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도를 기다리며>는 사뮈엘 베케트의 원작을 한국 거장 연출가 임영웅이 무대에 올린 전설적 작품으로 초연 45주년, 임영웅 연출 60주년, 소극장 산울림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역대 출연진들의 총 출연과 최고의 완성도를 갖춘 특별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 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까지 지난 ‘고도를 기다리며’와 함께 해온 역대 출연진 배우들이 총 출연한다.
지금은 TV, 영화, 공연무대를 넘나들며 각광받는 중견 연기자들로 활동하고 있는 그들이 탄탄하고 노련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도를 기다리며’를  열연하고 있다. 이번 ‘고도를 기다리며’는 지난 45년간 쌓이고 농익은 특별한 공연이 되리라고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기에 더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블린, 아비뇽, 폴란드, 일본 등의 해외에서도 수많은 초청공연과 함께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던 ‘고도를 기다리며’는 1969년 초연 이후 45년간  끊임없이 사랑 받은 작품이다.

 

연극<고도를 기다리며>는 노벨문학상에 빛나는 사뮈엘 베케트가 던지는 인생에 대한 질문이다.
줄거리도 드라마도 없고 남녀 간의 사랑도 없는 메마른 연극이지만, <고도를 기다리며>는 175분동안 지루하면서도 색다르고 신기한 재미를 준다.  누구인지도 모르는 고도를 50년이나 기다렸다는 '포조'의 말처럼 우리의 인생도 끝없는 기다림과 반복의 연속이다.그래서 <고도를 기다리며>는 한국 연극사에 큰 획을 그은 작품으로 기억되는지도 모를 일이다. 5월 17일까지 극단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334-5915

 

 

 

[시놉시스]

 시골길. 앙상한 나무가 한 그루 서있을 뿐 아무 것도 없다.
 그 나무 아래에서 블라디미르와 에스트라공은 실없는 수작과 부질없는 행위를 반복하며‘고도를’기다리고 있다.
 이어서 포조와 그의 짐꾼 럭키가 등장하여 많은 시간을 메운다. 그리고 그 기다림에 지쳐갈 때 쯤 한 소년이 등장하여 말한다.
‘고도씨는 오늘 밤에는 못 오고 내일은 꼭 오시겠다고 전하랬어요.’ 이렇게 어제인지, 오늘인지, 혹은 내일일지 모르는 하루가 저물어 가는데.....

 고도를 기다리며의 기다림은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고, 더욱 부조리한 것은 약속의 시간도, 장소도, 목적도, 그리고 무엇보다 그 대상도 불확실하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는 고도를 기다려야해’라는 말은 마치 거역할 수 없는 운명의 주문처럼 고고와 디디를 다시 지루한 기다림의 현실로 불러들인다. 과연 이 시대를 살고 있는 관객들이 각자 기다리는 고도는 무엇일지...

[공연사진:극단 산울림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연명:<고도를 기다리며>
일정:2015.3.12.(목) - 5.17(일)
공연시간:평일 7시 30분 / 주말, 공휴일 3시 (월요일 공연없음)
작:S.베케트
연출:임 영 웅 (극단 산울림 대표)
출연진:블라디미르 =정동환, 송영창,한명구/에스트라공=박용수,안석환,박상종/포조=이호성,이영석,김명국/
          럭키=정재진,정나진,박윤석/소년=김형복
티켓 : S석 40,000원 / A석 30,000원
예매 : 인터파크, 전화예매 (02-334-5915)
홈페이지   http://www.sanwoollim.kr
블로그     http://blog.naver.com/tcsanwoollim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tcsanwoollim

 

 

 

(사진제공:극단 산울림)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45년의 명무대, 13인의 명배우 총 출연

 

 

