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손잡고 봐야할 뭉클한 연극<동치미>!

 


2009년부터 시작된 동치미가 이번에는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김민정,김진태 배우를 위시하여 계속 연극<동치미>와 함께 했던 박기선, 김계선 배우 그리고 마승지, 권영민, 이지영, 안재완, 이효윤, 김현아 배우가 함께 하고 있다.
<동치미>는 전 국민이 이 따스한 연극을 보는 그날까지 공연을 계속 한다는 극단의 의지가 담긴 공연으로 5번 정도의 공연을 봤는데도 지루하지도 않고 그 여운이 길고 오래 간다.


부모와 자식,부부애, 부녀의 정,부자의 정,가족애를 느낄 수 있는 연극으로 2004년 10월 어느 날, 연합뉴스에 보도된 원로 시인 김상옥 선생이 60년간 해로했던 부인이 죽자 식음을 전폐하며 지내다가 6일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신문기사를 모티브로 제작된 연극이다. 아버지 김만복의 무뚝뚝한 말투를 묵묵히 받아주는 어머니 정이분.그렇게 부부는 아이들을 키우고 출가 시켰지만 아내는 아파도 진통제를 먹으며 살림만을 했다.자식 사업 밑천에 집도 잡히고 대출도 해줬고 아들이 사업을 망해도 용기를 북돋워 줬다.시집 안가고 배우 한다는 막내 여식이 걱정도 되고 이제는 둘만 남은 부부 .여생을

편히 보내야 할 시점에 가장 의지하는 아내를 잃은 아버지는 살아갈 용기도 없고 아내에 대한 자책만이 남아 식음을 전폐하고 아내곁을 따랐다.슬픈 이야기다.관객은 부모님 생각에 연신 눈시울을 적신다.우리 곁에 언제나 머물것 같았던 부모님도 언젠가는 우리 곁을 떠날것이다.


자식을 위해 헌신적인 우리의 부모님들은 자식을 낳아 먹이고 입히고 키웠는데 또 부모 등골을 빼먹는 자식들.그래도 우리들의 부모님들은 여건이 허락하건 안하건 자식을 위해선 다 내어 놓는다.자식들을 키워 출가시키고 자식들이 잘 사는지 항상 걱정하는 부모님.자식들을 위해 다 내어 주고 남는건 저승길이 전부인듯한 우리의 부모님들 .항상 잘하겠다고 입바른 소리처럼 칭얼대는 이 세상의 자식들이 되새겨야할 공연이다.


연극중에 "꿩먹고 알먹고 라는 말이 어떻게 생긴지 아느냐?"며 그 말의 유래를 설명한다. 옛날에는 산에다 들에다 해충을 죽인다고 불을 자주 지폈는데 다른 들짐승들은 모두 다 도망가도 꿩은 자기가 낳은 알을 불속에서 보호하기 위해 저수지에서 온 깃털에 물을 적셔 알 근처에 계속 물을 뿌렸다고 한다.알을 지키기 위해서다.그래서 불이 잡히고 나면 새까맣게 탄 꿩과  꿩이 품은 알을 같이 먹을 수 있었다고 한데서 유래된 말이라고 한다.그런 꿩의 존재가 부모다.다시 한번 가족의 사랑과 함께 부모님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는 연극이다.
6월 12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포스터 이미지=컬처마인 제공)

 

 

 

[작품 줄거리]

 

엄마가 돌아가셨다
69년하고도 11개월의 고단한 삶!
병원에서는 고칠 수가 없단다.
뼈를 깎고 살을 내어 온전히 남편과 자식들에게 내어주셨다.
그리고…,  엄마의 삼우재가 있던 날,
아버지도 돌아가셨다.
이승에서 단 한시도 떨어져 본 적이 없었던 사랑하는 아내, 우리들의 엄마!
그이를 쫓아 그이도 홀연히 가셨다.
그리고…,  우리 삼남매…, 6일 만에 그렇게 고아가 되었다.비로소 남은 건, 통한의 눈물과 때늦은 후회 뿐….

