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이 없는 월요일.

정말 얼마나 오래 되었을까

영화 본지가.....

아내와 밤9시 영화[날,보러 와요]를 봤다.

흥미로웠다면 모순이지만 영화는 긴박감있게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멀쩡하게 길가던 아가씨가 정신병원에 납치 감금되어 106일을  지내고

정신병원 화재로 그 아가씨는 경찰서장 살인범으로 기소 되었다.

시사프로 담당PD 에게 보내온 수첩의 진실을 파헤치는 담당 PD와 정신병원에 감금된 아가씨의 진실.

 

이런 일이 법치주의 국가인 우리나라에 버젓이 존재한다는 일이 개탄스럽다.

장기 밀매.

정신병동 입원환자의 진실.

공권력의 악용.

경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 본다.

가려진것처럼 생각할 뿐이다.

나는 무엇을 보고 무엇을 생각할것인가!

법이 제대로 서지 않은 나라는 이미 국가가 아니다.

이게 실화라니........

개탄스럽다.

 

영화는 잘 만들어졌다.

이런 시나리오를 쓰는 작가들의 비범함에 고개를 끄덕인다  

 

 

[줄거리]
 정신병동 감금 106일째
 난 미치지 않았어요…
 
 대낮 도심 한복판,
 강수아(강예원)는 이유도 모른 채 정신병원에 강제이송, 감금된다.
 강제 약물 투여와 무자비한 폭력 속에 시달리던 수아는
 이 곳에서의 끔직한 일들을 세세하게 기록하기 시작한다.
 
 합법적 감금. 그 이면의 충격적 사실
 누가, 왜, 그녀를 가두었는가?
 
 그로부터 일년 뒤,
 시사프로 ‘추적24시’ 나남수(이상윤)PD에게 수첩이 배달된다.
 나PD는 믿기 힘든 사건들이 기록된 이 수첩의 진실을 밝히고자
 강수아를 찾아갔지만, 그녀는 현재 살인사건 용의자로 수감되어 있다.
 
 취재를 거듭할수록 드러나는 충격적 사실들!!!
 과연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거짓일까?

 

[자료출처:네이버영화]

 

 

 

[자료출처:네이버영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에게 고한다,연극<날보러와요>!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영화<살인의추억>의 원작이 된 연극<날보러와요>가 20주년을 맞아 명동예술극장에서 특별공연을 개최하고 있다.이번 공연에는 작/연출가인 김광림이 10년만에 다시 돌아온 것을 시작으로 권해효, 손종학, 황석정 등 날보러와요를 거쳐간 스타들이 대거 출연하고 있는데,OB팀과 YB팀으로 나누어 연기 대결을 펼친다,OB팀으로는 김반장 역에 이대연,김형사 역에 권해효,박형사 역에 유연수,조형사 역에 김뢰하,용의자 역에 류태호,박기자 역에 이항나,남씨부인 역에 황석정,미스김 역에 공상아,멀티 역에 차순배 배우가 맡았으며 YB팀에는 김반장 역에 손종학,김형사 역에 김준원,박형사 역에 김대종,조형사 역에 이원재,용의자 역에 이현철,박기자 역에 우미화,남씨부인 역에 이봉련,미스김 역에 임소라,멀티 역에 양택호 배우가 연기를 펼친다.


