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골목길과 앙상블 시나위 콜라보레이션 무대,<소월산천(素月山川)>

 

 

극단 골목길이 올해의 마지막 무대를 앙상블시나위와 함께 콜라보레이션으로 공연한다.
극단 골목길과 앙상블시나위는 ‘햄릿 업데이트_길 위의 햄릿(2011년/정보소극장)’을  시작으로 ‘전통에서 말을 하다(2012년/충무아트홀)’, ‘전통에서 춤을 추다(2012년/충무아트홀)’, ‘사람, 꽃으로 피다(2012년/고양아람누리)’ 등 많은 공연을 함께 해왔다.
실제 국악연주와 배우의 연기, 무용수의 몸짓 등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모든 표현을 조화롭게 연출하여 장르의 구분을 둔 공연이 아닌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다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각자의 장르에서 꾸준히, 때론 함께 작품활동을 해온 두 단체가 2014년 12월 31일 올해의 마지막을 관객들과 함께 하고자 콜라보레이션으로 공연하는 <소월산천>은 12월 30일 및 12월 31일 총 2회에 걸쳐 소극장 시월에서 공연한다.
공연문의 극단 골목길 02)6012-2845,소극장 시월 02)6349-1010

 

 

 

[포스터 이미지 제공:극단 골목길]

 

 

 

공 연 명:소월산천(素月山川) 
             - 시인 김소월 그는 누구인가?
일   시:2014. 12. 30(화) ~ 12. 31(수)
          - 평일 8시 (총 2일 2회)
공연장소:소극장 시월 (구. 배우세상소극장)
주최:소극장 시월
제작/주관:극단 골목길, 앙상블 시나위
후원:서울특별시,서울문화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시간:80분
관람등급:중학생이상 관람가
출 연 진:극단 골목길  - 고수희 신덕호 김은우 심재현
              앙상블시나위 - 신현식 김양화 황영권 이성준 정송희 허희정

제 작 진:

작  /  연출 l 박 근 형,작 곡/편 곡l 앙상블 시나위,조  연  출 l 나 영 범,무 대 감 독 l 김 병 건 
무대디자인 l 김 태 훈,조명디자인 l 성 노 진,홍보디자인 l 김 예 란,분      장 l 김 민 희,
의      상 l 안 소 영,소      품 l 남 수 현,오퍼레이터 l 김 동 원 

예 매 처:옥션티켓 옥션 1566-1369  http://ticket.auction.co.kr/
관 람 료: 전석 30000원
         *단체할인(20인 이상) / 조기예매할인(2014.12.29일까지) / 장애인, 국가유공자 - 50%
         *자세한 문의사항은 전화로 부탁드립니다.
공연문의:극단 골목길 02)6012-2845 , 소극장 시월 02)6349-101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극장 시월(구. 배우세상 소극장)이 <2014 소극장 시월 프로젝트 - 무대 위에 쓰는 詩> 제 4탄으로 천재 작가 ‘이상’의 이야기 <하늘은 위에 둥둥 태양을 들고>를 10월 22일부터 무대에 올린다.

 

매일의 단조로운 생활속에서 무기력을 느낀 주인공의 어느 하루를 통해 자신의 권태를 자각할 수 있다는 소소한 기쁨과 함께 결국 권태로 이어지는 삶의 무력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상 특유의 문학적 향기가 느껴질 이번 작품은 10월 22일부터 11월 2일까지 소극장 시월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공연문의는 극단 골목길 02)6012-2845,소극장 시월 02)6349-1010 로 하면 된다.

 

 

 

(좌로부터 이상 역 권혁,조카 역 이호열)

 

 

[공연 개요]

공연명:하늘은 위에 둥둥 태양을 들고
일  시:2014.10.22(수)~11.2(일)
공연시간:평일 8시/ 토 4,7시 /일 4시(쉬는 날 없음)
공연장소:소극장 시월(구.배우세상소극장)
주최:소극장 시월
제작:극단 골목길
후원:서울특별시,서울문화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시간:80분
관람등급:전체관람가
출연진:권혁 , 이호열
예매처:인터파크 1544-1555/메세나티켓 02)549-6589/옥션 1566-1369/대학로티켓닷컴 1555-7838
관람료:일반 30,000원 / 학생20,000(대학생포함)
공연문의:극단 골목길 02)6012-2845 / 소극장 시월 02)63499-1010