 

 

 

 

[무대]

 

 

[오늘의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김현아 배우(작은 딸 정연 역)

 

 

안재완 배우(아들 경원 역)

 

 

마승지 배우(큰딸 정임 역)

 

 

김계선 배우(어머니 정이분 역)

 

 

 

김진태 배우(아버지 김만복 역)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 연극 <동치미 >
공연장소: 대학로 예그린씨어터
공연기간: 2016년 5월 19일(월) ~ 2016년 6월 12일(토) 
공연시간: 화,수,목 오후 8시 / 금,토 오후3시, 8시 / 일 오후3시 (월 공연없음)
러닝타임: 90분
관람등급: 만10세 이상
관람료: 5만원
제작: 극단글로브극장 
홍보마케팅: ㈜컬처마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정의 달 5월에 돌아오는 따뜻한 가족연극 동치미

탤런트 김민정·김진태 출연

 

 

“50여년 동안 오로지 한 여자만을 사랑해왔지만 늘 어색하고 쑥스러운 서툰 남자가 있다.”

수줍은 그녀가 있다. 열아홉, 아무것도 모르는 시절 감정표현이 서툰 그를 만났지만 한 번도 후회해 본 적이 없다.” 서로 사랑하지만 표현에는 인색한 그와 그녀. 바로 우리 부모님의 모습이다. 부모님의 사랑, 가족의 사랑을 다룬 연극 동치미20165가정의 달을 맞아 다시 무대로 돌아온다.

 

연극 동치미는 무뚝뚝하지만 가족밖에 모르는 아버지, 자신이 가진 것 이상으로 모두 내어주는 어머니, 서로 싸울 땐 여전히 철없어 보여도 효도하겠다는 마음만은 굴뚝같은 삼남매, 이렇게 다섯가족이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 이야기이다. 2009년 초연 이후 올해로 8년째 이어가고 연극 동치미'2013 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 작품상', '2014 대한민국창조문화예술대상 대상 및 특별상, 공로상, 인기상, 남녀신인상등 전 부문 석권, ‘2015 14 회 대한민국 국회대상 올해의 연극상' 수상에 빛나는 작품으로 지난 2015년에는 소설로도 출판되어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널리 전하고 있다.

 

자식을 학대하거나, 가족 간의 갈등이 살인으로 이어지는 등 소설 속 이야기라고 믿고 싶은 사건들이 계속해서 들려오는 요즘, 또한 혼인율은 매년 역대 최저를 기록하며 가정을 만들겠다는 의지조차 꺼져가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가족이 함께 한다는 의미와 그 가치를 알리기 위해 연극 동치미는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이다.

연극 동치미의 제작사 극단글로브극장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라는 작품설명에 걸맞게 이번 무대에서도 진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할 것이며, 대한민국 모든 아들, 딸들이 부모님 손을 꼭 잡고 관람하러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2014년부터 무대를 함께했던 탤런트 김민정

이 이번에도 어머니역할을 맡았으며 탤런트 김진태도 아버지 역할로 이번 무대에 합류한다.

연극 동치미는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519일부터 공연된다.

 

(정가 5만원, 예매 | 인터파크 1544-1555, 문의 | 컬처마인 1566-5588)

 

[공연개요] 

공연명: 연극 동치미

공연장소: 대학로 예그린씨어터

공연기간: 2016519() ~ 2016612()

공연시간: ,,목 오후 8/ ,토 오후3, 8/ 일 오후3(월 공연없음)

출      연: 김민정, 김진태, 박기선, 김계선, 마승지, 권영민, 이지영, 안재완, 이효윤, 김현아

러닝타임: 90

관람등급: 10세 이상

관람료: 5만원

제작: 극단글로브극장

홍보마케팅: 컬처마인

 

(사진제공:(주)컬처마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년부터인지 극단 대표와 알게 되어 공연촬영도 몇번 하고 이번에는 배우분들의 프로필 촬영도 했다.

