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선물 수예당 화과자 어때요

 

수예당 화과자 7만원이상 구입시 제주도 2인 항공권을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어요.

맛있는 화과자 구입하고 제주도항공권도 받는 일거양득 이벤트 대박이네요.

소식 전해드릴게요.

 

 

이맘때면 항상 수예당 화과자가 생각난답니다.

워낙 단것을 좋아하기도 해서이기도 하지만

부드러운 맛이 한번 먹어 본 사람은 그 맛을 잊을 수가 없기 때문이죠.

 

포장지를 열어 보니 이렇게 선물 종이백과 함께

배송되어 왔어요

 

 

 

제품과 선물할 수 있도록 종이백도 같이 들어 있어요

수예당 화과자는 명절선물로 손색이 없는 상품이에요

어르신들도 좋아하시고

아이들도 좋아하기 때문이랍니다.

 

 

 

종이백에 넣으니 완벽한 선물포장으로 되었어요.

당장 들고 가서 선물로 드리고 싶지만 

받은것을 또 드린다는것도 맞지않고 이번 명절선물은

수예당 화과자로 할까 생각중입니다.

 

 

 

 

수예당의 모든 재료는 자연에서 얻은 건강한 원료를 

사용하고 있으며

수예당은 화과자 전문회사로 현재 만주,양갱,케이크 등

다양한 과자 및 디저트류를 생산하고 있어요.

 

 

 

수예당 화과자는 

생일선물,답례품,축하선물,이바지,예단,간식,명절기업단체주문에 추천드려요.

 

수예당 화과자는 냉장보관해서 드시면 좋아요.

장시간 보관할 경우 냉동보관후 드실때 해동해서 드시면 됩니다.

 

본사 및 공장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유산길 17번길 140(내유동)

고객센터 1544-6431

www.suyedang.com 참고하세요~!

 

 

 

이제 궁금한 화과자를 개봉할 시간입니다.

어떤 제품이 왔을까요

짜짠 개봉박두~

 

 

 

 

감사1호입니다

39,500원

화과자5입+일반만주5입+일반양갱5입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19x30x5cm

아담한 사이즈로 앙증맞네요.

가격대도 부담없고 좋지 않나요

 

 

 

 

화과자 색깔 좀 보세요

달달함이 그냥 묻어 나옵니다

만주도 완전 맛있어 보이시죠.

 

 

 

 

일반 만주 입니다.

저는 만주도 좋아하는데요.

부드러운 맛과 안에 들어 있는 앙금이 너무 맛있더라구요.

 

 

 

단풍잎과 빨강 사과 

완전 탐스럽고 맛있어 보이네요

 

맛있져~

맛있져~어

수예당 화과자 명절선물로 이만하면 합격입니다.

 

 

 

겨울에는 역시 홍시가 너무 맛있는데

수예당 화과자도 홍시를 만들어 낸답니다

요렇게 말이죠

완전 예쁘답니다.

 

 

 

겉면에 수북히 붙어 있는

견과류라 맛있음을 보여주는듯 하네요

수예당 화과자 좋아요

제가 워낙 좋아합니다

 

 

 

수예당 화과자 비주얼 보세요

초록의 싱그러움을 보여주는 듯한 화과자입니다.

색깔 너무 이쁘네요.

 

 

 

이 아름다운 색의 조화가 예사롭지가 않아요

화과자는 수예당 만한게 없는것 같아요

저는 수예당 화과자만 찾는 답니다.

 

 

 

 

양갱도 제가 좋아하는 수예당 제품입니다.

호박양갱으로 몸에도 좋을것 같은 

자연에서 얻은 재료로 만든 화과자입니다.

 

 

 

만주위에 호두가 올려져 있어요.

영양까지 생각한 수예당 화고자라서

명절선물로 이만한게 없다 생각이 들어요.

어린이나 어른 모두 좋아할 제품이니 추천드립니다.

잘 먹겠습니다~!!! 

 

 

#.본 포스팅은 제품을 증정 받아 작성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군가에 빚을 졌다면 갚아야 편안하다,연극<선물>!

 


누구나 살면서 고의든 타의든 남에게 빚을 지고 산다.그 빚은 상대에게 끼친 폐해에 따라 본인 스스로도 괴로운 기억으로 남아 그 빚에서 벗어나려고 해도 그림자처럼 계속 따라 다니는것 또한 사실이다.
연극<선물>은 각기 다른 죄목으로 한 방에 모인 수감자들이 교도소 교정프로그램인 연극놀이를 통해 자신이 과거에 저지른 잘못을 털어 놓고 회개하고 그 잘못에 대한 빚을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으로 선물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극은 배임,횡령죄로 복역 중인 바지사장 ’김태수’와 절도죄로 복역 중인 잡범 ’조한수’가 있는 감방에 살인죄로 5년형을 선고받은 뇌병변 장애인 신참’강우람’ 이 들어오면서 부터 극이 시작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다른 생활방식 때문에 교도소는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고, 함께 참여하게 된 교정프로그램 연극놀이를 통해 숨겨졌던 이들의 과거가 하나씩 밝혀지며 감방 생활을 했던 이들에게는 작은 변화가 생기게 된다.


