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로기수>는 세계적인 포토 저널리스트 베르너 비쇼프(Werner Bischof)가 한국전쟁 당시 거제포로수용소에서 촬영한 복면을 쓰고 춤을 추는 포로들의 사진 한 장에서 모티브를 얻어 만들어진 작품이다. 1952년 거제포로수용소에서 북한군 포로 소년 '로기수'가 미군 흑인 장교의 탭댄스에 마음을 빼앗기며 포로수용소내의 이념대립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향해 질주하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1부 엔딩장면에서 크레인에 매달린 '로기수'가 공중에서 180도 회전하는 장면과 '로기수'가 탭댄스를 연습하는 장면에서 배우들이 군화,장기판,반합,다듬이질로 탭댄스 장단과 화음을 넣는 장면은 인상적이다.2부에서 '로기수'의 마음을 사로 잡은 '민복심'역의 임강희가 로기수에게 꿈을 포기하지 말라고 하는 장면에서는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해 여기 저기서 눈물을 훔치는 관객이 많다.탄탄한 스토리 라인과 다양한 캐릭터 많은 뮤직넘버가 긴장감을 주며 극을 리드미컬하고 박진감있게 만들고 있다.형제간의 대립과 전쟁터나 다름없는 극한 상황속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고 결국 전장의 악마로 불리던 형마저도 형제애로 뭉치는 장면등은 관객의 감정선을 건드리는 뇌관으로 작용한다.


'로기수'의 형으로 전장의 악마로 불리는 '로기진'역의 홍우진은 그동안의 <유도소년>이나 <유럽블로그>의 익살스런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하고 있다. 허세 가득한 북한군 소년포로, 탭댄스에 일가견이 있는 흑인 장교, 거친 매력의 양공주 등 각양각색의 캐릭터들이 발산하는 에너지도 즐길거리다. '로기수'역은 유일,윤나무,김대현이 열연한다.오는 5월 31일까지 DCF대명문화공장에서 공연한다.
공연문의 02)541-2929 

 

 

 

[시놉시스]

 

거제도 수용소 76막사! 인민군 포로 로기수요!
내래 이 춤 때문에 사상도 버리고 고향도 버렸소!

 

포로들 사이의 이념 전쟁이 극에 달해 있고,
미군들은 종전 후 자신의 이익에만 정신이 팔려있는 1952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소년 공산포로 ‘로기수’는 미군 흑인 장교가 추는 탭댄스에 마음을 빼앗겨 버린다.

수용소장 ‘돗드’는 미제 댄스에 빠져버린 이 소년 공산포로를
공개적인 무대에 세우는 것에 혈안이 되고,
수용소 내 포로들 간의 이념 전쟁은 ‘기수’와 그의 형 ‘기진’,
동료들의 목숨을 위협하며 아슬아슬한 생사의 갈림길로 몰아넣는다.

결국 정치적 음모와 개인의 욕망이 뒤섞인 무대 위, 희망과 절망의 기로에 선
소년포로 ‘로기수’가 무대를 향해 뛰어드는데...

 

 

[공연사진:(주)아이엠컬쳐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오늘의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배철식 (18, 인민군 하전사)=>오의식 배우

 

 

 민복심 (19, 거제도 기지촌 양공주)=>임강희 배우

 

 

 프랜 (37, 미군 장교)=>장대웅 배우

 

 

 로기수 (17, 인민군 하전사)=> 유일 배우

 

 

로기진 (22, 인민군 상위)=>홍우진 배우

 

 

 

 

 프랜 (37, 미군 장교)=>장대웅 배우

 

 

 

 

 

 

 

 

 

 

 

 

 

 

 

 

 

 

 

 

 

 

 

 

 

 

 

 

 

 

 

 

 

 

 

[티켓]

공연명:뮤지컬 <로기수>
공연장:DCF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
공연기간:2015년 3월 12일(목) ~ 2015년 5월 31일(일) (*프리뷰: 3/12~3/20)
공연시간:평일 오후 8시 / 토 오후 3시, 7시 / 일 오후 2시, 6시 (월 쉼)
티켓가격:R석 66,000원 / S석 44,000원
관람연령:만 13세 이상 관람
러닝타임:160분 (인터미션 15분 포함)
연출:김태형

스탭:

프로듀서:정인석 /제작수퍼바이저:김석국/원작:김신후/극작.작사:장우성/작곡:신은경
음악감독:변희석/안무감독:신선호/탭안무:박용갑/무대디자인:오필영/조명디자인:구윤영
음향디자인:이채욱/의상디자인:홍문기/소품디자인:정숙향/분장디자인:양희선/액션디자인:서정주
제작감독:서현승/제작무대감독:조윤근
출연:김대현, 윤나무, 유일, 김종구, 홍우진, 임춘길, 장대웅, 오의식, 정순원, 이우종,
       임강희, 이지숙, 양경원, 김민건, 김성수, 김지혜, 권동호
공연문의:(주)아이엠컬처 (02-541-2929)
주 최:(유)로기수문화산업전문회사
기획, 제작:㈜아이엠컬처
공동제작:더컨텐츠콤㈜
투 자:㈜에스엠콘텐츠인베스트먼트, ㈜대명문화공장
후 원: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홍보, 마케팅:Story P

 

 

(사진제공:㈜아이엠컬처)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ec 2015.03.21 0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12월 29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평일 저녁 8시,공휴일과 주말 3시및6시 총8회의 공연을 가지는 극단 목수와 플랜비아트가 공동 기획한 연극<금강산려관>은 90분간 유쾌한 북한 사투리로 금강산 관광이 한창이던 때의 금강산려관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는 요절복통 코미디이다.연극을 보면 북한이 생각하는 억지 주장의 모습이 잘 그려져 있어 슬픈 내면의 우리 민족의 모습을 반추하고 있기도 하다.

