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에서 공연중인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은 2003년부터 2011년까지 누적관객 33만명을 기록했던 작품으로 처음처럼 관객에게 전석을 10,000 원에 관람케하고 있다.

 

공연은 컴컴한 암전속에서 시작된다.마치 성인들의 야한 섹스 장면을 연상하듯 야릇한 신음 소리가 어둠속에서 새어 나오고 이어 불이 켜지면 그건 관객들의 기우였음을 알게 된다.오아시스세탁소 주인을 제외한 모든 사람들이 팔에 기브스와 머리에 붕대 감고 내는 신음소리였던 것이다. 피켓을 들고 세탁소 주인에게 '변상하라' , '진상을 규명하라' 고 난리 법석이다.
왜 이런 사고가 벌어졌는지 사건을 거꾸로 돌려 관객에게 보여 준다.

 

시골 변두리의 오아시스 세탁소 주인은 아내와 함께 착하게 일만 하며 세탁소를 운영한다.아버지로부터 대대로 이어 가는 가업이다.
아버지가 돌아 가시고 묵묵히 일만 하는 세탁소 주인 강태국은 세탁소를 팔고 떠나자는 아내 장민숙의 끈질긴 요구에도 아랑곳하지 않는다.하지만 아내는 딸 대영이가 요구하는 해외어학연수도 못보내 주는 현실이 안타까워 남편에게 자주 세탁소를 팔자고 한다.
하지만 세상은 원래 착하고 바르게 사는 사람들을 그냥 놔두지 않는다.
동네 부동산 부자 할머니의 임종을 앞둔 할머니의 아들과 딸 4명이 들이 닥쳐 할머니가 말한 "세탁"이라는 말 한마디에 오아시스세탁소로
몰려와 세탁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할머니가 맡긴것 없냐며 협박까지 한다.그리고 찾는 사람에게는 50%를 주겠다고 할머니의 장남이 제안을 하면서 다시 그 무엇인가를 찾기 위해 사람들은 정신줄을 놓는다.
사람이 아니라 동물처럼 욕구를 위해 돌진하는 사람들을 주인 강태국은 세탁기에 넣고 세탁을 한다.
마치 만화속 장면처럼 사람들은 비누방울속에서 하얗게 세탁된다.

 

대학로의 대표 동인제 극단 중 하나인 '모시는 사람들'의 배우들의 열연이 두드러지는 공연은 자연스런 코믹연기에 웃음을 참기가 힘들고 서민적인 생활의 단면을 잘 묘사하고 있다.지금의 빨래방이 아닌 시골 동네의 세탁소를 무대로 옮겨 놓은듯 리얼하다.아버지 유품을 꺼내 놓고 세탁소일을 하면서 살겠다는게 잘못이냐고 하소연하는 주인 강태국의 읍소는 우리 시대의 단면을 보여주는 듯하다.착하게 묵묵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그냥 그대로만 살 수 없게 만드는게 사회이기 때문이다.
재개발로 삶의 터전을 잃고 어디론가 떠나야 하는 사람들.그리고 착하게 살다 사기꾼에 속아 한푼 두푼 모은 재산을 잃어 버리는 사람들 그외에도 오아시스 세탁소처럼 착해서 힘든 사람들은 여전히 주변에 많다.
마음을 세탁하고 인간을 세탁하자는 오아시스세탁소의 외침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 이유다.
9월13일까지 공연된다.공연문의 02)507-6487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

 

 

[출연배우]

 

 

 

 

공연이 끝난 무대의 모습이다.

 

 

 

 

열심히 연기한 배우들^^

 

 

 

 

 

 

[티켓]

 

공연명:연극<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
공연일시:2015.7.1-2015.9.13
공연장소:대학로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
공연시간:평일 8시/토요일 3시,6시/일요일 3시(월,화 쉼)
러닝타임:100분
티켓가격:일반석 10,000 원
출연:조준형,이재훤,문상희,정종훈,송성애,공혜진,박은미,안소정,김명애
주최/기획:극단 모시는사람들
관람등급:만8세이상
공연문의:02)507-6487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9 오후 대학로 서연아트홀에서 연극<아빠,어디가?!>공연을 보고 배우들과 기념촬영

연출을 맡은 선동혁 배우가 내 카메라를 보고 여느 카메라라 다르다고 기자같다고 하신다 ㅋㅋ

 

 

딸/며느리/어머니/나/작은 아들/아버지 선동혁 배우/큰아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식과 부모의 유산 다툼을 그린 코믹풍자극,<아빠, 어디가?!>

 

신문지면이나 방송에서 보던 재벌가의 부모 자식간의 유산전쟁은 이제는 평범한 가정에서도 자주 보게되는 일이 되었다. 최근 드라마 [정도전]에서 이성계의 의형제 이지란 역을 맡아 구수한 함경도 사투리로 인기를 얻은 선동혁이 연출가로 돌아와 맡은 연극<아빠,어디가?!>는 부모가 사회에 기부하려는 유산을 지키기 위한 자식들이 아버지를 설득하다 실패하자 어머니에게 황혼이혼까지 권유하며 재산 지키기에 똘똘 뭉친다.