가슴 훈훈한 가족이야기 ,가슴 따스한 이야기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

 

 

10월 24일 저녁 공연을 보고 .......

 

 

 

 

내가 촬영한 포스터에 사용된 이미지 사진

 

 

 

그리고 포스터 하단에 있는 이미지 사진들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4년 10월 어느 날, 연합뉴스에 보도된 원로 시인 김상옥 선생이 60년간 해로했던 부인이 죽자 식음을 전폐하며 지내다가 6일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신문기사를 모티브로 제작된 연극<동치미>는  관객을 웃기고 울리는 연극이다.아버지 김만복의 무툭툭한 말투를 묵묵히 받아주는 어머니 정이분.그렇게 부부는 아이들을 키우고 출가 시켰지만 아내는 진통제를 먹으며 살림만을 했다.자식 사업 밑천에 집도 잡히고 대출도 해줬고 아들이 사업을 망해도 용기를 북돋워 줬다.시집 안가고 배우 한다는 막내 여식이 걱정도 되고 이제는 둘만 남은 부부 .여생을 편히 보내야 할 시점에 가장 의지하는 아내를 잃은 아버지는 살아갈 용기도 없고 아내에 대한 자책만이 남아 식음을 전폐하고 아내곁을 따랐다.슬픈 이야기다.관객은 부모님 생각에 연신 눈시울을 적신다.우리 곁에 언제나 머물것 같았던 부모님도 언젠가는  우리 곁을 떠나고 또 그럴것이다.

 

연극<동치미>를 2012년부터 관람한게 벌써 4회 정도 되는것 같은데도 흐르는 눈물을 어쩔 수 없다.

앞의 관객은 너무나 많이 흐느낀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이야기 부모님 이야기이며 우리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리라...... 
가슴 저미게 하는 연극<동치미>는 6년간을 줄곧 이어온 연극으로 이번에는 배우 김민정이 어머니역으로 캐스팅되어 공연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서대문 문화일보홀에서 12월 31일까지 공연된다.

 

 

 

[시놉시스]

 

젊은 시절,김만복과 정이분은 고향에서 연(緣)을 맺어 서울로 상경합니다.
쌀 한 말 지고 나와 온갖 고생을 겪었지만,어느새 1남 2녀를 낳아,
먹이고 입히고 공부도 가르쳐 시집장가까지 보냈습니다.
이제는 한시름 놓고 말년을 즐기셔도 좋으련만...
아뿔싸,아내이자 어머니인 정이분에게 병마가 찾아 옵니다.

남편 병수발에 자식들 뒷바라지로 뼈와 살을 모두 태워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약도 쓸 새 없이,치료 한번 제대로 받지 못하고 정이분은 하늘나라로 갑니다.
오호~통재라!....너무도 갑작스러움에 곡기(穀氣)마저 끊고
자책하던 남편,김만복.만복은 사랑하는 아내 정이분이 없는 세상을 혼자서
살아 갈 자신이 없습니다.그렇게 식음을 전폐하다가 3일 만에 홀연히 아내를 따라 갑니다.

그제야 통한의 눈물을 흘리는 1남 2녀.
하지만 이미 두 분은 간 데 없고,때늦은 후회일 뿐입니다.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연극<동치미>(부제: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공연장소:문화일보홀
공연기간:2014.10.23~12.31
공연시간:10월 23(목)~12월6일(토)
         매주 화,수,목,금.토 저녁 7시 30분( *일/월요일 휴관)
         
         12월 7일(일)~12월 31일(수)
         매주 화,금,토 저녁 7시 30분/ 일요일 오후3시(*월,수,목요일은 휴관) 
티켓가격:R 석 50,000 원/ S석 40,000 원 / A석 30,000 원
러닝타임:100분
출연진:김민정,박기선,김계선,지미리,문지원,장혜진,이정화,김영조,
          안재완,민두홍,이설희,김현아,이미선,이보람,김영아
주최.주관:극단 글로브극장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