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일주일간의 대장정 … 화려한 막을 내리다

 

창작뮤지컬 지원 및 해외진출 플랫폼으로 도약

 

예그린앙코르 <난쟁이들> 최우수상 선정!

 

 

지난 4일 화려한 개막갈라쇼를 시작으로 충무아트홀 일원에서 일주일간 달려왔던 국내 유일의 창작뮤지컬축제인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이 11일 저녁8시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뮤지컬 관계자들과 팬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이 날 열린 폐막 갈라쇼에서는 창작뮤지컬 육성지원사업인 ‘예그린앙코르’ <난쟁이들>이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화려한 폐막을 장식했다.

 

일주일동안의 대장정을 이어온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은 지난 4일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한 ‘개막갈라쇼’를 시작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창작뮤지컬계에 큰 업적을 남긴 인물이나 단체를 선정해 그 의의를 기린 ‘예그린어워드’, 국내외 뮤지컬산업 종사자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일본, 중국 그리고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장의 현황을 살펴보고, 한국뮤지컬의 해외진출 가능성에 대해 모색하고, 창작뮤지컬의 해외진출 플랫폼으로 역할을 하고자 마련된 ‘국제컨퍼런스’ 등 뮤지컬 관계자와 시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관계자와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지난 6일부터 3일간의 쇼케이스 공연을 펼친 이번 ‘예그린앙코르’는 총 3개의 후보작 <명동 로망스>, <웨딩플레이어>, <난쟁이들>이 각축을 벌여 뮤지컬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경합 끝에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난쟁이들>은 동화나라의 평범한 난쟁이인 찰리가 왕자가 되기 위해 길을 떠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신데렐라 콤플렉스가 단지 여성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닌 남성에게도 해당될 수 있음을 경쾌하게 풀어내는 작품이다. 우리들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신데렐라적인 욕망을 엿볼 수 있는 독특한 설정을 보여주며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난쟁이들>은 내년 상반기 안으로 정식 무대에 오르게 된다.

 

‘예그린앙코르’는 본선에 진출한 3개의 작품에 쇼케이스 제작비 6백만원의 지원금과,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기간 동안 쇼케이스 경연을 통하여 최종 한 작품을 선정, 제작비(문화예술진흥기금 1억원)와 충무아트홀 극장 대관 및 장비를 지원하는 새로운 창작뮤지컬 콘텐츠 발굴을 위한 차별화된 제작지원시스템이다. 또한, 경쟁력 있는 창작뮤지컬을 발굴, 프로듀서 매칭, 제작지원까지 새로운 창작뮤지컬의 안정적인 시장진입을 돕는 동시에 창작뮤지컬 제작환경 개선 및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되었다. 지난 2012년 예그린앙코르에서 최우수작과 우수작으로 선정된 <여신님이 보고 계셔>, <날아라, 박씨!>와 2013년 예그린앙코르 최우수작과 우수작으로 선정된 <라스트로얄패밀리>, <주그리 우스리>는 극장대관과 공연 제작비를 지원받아 모두 성공적으로 초연을 마쳤으며 단계별 창작지원사업을 거쳐 공연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대표적 사례로 꼽히고 있다. 특히, 2012년 최우수작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이듬해 2013년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초연되었고, 총 63회차 공연 중 90%이상의 회차가 전석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현재 공연을 업그레이드하여 여전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일본 뮤지컬 시장에까지 진출하여 창작뮤지컬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

 

“대한민국 뮤지컬에 대한 응원”을 슬로건으로 하여 7일간 달려왔던 국내 유일의 창작뮤지컬 축제인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은 11일 저녁 지난 한 해 동안 공연되었던 창작뮤지컬 작품을 중심으로 구성된 신개념 갈라쇼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데니안과 방진의의 사회로 진행된 ‘폐막갈라쇼’는 한국뮤지컬협회 설도윤 이사장, 충무아트홀 이종덕 사장 등 많은 뮤지컬 종사자 및 시민, 관광객 등 1000여명이 넘는 관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의 아쉬움을 달랬으며 더욱 풍성하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내년을 기약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사진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 <대학생갈라쇼> 개최

 

 

꿈과 열정이 가득한 뜨거운 무대 선사 …

 

 

