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와 길떠나는 여정에서 발견한 또 다른 나의 인생,<나와 할아버지>!

 


강동아트센터가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연극 <나와 할아버지>를 6월 9일(목)부터 11일(토)까지 3일간 소극장 무대에 올렸다. 연극 <나와 할아버지>는 멜로드라마가 쓰고 싶은 혈기 왕성한 공연대본작가 ‘준희’가 할아버지의 옛사랑을 찾아 나서면서 할아버지를 더 이해하게 되고 진짜 ‘삶’을 발견해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작·연출을 맡은 민준호가 자신과 할아버지 사이에 있었던 일을 바탕으로 솔직하게 써내려간 리얼리티 가득한 대사들이 극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있다.


연극 <나와 할아버지>는 ‘준희’가 평소에 생각해보지 않았던 할아버지, 할머니의 삶을 난생 처음 들여다보게 되는 과정을 수필극 형태로 풀어낸 작품이다. 극 중 ‘준희’는 선생님의 조언에 따라 할아버지의 여행을 동행하면서 살아오신 인생을 녹음기에 담아 글로 풀어내고자 한다. 그저 멜로드라마 소재를 찾던 ‘준희’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에게 자신이 상상하는 멜로드라마 같은 이야기가 있을 거라 기대를 하고 여행에 동행한다. 하지만 막상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통해 자신이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상처와 추억들로 가득했던 시절을 알게 된다.


연극 <나와 할아버지>는 가족애와 첫사랑을 소재로 가슴 속에 잔잔히 스며드는 감동을 선사한다. 그리고 관객들로 하여금 ‘준희’를 통해 마치 우리네 할아버지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는 것처럼 누구나 가장 가까이 있지만, 그만큼 많은 것을 모르고 있을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한다.
과거 우리네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지금처럼 오래 살아 계시지 않았다.특히나 장년층은 할아버지 할머니 얼굴을 보지도 못한 경우가 많았다. 관객들은 할아버지-아버지-나-손자로 이어지는 인생의 순환을 생각하며 끈끈한 가족애를 다시 생각하게 될것이다.
소통이 어려웠던 할머니 할아버지의 삶을 통해 할머니 할아버지의 삶을 이해하게 되고 할아버지, 할머니를  같은 인간으로서 공감하고 소통하려는 노력에 대한 깨달음을 전하고 있다. 공연 초반 '준희'가 할머니와 할아버지와 하는 대화는 겉돌고 항상 제자리로 돌아 온다.소통이 필요한 부분이다.하지만 계속되는 여정을  통해 할머니 할아버지를 이해하게 된다.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서로 만나면 상대의 말을 듣지 않고 오로지 쏟아 붓기식의 속사포 대사를  쏟아 낸다.관객들의 웃음이 터진다.


덩그러니 놓여 있는 나무로 만든 자동차 모형이 무대 장치의 전부다.특별한 무대장치가 없이 동분서주하는 배우들의 직설적이고 솔직한  일상의 대사를 통해 관객 스스로 이해와 소통,인간적인 삶의 정서를 찾도록 하고 있다.  간략함속에서 통하는 진실의 힘이 느껴지는 연극이 <나와 할아버지>다. 관객에게 자신의 수필을 소개하고 네비게이션 목소리와 효과음을 내고 자동차를 움직이는 작가 역의 배우가 제일 부산하게 움직인다.할머니와 어머니,식당 종업원 등의 역할을 맡은 할머니 역의 정선아 배우도 바쁘기는 마찬가지다.
공연마지막인 이날 공연에는 할아버지 역에 한갑수 배우,준희 역에 이희준,할머니 역에 정선아 배우 그리고 작가 역에 작.연출을 맡은 민준호 배우가 직접 출연을 했다.

 

 

(포스터 이미지=강동아트센터 제공)

 

 

 

[줄거리]


멜로드라마가 쓰고 싶은
혈기만 왕성한 공연대본작가 '준희'!
할아버지의 옛사랑을 찾아 나서게 되면서,
진짜 '삶'을 발견한다.

 

 

준희는 멋진 멜로드라마를 쓰고 싶은 혈기 넘치는 공연대본작가다.
하지만 그의 선생님께서는 준희가 소재만 정해놓고
별 정성을 부리지 않던 그의 외할머니와 할아버지 얘기를 관찰하고 완성해 보란다.

하지만 글쓰기 시작도 전에 갑자기 쓰러지신 할머니.
결국 할아버지만을 관찰하기 시작한 준희는
할아버지의 음성을 녹음하고 할아버지의 과거이야기를 듣는다.

결국엔 할머니가 쓰러지시기 전에 “절대 찾는 거 도와주지 말라”고
당부하시던, 할아버지의 지인까지 함께 찾아 나선다.
할아버지의 얘기를 듣다 보니 왠지 여자분일 것 같다!
할아버지의 첫사랑일까?

왠지 멜로드라마가 완성될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할머니의 말씀을 어기고, 임수임 할머니를 함께 찾아나서는 준희.
그 길에는 준희가 쓰고 싶은 재미있는 길이 놓여있을까?

 

 

강동아트센터

 

 

 

 

작.연출 민준호 배우(작가 역)

 

 

정선아 배우(어머니.할머니.식당 종업원 등 멀티 역)

 

 

 

한갑수 배우(할아버지 역)

 

 

이희준 배우(준희 역)

 

 

2015.5.20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관람했던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제작 연극<나와 할아버지>가 6.9부터 11일까지 3일간 강동아

트센터에서 공연을 하길래 다시 공연장을 찾았다.당시 공연에는 박정표,이지선,홍우진,한갑수 배우가 출연한 공연이었다.
이번 공연에는 작.연출을 맡은 민준호가 직접 작가로 나선 공연을 마지막 날인 토요일에 관람을 했다.작년 공연과 마찬가지로

할아버지는 한갑수 배우,준희 역에 이희준,할머니 역에 정선아 배우의 공연을 관람을 했다.

 

 

 

 

[티켓]

 

 

 

주    최: 강동아트센터
기    간: 2016년 6월 9일(목) ~ 2016년 6월 11일(토)
시    간: 목 금  15시, 20시/토 15시, 18시         
장    소: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
관람연령: 8세 이상(초등학생)
티    켓: 일반석 30,000원/ 박스석 20,000원
문    의: 강동아트센터 02)440-0500
제    작: 극단 간다
연    출: 민준호
출    연: 김승욱, 오용, 한갑수, 진선규, 정선아, 이희준, 김호진, 오의식, 민준호, 양경원, 차용학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동구 상일동 477 | 강동아트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