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러브레터>는 1996년 발표된 이와이 슌지의 동명의 원작을 바탕으로 ㈜PAC Korea가 제작하는 첫 번째 뮤지컬이다. 설원에서 '오겡끼데스카'를 외치던 장면은 우리나라에서도 뜨거운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대표적인 명장면이다.  누구에게나 어린 시절의 순수한 첫사랑의 추억을 간직하고 있다.뮤지컬은 그 감성을 무대에서 관객이 끄집어 내도록  음악과 함께 각각의 캐릭터의 사연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영화의 성공에 이은 감미로운 음악과 노래가 관객들의 추억을 더듬을 뮤지컬<러브레터>의 흥행에 공연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옛사랑을 잊지 못하고 편지를 보내는 신비롭고 애절한 분위기의 ‘와타나베 히로코’와 그녀에게 답장을 보내는 맑고 활발한 ‘후지이 이츠키’의 1인 2역을 맡아 서로 다른 인물의 미묘한 감정선을 그리는 역으로 배우 김지현과 곽선영이 열연하며 첫 사랑의 아이콘, 소년 이츠키 역에는 조상웅과 강기둥이 맡았다.또한 죽은 친구의 연인인 히로코를 사랑하며 옆에서 지켜주는 ‘아키바’ 역에는 박호산과 윤석원이 후지이 이츠키의 소녀 시절을 연기하는 소녀 이츠키 역에는 유주혜,안소연이 후지이 이츠키의 할아버지 역에는 이서환이 이츠키의 엄마로 강정임이 맡아 추억의 시간을 더듬고 있다. 아름다운 감성을 그려낼 뮤지컬<러브레터>는 2015년 2월 15일까지 대학로 동숭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1566-1823

 

 

[시놉시스]


“잘 지내시나요.” 오늘도… 당신이 그립습니다.


14년 전 차마 전하지 못한<러브레터>를 당신에게 보냅니다.사랑했던 연인 이츠키가 죽은 지 2년.그의 약혼녀 히로코는
여전히 그를 잊지 못하고 있다. 추모식 날, 히로코는 그의 중학교 졸업 앨범에서 옛 주소를 발견하고 그리운 마음에
안부를 묻는 편지를 띄운다. 하지만 며칠 후, 이츠키로부터 거짓말처럼 답장이 날아오고, 히로코는 편지를 보낸 사람이
그와 같은 이름을 지닌 여자이며 그의 중학교 동창임을 알게 되는데…

 

[공연사진:피에이씨코리아/로네뜨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오늘의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티켓]

 

공 연 명:뮤지컬 러브레터
공연기간:2014. 12. 2 ~ 2015. 2. 15 (91회)
공 연 장:동숭아트센터 동숭홀
공연시간: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 공휴일 2시, 6시 (월 공연 없음)
티켓가격:R석 80,000원 / S석 70,000원 / A석 60,000원

제작진
대본.작사 윤혜선/ 작곡 김아람 /연출 변정주 /안무 박은영/ 음악감독 김길려

출연진
김지현 곽선영 조상웅 강기둥 박호산 윤석원 유주혜 안소연 이서환 강정임
권소현 황호진 임수빈 박대원 양성연 정예지 김현진 임소라

주최/제작:㈜PAC Korea
홍보마케팅:로네뜨
티켓예매:인터파크 클립서비스 예스24티켓
공연문의:로네뜨 1566-1823
홈페이지 www.musicalloveletter.com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에 "친구"가 있다면 대학로에는 연극<뜨거운 여름>이 있다!

 

연극 <뜨거운 여름>은 공연을 앞두고 첫사랑이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배우 ‘재희’가 연기를 하면서 과거 자신이 품었던 꿈과 열정을  회상하는 내용으로, ‘재희’에게 학창시절부터 꿈을 꾸게 해 준 첫사랑의 흔적과 열정의 고리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춤, 노래, 무용 등 다양한 요소들과 접목시켜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10주년 퍼레이드 마지막 작품으로 공연중인데 반응 또한 뜨겁다.


창단 10주년을 맞은 극단 '공연배달서비스간다'가 선보인<올모스트 메인>,<나와 할아버지>,<유도소년>,<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에  이은 이번 작품은 기존 작품처럼 입소문으로 전해져 그 열기가 뜨겁다.

학창시절은 누구에게나 열정으로 가슴이 뜨거웠던 시절이다.연극<뜨거운 여름>은 영화 "친구" 처럼 학창시절의 아름다웠던 열정과 추억을 소극장 무대에서 생생히 기억해보는 연극이다. 부풀어 오른 풍선처럼 손이 닿기만 하면 터질것 같았던 그 시절의 추억을 배우들은 춤과 마임 노래 무용등 다양한 형식으로 무대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친다. 그 형식이 신선해 관객으로 하여금 자신의 지난 학창시절을 기억하고 추억하기에 충분하다.

 

연극 <뜨거운 여름>은 총 7명의 배우가 등장하지만, ‘재희’역의 진선규와 ‘채경/사랑’역의 신의정을 제외한 유연, 이지선, 차용학, 김대현, 조원석은 다역을 맡아 ‘재희’가 과거와 현재를 오갈 때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2015년 1월 11일까지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스토리피 02)744-4331

 

 

[공연사진:Story P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명:연극 <뜨거운 여름>
공연장소:대학로 동숭아트센터 소극장
공연기간:2014년 11월 1일(토) ? 2015년 1월 11일(일)
공연시간:평일 8시/ 토 3시, 6시 30분/ 일 3시 (월 공연없음)
티켓가격:전석 35,000원
관람연령:만 13세 이상
공연예매: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Story P (02-744-4331)
주최/제작: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창작하는 공간
홍보/마케팅:Story P
작/연출:민준호
프로듀서:조한성 안혁원
안무 / 움직임 지도:심새인
무대디자인:남경식
조명디자인:신동선
의상디자인:홍문기
음향디자인:이채욱
분장디자인:임영희
출연:진선규 유연 이지선 차용학 김대현 신의정 조원석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5, 영화 <러브레터>원작의 감동을

 

2014 12월 무대에서 만난다. 뮤지컬<러브레터>

 

 

이와이슌지 감독의 영화<러브레터> 전격 뮤지컬 화!

