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석'에 해당되는 글 14건

  1. 2013.01.26 뮤지컬<레베카>후기
  2. 2012.08.24 뮤지컬[헤드윅]후기

1920년대 후반 안개 낀 영국의 대저택 맨덜리저택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뮤지컬<레베카>는 로맨틱 스릴러이다.

특히나 무대 연출과 음악이 돋보이는 공연은 레베카를 향한 끝없는 연민으로 표독스럽게 '나'를 향한 댄버스 부인의

노래가 공연장을 온통 레베카의 절규와 울림으로 흔든다.

댄버스 부인 역의 신영숙이 특별한 존재감이 부각되고 있는데,신영숙의 가창력은 폭발적이며 레베카를 향한 애증을

잘 보여 주고 있다.레베카의 큰 축인 댄버스 부인 역의 또 다른 캐스팅 배우 옥주현의 무대도 기대가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무대 연출도 돋보이는데,맨덜리 저택뒤의 일렁이는 바닷가의 파도 그리고 특히 실제 불과 입체적인 효과를 담은

영상을 통해 연출한 거대한 저택이 불길에 휩싸이는 강렬한 마지막 장면은 명장면이다.

 

이 작품은 사고로 죽은 전 부인 레베카의 어두운 그림자를 안고 사는 남자 막심 드 윈터와 죽은 레베카를 숭배하며

맨덜리 저택을 지배하는 집사 댄버스 부인,사랑하는 막심과 자신을 지켜내기 위해 댄버스 부인과 맞서는 ' 나(I)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사건들이 로맨스와 서스펜스가 결합된 스토리로 섬세하게 전개된다.특히 '레베카'를 향한 댄버스 부인의 독이 된

사랑과 막심을 향한 '나(I)'의 위대한 사랑이 극적 대비를 이루며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뮤지컬<레베카>의 음악은 서스펜스와 심리적 깊이를 드라마틱한 선율에 덧입혀 감성적이면서도

미스터리 스릴러 요소가 강한 작품의 특성을 잘 반영했다.

각각의 인물들이 부르는 노래를 통해 심리상태와 인물들 사이의 갈등을 표출하고,속삭이는 듯한 합창과 효과음을 통해

공연의 전반을 지배하는 음침하면서도 오싹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특히 레베카를 숭배하는 댄버스 부인이 그녀가 다시 맨덜리 저택으로 돌아 오길 기다리며 부르는 '레베카'와

아무도 몰랐던 레베카의 진짜 모습을 진저리치며 자조하듯 막심이 부른 '칼날같은 그 미소'등은 비밀에 쌓여 있는

레베카의 존재와 그녀와 관련된 인물들의 심리 상태를 연상시키고 있다.

 

뮤지컬<레베카>는 막심 드 윈터 역에 유준상,류정한,오만석이 댄버스 부인 역에 옥주현,신영숙이 '나(I)'역에는

김보경,임혜영이 출연하고 최민철,에녹,이경미,최나래,이정화,박완 등 실력 있는 조연들과 특별 출연 하는

선우재덕이 함께한다.

공연을 보고 나면 다른 배역의 막심과 댄버스 부인 그리고 나를 만나고 싶어지게 만든다.

 

 

 

[포토존]

뮤지컬 레베카엘리자벳, ‘모차르트!’, ‘마리 앙뚜아네뜨 만든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 실베스터르베이(Sylvester Levay) 손에서 탄생한작품으로, 1938 출간된 대프니 모리에(Daphne du Maurier)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알프레드 히치콕(Alfred Hitchcock) 영화 레베카 영감을 받았다. 1940년에 제작된 영화레베카 사이코, ‘39계단, ‘암살자의 ,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등의 영화로 스릴러라는 장르를 확립한스릴러의 거장 히치콕감독의 영화 유일하게 아카데미상 작품상을수상한 작품이다.

