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아픈 기억속으로의 여행,연극<시에나 안녕,시에나>

 


캐나다 퀘벡에서 환경운동가로 활동하는 엄마와 아빠.비가 추적 추적 내리고 천둥치는 어느날 두 사람은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
정체불명의 시에나가 집에 손님으로 오고 또 일이 생긴 엄마 아빠는 다음을 약속하려 하지만 손님은 아이를 재우고 가면 안되냐고 반문한다.
연극 내내 어릴적 상처 입은 시에나가 과거 기억을 더듬는 은유적인 대사가 주를 이룬다.내밀한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이 연극이 무언가를
보여주려 하는지 관객은 후반부에 알게 된다.  무대나 배우들의 의상도 초록이 눈에 확 들어온다.초록은 희망을 상징하기도 하고 괴물을 은유한다.
“사람은 누구나 마음속에 괴물을 키우고 있다.”과거 기억속으로의 여행을 떠난 시에나가 극중에서 자주 내뱉는 말이다. 초록색의 무대와 조명 그리고 배우들의 분장까지 뱀파이어의 동작을 연상시키게 하지만 공포잔혹극도 아니다. 그건 시에나의 과거 기억을 더듬기 위해 만든 은유적 모습이며 장치다. 관객들이 긴장감을 가지며 더 집중하게 만드는 효과까지 만들고 있다.공장 폐수로 죽어가는 연어를 찾고 환경을 살리기 위해 정치인들과 싸우는 시에나의 엄마 아빠는 그런 과정속에서 시에나에게 큰 상처를 줬다. 부모의 무관심이나 방조가 아이에게 어떤 결과를 안겨주는지 연극은 잘 보여 주고 있다.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형식 안에 보편적인 인간의 감정을 정교하게 다루고 있는 <시에나, 안녕 시에나>는 무엇보다도 배우의 연기력이
중요한데, 탄탄한 연기력을 갖고 있는 네 명의 배우들은 각자의 스타일로 캐릭터를 소화해 <시에나, 안녕 시에나>가 갖고 있는 에너지를 극대화
시키고 있다. 주인공 시에나 역을 맡은 강연정은 연극 <비즈니스>를 비롯해 다수의 연극과 영화에 출연한 한예종 전문사 출신이며, 아빠 역을 맡은 이강희  또한 <현자 나탄>, <마로윗츠 햄릿>등에 출연한 한예종 예술사 출신의 배우다. 엄마 역을 맡은 한송이는 연극 <극적인 하룻밤>과 <웨딩 브레이커> 등에서  활약했고, 아이 역을 맡은 이보미 역시 <원전유서>, <드림 오프너스>등에 출연해 대학로에서 주목받는 신예이다.대산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  창작집단 빛과돌에서 제작되었다. 3월 27일까지 국립극장 별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시놉시스]

천둥 번개가 무섭게 내리치는 장마철의 어느 밤, 아빠와 엄마와 아이가 있는 평범한 가정집에 낯선 손님이 방문한다.
묘한 분위기의 이 손님은 유독 그 집의 아이를 경계하고 또 주시한다. 손님의 이름은 시에나. 국적불명, 나이불명, 직업불명, 정체불명. 심지어 실수로 품 안에서 떨어뜨린 소지품은 용도불명의 날카로운 칼 한 자루이다. 밤은 더욱 깊어지고 어디선가 한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환경 운동가인 아빠와 엄마는 이 전화를 받자마자 외출 준비를 하고, 손님은 엄마에게 자신이 아이를 재우고 돌아가겠다는  황당한 제안을 하는데.......

