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김태형, 슈베르트의 안내자가 되다

낭독 콘서트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 슈베르트, 고독으로부터>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 시리즈는 예술가들의 모습을 편지와 음악으로 재구성한 특별한 극음악으로 오는 524, 국립중앙박물관 내 극장 에서 슈베르트로 그 첫 편지를 띄운다.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피아노 주자로 활약 중인 피아니스트 김태형을 필두로 성우 윤동기가 슈베르트로 분하여 슈베르트의 삶과 음악을 전하는 가운데 첼리스트 김민지, 테너 유채훈이 합세하여 피아노와 첼로, 가곡에 이르는 슈베르트 음악의 정수를 들려줄 것이다.

 

프란츠 슈베르트를 만나고 싶다면, 빈의 북쪽으로 가보도록 하세요.
빈의 18구역, 붸링이라는 곳에 가면 그를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슈베르트의 옛 연인에게 그의 죽음을 알리는 편지로부터 시작하는 이 공연은 사랑에 빠진 슈베르트, 이별과 투병, 그리고 안식에 이르기까지··· 슈베르트와 그의 친구들이 남긴 글과 편지를 총망라하여 슈베르트를 그대로 무대 위로 불러일으킨다. 열일곱의 슈베르트, 사랑에 빠지고 또 이별해야했던 청년, 괴테에 심취하고 마왕에 빠져있었던 슈베르트가 때로는 피아노 독주로, 때로는 노래로 피어나는 가운데 그의 생애 마지막 피아노 작품인 세 개의 피아노 소품이 진중하게 이 위대한 예술가의 무게를 지탱한다.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는 음악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표현하며, 음악에서 침묵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음악 작품들은 그들 스스로 태어난 것처럼 보이지만 작곡가 개개인이 의지하는 다른 예술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으며, 또한 그들의 삶과 관계된 모든 것들로부터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그 누구보다 외로웠던 방랑자 슈베르트가 남긴 글과 음악은 불안하고, 괴롭고, 두려웠던 슈베르트의 감성을 날 것 그대로 이해할 수 있는 좋은 모티브가 되어줄 것이다. 이제 그가 남긴 글에 묻어나는 외로움의 순간과 그가 남긴 악보에 남아있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율을 만나보자.

524() 오후 4시 극장 용. 문의 및 예매 1544-5955 / www.theateryong.or.kr

 

 

(사진제공:국립박물관문화재단)

 

[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 I - 슈베르트, 고독으로부터 ]

 

[일 시] 2015. 5. 24() 오후 4
[공연시간] 70
[티 켓] S30,000A20,000
[관람등급] 7세 이상
[출 연] 김태형, 피아노 / 윤동기, 나레이션

게스트 아티스트 김민지, 첼로 / 유채훈, 테너
[프로그램]

들장미 Heidenröslein, D 257 (테너 유채훈)
즉흥곡 제 2Impromptus Op.90-2 in Eb Majonr, D 899
겨울 나그네 중 보리수 Der Lindenbaum, D 911 (테너 유채훈)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rpeggione Sonata, D 821 (첼리스트 김민지)
마왕 Erlkönig (by F. Liszt)
음악에 An Die Musik, D 547 (테너 유채훈)
세 개의 피아노 소품 Drei Klavierstücke, D 946
대지여 안녕 "Abschied von der Erde" D 829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5, 국립중앙박물관 내 공연장으로 처음 개관한 극장 용이 10주년을 맞이했다. 2015,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형태) 극장 용은 이 솟아오르는 듯한 역동적 에너지와 10주년 기념 축제라는 의미를 담아낸 <YONG·10·FESTA>라는 활기찬 축제명으로 한 해 동안 10개의 공연으로 관객을 찾아 나선다.

 

10주년 맞이한 극장 용, 5월엔지금껏 보지 못한 클래식이다.

 

지난 3월과 4, 개막작 <삼강오륜>과 미디어댄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10주년의 서막을 알린 극장 용 <YONG·10·FESTA>. 5월에는 2개의 클래식 공연으로 관객을 찾는다. 그 주인공은 낭독 콘서트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와 프랑스 고음악 전문 연주 단체 <둘스 메무아>. 평범한 클래식 공연이라고 하기에 어딘가 특별한 공연이다.

 

극장 용 10주년 3!

낭독 콘서트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 슈베르트, 고독으로부터>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는 단순한 낭독 콘서트도, 또 해설 음악회도 아니다. 흔히들 낭독 콘서트라고 하면 소리로 듣는 게 전부지만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음악이 합쳐져 또 하나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클래식 음악을 감상하는 데 있어 시대와 배경, 작곡가가 처했던 상황과 그 감성은 음악을 한 층 더 깊이 이해하는 데 있어 훌륭한 안내자가 되어준다. 예술가의 한 작품에 대한 그 어떤 해설보다도 그가 직접 남긴 편지 한통, 글귀 한 줄이 더욱 깊게 다가오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는 친절한 해설보다는 한 예술가가 띄우고, 또 받았던 편지를 그저 담담하게 들려줌으로써 이해하는 것이 아닌, 느끼는 음악에 다가가고자 한다.