최고의 호흡을자랑하는 극작가 미하엘 쿤체와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는 작품마다 스펙타클한 무대 위에서 특유의 섬세한 표현과 독특한 시선으로 인물을 재해석하고 완벽한 음악으로 표현해 유럽 뮤지컬의 대표적인 거장으로 손꼽힌다. 뮤지컬 레베카 이야기 익명의 나레이터(I)’ 순진하고 미숙한 어린 소녀 같은 모습에서 강하고 자기 확신에 여성으로 변화하는 과정에 초점을 맞춰 스토리를 전개한다. 미하엘 쿤체는 감동적인 러브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의 어두운 요소들을 결합해 드라마를 구성하고, 실베스터 르베이는 감성적이면서 긴장감이 고조되는 스토리를 모든 음과 노래에 담아 음산한 미스터리와 깊은 감정의 변화까지 절묘하게 음악으로 표현했다.

 

[오늘의 출연 배우]

[티켓]

 

공연명:뮤지컬 레베카 (Musical Rebecca)

공연장소:LG아트센터

공연기간:2013 1 12()~ 3 31()

공연시간:화-금 오후 8, 토 오후 3시·7, 일 오후 2시·6

티켓가격:VIP 13만원 / R 11만원 / S 8만원 / A 5만원

주최:SBS, ㈜인터파크INT,EMK뮤지컬컴퍼니

주관:이데일리㈜, 떼아뜨로

제작:㈜EMK뮤지컬컴퍼니

홈페이지:www.musicalrebecca.co.kr

커뮤니티:네이버 카페 공연보는날 cafe.naver.com/musicalday

트위터: @Theatro

공연문의:6391-6333

예매처:인터파크 티켓 1544-1555, LG아트센터 02-2005-0114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일 저녁 8시 공연장인 KT&G 상상아트홀에는
많은 여성 관객들이 헤드윅을 관람하기 위해 모였다.
전체 관객의 80%이상이 여성관객이었으며 간간이 연인커플이 자리하고 있었다.
앵그리인치 밴드의 폭발적인 음악과 동시에
헤드윅으로 박건형이 등장한다.
섬세한 미모의 비주얼과 가녀린듯한 몸매로 등장한 헤드윅으로 관객석은
술렁거리기 시작하고 이내 음악에 빠져 들었다.
마지막 커튼콜은 열광의 도가니 였고 관객들은 모두 기립하여 호응을 했다.

 

박건형이 정말 멋진 배우였구나 하고 실감한 하루였어요^^

 

 

뮤지컬 <헤드윅>은 오리지널 캐스트이기도 한 존 카메론 미첼이 대본과 가사를 쓰고,

오리지널 기타리스트인 스티븐 트래스크가 곡을 붙인 락 뮤지컬로 동독 출신의 실패한 트랜스젠더 락 가수 ‘헤드윅’이
그의 남편 ‘이츠학’, 락 밴드 ‘앵그리인치’와 함께 펼치는 콘서트 형식의 작품이다.
싸구려 의사로 인해 성전환 수술에 실패한 동베를린 출신의 트랜스젠더 락커 ‘헤드윅’의 이야기를 그린

금세기 최고의 스타일리쉬 락 뮤지컬 <헤드윅>은
1912년 역사적인 침몰한 타이타닉호의 생존자들이 묵었던 뉴욕 웨스트 빌리지 허드슨 강가의
허름한 호텔 리버뷰의 볼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헤드윅의 모놀로그, 거칠고 투박한 느낌의 애니매이션,

 그리고 전세계 락 매니아들이 열광하는 최고의 펑크 락은 바로 지금 이 순간도

전 세계 80여 도시에서 끊임없이 공연되며 매일 밤 매진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출연진]
헤드윅 役:  오만석, 박건형
이츠학 役:  이영미, 안유진
앵그리인치 밴드:  이준, 박웅(1st 기타)
                                Zakky, 이준희(2nd 기타)
                                       김민기, 채제민, 이성현(드럼)
                                         서재혁, 강창용, 양시온(베이스)

 

이츠학의 두배우 이영미/안유진

 

 

[SYNOPSIS]
제목만큼이나 이상한 헤드윅의 이상한 줄거리
헤드윅의 원제는 “Hedwig and the Angry Inch.” 우리말로 옮기면 헤드윅과 열받은 일인치가 된다. 정말이지 괴상한 제목이다. 공연이 진행되면서 관객은 헤드윅은 누구이며, 도대체 열받은 일인치의 사연이 무엇인가를 주인공 헤드윅의 모놀로그와 노래, 하드락 밴드, 그리고 애니메이션을 통해 알게 된다.