지난 4일부터 충무아트홀 일원에서 개최하고 있는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대학생갈라쇼>가 7일 저녁8시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개최되었다. 미래의 뮤지컬 스타를 꿈꾸는 전국의 대학 뮤지컬학과 학생들이 합동으로 열연한 이 날 무대는 이들의 열정과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듬뿍 느낄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미래 뮤지컬 스타를 꿈꾸는 학생들에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주고 풍부한 경험의 장을 마련해주고자 <TRAMPOLINE>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 날 무대는 뮤지컬 <그날들>, <모짜르트>, <잭더리퍼> 등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정열과 아이돌그룹 씨스타 보라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명지대학교 영화뮤지컬학부 교수이자 뮤지컬 <명성황후>의 히로인으로 열연한 배우 이태원이 학생들과 함께 뮤지컬 <드림걸즈>의 ‘One night only’를 부르며 첫 무대를 활짝 열었다. 이어 경민대, 동서대, 명지대, 목원대, 순천향대, 용인대 뮤지컬학과 학생들이 차례대로 무대에 올라 뮤지컬 <황태자루돌프>의 ‘알 수 없는 그곳으로’, <미스사이공>의 ‘I’d give my life for you’, <렌트>의 ‘Rent’, <하이스쿨뮤지컬2>의 ‘What time is it?’, <아이다>의 ‘Another pyramid’, <유린타운>의 ‘Run freedom run’, <캐치미이프유캔>의 ‘JET SET’, <드라큘라>의 ‘질투’, <레베카>의 ‘레베카’, <엘리자벳>의 ‘그림자는 길어지고’, <스프링어웨이크닝>의 ‘Mama who bore me’를 열창하였다. 마지막 무대는 학생들 모두 모여 뮤지컬 <페임>의 ‘Bring on tomorrow’를 부르며 관객들의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대학뮤지컬학과교수협의회의 주관으로 전국 대학 뮤지컬학과의 참가신청을 받아 진행한 <대학생 갈라쇼>는 전국 대학 뮤지컬학과 학생들의 무대를 통해 뮤지컬 팬들과 시민들에게 열정과 패기 가득한 특별한 무대를 선사하였다.

제3회 서을뮤지컬페스티벌은 오는 11일까지 충무아트홀 일원에서 개최한다.

 

(사진 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중 원아시아마켓을 향한 공동 성장을 위한 방안은?

 

중국 뮤지컬 전문가 초청, 서울뮤지컬페스티벌 ‘국제컨퍼런스’ 성황리에 열려 …

 

<급성장하는 중국 뮤지컬 시장 심층 분석과 교류 방안 모색>

 

 

 

 

 

지난 4일 성황리에 개막한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가장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인 ‘국제컨퍼런스’가 <급성장하는 중국 뮤지컬 시장 심층 분석과 교류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7일 오후 2시부터 충무아트홀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6일부터 3일 동안 일본 ․ 중국․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세 개의 세션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제컨퍼런스’는 각 국가의 뮤지컬 전문가를 초빙하여 해외 뮤지컬시장의 현황을 살펴보고, 한국 뮤지컬의 미래에 대한 고민과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자 기획되었다.

 

 

 

 

컨퍼런스의 둘째날인 7일에는 중국세션으로 한국뮤지컬협회 학술분과 위원장인 청강문화산업대 뮤지컬과 이유리 교수의 사회로 중국 최고의 미디어그룹 SMG LIVE의 부회장으로 중국 창작 뮤지컬인 <첫사랑 찾기>, <공주의 만찬>을 기획 ․ 제작한 마청천, 중국의 유며여 뮤지컬 제작자이자 상해 영상예술학교 겸임교수인 리둔, 뮤지컬 감독이자 중국 뮤지컬 교육 전문가인 자정함 그리고 99년 북경무용대학교에 중국 최초의 뮤지컬학과를 창립하고 중국 뮤지컬의 기초를 쌓아온 여예생이 발제자로 나와 급성장하는 중국 뮤지컬시장을 심층 분석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시아의 브로드웨이를 꿈꾸는 상하이>라는 주제로 첫 발제에 나선 마청천 부회장은 자유무역체제인 상하이를 언급하며 “최근 상하이는 외국계기업의 지분 참여 제한이 없어졌다. 이것은 한국의 기업도 상하이에서 공연기획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라고 말하며, 한국과 중국의 자원·자본·콘텐츠를 결합해 원아시아마켓을 향한 공동의 비전을 이룩했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리둔 감독은 뮤지컬의 황무지였던 중국 시장에서 직접 제작에 참여하여 900여회의 공연을 올린 <백사전>, <서시>를 소개하고 뮤지컬 시장이 발전하려면 작품의 진정성을 보고 작품 자체로서의 발전에 집중하고 우수 공연단 및 창작 뮤지컬의 확충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 발제자로 나선 자정함 감독과 여예생 교수는 중국뮤지컬 전문성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중국내 뮤지컬 교육기관에 대해 소개했다.