 

<위대한 예술가의 편지> 시리즈는 9, 낭만의 예술가 쇼팽에 앞서 오는 524, 고독의 예술가 슈베르트로 그 첫 편지를 띄운다.

 

프란츠 슈베르트를 만나고 싶다면, 빈의 북쪽으로 가보도록 하세요.
빈의 18구역, 붸링이라는 곳에 가면 그를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슈베르트의 옛 연인에게 그의 죽음을 알리는 편지로부터 시작하는 이 공연은 사랑에 빠진 슈베르트, 이별과 투병, 그리고 안식에 이르기까지··· 슈베르트와 그의 친구들이 남긴 글과 편지를 총망라하여 슈베르트를 그대로 무대 위로 불러일으킨다. 열일곱의 슈베르트, 사랑에 빠지고 또 이별해야했던 청년, 괴테에 심취하고 마왕에 빠져있었던 슈베르트가 때로는 피아노 독주로, 때로는 노래로 피어나는 가운데 그의 생애 마지막 피아노 작품인 세 개의 피아노 소품이 진중하게 이 위대한 예술가의 무게를 지탱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피아노 주자로 활약 중인 피아니스트 김태형을 필두로 성우 윤동기가 슈베르트로 분하여 슈베르트의 삶과 음악을 전하는 가운데 첼리스트 김민지, 테너 유채훈이 합세하여 피아노와 첼로, 가곡에 이르는 슈베르트 음악의 정수를 들려줄 것이다.

 

프랑스의 소설가 빅토르 위고는 음악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표현하며, 음악에서 침묵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음악 작품들은 그들 스스로 태어난 것처럼 보이지만 작곡가 개개인이 의지하는 다른 예술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으며, 또한 그들의 삶과 관계된 모든 것들로부터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그 누구보다 외로웠던 방랑자 슈베르트가 남긴 글과 음악은 불안하고, 괴롭고, 두려웠던 슈베르트의 감성을 날 것 그대로 이해할 수 있는 좋은 모티브가 되어줄 것이다. 이제 그가 남긴 글에 묻어나는 외로움의 순간과 그가 남긴 악보에 남아있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선율을 만나보자.

524() 오후 4시 극장 용. 문의 및 예매 1544-5955 / www.theateryong.or.kr

 

 

 

극장 용 10주년 4!

르네상스 음악극 <둘스 메무아 - 프랑스 궁의 성대한 축제>

 

 

르네상스의 귀환, 그들의 음악 그리고 춤.

 

25년의 역사를 가진 프랑스 고음악 연주단체 둘스 메무아 Doulce Mémoire 가 정통 르네상스 음악의 정수로 오는 5,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둘스 메무아는 16세기의 위인 다빈치, 미켈란젤로를 통해서나 만날 수 있는 르네상스의 진가를 음악으로 천착하는 앙상블로 연주 뿐 아니라 춤과 노래까지 더해 르네상스 시대를 그대로 불러일으킨다.

 

오는 531, 극장 용에서 상연될 <프랑스 궁의 성대한 축제>16세기 수많은 예술가, 시인, 음악가, 건축가 등을 적극 후원하며 누구보다도 예술을 사랑했던 왕, 프랑수아 1세의 즉위 500주년을 기념하여 그들의 성대한 향연을 재현해낸 작품으로 둘스 메무아의 2015년 신작이자 한국초연이다. 실제로 프랑수아 1세는 르네상스 정신을 선도한 대표적 인물이자 둘스 메무아의 본거지인 프랑스 루아르 계곡 지역을 번영시킨 상징적 인물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다고 할 수 있겠다.

 

<프랑스 궁의 성대한 축제>드라마가 기본이 되는 일반적인 음악극과 다르게 춤과 음악, 사람들로 넘쳐나던 프랑수아 1세의 화려한 연회를 그대로 재현하여 500년 전, 프랑스 궁으로 관객들을 불러들이는 특별한 음악극이다. 류트, , 퍼커션 등 다양한 고악기를 통해 연주되는 경쾌한 음악과 화려한 노래뿐만 아니라 댄서들의 신비로운 춤과 곡예, 호화로운 의상까지 더해져 실제 향연의 모습을 지켜보는 듯하다.

 

문학과 미술에 있어 최고의 번영을 누렸던 르네상스’, 음악에 있어서는 바로크 음악에 앞서 그 경계가 모호하지만 단순히 연주만이 아닌, 그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음악극을 통해 르네상스 음악과 문화에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몇 몇 인기 연주자 위주일 수밖에 없는 국내 고음악 공연 풍토에서 둘스 메무아의 이번 공연은 고음악 공연을 새롭게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다.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기사장을 수상한 예술감독 드니 레쟁 다드르가 이끄는 둘스 메무아의 초대로 16세기 프랑스 궁전의 성대한 축제로 들어서보자. 최고의 번영을 누렸던 르네상스’, 한 시대의 아름다운 축제가 펼쳐지는 이 공연은 순수한 지성과 감성을 품은 이들이라면 한번 쯤 꼭 감상해야할 뜻 깊은 작품이 될 것이다.

