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백수광부 20주년 기념 신작,서울연극제 공식선정작 <햄릿아비>의 불편한 진실!

 

2016년 제37회 서울연극제 공식선정작인 이성열 연출의 극단 백수광부 <햄릿아비>는 우리 사회 속 여러 햄릿아비들을 찾아 떠나는 여행이다. 극단 백수광부는 20주년을 맞아 <햄릿아비>, <벚꽃동산. 몽(夢)>, <에어콘 없는 방> 세편의 신작을 준비했는데,<햄릿아비>는 그 첫번째 작품이다


<햄릿아비>는 주인공 햄릿이 어느날 열차를 타고 여러곳을 떠돌아다니며 겪게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그 기묘한 경험에는 억울하게 죽게된 원혼들이 나타나 햄릿에게 복수를 부탁한다.
햄릿이 만나게 되는 장소는 도시락 폭탄을 만드는 고등학생의공부방,역사를 다시 쓰는 어두운 동굴 속,가난한 예술가들이 검열에 대해 소근대는 연습실,그리고 옛날 남태평양 섬의 일본군이 자기가 버린 여인을 기억하며 소녀상을 찾는다.
<햄릿아비>는 2016년 현재 한국사회의 아픔과 고통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 우리가 무엇을 기억하고 행해야 하는지 질문을 던진다. "Remember me!"라고 말이다.
햄릿이 닫힌 문을 나가고 싶어하는 그 문은 선장이 버린 아이들의 세월호의 문이었다.방망이로 두부를 강타한다.


연극을 보는 과정에는 진실이지만 불편함이 관객에게 남는다.공연중간 쉬어 가자며 마치 제작진과 관객과의 대화 장면을 연출하듯 의자가 놓여지고 배우들이 앉아 최근의 연극계의 사안을 관객에게 설명한다.관객으로 온 배우나 연극계 종사자들은 다 아는 내용이지만 관객은 모르는 내용을 설명한다.공연을 보러 온 관객에게 자신들의 입장을 설명하고 싶어하는것도 인지상정이지만 소위 반대편의 집단을 향해 쏟아내는 욕지거리에 관객은 마음이 불편하다.
관객은 공연을 보러 온거지 극단의 입장이나 불편한 욕을 들으러 공연장을 오는건 아니다.그 욕은 관객과는 상관이 없다고 느끼기 때문이다.연극계는 말할것이다.건전한 공연문화는 관객을 위해서도 반드시 해야할 일이라고 말이다. 하지만 대학로에서 길거리에서 표를 파는 행위는 불법이라지만 연극계가 그들을 퇴치할 행동을 하는걸 본적이 없다.그래도 표를 팔아야 공연장을 찾기 때문이다.이중적인 모습이다.검열에 관한 일도 노동자 시위 현장처럼 매일 시위를 해야 하는 절박한 일이지 않을까? 그렇지만 그런 모습을 대학로에서 본 적은 없다. 부당함을 부당하다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을때 공연계는 성장하리라 믿는다.그래야 적어도 관객도 수긍하고 일부 배우들만 치는 박수가 아니라 관객도 힘찬 박수를 같이 치지 않겠는가 말이다.기대하고 온 관객에게는 틀림없는 불편한 연극이었다.
4월 17일까지 대학로 SH아트홀에서 공연된다.

 

 

 (포스터 이미지 출처=극단 백수광부)

 

 

[줄거리]

 

늦은 밤. 지하철 종착 역.
열차 안에는 취해 잠들어 있는 햄릿. 
오늘의 운행이 모두 종료되었다는 안내 멘트가 들린다.
커다란 가방을 든 여자가 들어온다. 여자는 열차 안에 간단히 포장을 치고 인형극 햄릿을 시작한다.

인형인 두 병사와 호레이쇼가 보초를 서고 선왕의 유령이 나오길 기다리는데... 열차 안으로 정말

유령이 나타난다. 유령은 잠든 햄릿을 깨운다. 그리고 억울한 죽음과 복수를 이야기 한다. 햄릿이

어리둥절한 사이 유령은 사라지고 분명 막차였던 열차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문이 닫히고 햄릿은 갇

힌 채로 열차와 함께 어두운 터널 속으로 사라지는데...