 

돈을 향한 자식들의 욕망과 아버지의 깊은 사랑을 그리고 있는 코믹 풍자극인 연극<아빠,어디가?!>는 한편으로는 씁쓸한 우리 사회의 자화상을 들여다 보고 있는듯 답답한 현실을 보여주지만 아버지의 깊은 속내을 알게 되면서 자식들이 회한의 감정을 가지게 되는 결말에 이르러서는 오히려 시원한 마음으로 안도하게 된다.

 

가시고기처럼 자신을 태워 지극정성으로 키웠던 자식들은 이제는 부모는 뒷전이었다가 자신들이 살려고 부모의 모든것을 내놓으라고 하는 시대가 되었고 무뚝뚝하게 일만 하던 아버지는 그런 사회적 환경에서 외로운 존재로 전락하고 말았다.이 연극을 보면서 잠시나마 아버지의 존재 ,부모님의 존재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공연으로 내년 1월 4일까지 대학로 서연아트홀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10-6311-5751

 

 

 

[시놉시스]

평생을 악착같이 돈벌이에만 매진해온 자린고비 전석두는 어느날 자신의 죽음을 예감하고
그동안 자신이 힘들게 모아온 전 재산을 고향에 있는 금강산 대학에 기부하고 자식들에게 이 사실을 통보한다.
3남매는 아버지의 재산을 얻기 위해 애원하고 회유하고 협박하지만 아버지의 결심은 요지부동이다.
아버지를 설득하는데 실패한 자식들은 어머니를 꼬드겨서 이혼소송까지 벌이고, 자식들은 최후의 수단으로 
말그대로  황혼이혼을 시키려하는데…

 

 

 

 

[출연 배우]

 

좌로부터 막내딸/며느리/작은 아들/아버지 선동혁 배우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아빠,어디가?!>
공연장소:대학로 서연아트홀
공연기간:2014년 11월 6일(목)~2015년 1월 4일(일)
공연일시:평일 8:00 / 토, 일 3:00, 6:00  (화요일 공연없음)
  (12월24일 3시, 6시 / 12월 30일(화) 공연있음, 12월 31일, 1월1일 쉼)
원  작 : 김광탁
연  출 : 선동혁
출  연 : 선동혁, 성인자, 김창준, 김덕주, 최동엽,박우열, 김민성, 김재일, 황수연, 박인영,임주영, 김가애
제작 : 허정(스카이가든씨어터)
사진 : 쌍마스튜디오 |디자인: 김소리 
조연출 : 김용덕, 박하경
기획: 한상훈, 지대현
제    작 : 스카이가든씨어터, 극단 굿판
예 매 처 : 인터파크 1544-1555.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공연문의 : 극단 굿판 010-6311-575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극<퍼즐>,2013 파파프로덕션 신작으로 아시아 초연!

 

 

퍼즐 맞추기는 관객의 몫!

 

연극 <라이어>, <우먼인블랙>, <프렌치 라이어>와 뮤지컬<영웅을 기다리며>로 대학로 공연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파파프로덕션의 2013 신작 공연<퍼즐>은 영화 <아이덴티티>의 작가로 잘 알려진 영국 작가 ‘마이클 쿠니(Michael Cooney)’의 작품이며 아시아 초연으로  원래, 희곡 ‘포인트 오브 데스 (Point of Death)’로 쓰여졌으나 영화 ‘아이 인사이드 (The I Inside)’로 관객들과 먼저 만났다. 작품은 사고 후 기억을 잃은 남자가 기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현실과 환상의 세계를 오가며, 혼재된 기억의 조각을 맞춰가는 동안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다.
촘촘한 구성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충격적 반전 그리고 운명은 결코 인간의 의도대로 흘러가지 않는다는
가볍지 않은 메시지를 담은 기대작이다.