한국 연극사에 기념비적인 무대인 임영웅 연출의 ‘고도를 기다리며’가 초연 45주년, 임영웅 연출 60주년, 소극장 산울림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역대 출연진들의 총 출연과 최고의 완성도를 갖춘 특별공연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 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까지 지난 ‘고도를 기다리며’와 함께 해온
역대 출연진 배우들이 총 출연한다.
지금은 TV, 영화, 공연무대를 넘나들며 각광받는 중견 연기자들로 활동하고 있는 그들이 탄탄하고 노련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도를 기다리며’를 열연하게 된다. 이번 ‘고도를 기다리며’는 지난 45년간 쌓이고 농익은 특별한 공연이 되리라고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블린, 아비뇽, 폴란드, 일본 등의 해외에서도 수많은 초청공연과 함께 언론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던 ‘고도를 기다리며’는 1969년 초연 이후 45년간  끊임없이 사랑 받은 작품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연출가 ‘임영웅’, 그리고 그의 대표작 ‘고도를 기다리며’ 공연을 위해 든든한 지원군 무대디자이너 ‘박동우’, 조명디자이너 ‘김종호’, 의상디자이너 ‘박항치’로 이루어진 제작진은 역대 고도를 기다리며 공연 중 최고의 완성도를 만들어 낼 예정이다.
3월 12일부터 5월 17일까지 극단 소극장 산울림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334-5915

 

 

 

 

 

 

 

공연명:<고도를 기다리며>
일정:2015.3.12.(목) - 5.17(일)
공연시간:평일 7시 30분 / 주말, 공휴일 3시 (월요일 공연없음)
작/연출:S.베케트
작 / 임 영 웅 (극단 산울림 대표) 연출
출연진:정동환, 정재진, 이호성, 박용수, 송영창, 안석환, 이영석,한명구, 박상종, 김명국, 정나진, 박윤석, 김형복
티켓 : S석 40,000원 / A석 30,000원
예매 :  인터파크, 전화예매 (02-334-5915)
홈페이지   http://www.sanwoollim.kr
블로그     http://blog.naver.com/tcsanwoollim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tcsanwoollim

 

 

(사진제공:극단 산울림)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 선정작

 

극단 실험극장 제173회 정기공연

 

 

창단 53주년을 맞은 극단 실험극장이 2013년 정기공연으로 강석호 작,민복기 연출의 <배웅>을 7월 7일까지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선보인다.


정반대의 성격과 전혀 다른 삶의 이력을 가지고 살아 온 전직 국어 교사와 외항 선장이었던 70대 두 노인이

병원에서 만나 서로 다투고 화해하면서 삶의 마지막 여정을 같이하는 친구가 된다.
인생의 마지막 여정을 보내는 병원에서의 그들의 만남은 아웅다웅 다투면서 서로 아끼는 존재가 되는데,

그것은 그 마지막 여정에서 가장 가까운 존재이기 때문일 것이다.
인생의 마지막 퇴장의 길에서 누군가의 배웅을 받는다는 것은 참 축복받을 일이다.
요즘은 핵가족화로 인해 쓸쓸히 누군가의 배웅도 받지 못하고 죽음을 맞이하는 삶을 가끔 뉴스에서 보게 되는 것은

참 쓸쓸하고 허무한 일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자유극장,국립극단의 무대를 포함해 150여편의 연극에서 최고의 연기로 연극무대를 빛낸 오영수와

실험극장의 중견 배우로 연극과 영화를 오간 배우 이영석이 최상의 연기 호흡을 맞췄다.
두 배우의 연기를 90분내내 지켜 보는 것만으로도 관객은 행운이다.
그리고 젊은 신예들인 강동수와 송유현,오경선이 탄탄한 무대 에너지와 연기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공연 줄거리]

 

오랜 기간 병원을 제 집처럼, 병실을 안방처럼 여기며 입원 환자로 살아온 봉팔. 아내를 떠나보낸 후 자식을 출가시키고

 

홀로 살아오다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병원에서 보내게 된 순철. 정 반대의 성격과 교집합이 전혀 없는 삶의 이력을 가진

 

전직 국어 교사와 외항 선장이었던 70대 두 노인. 일상에선 전혀 만날 인연이 없었던 두 노인이 서로 다투고 화해하고

 

받아들이고 이해하면서 기어이 서로 의지하는 마지막 친구의 자리에 서게 되는데...

 

 

 

[공연사진:실험극장/코르코르디움 소유]=불펌금지

 

 

 

 

 

[티켓]

 

공연기간:2013.6.19(수)~7.7(일)
공연시간:화~금 8시/ 토 3시,7시 / 일 3시
공연장소: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
공연시간:90분
티    켓:전석 25,000 원
예    매:인터파크,사랑티켓,대학로티켓닷컴,옥션티켓
관람등급:만 13세이상 관람가
주    최:실험극장
      작:강석호
각색/연출:민복기
출     연:오영수,이영석,강동수,송유현,오경선
문     의:02)889-3561,356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