첫사랑의 아련한 추억을 담아, 2014 12월 관객들을 만난다.

 

 

 

 

 

올 겨울 뮤지컬<러브레터>(제작㈜PCAkorea(일본), ㈜도토리미디어(한국))첫사랑의 추억을 담아 관객을 찾아온다.

 

한일합작으로 제작되는 뮤지컬 <러브레터>는 일본의 유명 영화감독 이와이슌지의 대표작인 영화러브레터를원작으로 한다.영화러브레터는 국내에 일본문화가 정식 개방된 이후 1999년 개봉한 첫 일본영화로대한민국에 오겡끼데스까(잘 지내시나요)”열풍과 함께 당시에는 기록적인 숫자인 전국 14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명실상부한 감성로맨스 영화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했다. 이후에도 영화<러브레터>겨울만 되면 생각나 다시 찾는 영화’, ‘매년 꼭 챙겨 보는 영화등 매니아층 사이에서는 꾸준한 재관람이 이루어지고 있는 작품으로 지난 2013년에는리마스터링재개봉되어 화제가 되었다.

 

새로운 뮤비컬의 탄생을 예고하는 뮤지컬<러브레터>는 흥행 영화를 원작으로 하는 만큼 관객에게 익숙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더해 스크린에서는 만날 수 없던배우의 노래와 무대의 입체적인 표현 등 무대에 대한 관객의 기대감을 충족시키기 위해각 분야최고의 제작진이 손을 잡고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뮤지컬<러브레터> 16일 주연배우 오디션을 통해 원작의 명성을 이어갈 뮤지컬<러브레터>의 주역을 찾는다.

 

올해 대한민국 공연계에 가장 순수한 뮤지컬로 기억 될뮤지컬 <러브레터> 2014 12 2일부터 동숭아트센터에서 공연 될 예정이다.(문의로네뜨 1566-1823)

 

(사진 제공:로네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감 100% 그 남자의 발칙한 유감,연극<썸걸(즈)>!

영민은 결혼을 앞두고 과거 애인들을 호텔로 불러 들인다.일명 '정직 프로젝트'로 자신의 과거지사를 청산하고자 하는 목적이다.잘못된 점은 정중히 사과를 한다는 것인데,호텔로 불려 온 애인들의 반응이 재미가 있다. 100%공감하는 내용들이라 이 연극에 관객들의 반응이 좋은 것이다.
하지만 영민의 속내는 다르다.영민은 유명한 소설가로 또 다른 자신의 소설을 위한 기획된 포장이 아닐까?
영민은 여자들의 공분(公憤)을 사기에 필요 충분한 조건을 가졌다.

경우에 따라 과거 애인들에게 '같이 낙원으로 가자'는 등 달콤한 속삭임을 서슴지 않는다.
남자들의 여자를 대하는 감정을 잘 드러내 보이고 있는 연극<썸걸(즈)>는 <썸걸'(즈)>의 미도 버젼이 유명 여배우라면 영민을 유명 소설가로 대비 시켰다.

 

영민이 만나는 네명의 애인은 지금은 한 아이의 엄마가 된 수줍고 순종적인 첫사랑 상희,거침없고 자유분방한 태림,출판사 대표의 아내이자 담당 교수였던 미숙 그리고 쿨하고 세련된 레지던트 소진이다.
비슷한 데라고는 전혀 없는 네 여자의 공통점은 이별에 대한 통보조차 받지 못한 채 실연 당한 ‘영민’의 옛 연인들이다
마지막 의사인 소진을 만나면서 영민은 온갖 너스레를 피운다.하지만 당당한 그녀는 잊어 버리고 잘살고 있는데 왜 나타나 아픈 상처를 들쑤시냐고 반문한다.나쁜 남자와 정상적인 여자가 보여 주는 절정의 순간이다.물세례도 받고 애인은 떠나 가지만 그는 또 다른 이중성을 보인다.
연극<썸걸(즈)>와 <썸걸'(즈)>는 나쁜 남자의 모습과 나쁜 여자의 모습을 서로 상이하게 보여 줌으로써 많은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고 있는 흥미로운 연극이다. 대학로 둥숭아트센터 소극장에서 7월20일까지 공연된다.
공연문의 연극열전 02)766-6007

 

 

 

 

[오늘의 배우]-정상윤

 

 

[커튼콜 사진]

상희 역(이 은)

l

태림 역(김나미)

 

 

미숙 역(태국희)

 

소진 역 노수산나 배우는 초점이 안맞아 패~쓰

 

 

 

 

[티켓]

 

공연명

연극 <썸걸()>

공연기간

201456()~2014720()

공연장소

동숭아트센터 동숭홀

 

공연시간

평일 8, 3· 6, 3

[64(), 66() 3, 6]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시간

90

닐라뷰트 (Neil Labute)

연출

이석준

출연

정상윤, 최성원, 태국희, 김나미, 이은, 노수산나

제작

맨씨어터

홍보마케팅

연극열전

문의

02-766-6007

예매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