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프라이드> 인터파크 연극부문 월간 연극랭킹 1위 기념

1주일 연장 확정!

 

 

 

 

 

 

오픈런 아닌 연극으로는 2014년 들어 처음으로 인터파크 연극부문 월간랭킹 1위 기록!

11 9일까지, 1주일 연장 확정!

 

지난 8 16일 개막 한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가 완성도 높은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으로 성공적인 한국 초연 무대를 이끌어가고 있다. ‘()소수자라는 보편적이지 않은 주제와 3시간의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프리뷰 공연 객석 점유율 99%를 기록한 이후 줄 곧 객석점유율 90%대를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당시,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비평가 협회, 존 위팅 어워드,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등 공신력 있는 시상식을 휩쓸었다. , 2010년 뉴욕 MCC 씨어터로 진출, <위키드>의 조 만텔로가 연출을 맡고 영화 <향수>의 벤 위쇼, <한니발>의 휴 댄시 등이 출연하며 대중적인 사랑까지 얻은 바 있다.

 

 

연극 <프라이드>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성()소수자들의 고통, 억압, 희망을 담았다. 작품은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두 시대를 목소리’, ‘잠 못 드는 밤’, ‘침묵등 수 많은 은유와 암시로 치밀하게 연결, ‘개인의 역사인류의 역사로 확대되는 매력적인 이야기 구조를 보인다. 여기에 차이코프스키 등 동성애자로 인식되고 있는 클래식 작곡가들의 음악과 고대 그리스 신전을 상징하는 무대, 뿌연 거울 등을 통해 작품 주제를 효과적으로 부각시키는 세련된 무대 연출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표면적으로는 ()소수자들이 받아왔던 박해, 침묵, 화해의 과정을 다루는 듯 하지만, 이들이 전하는 따뜻한 메시지에 오히려 평범한 우리들이 위로 받는다고 입소문이 나며 대학로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3번의 티켓 오픈 마다, 국내 최대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 연극 부문 1위를 차지한 연극 <프라이드>926일 기준, 연극부문 월간 1위를 기록하며 공연계 안팎으로 주목 받고 있다. 오픈런 (로맨틱) 코미디 이외의 연극이 월간랭킹 1위를 기록한 것은 2014년 들어 연극 <프라이드>가 처음이다. 이 같은 성원에 힘입어, 원래 예정되어 있던 공연기간 보다 1주일 더 연장하여 119일까지 공연한다. 연극 <프라이드>마지막 티켓오픈은 인터파크와 연극열전 홈페이지를 통해 102일 진행된다.

 

 

연극 <프라이드>한국 초연은 현재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한 활동 중인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하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상연 중이다. 문의 02-766-6007.

 

(사진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당신의 자긍심을 찾을때다,연극<프라이드>!

 

 

<연극열전5>두번째 작품인<프라이드(The Pride)>는 공연장에 대부분의 여성관객이 자리를 채웠다.
인터미션 15분을 포함해 공연시간이 3시간이지만 관객들은 지루한 기색없이 공연을 즐긴다. 이 공연이 갖는 매력은 뭘까 ?단순히 성(性)소수자의 이야기이기 때문은 아닌듯하다.올리버 필립 실비아가 주고 받는 대사들이 마치 개그 프로나 토크 배틀처럼 치고 빠지기가 자연스럽고 매끄럽다.공연이 주는 다른 매력 요소다. 그리고 누구나 한번쯤은 고민했을 자신에 대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가지는데 있다.  

 

배우 출신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인 연극 <프라이드(The Pride)>는 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性)소수자들이 사회적 분위기와 억압, 갈등 속에서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 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1958년, 자신을 인정하지 못하는 ‘필립’과 자신을 인정하는 ‘올리버’ 그리고 2014년, 스스로에게 당당한 ‘필립’과 그 누구보다 자유로운 듯 하지만 트라우마를 가진 ‘올리버’, 그리고 두 시대 모두 그들을 인정하는 ‘실비아’와의 관계를 통해 ‘나는 누구인가?’라는 화두를 던진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는 단순히 성(性)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넘어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자긍심이야 말로 행복한 삶의 근원이라는 보편적 메시지를 따뜻하게 전하고 있다.


이번 <프라이드(The Pride)> 한국 초연은 연극, 뮤지컬 구분 없이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한다. 여기에 뮤지컬 <카르멘><구텐버그><심야식당>, 연극 <환상동화> 등에서 다양한 무대 매커니즘에 따뜻한 감성까지 담아내는 김동연이 연출을, 연극 <모범생들>의 작가 지이선이 각색을 맡아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대학로 아트원시어터에서 11월2일까지 공연된다.공연문의 연극열전 02)766-6007

 

 

[Synopsis]

 

나는 내가 자긍심(pride)를 가지고 있다고 느껴. 내가 나 자신인 것에 대한 자긍심 말이야.”

