된다.

오직 아들 하나만을 바라보며 힘겨운 삶을 살아온 명자는 어느 날 월남전에서 전사한 아들 범길의 사망 소식에 무너지는 슬픔을 가눌 길 없는 가운데 천신만고 끝에 남편을 만나지만 남편 동탁은 아내인 명자를 알아보지 못하는데

 

 

[출연 배우]

 

 

 

[공연 사진:쇼플레이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합니다-감상만 하세요]

 

 

 

 

 

[커튼콜 사진]

 

 

 

윤문식 씨

 

김자옥씨와 최주봉씨

 

 

최주봉씨는 노래도 맛깔스럽게 부른다.

 

 

 

 

[티켓]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년 5월 1일(목) ~ 5월 25일(일)
공연시간   화~금 7시 / 토요일 3시 , 6시30분 / 일요일 2시, 5시30분 / 월 공연없음
                ※ 5.1(목) 5시30분 / 5.5(월), 5.6(화) 2시 / 5.8(목) 3시, 7시 5.9(금)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원 / R 80,000원 / S 60,000원 / A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명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극    본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주    최   KSPO, TV조선
제    작   ㈜쇼플레이
투    자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후    원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예    매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자옥, 최주봉, 윤문식 주연의 악극 [봄날은 간다]
2014년 5월 1일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10년 만에 개막!!

 

 


한(恨)많은 기구한 인생유정의 여주인공 명자의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적셔 줄 악극 [봄날은 간다]가 오는 5월 1일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막을 올린다.

2003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1,500석 28회 전석 매진, 2003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2,200석 30회 앵콜 공연 전석 매진의 흥행신화를 기록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악극으로 자리매김한 [봄날은 간다]는 한 여인의 ‘한’(恨)을 주제로 당시 언론과 관객들로부터 수많은 호평을 받으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 받았다.

‘꽃보다 누나’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국민누나 김자옥과 30년간 악극 트로이카로 불리며 무대를 지켜온 최주봉, 윤문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과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을 비롯한 30여명의 앙상블, 그리고 10인조 오케스트라가 합류한 이번 공연은 현대적인 감각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많은 이들의 기대와 응원을 한 몸에 받고있다..

“만리포 사랑”, “꿈이여 다시 한번”,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여자의 일생”, “서울의 찬가”, “봄날은 간다”등 이름만 들어도 익숙한 옛 가요들을 재조명하여 각각의 곡들이 가진 감성에 극의 탄탄한 구성과 배우들의 열연이 합쳐져 관객들을 아련한 옛 추억 속으로 안내(초대)할 것 이다.

20, 30대가 주를 이루는 뮤지컬 시장에서 실버세대들을 위한 뮤지컬로 다시 한번 악극의 부흥기를 꿈꾸는 [봄날은 간다]는 오는 5월 1일부터 5월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티켓은 인터파크(1544-1555), 오픈리뷰(1588-5212)에서 예매 가능하다.

예매문의 : 오픈리뷰 (1588-5212)


Overview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년 5월 1일(목) ~ 5월 25일(일)
공연시간   화~금 7시 / 토요일 3시 , 6시30분 / 일요일 2시, 5시30분 / 월 공연없음
※ 5.1(목) 5시30분 / 5.5(월), 5.6(화) 2시 / 5.8(목) 3시, 7시 5.9(금)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원 / R 80,000원 / S 60,000원 / A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명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극    본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주    최   KSPO, TV조선
제    작   ㈜쇼플레이
투    자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후    원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예    매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사진 출처: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