 

연극은 금강산 관광 덕분에 새로운 직업이 생긴 옥란(북측 관광안내원)이 묵고 있던 호텔방에 남조선 남자 봉수가 중요한 한일축구경기를 보고 있던 중에 TV가 고장이 나자 옥란의 방에 들이닥쳐 TV시청을 부탁하면서 발생하는 코믹극이다. 같은 민족이지만 경계해야만 사이인 남한과 북한이 상상할 수 있는 상황을 과감하고 리드미컬하게 그려내고 있어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내는 연극은 결국 서로간의 오해에서 비롯된 일임을 알게 해준다.그만큼 남한과 북한은 문화도 사상도 판이한 같은 민족이지만 다른 나라인 셈이다.연말 재미있는 코미디 연극으로 29일까지 공연된다.공연문의 070-7562-9880

 

 

[줄거리]

남한의 금강산 관광길이 다시 열리고, 금강산호텔은 모처럼의 호황을 누린다.

금강산 관광 덕분에 새로운 직업이 생긴 옥란은 금강산 관광가이드로 일을 하며 호텔에

기숙을 한다.

여느 날과 다름없이 옥란은 일을 마치고 객실로 돌아와 하루를 마감한다.

그때, 다급하게 누군가가 옥란의 방문을 두들긴다.

바로 옆방에 묵고 있는 남조선 남자, 봉수다.

중요한 축구경기를 보고 있던 중에 TV가 고장이 나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다.

옥란은 조심스럽게 문을 열어주고, 그렇게 두 사람은 잠시 한 방에 함께 머문다.

 

그때, 호텔금강 객실지배인 류진이 옥란의 방문 앞에 나타난다.

11시 이후에는 투숙객이 각각의 방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호텔 내규를 알리기 위해서다.

하지만 봉수는 지금 자기 방으로 돌아갈 수가 없다.

아주 중요한 축구경기, 한일전이 생중계되고 있기 때문에!

 

하지만 봉수는 곧 류진에 의해 옥란의 방에서 쫓겨난다.

그리고 봉수가 그 방을 나가기 전, 류진에게 의미심장한 말을 던지는데!

그 말이 류진의 머릿속에 맴돌기 시작하고,

그것은 점차 걷잡을 수 없을 정도의 무시무시한 의미로 해석되어간다.

그러던 그때, 그 남조선 남자가 중앙에서 온 거물급인물이라는 정보가 들어온다!

이럴 수가! 총살을 면할 수 없게 됐다!

극도로 예민해진 류진은 신변에 위험을 느껴 상황을 빠져나갈 궁리를 하게 되는데!

 

 

 

[출연배우]

 

 

[티켓]

공 연 명 : 금강산려관

공연기간 : 20131224~1228(평일 저녁 8/25, 28일 오후3, 6시공연)

(29() 오후 3시 공연만 있음)

공연장소: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 

공연시간 : 90

원 작 : 알렉산드로 밤삘로프

번 역 : 이상구

각 색 : 박윤희

드라마투르그 : 임지현

연 출 : 이돈용

프로듀서 : 장석진

출 연 : 강경덕 장설하 김현태 이경훈 신우민 이지혜

기획·제작 : 극단목수/플랜비아트

주 최 : 극단목수

주 관 : 극단목수

후 원 : ()건강사랑

공연문의 : 010-4334-3700 / 070-7562-988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절복통 코미디극<금강산려관>12.24 개막!

 

 

 

1998년 11월 금강산관광선이 출항하기 시작해 많은 남한 관광객이 민족의 얼이 담겨있는 천혜의 보고 금강산을 관광했다. 분단의 아픔속에서 많은 실향민과 남한의 국민들이 가보고 싶었던 금강산관광을 시작하면서 모처럼 금강산호텔은 호황을 누린다. 금강산 관광 덕분에 새로운 직업이 생긴 옥란(북측 관광안내원)과 남조선 남자 봉수가 중요한 한일축구경기를 보고 있던 중에 TV가 고장이 나서 도움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코믹극이다.


연극<금강산려관>은 한민족이면서 서로를 경계하는 운명인 남한과 북한이 서로의 상상과 오해에서 비롯되는 요절복통 코미디극으로 이번 공연은 12월 24일부터 12월 29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평일 저녁8시 공연과 공휴일과 주말 오후 3시 , 6시 2회 공연으로 총 8회 공연으로 2013년 연말 즐겁고 유쾌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공연문의 070-7562-9880

 

(사진 제공:플랜비아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