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배우가 추적하는 명성황후의 한(悍),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1895>!

 


개막을 하루 앞둔 10월 10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는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픈리허설 공연이 있었다. 2013년 초연과 2015년 재공연에 이어 이번에 다시 공연되는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는 1895년 명성황후의 시해 사건을 표적으로 명성황후와 고종,고종과 대원군,대원군과 명성황후,고종과 김옥균의 시대적 갈등과 역사적 배경을 바탕으로 단 한장의 사진도 발견되지 않는 명성황후의 인간적 한(悍)과 여인으로서의 며느리로서의 국모로서의 삶을 다루는 역사극이지만 진실만을 추적하는 다큐가 아니라 명성황후의 인간으로서의 애증을 드러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대원군에 의해 왕비가 되었지만 순종하지 않고 독립적인 자신의 이상을 향해 당당히 나서는 여인,나약한 고종과는 별개로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던 국모로서의 명성황후,나라가 힘이 없어 일본 낭인들에 의해 시해되는 운명을 맞았던 여인으로서의 명성황후를 그리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여기에는 명성황후 역을 맡은 김선영 이라는 걸출한 배우가 있어 그 무게에 힘이 실렸다.마치 포효하는 사자처럼 토해내는 그녀의 노래와 분노는 그 한을 최고로 표현하고 있다.원캐스트로 진행되는 김선영 배우의 명성황후를 보는것 만으로도 관객은 그 기를 다 털릴것이다. 한장의 사진을 찾기 위한 쫓고 쫓기는 미스터리를 추적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지켜봐야 하는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는 그동안 서울예술단의 춤,안무,노래를 종합한 예술적 역량에 영상과 의상,조명이 그 힘을 배가시키고 조풍래,박영수,금승훈,김도빈,이혜수 외 서울예술단원들의 힘이 합쳐지면서 그 시너지를 분출한다.
지난 공연들에 비해 명성황후의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고자 노력한 점이 다른점이라고 할 수 있다.


<잃어버린 얼굴 1895>는 명성황후의 삶과 죽음을 기존의 역사관과 다른 새로운 시선으로 들여다본다. 이 작품은 ‘조선판 잔 다르크’와 ‘나라를 망하게 한 악녀’라는 극명하게 엇갈리는 평가 속에 놓인 명성황후가 아닌 역사의 격동기, 자신과 가족을 지키기 위해 투쟁했던 여성으로서의 명성황후에 주목한다. 이미 알려진 일대기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새롭게 발견된 역사적 자료를 바탕으로 명성황후가 겪었던 사건들을 되짚어본다. 극은 ‘고종의 사진은 남아있는 반면 명성황후의 사진은 단 한 장도 남아있지 않다’는 사실에 주목해 명성황후가 시해된 1895년 을미사변의 밤과 그녀를 둘러싼 주변인물, 정치적 세력 다툼을 새로운 관점으로 들여다 본다. 그녀의 사진을 찾아 나서는 여정 속에서 관객들 앞에 명성황후의 인간으로서의 아픔과 슬픔, 욕망 등을 투영시킨다.

 
명성황후로 추정되는 사진이 등장하나 매번 그녀가 아니라는 사실만 확인시켜줬을 뿐, 조선의 마지막 국모의 얼굴은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 이러한 미스터리 드라마 속에 가상인물과 픽션을 가미한 팩션극인 <잃어버린 얼굴 1895>은 명성황후라는 이름 위에 겹겹이 덮인 가면을 걷어내고 그녀의 진짜 얼굴을 묻는다. 10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애서 공연된다.공연문의는 02-523-0986 로 하면 된다.

 

(포스터 이미지=서울예술단 제공)

 

 

 

 

 

 

[시놉시스]

 

단 한 장의 사진도 남기지 않은 명성황후
그 진실과 그녀의 진짜 얼굴을 찾아 나서다.
 
1910년 8월 말, 한 노인이 한성에 있는 한 사진관을 방문한다. 그는 조선왕조의 마지막 왕비 명성황후의 사진을 찾고 있다. 사진관을

지키고 있던 사진사는 아마도 왕비의 사진은 없을 거라고 답한다. 노인과 사진사는 각자가 기억하는 생전의 왕비를 떠올린다.
어린 시절 한동네에서 자란 휘와 선화는 정혼한 사이. 휘는 임오군란을 피해 내려온 왕비의 신분을 모른 채 험담을 내뱉었다가 가족과

고향을 잃었다. 그는 왕실 사진사의 조수가 되어 왕비에게 가까이 접근해 복수를 꿈꾸고, 선화는 궁녀가 되어 왕비를 곁에서 모신다.
한편, 일본인 기자 기구치는 왕비 암살계획을 돕기 위해 휘를 통해 왕비의 사진을 구하려 애쓰지만, 사진 찍기를 거부해온 왕비는 좀처

럼 얼굴을 노출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895년 을미사변 왕비를 표적으로 한 칼날이 궁궐로 향하는데…….

 

 

 

 

(홍보컨셉이미지 =서울예술단 제공)

 

 

 

 

 

[프로그램북]

 

 

 

공 연 명: 2016 서울예술단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
공 연 장: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공연기간: 2016년 10월 11일(화) ~ 10월 23일(일)
공연시간: 화~금 오후 8시 / 토 오후 3시, 7시 / 일 오후 2시, 6시
소요시간: 150분 (인터미션 포함)
관람등급: 만 7세 이상 관람가 (초등학생 이상)
티켓가격: R석 8만원 / S석 6만원 / A석 4만원
제 작 진: 예술감독 최종실,  극본·작사 장성희,  각색·연출 이지나,  작·편곡 민찬홍
              음악감독 양주인,  안무 김혜림·김소희,  무대디자인 오필영, 의상디자인 민천홍
              조명디자인 신호,  영상디자인 정재진,  음향디자인 권도경,  분장디자인 강대영
              소품디자인 김상희
출 연 진: 명성황후 김선영,  민영익 조풍래 , 고종 박영수
              대원군 금승훈 , 김옥균 김도빈,  선화 이혜수 외 서울예술단단원 
제    작: (재)서울예술단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공연문의: (재)서울예술단 공연기획팀 Tel. 02-523-0986
예    매: 예술의전당 SAC티켓 02-580-1300  www.sacticket.or.kr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ticket.interpark.com

Posted by 무림태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