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 4대 비극 "오델로"의 재구성,극단 성북동비둘기의 연극<오델로- oh the yellow>!

 


작품의 심도 있는 예리한 분석력으로 뛰어난 극단 '성북동 비둘기'가 청담동 유시어터에서 공연하고 있는 연극 <오델로- oh the yellow>는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오델로'를 해체하고 재구성한 작품이다.
백인과 흑인의 중간인 황인종(oh the yellow)의 영문자 0-th-ello(오델로)로 유색인종들이 오늘날 누리고 있는 자유는 흑인들의 투쟁의 역사의 결실로 이루어진 것으로 보고 우리 황인종들은 그들의 투쟁을 잊지 말아야하며 우리도 그들과 다르지 않다는데서 부터 인식하여 출발한다.


원작 ‘오델로’의 비극은 질투에 눈이 멀어버린 그의 연약함으로부터 비롯되기 이전에, 무어인인 오델로를 혐오한 이아고의 시기에서 비롯된 것으로 연극에서는 실제로 외국인 Anupam Tripathi 이 출연해 흑인인 오델로의 피부색과 어눌한 우리말과 중간 중간 튀어나오는 자국어로 셰익스피어의 작품의 의미를 전달한다.


베니스의 무어인 오델로는 인자한 성품과 유능한 능력으로 명망이 높은 장군이었다.그는 명문가 출신 아내 데스데모나와 결혼하지만 그녀의 아버지 브러밴쇼는 그를 탐탁치 않아 하지만 터키의 침공을 막기 위해 오델로 장군을 어쩔 수 없이 받아 들인다.오델로의 기수 이아고가 부관자리를 캐시오에게 빼앗긴 앙심으로 데스데모나의 손수건을 캐시오가 가지고 있다고 오델로에게 보고해 질투와 분노를 품은 오델로가 아내 데스데모나를 죽인다.나중에 이아고의 아내 에밀리아와 부관 캐시오가 진실을 밝히자 오델로는 죄책감에 자살을 택하는 스토리가 원작이다.


연극에서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형식을 빌려와 원작의 내용들과 인종차별이 숨어 있는 영화들과 백인의 역할을 흑인이 대신할 수 있는 영화 등 다양한 영화의 장면과 음악들이 등장해 극을 이끈다.음악에 맞춰 박자를 치고 있는 관객이 공연이 지속될수록 점점 늘어난다.
오델로 역의 Anupam Tripathi 가 데스데모나의 손수건은 절대 안된다며 절규하고,'어리석은 인도인이 눈이 멀어 아내를 죽였다'고 촉촉한 눈으로 관객에게 말한다. 9명의 출연배우가 한 시간동안 와이셔츠가 땀으로 범벅되도록 뛰고 춤추고 열연을 펼친다.공연시간이 60분이기 망정이지 더 지속된다면 탈진도 할 정도로 열연을 펼친다.배우들의 열정에 기립 박수를 치는 관객도 있다.
날카로운 분석과 정확한 작품력으로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는 극단이지만 대학로를 벗어나서인지 작품성은 최고인데,관객이 적은게 아쉽다.


‘나는 누구인가, 이 시대에 비극은 어디에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게 될 연극 ‘오델로’는 청담동 유시어터에서 6월 30일까지 공연된다.

공연문의는 마케팅컴퍼니 아침 02-515-1217 로 하면 된다.

 

(포스터 이미지=극단 성북동비둘기 제공)

 

 

 

[공연사진:극단 성북동비둘기 소유입니다] 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 연 명:연극 오델로 - oh the yellow
공연기간:2016년 6월 14일(화) ~ 2016년 6월 30일(목)
공연시간:화 ~ 금 오후 8시 / 토, 일 오후 3시 (월 공연없음)
공연장소:유시어터(청담동)
티켓가격:전석 30,000원
관람연령:만 16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60분
출 연 진:이진성, 성석주, 김미옥, 이헌일, 김혜나, 김민성, 이송희, 김주원, Anupam Tripathi
연    출:김현탁
주    최:유시어터
제    작:극단 성북동비둘기
홍보마케팅:마케팅컴퍼니 아침
공연예매:인터파크 1544-1555 http://ticket.interpark.com
공연문의:마케팅컴퍼니 아침 02-515-1217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youtheater1999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극단 성북동비둘기 기획·제작