 

(사진제공:극단 골목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인기 TV프로그램인 '불후의 명곡'의 MC 신동엽씨가 자주 쓰는 '믿고 들을 수 있는 ' 표현처럼 믿고 볼 수 있는 극단 골목길의 연극<만주전선>은 2014년의 "나"가 중심이 되어 70년전 만주벌판에서 살아 남기 위한 "나"의 아버지, 할아버지 ,할머니 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일본이 좋아서가 아니라 죽도록 힘들어 도피 수단으로 일본인처럼 동화되고 싶어 했던 슬픈 역사의 수레 바퀴속에서 살았던 조선 청년들의 삶과 중국,일본,미국,러시아 등 주변 국가들의 자국 이익만을 추구하는 현재의 시점에서 우리 젊은이들의 모습을 서로 비교되도록 돌아 보는 계기가 되는 공연이다.일본의 억압에 처절하게 짓밟힌 조선의 백성들과 멸시에 힘들었던 우리의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삶속에서 오늘을 사는 지혜를 터득하고 힘을 키우는 교훈을 다시금 다지게 하는 작품이다.

 

극단 골목길의 <2014 소극장 시월 프로젝트 - 무대 위에 쓰는 詩> 제 1탄으로 공연되었던 ‘만주전선’은 이번 앵콜 공연을 8월 31일까지 소극장 시월에서 공연한다. 공연문의는 극단 골목길 02)6012-2845,소극장 시월 02)6349-1010

  

 

 

[시놉시스]
1940년 즈음, 만주국 수도 신경(지금의 중국 창춘(長春)).
조선에서 유학 온 어느 유학생의 자취방.
여럿의 남녀학생들은 정기적으로 모여 문학과 역사, 사랑, 그리고 떠나온 고향에 대한 향수를 나눈다.   또한 동북아정세와 미제와의 전쟁에 대한 논쟁 등 열띤 토론을 펼친다.이들 모두에게는 공통된 꿈이 있다.   부와 명예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만주국의 고위관리가 되어 일본인처럼 사는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친구가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한 것이다.그 친구의 부상으로 인한 온갖 의문과 추측이 난무하는데...

 

 

 

 

 

 

[무대]

 

[공연사진:극단 골목길 소유입니다]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소극장 시월 프로젝트 - 무대 위에 쓰는 詩> 1탄으로 공연되었던 <만주전선>이 관객과 평단의 관심에 힘입어 앵콜공연으로 오는 8월 8일 관객과 만난다. 70년전 만주벌판에서 풍운의 꿈을 안고 떠난 조선 청년들의 사랑과 우정을 담은 작품으로 대학로 소극장 사이에서 '삶의 압축'과 '시대정신'이라는 연극적 본질을 탐구하는 소극장 시월에서 공연된다.

 

 


 

공 연 명

만주전선

 

 

일 시

2014. 8. 8() ~ 8. 31()

- 평일 8/ 4, 7/ 4(2125)

- 수요일 공연 없음

 

 

공연장소

소극장 시월(. 배우세상소극장)

주최

소극장 시월

 

 

제작

극단 골목길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시간

90

관람등급

중학생이상 관람가

 

 

출 연 진

강지은 정세라 권혁 이봉련 김은우 김동원

 

 

제 작 진

/ 연출 l 박 근 형

조 연 출 l 이 은 준

무 대 감 독 l 나 영 범

무대디자인 l 정 헌 조

조명디자인 l 성 노 진

음 악 l 박 민 수

의 상 l 김 민 희

소 품 l 심 재 현

분 장 l 정 승 은

오퍼레이터 l 김태훈, 남수현

진 행 l 안 소 영

 

 

예 매 처

인터파크 1544-1555

http://ticket.interpark.com/

옥션 1566-1369

http://ticket.auction.co.kr/

메세나티켓 02)549-6589

http://www.mecenatticket.com/

대학로티켓닷컴 1555-7838

http://대학로티켓.com/

 

 

관 람 료

일반 30,000학생 20,000(대학생 포함)

*단체할인(20인 이상) / 조기예매할인(2014.8.7일까지) / 장애인, 국가유공자 - 50%

*자세한 문의사항은 전화로 부탁드립니다.

 

 

공연문의

극단 골목길 02)6012-2845

소극장 시월 02)6349-1010

 

 

(사진 제공:극단 골목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