굉음과 함께 달리던 열차는 어딘가에 멈춰 선다. 그곳은 도시락 폭탄을 만드는 고등학생의 공부방이

고, 역사를 다시 쓰는 어두운 동굴 속이며, 가난한 예술가들이 발가벗고 검열에 대해 소근 대는 연

습실이다. 그곳에서 난장이 아버지는 농성중인 굴뚝에서 뛰어내리고, 그 옛날 남태평양 섬의 일본군

은 자기가 버린 여인을 기억하며 소녀상을 찾는다.

끝없이 달리던 열차는 마침내 남쪽 끝 바닷가에 도착한다. 그곳은 거대한 공동묘지이다. 거친 바다

를 배경으로 굿판이 벌어지고 가방을 맨 학생들이 즐겁게 소풍을 간다. 무덤지기들은 햄릿에게 컵라

면과 배추전을 내민다. 거기서, 햄릿은, 오열한다, 복수를, 맹세한다.
 
다시 지하철. 아침이다. 열차 안은 만원이다.
출근 복장의 햄릿, 바삐 들어선다.
누군가 햄릿에게 다가온다. 말한다. Remember me!
흠칫 놀라는 햄릿. 기차가 출발한다.

 

 

[티켓]

 

공연명:햄릿아비
일  시:2016. 4. 8. ~ 4. 17
장  소:SH 아트홀
<주  요 스태프>
작_공동창작
연출_이성열
무대_손호성
조명_김영빈
음악_김동욱
의상_박인선
관람료:30,000원
관람연령:만19세 이상 관람가
소요시간:100분
예  매: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선에서 살아야 했던 일본인 에이꼬의 억척같은 여자의 일생,<여자 이발사>

 

대학로 SH아트홀에서 공연중인 음악극<여자 이발사>는 근래에 공연되었거나 공연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뮤지컬<꽃신>,연극<빨간시> 그리고 만주에서 조선인으로 살기 어려웠던 조선인들의 삶을 그린 <만주전선>과는 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일본인 여자의 이야기이다.1945년 이후 패전국의 여자로 조선인 남자를 만나 억척스레 살아가야 했던 한 여자의 인생을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는 <여자 이발사>는 가야금,소금,대금,해금이 만들어 가는 한국적 선율이 애절한 분위기를 이끌고 모노드라마를 이끌어도 손색이 없을 뛰어난 연기력의 세명의 여배우가 가녀린 음색과 하모니로 분위기를 극적으로 그려 내고 있다.

조선에서 살아가는 일본인 여자로 겪는 수 많은 난관속에 에이꼬는 시간을 견디어내며 쓸쓸한 웃음으로라도 상처를 달래는 힘을 얻고 자신이 주었다고 만 생각한 사랑을 자신도 받았음을 깨닫고 용서와 화해를 구한다.

 

한국형 뮤지컬 음악극인<여자 이발사>는 동명소설 ‘여자이발사’ (전성태 저)를 각색한 작품으로 2013년 밀양여름예술축제 기획 초청작으로 큰 호응을 이끈 후 2014년 거창국제연극제 국내 경연부문 대상과 연출상을 수상해 작품성을 인정받은 공연이다. 독도 문제, 위안부 문제 등 시대를 거스러는 일본의 과거 착오적 발언이 도를 지나고 있는 가운데 이 공연은 예술이 구현해야할 다른 시각을 통해 과거 역사 속의 이야기를 전하고 조선에서 살아야 했던 일본인 여자의 삶을 인간적인 따스함으로 바라보게 하는 눈을 띄우고 있다. 우리의 입장에서만 보고 싶었던 역사가 아니라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본 역사속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잘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9월 28일까지 SH아트홀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극단 가음 02)741-4310

 

 

 

[줄거리]

이발사 아버지 밑에서 이발 기술을 배우지만 아버지의 폭력과 손님들의 희롱을 견디다 못한

에이꼬는 제 발로 집을 나와 유곽을 찾아가 게이샤가 되기로 한다.