이야기는 1961년 동독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베를린 장벽이 올랐을 때, 동 베를린에서 엄마와 단둘이 살고 있는 한셀은 여자 아이 같이 소심한 소년. 그의 유일한 즐거움은 좁은 아파트에서 미군 라디오 방송을 통해 듣는 데이빗 보위, 루 리드, 이기 팝 등의 락 음악을 듣는 것이다. 그러던 어느날 한셀에게 암울한 자신의 환경을 탈출할 기회가 찾아온다. 바로 미군 병사가 루터가 그에게 여자가 되는 조건으로 결혼을 제의한 것이다. 한셀은 엄마 이름인 헤드윅으로 이름을 바꾸고, 성전환 수술을 받지만, 싸구려 수술의 실패로 인해 그의 성기엔 여자의 그것 대신 일인치의 정체불명의 살덩어리만 남게 된다.

미국으로 건너온 헤드윅은 루터에게 버림 받고, 캔사스 정션 시티의 트레일러 하우스에서 소일거리로 연명하는 처량한 신세가 된다. 그러던 중 헤드윅은 자신의 첫 사랑인 음악을 통해 재출발을 꿈꾼다. 그녀는 화장을 하고, 가발을 쓰고, 락 밴드 앵그리 인치를 조직하여 변두리의 바와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을 전전하며 노래를 부른다. 그러던 어느날 그녀는 16세의 어리숙한 소년 토미를 만나 사랑에 빠지고, 락 음악을 가르쳐 주지만, 일인치의 살덩이의 존재를 알게 된 토미는 그녀를 배신하고 그녀가 만든 곡들을 훔쳐 세계적인 락 스타로 도약한다. 한편 깊은 상처를 얻은 헤드윅은 크로아티아 투어 중 자그레브 최고의 드랙퀸 이츠학을 만나, 그가 다시 여장을 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이츠학을 미국으로 데려온다.  이츠학은 이제 헤드윅의 남편이자, 앵그리인치 밴드의 백보컬을 맡는다.

토미의 전국 투어 콘서트를 졸졸 따라다니며 토미의 공연장의 옆에 위치한 레스토랑에서 공연을 하던 헤드윅은 어느날 길에서 우연히 토미를 만난다. 배반과 상처와 증오의 감정을 접어둔 채, 잠시 재회의 기쁨을 나누던 중, 이들이 운전하던 차가 스쿨버스를 들이박으면서 큰 사고가 나고, 이 사고를 통해 비로소 헤드윅의 존재가, 그리고 기구한 일인치의 사연이 세상에 드러난다.   

동독 출신 트랜스젠더 락 가수의 이야기는 어느새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다가온다. 아픈 과거를 가진, 분노를 품고 사는, 사랑을 갈망하는,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찾고자 하는, 잃어버린 반쪽을 찾고자 하는 이들의 이야기. 헤드윅의 기나긴 여정의 끝은 무엇일까? 무대 위의 비상구가 스르르 열리면서 영광의 광채와 관중들의 환호가 밀려들어 온다…. 

 

1층 카페에서 김치덮밥을 먹고 공연장 3층을 올라 갔어요.

 

[티켓]

 

[사진:쇼노트]

 

 

'공연 및 영화리뷰,회상,당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극[가위]후기  (0) 2012.08.28
뮤지컬[메노포즈]후기  (1) 2012.08.27
뮤지컬[헤드윅]후기  (0) 2012.08.24
연극[이웃집 발명가]후기  (0) 2012.08.23
뮤지컬[왕세자 실종사건]후기  (0) 2012.08.18
연극 [옹점이] 후기  (0) 2012.08.17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