엠블런스의 요란한 소리와 함께 병원 응급실에 실려온 남자.메디칼 드라마처럼 수술 가운을 입은 의사와 간호사가 침대에 누운 환자에게 심장마사지를 한다.그리고 극적으로 죽음의 고비를 넘긴 환자앞에 의사의 질문이 이어지고 '단기 기억상실증'이라는 진단하에 환자는 병원이 2년전에 교통사고가 나서 한번 와본곳이라는 기억밖에 없다. 그 2년동안의 공백을 찾기 위해 환자는 기억을 퍼즐처럼 맞추려 노력하면 할수록 점점 미스터리한 일들이 눈앞에 와 닿는다. 100분동안 관객은 몰입하여 환자처럼 퍼즐을 맞추지만 결코 쉽지 않다. 공연이 끝난 후 그 퍼즐은 완전 뒤엉켜 있다.


파파프로덕션은 한국 초연인만큼 질책도 겸허히 받아들이며 또한 기대도 크다고 말한다.공연 제목처럼
관객 자신이 연극처럼 퍼즐을 완성하기를 원하고 있다. 여러번의 시도로 퍼즐을 완성하는 것처럼 한번 두번 세번의 관람으로 관객이 스스로 퍼즐을 완성하길 바라고 있는 것이다.
퍼즐을 맞추기는 힘들어도 공연은 재미있다고 공연을 본 관객들은 말한다.
그것은 결말을 쉽게 내지는 못하지만 그동안 보지 못했던 신선한 소재의 공연과 배우들의 연기,탄탄한 스토리가 있기에 가능한 일일 것이다.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며 치밀하게 짜여진 연극 <퍼즐>은 대학로의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중인 <나와 할아버지> <트루웨스트>의 홍우진과 뮤지컬 <아르센 루팡> <영웅을 기다리며>의 강성이 서로 다른 매력의 ‘사이먼’을 선보인다. 또한 <김종욱 찾기> <영웅을 기다리며>에서 코믹한 연기를 선보인 원종환과 <김종욱 찾기>의 1대 멀티맨 ‘닥터 모리스’를 <프렌치 라이어>의 박기덕과 <스페셜레터> <총각네 야채가게>등에서 귀여운 매력을 발산한

윤석현이 ‘트레비트’를 번갈아 연기한다.
<라이어>의 모든 시리즈를 섭렵한 배우 김은주와 <프렌치 라이어> <오월엔 결혼할꺼야> <너와 함께라면>등
귀엽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선보였던 박민정, 연극 <드레싱>에서 고독한 현대인을 선보인 배우 ‘정보름’의 활약 또한 기대된다.  대학로에 떠오르는 신예 배우들이 총 출동한 이번 연극 <퍼즐>은 촘촘히 잘 짜여진 작품 구성에
젊은 센스가 넘치는 배우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공연은 11월 17일까지 대학로 해피 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66-6007

 

 [시놉시스]

희미한 기억의 끝, 그곳에는 무엇이 있을 것인가…


“내 이름은 사이먼. 1970년 2월 16일 생.
어머니는 캐서린 아버진 레오나르도 형은 피터…..

“오늘이 몇 일이죠?” "


...!!"


눈을 떴다.
2년의 기억이 사라졌다.
한 여자가 나를 찾아왔다. 그녀가 누군지 모르겠다.
안나라는 여자는 나의 아내라고 한다. 기억나지 않는다.
나의 마지막 기억은 트렉터 교통사고로 세인트 주드 병원에 실려온 2000년.
독극물로 인해 다시 병원에 실려온 2002년, 현재.

2000-2002!

엉켜버린 기억 속에서 익숙한 듯 낯선 공간과 사람들이 나를 두렵게 한다.
이 악몽 같은 현실 속에서 알게 된 형의 죽음!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무대]

 

[오늘의 배우]

 

[공연사진:연극열전/파파프로덕션 소유]-불펌금지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 : 연극 <퍼즐>
공연 기간 : 2013년 9월  7일 ~ 11월 17일
공연장소 : 대학로 해피씨어터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 4시, 7시 / 일 2시 5시, 월 쉼
         (9월 7일 7시, 9월 8일 5시, 9월 17-18 공연 없음, 11월 17일 2시)
티켓 가격 : 전석 30,000원
관람 등급 : 13세 이상
러닝타임 : 100분
작가 : 마이클 쿠니
각색, 연출 : 이현규
출연 : 홍우진 ,강성,전병욱, 원종환, 박기덕, 윤석현, 박민정, 정보름, 김은주
공연 문의 : 02-766-6007
제작 : 파파프로덕션
홍보마케팅 : ㈜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