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아이돌 출신 오종혁, 연극 배우로 데뷔하다

연극 <프라이드> 연습 사진 공개

 

 

 

 

뮤지컬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원조 아이돌 그룹 클릭비출신의 오종혁이 연극 <프라이드>로 연극 데뷔 무대를 갖는다.

 

연극 <프라이드>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 소수자가 겪는 억압과 갈등, 사랑과 용기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당시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평단의 극찬을 받았으며, 영화 <향수>벤 위쇼의 연극 데뷔로도 화제를 모았다.

 

오종혁은 벤 위쇼가 연기했던 극 중 올리버역을 맡아, 같은 이름으로 1958년과 2014년을 살아가는 전혀 다른 두 인물을 연기한다. 연습에 매진 중인 그는 억압된 사회 분위기 속에서 차분하지만 스스로를 찾아가는 적극적인 1958년의 올리버와 자신의 성 정체성에 대해 당당하지만 남모를 상처로 인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2014년의 올리버를 넘나드는, 쉽지 않은 감정선을 잘 표현하고 있다. 공개된 연습사진 속 오종혁은 아련한 눈빛 연기로 극중 인물이 겪는 아픔과 고통을 고스란히 전하며 그가 보여줄 연극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뮤지컬 <쓰릴 미>, <그날들>, <공동경비구역 JSA>, <블러드 브라더스>까지 화제작에 연달아 캐스팅되어 공연계의 블루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오종혁은 뮤지컬을 통해 처음 연기를 배운 후, 정말 연기만으로 무대에 서보고 싶었다.작은 감정 하나하나까지 관객들에게 전달되는 경험을 보고 싶다.고 연극 도전에 대한 소감 밝혔다. 연극 팬들 역시, 그가 선보일 새로운 모습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인 <프라이드>2008, 영국 초연 당시 비평가 협회 각본상,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작품상 등을 휩쓸었던 수작으로, 8 1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한국 초연 무대으로 관객과 만난다. (문의 02-766-6007)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연계에서 사랑 받고 있는 () 소수자

성적 정체성을 넘어 나는 누구인가?’에 대해 근원적 질문을 던지다.

 

 

         연극<프라이드>                                       연극<수탉들의 싸움>

 

 

프라이드

수탉들의 싸움

 

2014.8.16~11.2

2014.7.11~8.3

공연장

아트원씨어터

두산아트센터 Space111

원작자

알렉시 캠벨

(Alexi Kaye Campbell)

마이크 바틀렛

(Mike Bartlett)

 

2008, 로열 코트 극장 ,

2009, 로열 코트 극장

 

김동연

송정안

 

이명행∙정상윤, 오종혁∙박은석

김소진∙김지현, 최대훈∙김종구

박은석, 김준원

손지윤, 선종남

 

()소수자, 익숙한 핫 아이콘이 되다.

 

요절한 천재 음악가 조나단 라슨의 <렌트>, ‘남자들의 화려한 쇼’라는 수식어를 내세운 <라카지>, 한국 초연 10주년을 맞이한 <헤드윅>, 밀리언 히트팝으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 <프리실라> 그리고 올해 연말, 개막을 앞두고 있는 <킹키부츠>까지 공연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거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이 작품들의 공통점은 성() 소수자를 소재로 한 화려한 쇼(show)’라는 점이다. 신나는 음악과 춤을 기본으로, 별난 의상과 짙은 메이크업으로 표정을 숨긴 주인공들의 화려한 쇼(show) 뒤에 숨겨진 외로움과 고독함을 전하며 관객들을 사로잡는 이 작품들 속에서 성() 소수자는 더 이상 새로운 소재가 아니다.

 

최근에는 미디어에 의해 다루어지는 횟수도 점점 늘고 있다. 과거에는 단순한 소재나 가십거리에 불과했으나 최근에는 일상적이거나 혹은 진지하게 다루어 지고 있다. 가령 드라마 <커피프린스>의 단순한 코드에서 <인생은 아름다워>의 소재로 확장, 최근 <응답하라 1997>에서는 동성 친구를 짝사랑하는 것을 제외하면 다른 등장 인물들과 다를 것이 없는 캐릭터의 자연스러운 일부분으로까지 발전했다.