갈대로 둘러 싸인 무대 중앙에는 형사들의 주무대인 수사본부가 있고 ㄷ자 형식으로 시를 좋아하는 김형사와 정면에 다혈질의 조형사와 토박이 박형사의 책상이 있고 무대 우측으로 자원해 내려온 김반장의 책상이 있다.칙칙한 낡은 철제수납장과 책상이 당시의 세월을 보여 주고 김형사의 책상에 오래된 라디오가 있다.
공연이 시작되면 일그러진 얼굴의 김반장을 부축하고 나온 박기자가 지난 시간들을 얘기하면서 공연이 시작된다.실제로 당시 사건을 수사하다 중풍에 걸린 형사가 있었다고 하니 얼마나 사건 수사에 밤잠을 자지 못하고 수사를 했을까를 짐작케 한다.
특히 수사본부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갈대가 인상적인데 이것은 영화처럼 화성살인사건의 농노 주변의 갈대를 상징하는데다,수사팀만 덩그러니 놓여 있는것 같은 느낌을 주기위한 연출진의 의도다.
이번 공연에는 2006년 10주년 기념공연때 극장 용에서 시도한적 있는 비가 내리는 세트장이 등장해 비 오는날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신청한 용의자와 사건도 같이 연결시켜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연극<날보러와요>는 어딘가에 범인이 존재한다면 이 공연을 보러 오라는 의미를 담았고 화성연쇄살인사건이 배경이지만 극을 이끌어 가는 캐릭터들의 충돌을 중심으로 극을 이끌어 간다.다혈질인 조형사와 명문대를 나와 시를 좋아하는 김형사와의 충돌 그리고 중간에서 토박이로 이 두 형사를 말리는 박형사 그리고 쑥다방 미스김과 김형사,조형사와 박기자의 로맨스로 극의 실제 사건인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잔혹성을 완화하는 구성을 하고 있다.특히 용의자 역의 배우들 덕분에 극의 엄중한 무게감을 풍자적으로 완화시키고 있다.용의자 역의 이현철 배우의 연기에 관객들의 박수가 우렁차다.


영구미제사건으로 남게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미스터리는 당시 수사에 총력을 기울였을 형사들과 피해자들의 고통을 상기시키고 범인이 존재하고 있다면 자신이 저지른 잔인한 살인으로 자신도 엄청난 고통으로 죽음보다 더한 삶을 살아야함을 명심해야 함을 일깨운다.또한 언론에 의해 피해를 입었을 수 많은 사람들의 모습까지도 그려내고 있는 연극<날보러와요>는 2월 21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는 프로스랩 02)391-8223 로 하면 된다.

 

 

(포스터이미지=프로스랩 제공)

 

 

 명동예술극장

 

 

 

[포토존]

 

 

[오늘의 출연진]

 

 

[커튼콜 사진]

 양택호 배우(멀티 역)

 

 이봉련 배우(남씨부인 역)

 

 

 임소라 배우(미스김 역)

 

 

 우미화 배우(박기자 역)

 

 

 이현철 배우(용의자 역)

 

 

 

 이원재 배우(조형사 역)

 

 

 김대종 배우(박형사 역)

 

 김준원 배우(김형사 역)

 

 

 손종학 배우(김반장 역)

 

 

 

 

 

 

 

[티켓]

[공연개요]

공 연 명 : 연극<날보러와요>
공연장소 : 명동예술극장
공연기간 : 2016년 1월 22일(금) – 2월 21일(일)
공연시간 : 평일 7시 30분 / 토요일 3시, 7시 30분 / 일요일 3시 (화요일쉼)
티켓가격 : R석 6만원, S석 4만원, A석 2만원
예    매 : 인터파크, 예스24, 국립극단홈페이지
공동주최 : 국립극단, (유)날보러문화전문회사
제    작 : 프로스랩
제작투자 : 주식회사 이수창업투자
제작지원 :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H&H
공연문의 : 02-391-8223
스    탭 : 작/연출_김광림, 음악_이나리매, 무대디자인_박동우, 조명디자인_구근회,
의상디자인_백지혜, 분장디자인_김근영, 프로듀서_홍윤경
출     연 : OB팀_이대연, 권해효, 김뢰하, 유연수, 류태호, 이항나, 공상아, 차순배
            YB팀_손종학, 김준원, 이원재, 김대종, 이현철, 우미화, 임소라, 양택호
            남씨부인역_황석정, 이봉련 더블캐스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실화를 바탕으로 한 미스터리 추리극의 원조  

 

연극<날보러와요> 5년만에 대학로 상륙!!