<하녀들 apply to a play>

극단 성북동비둘기 올 시즌 마지막 작품 <하녀들>, 121() 개막

프랑스를 대표하는 전위 작가 장 주네 원작 하녀들을 독특한 방식으로 재창작

극단 성북동비둘기의 전위와 실험의 상징, ‘연극실험실 일상지하에서의 마지막 공연

 

 

 

 

극단 성북동비둘기의 2015년 마지막 작품인 <하녀들 - apply to a play>이 오는 121()부터 27()까지 서울시 성북동 자락에 위치한 연극 실험실 일상지하무대에 오른다.

 

언제나 파격혹은 전위란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연출가 김현탁과 그가 이끄는 극단 성북동비둘기는 <김현탁의 산불> <메데아 온 미디어> <세일즈맨의 죽음> <헤다 가블러> <하녀들> <열녀춘향> <자전거 Bye Cycle><잠자는 변신의 카프카>등 국내외 고전명작들을 도발적인 시선과 날카로운 감각으로 재구성한 무대들을 선보여 왔다. 해체를 기반으로 하는 고유의 미학과 번뜩이는 상상력으로 작품마다 신선한 충격을 불러일으켜 온 그가 올 해 마지막 작품으로 <하녀들 apply to a play>을 선택했다.

<하녀들 apply to a play>20세기 문학 최고의 문제적 작가로 불리는 장 주네의 대표작 하녀들을 실험적인 감각으로 재창작한 작품이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번 작품은 단순한 각색이 아니라, ‘연극이란 모티브를 하나의 주제로 끌어 들여 파격적이고 전위적인 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매순간 '실제'로서 살아가고 있지만, 그들처럼 사실 그 모든 것은 전부 '연극'에 불과하다. <하녀들apply to a play>은 바로 이 겹침과 혼돈에 대한 격렬한 폭로이고자 한다. 애초에 수많은 극중극의 겹침으로 이루어져 있는 <하녀들apply to a play>은 그 세계 속에서 실제로 살아가고 있는 하녀라는 인물들은 누구이며, 그들의 실제 감정은 무엇인지 끊임없이 질문한다.

 

한편, 이번 작품은 극단 성북동비둘기의 거점 연극실험실 일상지하에서의 마지막 공연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연극실험실 일상지하는 대학로가 끝나고 성북동이 시작하는 지점에 자리하고 있다. 시작도 그러했지만 5년이 지난 지금도 역시 거친 콘크리트 천장과 기둥, 시멘트 바닥이 그대로 드러난 그냥 지하실이다.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고 조명시설도 변변찮은 이 공간에서 “‘오늘, 우리의 문제로 다시 조명한다.”는 모토를 가지고 수많은 국내·외 원작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하고, 기존 형식과 충돌하는 새로운 표현 양식을 선보이며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이어왔다. 하지만 기반이 허약한 단체의 누적된 적자와 지역의 개발로 인해 천정부지로 치솟는 공간 임대료 등의 이유로 이번 공연을 끝으로 성북동비둘기의 치열한 작업공간이었던 연극실험실 일상지하는 김광섭의 시 성북동비둘기처럼 지난 시공으로 들어간다.

 

앞으로 극단 성북동비둘기 어떤 행보를 하느냐가 중요해졌다. 그것은 어렵게 태어난 자생적 아방가르드의 날개 짓이 여기서 멈추지 않아야 한다는 말이 되기도 한다. 한 단체의 색깔을 만들어 가는 데 그들만의 공간은 거의 절대적이다. 그 절대적 지지기반을 잃을 위기에 처한 2015년 성북동비둘기의 마지막 공연이 곧 시작된다.

 

극단 성북동비둘기의 <하녀들apply to a play>은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미소나눔 예매사이트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2만 원이다. (문의 02-766-1774)

 

(사진 제공:극단 성북동비둘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 1일부터 연극실험실 일상지하에서 개막예정인 연극<하녀들>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연극 '하녀들'은 극단 성북동비둘기의 연극정신과 가장 닮아있는 프랑스의 '장 쥬네' 원작으로, 2011년 일상지하에서의 공연으로 
PAF연극연출상을 수상했던 작품으로 이미 그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출처:극단 성북동비둘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