 

최근, 연극계에서도 성() 소수자를 소재로 한 뛰어난 작품 두 편이 눈길을 끌고 있다. 8월 개막을 앞둔 연극 <프라이드>와 현재 공연 중인 <수탉들의 싸움>이다. () 정체성에서 확장된 보편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이 두 작품은 메시지 외에도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는 점이 흥미롭다. 두 작품 모두 영국 출신의 작가에 의해 쓰여졌으며, 영국 국립극장의 로열 코트 극장(Royal Court Theatre)에서 초연 무대를 올렸고, 두 작품 모두 영화 <향수>의 벤 위쇼가 출연해 화제가 된바 있다. , 뛰어난 작품성을 인정받아 각각 2009(프라이드) 2010(수탉들의 싸움)에 로렌스 올리비에 상을 수상했다. 게다가 올해, 국내 초연 무대를 갖는 이 두 작품에 배우 박은석이 출연한다는 점도 흥미롭다. 하지만 이 작품의 가장 본질적인 공통점은 단순히 성적 취향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나는 누구인가?’라는 근원적 질문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는 점이다.

 

연극 <프라이드>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 소수자 겪는 억압과 갈등, 사랑과 용기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작품 속 수 많은 은유와 암시를 통해 두 시대를 오가는 완성도 높은 연극 <프라이드>나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 질문을 통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한다. 8 1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문의 02-766-6007)

 

연극 <수탉들의 싸움>동성애자 존이 오래된 남자친구인 M과 새롭게 사귀게 된 여성 W사이에서 한 사람을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놓이면서 누구를 선택할 것인가?’가 아닌 나는 혹은 그는 어떤 사람인가?’에 대해 고민하며 주체성과 선택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권투장과 같은 심플한 무대 위의 격렬한 말싸움 속 진지한 주제를 던지며 관객과 언론의 호평을 받고 있다. 8 3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스페이스 111에서 공연한다. (문의: 070-4648-7519)

 

(사진 제공:연극열전)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호기심과 동시에 같은 남성으로 느끼는 약간의 이질적인 기분으로 공연장을

쭈뼛거림으로 찾은 나는 공연 시간이 흐를수록 너무나 만족스럽고 즐거운 마음이었다.

특히나 지화자 역할의 문민형 배우의 특출한 연기 덕분에 공연장은 폭소 그대로 였다.

그렇다고 재미만 있는건 아니다.

오마담 역의 이상곤 배우가 중간 중간 뱉어내는 성소수자들의 내면의 얘기를 들을때면

가슴이 저려 오면서 그들의 고충이 공감을 불러 오기도 한다.

너무나 재미있는 공연 이었다.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이는 그야말로 블랙로즈만의 멋진 공연이었다.

대박 장면은 지화자의 비욘세 공연 장면을 연기한 지욘세의 공연이었다.

 

 

 

드랙퀸(Drag Queen)

카바레,디스코텍,공연이나 영화에서 화려한 여성 복장으로 하고 음악과 댄스,립싱크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남성을 지칭하는 단어로 공연자들이 화려한 장식의

긴 드레스를 끌고 다니는 모습에서 기원하였다.

현재는 유미주의를 지향하는 남자 성소수자들을 의미하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다.

 

 

 

[줄거리]

한때 잘나갔던 드랙퀸 클럽 '블랙로즈'는 불황으로 월세도 몇달치가 밀리고

월세를 독촉하는 김사장의 요구에 클럽 오마담은 괴롭기만 하다.

클럽을 비워 달라는 김사장이 한가지 제안을 하게 되는데,그것은 후원자가

나타났으니 3개월만 후원자와 같이 잘 지내 보라는 것이다.

하지만 후원자라는 홍사장은 동성애혐오자로 드랙퀸들에게 2미터 접근 금지를 명한다.

후원자와 클럽 블랙로즈의 드랙퀸의 동거가 시작되면서 블랙로즈는 다시

그들만의 자유로운 공간인 클럽의 비상을 꿈꾸게 된다

 

 

 

 

[배우]

홍사장(박세웅):거물급 폭력조직 넘버 2로 절대적 호모포비아(동성애혐오자).

                      의외로 한때 댄서가 꿈이었다.

오마담(이상곤):현재 블랙 로즈 클럽의 사장이자 우아하고 지적인 최고의

                      프로 드랙퀸

준호(지인규):블랙로즈 클럽의 남자 댄서이자 김사장 역할

지화자(문민형):자신의 성정체성으로 이해하는 가정에서 자라 당당하고

                      여유있으며 위트가 넘친다.몸매도 근육질인 블랙로즈 최고의 킹카 드랙퀸

소희(노현):성전환 수술로 진짜 여자되는 것이 인생 최대의 목표.출중한 미모와

               사랑 앞에서 꼼짝 못하는 순정파로 블랙로즈 최고의 에이스 드랙퀸

에밀리(김종남):블랙로즈 클럽의 새내기 막내 드랙퀸으로 엉뚱한 발상과 사차원적인

                       행동으로 지화자를 당황시키는 귀요미

광준(박재우):블랙로즈 클럽의 남자 댄서이자 소희의 남자친구 역할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