게이샤 수련을 받던 중, 조선인 김태수와 사랑에 빠져 임신하지만 일본은 패전하고 그와 함께 현해탄을 건너 조선으로 간다. 조선에 와서 일본인이라는 이유로 아이를 뺏기고, 곱지 않은 시선을 받으며 한 아이의 엄마로 여자로 6.25 전쟁의 격변기와 한국 근대기를 악으로 버티며 에이꼬는 살아 가는데…

 

[공연사진:극단 가음 소유입니다]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_ 여자 이발사

일 시_ 2014년 9월 13일(토) – 9월 28일(일)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4시 / 월요일 쉼)

장 소_ SH아트홀

원 작_ 전성태

극본,연출_정호붕

출 연_ 박은주, 공은하, 이하나

티 켓_R석 30,000원 S석 20,000원

제 작_극단 가음

문 의_02.741.431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로 초연 60주년을 맞은 전설적 작품 <쥐덫>

전 세계 역사상 최장 기록 수립!

연극 <쥐덫> 영국 라이선스 계약 체결!

 

 

아가사 크리스티의 연극 <쥐덫>, 지금까지와 다르게 通하다.

 연출가협회장 김성노, 전 국립 극단장 정상철, 무대 미술 이학순 등

최고 제작진이 만든 작품!

 

 

 

대학로 SH아트홀에서 8.2부터 공연중인 연극<쥐덫>이

 한달동안의 프리뷰 기간(8.2~9.2)동안

파격적인 공연 가격인 6,000원에 관객들에게 공연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가 인정한 3대 추리 소설가! 아가사 크리스티의 연극 <쥐덫>

2 5천회 공연. 단 하루도 쉬지 않은 공연의 비밀을 밝히다.

 

 

아가사 크리스티의 연극 <쥐덫>의 역사는 영국 메리 왕비의 희망으로 시작됐다. 1947년 팔순을 앞둔 그녀에게 BBC 라디오가 무엇을 원하냐고 물었고, 이에 왕비의 대답은 오페라도 셰익스피어도 아닌 아가사 크리스티의 연극이었다. 그래서 아가사 크리스티가 단편 세마리 눈먼 생쥐 (Three Blind Mice)’를 썼으며, 후에 연극 '쥐덫(The Mousetrap)'으로 직접 각색했다. 이 연극은 1952 11 25일 런던 앰배서더 극장에서 초연을 올린 뒤, 세인트마틴 극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오늘날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공연 되었고, 현재는 공연 역사상 최장기 공연 기록 수립으로 기네스북에도 올랐다.

 

올해로 60주년을 맞은 연극 <쥐덫>은 온갖 기록을 이어가며 현재까지도 그 자체로 역사가 되고 있다. 공연 횟수 2 5천회, 다녀간 관객 수 1400만명, 거쳐간 배우 403, 연출가 24, 11년간 동일한 배역(4575)을 맡아 기네스북에 오른 배우, 15년 최장대역 기록을 세운 배우, 60년째 벽난로 선반에 소품으로 놓인 빨간 시계 등은 이제 영국의 자존심과 동일시되는 작품이 됐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SH아트홀에서 공연중인 아가사 크리스티의 "세마리의 눈먼 생쥐"원작의

추리 연극 [쥐덫]을 보고 왔습니다.

9.2까지 전석 6,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

공연장은 만석이었습니다.

이 공연이 60주년을 많았다고 합니다.

 

 

젊은 부부 몰리와 가일즈는 친척에게서 물려 받은 산장

MONKSWELL의 첫 영업일에 폭설로  산장은 고립되고

한명 두명씩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여행객이 찾아 옵니다.

그들 부부는 여행객들로 분주한데

경찰서에서 형사를 산장에 보낸다고 전화가 걸려 온다

주변 마을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나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산장의 여행객들과 형사의 조사는 시작되고

몰리와 가일즈는 불안한 시선으로 지켜 보게 된다.

추리극으로 반전이 있는 연극이다.

여름날인데도 폭설로 겨울 복장을 한 배우들이 힘들겠다.

지금까지 60년을 이어온 연극을 감상하는 좋은 기회였다.

 

 

 

[시놉시스]

 

 

[출연 배우]

[자료:홈페이지]

 

[티켓]

 

텀블러도 선물로 준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