531() 오후 4시 극장 용. 문의 및 예매 1544-5955 / www.theateryong.or.kr

 

 

(사진제공:국립박물관문화재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의 극장 용 개관 10주년 기념으로 개막작인 강태환,강은일,강산에<3.강. 5.륜>공연을 관람하고 대기실에 있던 기념품을 구경하다 직원의 안내로 다양한 상품이 더 많이 전시된 극장 용 밖 계단 아래 좌측 전시장의 기프트샵을 들러 한참을 구경했다.

외국인에게 선물하거나 외국에 나가 있는 친지에게 선물하기에 좋은 많은 상품이 많았다.

 

 

 

 

직원의 허가를 받아 촬영했지만 물건 구경하는 사람들 눈치 보느라 셔터를 빨리 눌러 사진을 찍다 보니 선명치 못한 사진이 많다.

이 사진들 외에 500원짜리 지우개부터 몇백만원의 우리나라 보물 모형 상품까지 다양한 많은 상품이 진열되어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2015년 극장 용 개관 10주년을 기념하여 국악, 가요, 프리뮤직의 절대명인(名人) 3인이 만들어내는 이전에 본 적 없는 공연 <3・강・5・륜>으로‘용.텐.페.’의 화려한 서막을 열었다. 프리뮤직의 대가 강태환, 국악계 크로스오버를 선구한 해금 연주자 강은일, 대한민국 대표보컬 강산에 3인이 만드는 다섯 바퀴의 신명나는 무대라는 의미의 <3・강・5・륜>은 각기 다른 장르의 명인 셋이 한 무대에 서는 최초의 공연이다.여기에 피아노에 채지혜,베이스에 고검재가 합류한 5인의 무대는 신선하고 특별한 저녁을 관객에게 선사했다.


강은일의 해금연주로 시작된 공연은 강태환의 합류로 이어지고 다시 강산에가 등장하면서 극장 용을 찾은 많은 관객들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특별한 무대에 집중했고 강산에 특유의 토속적 노래에 박자로 화답했으며 '라구요'에서는 최고의 호응을 보여 주었다.강산에의 무대가 끝나고 다시 3인이 합주로 연주와 노래가 이어진 마지막 무대는 특별한 만남의 기쁨으로 막을 내렸으며 관객들에게 진한 여운을 안겨 주었다.


 
<3・강・5・륜> 3인 중 최고령자이자 ‘정신적 지주’의 역할을 맡고 있는 한국 프리뮤직의 살아있는 마스터 강태환은 70년대 전설적 아티스트인 퍼커션 김대환, 트럼펫 최선배와 ‘강태환 트리오’를 결성, 일본, 독일, 영국 등지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치며 유럽의 에반 파커, 미국의 네드 로덴버그와 함께 세계 3대 색소포니스트 중 한명으로 꼽히는 대한민국의 국보급 명인이다. 베일에 싸인 듯한 매력의 소유자인 강태환은 늘 무대 바닥에 좌정하여 연주를 하기로 유명하며 동양적인 사운드의 프리뮤직으로 세계의 뮤지션들과 음반 수집가들이 열광하는 뮤지션 중의 뮤지션이다.
또한 국악과 타 장르의 경계를 허물며 크로스오버를 선구한 해금 연주자 강은일은 변방의 악기였던 해금을 인기 악기로 바꾼 장본인이다. 강은일이 있었기에 오늘날 해금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클래식, 재즈, 프리뮤직 등 타 장르와의 접목을 통해 해금의 대중화에 큰 공을 세운 아티스트이다. 그녀의 활대질(Bowing)은 여느 해금 연주자와 달라 종종 서슬이 시퍼런 칼날에 비교될 정도로 내면에서부터 고동치는 그 소리가 사람의 마음을 끌게 하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이 둘의 연주 위로 흐르게 될 자유로운 영혼의 보컬, 강산에의 음악은 평범한 소재에서 진솔한 삶의 모습을 걸쭉하게 풀어가는 강산에 식 록음악을 기대하는 대중뿐 아니라 천편일률적인 댄스, 발라드 음악에 지친 이들을 속 시원하게 해갈시켜 주는 오아시스 같은 존재이다.

 

한편 극장 용에서는 4월1일부터는 뉴 미디어 댄스<김효진xYMAP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공연이 4월 5일까지 진행된다.

 

 

 좌로부터 강산에,채지혜(피아노),강태환,강은일,고검재(베이스)

 

 

 

 

 

극장 용에서 나오면 좌측으로 남산타워가 보인다.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