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원아시아마켓을 향한 공동 성장을 위한 방안은?

 

중국 뮤지컬 전문가 초청, 서울뮤지컬페스티벌 ‘국제컨퍼런스’ 성황리에 열려 …

 

<급성장하는 중국 뮤지컬 시장 심층 분석과 교류 방안 모색>

 

 

 

 

 

지난 4일 성황리에 개막한 ‘제3회 서울뮤지컬페스티벌’의 가장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인 ‘국제컨퍼런스’가 <급성장하는 중국 뮤지컬 시장 심층 분석과 교류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7일 오후 2시부터 충무아트홀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6일부터 3일 동안 일본 ․ 중국․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세 개의 세션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제컨퍼런스’는 각 국가의 뮤지컬 전문가를 초빙하여 해외 뮤지컬시장의 현황을 살펴보고, 한국 뮤지컬의 미래에 대한 고민과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자 기획되었다.

 

 

 

 

컨퍼런스의 둘째날인 7일에는 중국세션으로 한국뮤지컬협회 학술분과 위원장인 청강문화산업대 뮤지컬과 이유리 교수의 사회로 중국 최고의 미디어그룹 SMG LIVE의 부회장으로 중국 창작 뮤지컬인 <첫사랑 찾기>, <공주의 만찬>을 기획 ․ 제작한 마청천, 중국의 유며여 뮤지컬 제작자이자 상해 영상예술학교 겸임교수인 리둔, 뮤지컬 감독이자 중국 뮤지컬 교육 전문가인 자정함 그리고 99년 북경무용대학교에 중국 최초의 뮤지컬학과를 창립하고 중국 뮤지컬의 기초를 쌓아온 여예생이 발제자로 나와 급성장하는 중국 뮤지컬시장을 심층 분석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시아의 브로드웨이를 꿈꾸는 상하이>라는 주제로 첫 발제에 나선 마청천 부회장은 자유무역체제인 상하이를 언급하며 “최근 상하이는 외국계기업의 지분 참여 제한이 없어졌다. 이것은 한국의 기업도 상하이에서 공연기획을 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라고 말하며, 한국과 중국의 자원·자본·콘텐츠를 결합해 원아시아마켓을 향한 공동의 비전을 이룩했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리둔 감독은 뮤지컬의 황무지였던 중국 시장에서 직접 제작에 참여하여 900여회의 공연을 올린 <백사전>, <서시>를 소개하고 뮤지컬 시장이 발전하려면 작품의 진정성을 보고 작품 자체로서의 발전에 집중하고 우수 공연단 및 창작 뮤지컬의 확충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 발제자로 나선 자정함 감독과 여예생 교수는 중국뮤지컬 전문성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중국내 뮤지컬 교육기관에 대해 소개했다.

 

 

 

 

 

국제컨퍼런스는 6일 일본 세션을 시작으로 7일 ‘중국’에 이어 마지막 날인 8일에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산업의 현황>이라는 주제로 일본의 Y프로덕션 대표인 다리우스 요헤이 스야마와 박민선 CJ E&M 공연사업부문 부장이 나와 발제가 진행되며 마지막 순서로 송승환 PMC대표가 사회를 맡아 <한국뮤지컬 산업의 해외시장진출의 필요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담당자가 참석해 한국뮤지컬의 미래 성장과 해외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으로 3일 동안의 발제를 종합 토론 하는 <송승환의 100분 토론>도 추가로 진행된다.

 

(사진 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강철대오-구국의 철가방]의 배경인 1980년대는 그야말로

구국을 위한 학생들의 데모가 연일 계속 되었고 결국 정권의 민주화선언을

이끌어 내던 암흑의 시대였다.

학생들의 나라를 위한 아픔과 고민이 오늘의 민주화를 이룬 거대한 물줄기가

되었음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었다.


중화루 짜장면 배달원 강대오는 어느날 대학 캠퍼스에서 이쁜 여대생 예린에

완전 바져 그녀를 짝사랑하게 되고 그녀에게 고백할 참으로 갔던 장소가

운동권의 미문화원 점거 계획을 꿈꾸던 장소였다니.....


대오가 경찰 프락치로 몰려 감금되고 예린이 찾아가 평소처럼 비타민을 주고 돌아서는데

대오가 어느 날 그녀의 기숙사에 찾아가 얘기했던 대사를 읊조릴때 가슴이 먹먹했다.

대오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을것 같았다.

적어도 누구를 짝사랑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말이다.

나는 참 나이가 들어 이런가? 괜히 그 시절 생각하니 눈물이 났다.

시시할것 같은 줄거리지만 코믹하면서도 학생들의 미문화원점거 사건을 

재조명한 특이한 영화다.

그래서 재미있게 본 영화다.




[출연 배우]

[자료:네이버]

[줄거리]

잘 생긴 놈만 연애하는 더러운 세상!

평미남(평균 미만의 남자) 중국집 배달부 강대오는 연애 한 번 못해본 모태 솔로다. 

짜장면을 배달하며 첫 눈에 반한 여대생 예린을 짝사랑하고 있지만 

그녀의 넘사벽 스펙에 가로막혀 고백 한 번 못하고 속만 태우고 있다. 

 전…생일 파티 왔는데요?

 어느 날, 예린의 생일 파티가 있다는 첩보를 주워들은 대오는 용기를 내어 생일 파티 장소로 달려간다. 

그러나 막상 도착해 보니 그 곳은 소위 잘 나가는 대학생들은 다 모여 있다는 민주화 운동의 현장!

 혁명하면 널 가질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 

 학생들의 사이에 끼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던 대오는 이왕 내친 김에 예린의 이상형인 

학생운동권의 전설적 혁명 투사를 사칭하며 예린의 마음을 사로 잡기로 결심하는데...

 평미남 강대오, 과연 이 땅의 연애 민주화를 쟁취할 수 있을까?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