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恨)많은 기구한 인생유전의 여주인공 명자의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지나온 시절의 근현대사가 파노라마 처럼 생각나게 만들며 지난 시절의 실제 영상도 스크린에 보여 주고 있어 그 기억을 새롭게 하고 있다.
이 시대를 살아 온 어머니들의 정서를 잘 반영하고 있는 공연은 누구나 저때는 저랬지 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고 주인공 명자의 삶 자체가 누구나  공감하듯 어렵고 아팠던 역사의 성장속에서 자라 온 어머니와 아버지 세대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6.25전쟁 이후의 근현대사는 영상으로 관객들의 기억을 돌려놓는다.  5월에 부모님께 선사하면 칭찬받을 최고 효도 선물이다. 특히나 공연후 커튼콜에서 전배우와 관객이 '봄날은 간다'를 부르는 모습은 아름다운 공감의 현장을 잘 보여 주고 있다.

 

10인조 오케스트라의 라이브 연주되는 “만리포 사랑”, “꿈이여 다시 한번”,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여자의 일생”, “서울의 찬가” 등 익숙한 옛 가요들이 관객들에게 젊은 날의 추억과 깊은 감동을 함께 공유하며 장면마다 쏟아지는 폭소와 울컥 쏟아지는 눈물이  그때 그 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옛 가요들과 어울려 가슴 깊은 감동을 불러 일으킨다.

 

찢어지게 가난한 집에 영문도 모르고 시집간 명자는 치매에 걸린 시아버지,폐병을 앓고 있는 시누이에 남편은 신혼 첫날밤 배우되겠다고 야반도주하고 생과부로 살아가는데,위로는 커녕 모질게 구박하는 시어머니까지 기구한 여자의 표본같은 이야기에 맛깔스런 최고 악극의 고수들이 덧칠한 무대는 감칠맛이 난다.6월 21일까지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줄거리]

 

남편에게 버림받고 월남전에서 아들마저 잃은 한 많은 여인 명자의 삶의 애환을 다룬 작품. 젊은 시절, 영문도 모른 채 결혼하게 된 명자는 남편 “동탁”이 결혼 이튿날 배우로 성공해서 돌아오겠다며 집을 나가는 바람에 치매에 걸린 시아버지와 모진 시집살이를  시키는 고약한 시어머니 그리고 폐병을 앓고 있는 시누와 함께 생과부로 살게 된다.
힘든 시집살이와 모진 삶 속에서도 오직 아들 범길 하나만을 바라보며 힘겨운 삶을 살아온 명자는 어느 날 월남전에서 전사한 아들의  사망 소식에 무너지는 슬픔을 가눌 길 없이 아들을 그리워하며 쓸쓸히 살아가게 된다. 세월이 아득히 흐른 어느 날, 천신만고 끝에 남편을 만나지만 남편 동탁은 아내인 명자를 알아보지 못하는데…

 

[공연사진:(주)쇼플레이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티켓]

 

 

공연명: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5년 5월 1일(금) ~ 6월 21일(일)
공연장소: 신도림 디큐브 아트센터
공연시간: 화,수 5시30분 / 목,금 8시 / 주말,공휴일 2시,5시30분 / 월 공연없음
             (단, 5/1(금) 16시, 5/8(금) 16시, 20시 공연진행 / 6월 목요일 공연 없음)
관람시간: 140분 (인터미션 15분)
관람연령: 만 7세 이상(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티켓금액: VIP석 120,000원 / R석 100,000원 / S석 80,000원 / A석 60,000원
출연진: 양금석, 최주봉, 윤문식, 정승호, 최선자, 이윤표 외 30명
주최: SBS
협찬:신한캐피탈
후원:신한금융그룹, TV조선
제작:㈜쇼플레이, 오디뮤지컬컴퍼니
홍보마케팅:㈜랑
티켓예매: 인터파크(1544-1555), 오픈리뷰(1588-5212)
공연문의: 오픈리뷰(1588-5212)
트위터  https://twitter.com/showplay
블로그  http://blog.naver.com/showplaynew

 

(사진제공:(주)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물샘 제대로 자극한 악극 <봄날은 간다>!

 

어버이날 최고의 선물로 손꼽히며

 

관객들의 발길 끊이지 않아

 

 

 

 

2003년 초연부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작년 5, 10년만에 재연까지 총 12만명 이상의 누적관객을 기록하며 공연계의 전설적인 흥행신화를 써 내려간 악극 <봄날은 간다>가 지난 1, 개막과 동시에 중장년층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화제다.