 

 

 

 

 

국제컨퍼런스는 6일 일본 세션을 시작으로 7일 ‘중국’에 이어 마지막 날인 8일에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산업의 현황>이라는 주제로 일본의 Y프로덕션 대표인 다리우스 요헤이 스야마와 박민선 CJ E&M 공연사업부문 부장이 나와 발제가 진행되며 마지막 순서로 송승환 PMC대표가 사회를 맡아 <한국뮤지컬 산업의 해외시장진출의 필요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담당자가 참석해 한국뮤지컬의 미래 성장과 해외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으로 3일 동안의 발제를 종합 토론 하는 <송승환의 100분 토론>도 추가로 진행된다.

 

(사진 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대표적 프로그램인 '예그린앙코르'는 창작뮤지컬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2014년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예그린앙코르' 본선 진출작은 <명동 로망스>, <웨딩플레이어>, <난쟁이들>의 3 작품이다.

본선 진출작은 제작지원비 6백만원을 지원 받고 최우수작으로 최종 선정된 작품은 1억원의 제작 지원비와 충무아트홀의 대관은 물론 장비 지원과 함께 프로덕션이 원할 경우 공동제작사로 충무아트홀이 올해 부터는 힘을 보태게 된다.


2012년 최우수작으로 <여신님이 보고 계셔>,우수작에<날아라,박씨!>그리고 2013년에는 최우수작으로 <라스트 로얄패밀리>,우수작에 <주그리 우스리>가 선정된 바 있다.

 

뮤지컬<명동 로망스>는 타임슬립(Time Slip)이라는 소재를 통해 만화가를 꿈꾸는 평범한 남자가 1955년 명동으로 가 화가 이중섭,

작가 전혜린, 시인 박인환 등을 만나고 다시 현실로 돌아와 꿈을 향해 나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타임슬립이라는 색다른 소재와 음악 그리고 배우들의 약간 익살스런 춤이 재미가 있다.당장 시장에 내놓아도 흥행에 전혀 문제가 없을듯 싶다.관객들의 반응도 또한 좋다. 물론 무대 장치의 보완이나 음악, 스토리의 강약은 조절할 필요가 있지만 거의 완벽하다.

 

 

관객은 1955년으로 돌아가 젊은 나이에 요절한 이중섭 화가,박인환 시인,전혜린 작가의 삶을 살짝 엿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일이다.

예술가들이 모여 치열한 그들의 삶속에서 예술을 이야기하던 시절의 이야기 속에서 지금의 명동의 모습을 떠올리기엔 젊은 세대는 선뜻 이해하기 어렵지만 유명한 예술가들의 이야기이기에 그런 우려는 접어 둬도 좋을 것이다. 남들처럼 살기 위해 매일 마음을 접고 현실과 타협하며 적당히 현명하게 살고 있다고 자위하는 우리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시놉시스]
그림을 그리며 살고 싶은 선호. 명목상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지만 남의 그림을 따라 그리지 않고서는 일을 받을 수
없고, 그마저도 불안정한 수입 탓에 커피전문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먹고 살고 있다. 선호는 어느 날 유명한 화가가 된
친구에게서 고스트 페인터가 되어달라는 제안을 받는다. 돈도 벌고, 그림도 그릴 수 있다는 생각에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한
선호는 알 수 없는 힘에 의해 1955년 명동의 로망스 다방으로 가게 된다.
그곳에는 패셔너블한 시인, 우울한 얼굴로 헤헤 웃는 화가, 도도하고 맹랑한 문학소녀가 있다.
선호는 다시 돌아갈 방법을 찾으려 애쓰며 다방에서 지내게 되고, 미래에서 왔다는 선호의 말에도 그다지 놀라지 않는
이상한 사람들과 어울리게 된다. 술과 예술, 문학소녀의 입술... 이런 것들에 홀린 듯 선호는 점점 명동생활에 빠져들고,
우연히 선보인 라떼아트 덕분에 화가로까지 인정받게 된다. 그러던 중 선호는 다방의 예술가들 중 가장 이상한 사람이자
그림을 그만두고 가족의 곁으로 가 페인트공이 되겠다고 선언한 화가가 다름 아닌 이중섭임을 알게 된다.
선호는 언젠가 그가 인정받는 세상이 온다며 꿈을 포기하지 말라고 이야기하지만 중섭은 오히려 헛된 희망을 심어주려는
선호에게 화를 내는데......

 

[공연사진]

 [사진 출처:충무아트홀]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