중소기업 바지 사장 태수는 배임 횡령죄로  복역중이다.같은 감방에는 절도죄로 복역중인 한수와 뇌병변장애인으로 살인죄로 복역중인  우람이 같은 방을 사용한다.죄목도 다른 세 명의 복역수는 연극 속의 연극놀이를 통해 관객에게 그 감동을 전한다.
뇌병변장애인으로 연기를 펼치는 강승호 배우의 연기가 만만치 않다.뇌성마비 장애인을 많이 보고 연기 연습을 한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진다.그는 장애인이기에 겪을 수 밖에 없었던 세상의 차별과 봉변을 온 몸으로 느끼고 감옥에 들어온 청년이다.
평범한 가정에서 누구나 하는 사랑하는 어머니와 아버지 여동생과 같이 따뜻한 저녁 식사를 하는 것이 연극에서 가장 하고 싶은 일이다.연극놀이가 진행될 수록 한 사람 한 사람의 비밀이 벗겨지고 관극하는 관객으로 하여금 아픔에서 점차 감동을 전한다.

연극<선물>은 광주 5.18을 색다른 시선으로 담아내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던 극단 산의 신작이다. 연극과 연극, 퍼포먼스 등 장르를 넘나들며 재미와 감동, 탄탄한 구성으로 대중에게 인정을 받고 있는 작가 겸 연출 ‘윤정환’이 연극 속의 연극놀이를 통해 현실과 극을 오가며 전하는 진심을 통한 섬세한 심리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특히 연극 속의 연극놀이를 오가며 벗겨지는 비밀스런 스토리가 관객을 집중하게 만든다.배우 강애심, 신덕호, 이건영, 장재권 등 대학로 명품배우들의 하모니가 찐한 감동의 무대를 만든다.뇌성마비장애인 역에는 뮤지컬에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정욱진이 첫 연극에 도전하며 강승호 배우가 더블 캐스팅으로 열연을 펼친다.10월 23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공연된다.

 

 

(선물 포스터 이미지=벨라뮤즈(주)제공)

 

 

 

[시놉시스]

 

중소기업의 바지사장을 지낸 ‘김태수’는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4년형을 받고 3년째 복역 중이고, ‘조한수’는 절도로 ‘김태수’

와 같은 방에 복역중이다.
이곳에 살인으로 5년형을 받은 뇌병변장애인인 ‘강우람’이 들어오면서 서로 다른 생활방식으로 인해 교도소는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

다.
‘김태수’와 ‘조한수’는 매주 교도소에서 진행하는 교정 프로그램인 연극 교실에 참석하며 연극 치료를 받고 ‘강우람’도 이들과

함께 연극 교실에 참여하게 된다.
연극 치료가 진행됨에 따라 이들의 숨겨진 과거가 하나씩 드러나게 되고 ‘김태수’는 과거 군복무 시절 실수로 저질렀던 잘못을 떠올

리며 사과를 하기 위해 피해자인 소녀의 행방을 추적하게 된다.
애써 지웠던 기억, 가슴 속에만 묻어 두었던 과거의 일들이 연극 교실을 통해 하나씩 밝혀지기 시작하는데..

 

 

 

 

[오늘의 출연 배우]

 

 

 

 

[무대]

 

 

 

 

 

[커튼콜 사진]

 

 

강애심 배우

 

 

 

 

 

좌로부터 신덕호,강승호,이건영 배우

 

 

 

 

 

 

 

 

 

좌로부터 신덕호,정아혜,강애심,김조연,장재권,김화영,강승호,이건영 배우

 

 

 

[프로그램북]

 

 

 

[티켓]

 

 

[공연개요]

공   연   명:연극 <선물>
일        시:2016년 10월 06일(목)~ 23일(일)
공 연 시  간:평일 8시ㅣ 토요일 3시, 7시ㅣ일요일 3시ㅣ화요일 공연없음
장        소:선돌극장
티   켓   가:전석 3만원
관람    시간:90분
관람    연령:만 15세 이상
예        매:인터파크 (1544-1555,www.interpark.com)
주        최:서울문화재단
주관 / 제 작:극단 산
홍보  마케팅:벨라뮤즈㈜ 02-3454-140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의 극장 용 개관 10주년 기념으로 개막작인 강태환,강은일,강산에<3.강. 5.륜>공연을 관람하고 대기실에 있던 기념품을 구경하다 직원의 안내로 다양한 상품이 더 많이 전시된 극장 용 밖 계단 아래 좌측 전시장의 기프트샵을 들러 한참을 구경했다.

외국인에게 선물하거나 외국에 나가 있는 친지에게 선물하기에 좋은 많은 상품이 많았다.

 

 

 

 

직원의 허가를 받아 촬영했지만 물건 구경하는 사람들 눈치 보느라 셔터를 빨리 눌러 사진을 찍다 보니 선명치 못한 사진이 많다.

이 사진들 외에 500원짜리 지우개부터 몇백만원의 우리나라 보물 모형 상품까지 다양한 많은 상품이 진열되어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