 

 

 

 

 

 

 

 

[창작집단 빛과돌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커튼콜 사진]

 

 

 

 

 

 

 

 

 

 

 

 

[공연장 약도]

 

 

 

[티켓]

공연명:연극<시에나 안녕,시에나>
공연일시:3. 4 ~ 3. 27
공연시간:평일 8시, 주말 4시/7시, 월요일 공연 없음.
공연장소:국립극장 별오름극장 ☎ 02-2280-4114

제작:창작집단 빛과돌
작:임빛나
연출:진용석
출연:강연정, 이강희, 이보미 , 한송이
문의:010-2961-2722

 

 

(사진제공:창작집단 빛과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일의 계몽주의 작가 ‘레싱’의 작품을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현자(賢者) 나탄>은 1192년 제3차 십자군전쟁 시기 예루살렘을 배경으로 영국의 리차드왕과 위대한 술탄 살라딘의 대결 속에 이슬람, 기독교, 유대교의 갈등과 이를 해소하는 과정을 나탄을 중심으로 그려 내고 있다.
6.25 동란 속에 뿔뿔히 가족이 흩어져 이산가족 상봉이라는 문제가 크게 부각되는 우리로서는 마치 십자군전쟁의 아픈 상처가 동병상련처럼 느껴지는 공연이다.실타래처럼 얼킨 가족의 역사가 공연에서도 보여 진다.
십자군 전쟁은 일신교를 지향하는 기독교와 이슬람간의 예루살렘을 차지하기 위한 피의 복수였다. 현자(賢者) 나탄을 통해 우리 사회의 이산 가족의 모습을 반추해보는 계기가 될것이다.

 

공연이 시작되면 십자군 전쟁을 이해하기 쉽게 영상으로 보여 주고 베테랑의 중견 배우들이 연극적 유머로 웃음도 주고 성당기사와 나탄의 딸을 사랑하는 러브스토리로서도 연극적 재미를 주고 있다. 특이한 소재에 베테랑의 배우들이 만들어 가는 연극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이다.
<현자(賢者) 나탄>은 6월 21일(토)부터 7월 2일(수)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 문의는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포스터 이미지 출처:한강아트컴퍼니]

 

 

 

[줄거리]
예루살렘의 부유한 유대 상인 나탄이 사업 여행을 하는 동안 집에서는 화재로 양녀 레하가 죽을 위험에 처한다.
이때 술탄 살라딘이 유일하게 목숨을 살려줬던 신전기사 하나가 우연히 레하를 구출한다.
한편 왕실 재정이 바닥난 술탄 살라딘은 부자 나탄을 불러다 어떤 것이 참 종교인지를 물어 위험에 빠뜨리려 하나,
나탄은 반지 비유를 통해 지혜롭게 답변하여 위기를 모면하고 친구가 된다.

레하에게 반한 신전기사는 결혼을 허락해 달라고 나탄에게 청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홧김에 대주교에게 나탄을 고발하여
부녀가 생이별할 위기에 처한다.

그 사이 과거에 레하를 나탄에게 맡겼던 수사가 그 부친의 유품을 가져오고,술탄 살라딘과 그 동생 시타도
잃어버린 동생의 유품을 발견하면서 서로가 혈연으로 묶여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출연배우]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명 : <현자(賢者) 나탄>
공연기간 : 2014년 6월 21일 (토) - 7월 2일 (수)
공연장소 :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공연시간 : 평일 오후 8시 | 토요일 오후 3시, 7시 | 일요일 오후 3시 (쉬는 날 없음)
           *6.21(토) 오후 7시 오픈 리허설 | 6.25(수) 오후 3시, 8시 | 7.2(수) 오후 3시
러닝타임 : 150분 (인터미션 20분 포함)
작가 : 고트홀트 레싱 Gotthold E. Lessing (독일)
번역 : 김미혜
연출/각색 : 김석만
예술감독 : 김지숙
제작감독 : 정상철
출연진 : 정재진, 이문수, 김재건, 고인배, 윤예인, 최홍일, 권남희, 계미경, 이수정, 이강희
관람료 : R석 50,000원, S석 30,000원, A석 20,000원
         *21(토) 오픈 리허설 전석 15,000원
주최:중견연극인 창작집단
제작 : 극단 전설, 중견연극인 창작집단
후원 :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젬스솔루션, 주한독일문화원
홍보‧마케팅 : 한강아트컴퍼니
예매처 : 인터파크, 한국공연예술센터, 대학로티켓닷컴,
공연문의 : 한강아트컴퍼니 02-3676-3676, 02-3676-3678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