 

 

 

 

 

영구미제사건으로 남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연극<날보러와요 (극본_김광림, 연출_변정주, 제작_SPSENT)>가 5년만에

대학로에서 다시금 그 막을 올린다.

 

1996년 2월 극작가 김광림의 작/연출로 극단 연우무대에 의해 초연된 연극<날보러와요>는 10여차례에 이르는 강간살인사건을 사실적인 자료들을 동원하여 신랄하게 파헤치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이 작품은 그 해 백상예술대상에서 작가 김광림에게 희곡상을 안겼으며, 같은 시상식에서 배우 이대연은 신인상의 영광을 얻었다.
이 후 송새벽, 김뢰하, 권해효, 최재웅, 최정우 등 수 많은 스타들이 거쳐가며 지속적인 흥행열풍을 이어갔으며 2003년 봉준호 감독은 연극<날보러와요>를 원작으로 한 영화<살인의 추억>으로 5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연극<날보러와요>는 소재의 잔혹성과 선정성, 괴기스러움 등이 수사과정에서의 미스터리적 구성과 섞여 팽팽한 긴장을 유지시키지만 여러 가지 극적 장치들로 인간적인 해프닝들이 웃음을 유발한다. 인물들의 대사, 범인으로 상정된 연기자의 일인 다역의 연기, 흘러간 옛 노래에서부터 클래식에 이르는 다양한 음악 등은 자칫 긴장감으로 가득 찰 수 있는 작품에 이완감을 준다.

 

 연극<필로우맨>, <쉬어매드니스>와 뮤지컬<넥스트 투 노멀> 등을 통해 감각 있고 세련된 연출로 각광받고 있는 연출가 변정주는 2009년 이후 5년만에 다시 한 번 연극<날보러와요>의 연출을 맡았다. 이번 공연에는 최근 영화<변호인>등에서 각광받고 있는 배우 송영창과 영화와 무대를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손종학이 수사팀을 아우르는 리더 김반장역을 맡았다. 또한, 뮤지컬<스프링어웨이크닝> 등의 작품에서 활동한 배우 김유영과 뮤지컬<루돌프> 등에 출연한 배우 최유하가 각각 미스김과 박기자 역에 캐스팅되어 뮤지컬 무대에서와는 다른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또한 2006년 공연부터 함께 한 배우 이현철과 김준원은 이번 공연에서도 각각 용의자와 김형사역을 맡았다. 이외에도 이원재, 김철진, 서성종, 박정권, 조운, 박민정, 노수산나, 조태일, 이봉련, 양승환, 차순배 등의 배우들이 참여하여 극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연극<날보러와요>는 3월 27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학로에 위치한 아트센터K 세모극장에서 공연되며 각 예매사이트를 통해 티켓예매가 가능하다. (문의_프로젝트H 02-391-8226)

 

* 공 연 명 : 연극<날보러와요>
* 공연장소 : 아트센터K 세모극장
* 공연기간 : 2014. 3. 27(목) – 5. 31(토)
*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요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 티켓가격 : R석 40,000원, S석 30,000원
* 관람시간 : 110분 (인터미션 없음)
* 관람연령 : 만13세이상 (중학생 이상 관람가)
* 공연문의 : 프로젝트H 02-391-8226
* 주    최 : SPS엔터테인먼트
* 제    작 : SPS엔터테인먼트
* 홍보마케팅 : 프로젝트H
* 스    탭 : 극작_김광림, 연출_변정주
               무대디자인_여신동, 조명디자인_이주원, 분장디자인_이동민, 의상디자인_최원, 음악_김아람
* 출    연 : 송영창, 손종학, 차순배, 김준원, 이원재, 최유하, 박민정, 이현철, 김철진, 서성종, 박정권, 조운,
               조태일, 전성민(김유영), 노수산나, 이봉련, 양승환

(사진 제공:프레젝트 H)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