 

지난 30일 있었던 프레스콜 당시, ‘촌스럽지만 고향의 그리운 할머니를 찾아가는 맛이라며 악극을 표현했던 배우 윤문식의 말처럼, 악극만의 정취를 그리며 공연장을 찾는 중장년층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인터미션 때에는 공연장 밖에 삼삼오오 모여 그 시절의 이야기를 추억하는 관객들의 모습을 손쉽게 볼 수 있고, 공연 중간중간마다 터져 나오는 탄식, 그리고 손수건을 적시며 성별에 관계없이 공연을 보며 우는 관객들의 모습은 얼마나 공감하고 감동하고 있는지를 한 눈에 알 수 있게 한다. 특히, ‘이런 공연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짜 우리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그 누구라도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다라며 촉촉히 젖은 눈가로 공연장을 나서는 장년층 관객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뿐만 아니라, 부모님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젊은 세대들도 공연이 끝난 후에 함께 눈물을 적시며, 부모님과 더 큰 공감을 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가정의 달 5월에 이보다 더 좋은 시간은 없을 것이다’, ‘부모님을 더 깊게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다른 공연에서는 느낄 수 없는 우리 정서만의 깊은 울림이 인상적이다라는 후기를 남기며 되돌아가는 젊은 관객들 역시 다수다. 이런 관객들의 후기는 우리의 정서를 고스란히 담아낸 악극이 중장년층 뿐 아니라 모든 세대에게 얼마나 큰 의미를 가지고 관객들과 만나고 있는 지, 세대와 세대를 잇는 매개체로서의 중추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한다.

 

우리에게 친숙한 옛 가요들인 청실홍실’, ‘봄날은 간다’, ‘서울의 찬가등 우리에게 친숙한 옛 가요들이 잔잔히 마음을 울리고, 우리나라의 대표 악극 트로이카로 불리는 최주봉과 윤문식, 올해 새로 합류한 양금석과 정승호의 연기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을 보고간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중장년층 뿐 아니라 젊은 세대들의 발길 역시 끊이지 않으며 가정의 달 5, 최고의 선물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첫날 밤 이후 남편에게 버림받고 홀로 남겨져 과부로 살아가는 한 여인의 기구하고도 슬픈 운명을 다룬 악극 <봄날은 간다>는 오는 621일까지 신도림 디큐브 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문의 : 오픈리뷰(1588-5212) / 예매 : 인터파크(1544-1555)

 

 

 

 

[공연개요]

 

공연명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551() ~ 621()

공연장소

신도림 디큐브 아트센터

공연시간

,530/ ,8/ 주말,공휴일 2,530/ 월 공연없음

(, 5/1() 16, 5/8() 16, 20시 공연진행 / 6월 목요일 공연 없음)

관람시간

140(인터미션 15)

관람연령

7세 이상(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티켓금액

VIP120,000/ R100,000/ S80,000/ A60,000

출연진

양금석, 최주봉, 윤문식, 정승호, 최선자, 이윤표 외 30

주최

협찬

후원

제작

홍보마케팅

SBS

신한캐피탈

신한금융그룹, TV조선

쇼플레이, 오디뮤지컬컴퍼니

티켓예매

인터파크(1544-1555), 오픈리뷰(1588-5212)

공연문의

오픈리뷰(1588-5212)

트위터

https://twitter.com/showplay

블로그

http://blog.naver.com/showplaynew

 

 

 

 

 

 

 

 

 

(사진제공:(주)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옥희 2015.06.13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재밌는건 육십평생처음입니나
    어릴때 큰언니손잡고 악극따라다녔는데 큰언니를이해못했어요 얼마전지킬엔하이드도 별로엿어요 오늘봄날은에서 최주봉연기에 혼이나갔었답니다
    너무박수를많이쳤더니건강해진기분입니다
    또다른악극하면 본너온ㄴ게요

 

오는 25일까지 공연 되는 악극 <봄날은 간다>

 

 

 

삶의 애환과 가족애를 통해 지친 마음을 어루만져

 

 

 

 

 

우리네 어머니의 일생을 통해 삶의 애환과 가족애를 그대로 담아낸 악극 <봄날은 간다>에 공연을 통해 마음의 위안을 받으려는 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국내외 사고로 인해 우울해져 있는 시기에 공연을 올린 악극 <봄날은 간다>는 공연을 통하여 조금이나마 위로를 전하고자 하는 배우와 스텝들의 노력이 공연 곳곳에서 드러난다.
현재 우리의 현실과 닮아있어 관객들로부터 더욱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공연의 내용은  "턱도 없는 소리겠지만 나 같은 사람도 있다 생각하시고 위안 삼으세요"라는 극중 동탁의 대사처럼 현실에서 느끼는 모든 아픔과 슬픔이 나만이 가진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가진 것이라는 걸 느끼게 해주고,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중추역할로 작용하고 있다.

 

공연 중간중간에 등장하는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서울의 찬가’, ‘봄날은 간다’ 등의 주옥 같은 옛 가요들을 따라 부르고,
관객호응을 유도하는 배우들의 노련한 솜씨에 절로 호응하다 보면 잠시나마 마음의 위로가 되어진다.
뿐만 아니라, ‘이수일과 심순애’ 등 모두가 알고 있는 이야기에 극적인 요소를 더해 웃음과 눈물 어느 것 하나도 놓칠 구석이 없다.
 


오직 ‘악극’만이 담아낼 수 있는 우리의 정서를 고스란히 표현해내어 연일 관객들로부터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었다는 찬사를 받고 있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주인공 ‘명자’의 한 많은 삶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고, 우리의 역사를 그대로 담아내어 전 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한편, 악극 <봄날은 간다>는 이달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되며 6월부터 7월까지 대전, 광주, 대구, 부산에서도
감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문의 : 오픈리뷰 1588-5212

 

 

[공연개요]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년 5월 1일(목) ~ 5월 25일(일)
공연시간   화~금 7시 / 토요일 3시 , 6시30분 / 일요일 2시, 5시30분 / 월 공연없음
※ 5.1(목) 5시30분 / 5.5(월), 5.6(화) 2시 / 5.8(목) 3시, 7시 5.9(금)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원 / R 80,000원 / S 60,000원 / A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명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극    본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주    최   KSPO, TV조선
제    작   ㈜쇼플레이
투    자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후    원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예    매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사진 제공:(주)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恨)많은 기구한 인생유전의 여주인공 명자의 이야기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울리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지나온 시절의 근현대사가 파노라마 처럼 생각나게 만들며 지난 시절의 실제 영상도 스크린에 보여 주고 있어 그 기억을 새롭게 하고 있다.
이 시대를 살아 온 어머니들의 정서를 잘 반영하고 있는 공연은 누구나 저때는 저랬지 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고

주인공 명자의 삶 자체가 누구나 공감하듯 어렵고 아팠던 역사의 성장속에서 자라 온 어머니와 아버지 세대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5월에 부모님께 드리면 최고로 칭찬받을 효도의 공연선물이다.

특히나 공연후 커튼콜에서 전배우와 관객이 '봄날은 간다'노래를 목청껏 부르는 모습은 이 공연의 공감대가 얼마나 큰지 잘 보여 주고 있다.

 

 

2003년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1,500석 28회 전석 매진, 2003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2,200석 30회 앵콜 공연 전석 매진의 흥행신화를 기록하며,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악극으로 자리매김한 공연이다.[봄날은 간다]는 한 여인의 ‘한’(恨)을 주제로 당시 언론과 관객들로부터 수많은 호평을 받으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 받았다.

 

‘꽃보다 누나’로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국민누나 김자옥과 30년간 악극 트로이카로 불리며 무대를 지켜온 최주봉, 윤문식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들과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을 비롯한 30여명의 앙상블, 그리고 10인조 오케스트라가 합류한 이번 공연은 현대적인 감각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많은 이들의 기대와 응원을 한 몸에 받고있다.

 

“만리포 사랑”, “꿈이여 다시 한번”,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여자의 일생”, “서울의 찬가”, “봄날은 간다”등 이름만 들어도 익숙한 옛 가요들을 재조명하여 각각의 곡들이 가진 감성에 극의 탄탄한 구성과 배우들의 열연이 합쳐져 관객들을 아련한 옛 추억 속으로 젖어 들게 하고 있다.
20, 30대가 주를 이루는 뮤지컬 시장에서 실버세대들을 위한 뮤지컬로 다시 한번 악극의 부흥기를 꿈꾸는 [봄날은 간다]는 오는 5월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티켓은 인터파크(1544-1555), 오픈리뷰(1588-5212)에서 예매 가능하다.

 

 

[시놉시스]

남편에게 버림받고 월남전에서 아들마저 잃은 한 많은 여인 명자는 남편 동탁이 결혼 이튿날 배우로 성공해서 돌아오겠다며 집을 나가는 바람에 치매에 걸린 시아버지와 고약한 시어머니 그리고 폐병을 앓고 있는 시누이와 함께 생과부로 살게 된다.

오직 아들 하나만을 바라보며 힘겨운 삶을 살아온 명자는 어느 날 월남전에서 전사한 아들 범길의 사망 소식에 무너지는 슬픔을 가눌 길 없는 가운데 천신만고 끝에 남편을 만나지만 남편 동탁은 아내인 명자를 알아보지 못하는데

 

 

[출연 배우]

 

 

 

[공연 사진:쇼플레이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합니다-감상만 하세요]

 

 

 

 

 

[커튼콜 사진]

 

 

 

윤문식 씨

 

김자옥씨와 최주봉씨

 

 

최주봉씨는 노래도 맛깔스럽게 부른다.

 

 

 

 

[티켓]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년 5월 1일(목) ~ 5월 25일(일)
공연시간   화~금 7시 / 토요일 3시 , 6시30분 / 일요일 2시, 5시30분 / 월 공연없음
                ※ 5.1(목) 5시30분 / 5.5(월), 5.6(화) 2시 / 5.8(목) 3시, 7시 5.9(금)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원 / R 80,000원 / S 60,000원 / A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명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극    본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주    최   KSPO, TV조선
제    작   ㈜쇼플레이
투    자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후    원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예    매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