시대를 오가며 펼쳐지는 두 남자와 한 여자의 사랑과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

 

1958, 필립과 실비아 부부의 집에 올리버가 방문한다. 자유로운 삶을 살아가는 동화작가 올리버와 규율과 체면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조차 알지 못하는 필립. 그런 필립은 올리버에게 묘한 호감과 동시에 알 수 없는 감정을 느끼고, 실비아는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기류를 알아차리고 불안해 하는데..

 

2014, 필립과 올리버는 공식적인 연인 사이이다.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 비교적 자유로운 사회.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필립과 올리버는 서로 다른 가치관 때문에 다투고, 실비아는 둘을 화해시키려 애쓴다.

 

[프라이드 퍼레이드 (Pride parade)]

게이, 레즈비언, 트렌스젠더 등 성소수자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권리를 인정받기 위해 벌이는 행진으로 전 세계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다. 1970년 스톤월 항쟁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 각 도시에서 시위와 행진을 벌인 것이 매년 확장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각 지역마다 성격은 조금씩 다르나 정치적 시위의 성격과 축제의 성격이 결합되어 있다. 게이 퍼레이드(Gay parade), 퀴어 퍼레이드(Queer parade) 또는 자긍심 행진이라고도 불린다.

 

 

 [오늘의 배우]

 

[공연 사진:연극열전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하며 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티켓]

 

■공 연 명 :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
■공연기간 : 2014년 8월 16일(토) ~ 11월 2일(일)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공연시간 : 화·수·목·금 오후 8시, 토 오후 3시, 7시, 일 오후 2시 30분, 7시 (월 쉼)
■관람등급 : 만 18세 이상
■관람시간 : 180분 (인터미션 15분 포함)
■작 : 알렉시 캠벨 (Alexi Kaye Campbell)
■연출 : 김동연
■번역 : 김수빈
■각색 : 지이선
■출연 : 이명행 · 정상윤 / 오종혁 · 박은석 / 김소진 · 김지현 / 최대훈 · 김종구
■제작 : ㈜연극열전
■문의 : 02-766-6007
■예매 :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연극열전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누구인지를 찾아가는 두 남자와 한 여자의

가슴 저리도록 아름다운 시간 여행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내 목소리가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

그리고 당신이 당신에게 닿을 때까지

연극 <프라이드(The Pride)>

 

 

 

티켓 오픈 | 201479() 오전 11

 

 

소재의 한계를 뛰어 넘어 전 세계를 사로잡은 연극 <프라이드(The Pride)>

20148월 한국 초연!

지난 5, <연극열전5> 첫 번째 작품 <사랑별곡>에 이어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가 오는 201481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한국 초연 무대를 갖는다.

 

배우 출신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인 연극 <프라이드(The Pride)>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비평가 협회, 존 위팅 어워드,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등 공신력 있는 시상식을 휩쓸었다. 2010년 뉴욕 MCC 씨어터로 진출, <위키드>의 조 만텔로가 연출을 맡고 영화 <향수>의 벤 위쇼, <한니발>의 휴 댄시 등이 출연하며 대중적인 사랑까지 얻었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소수자들이 사회적 분위기와 억압, 갈등 속에서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 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작품은 표면적으로는 ()소수자라는 특정한 인물들을 그리고 있지만, 모든 사람들이 한번쯤은 스스로에게 물었을 나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먹먹한 울림을 선사한다.

 

이번 <프라이드(The Pride)> 한국 초연은 연극, 뮤지컬 구분 없이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한다. 여기에 뮤지컬 <카르멘><구텐버그><심야식당>, 연극 <환상동화> 등에서 다양한 무대 매커니즘에 따뜻한 감성까지 담아내는 김동연이 연출을, 연극 <모범생들>의 작가 지이선이 각색을 맡아 최고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인8역 3명의 연기자의 빛나는 도전,연극<햄릿>!

 

 

셰익스피어 4대 비극중 하나인 햄릿을 현대적 시점에서 완벽하게 재해석하여 3인극으로 재탄생한 연극 <햄릿> 제 1회 셰익스피어 어워즈 젊은연출가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다.  2013년 가을 또 한번의 완벽한 무대로 예술의전당 공연에 이어 대학로에 찾아왔다. 3명의 배우가 뿜어내는 연기는 칭찬하기에 부족함이 없이 공연장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이런 젊은 배우들이 있어 우리의 공연계는 장래가 밝다.

 

 

  

연극<햄릿>은 예술의 전당 공연 중에서도 재미와 흥행성을 한번에 인정받은 최고의 연극으로 1000: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햄릿들과, 무대와 스크린을 종횡무진 넘나드는 성숙하고 안정된 연기의 켐벨, 소녀의 천진난만함부터 왕비의 우아함까지 완벽하게 표현하는 아름다운  사라.그리고 그들을 만들어 내는 최고의 연출과 아름다운 선율까지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비극 햄릿을 만날 수 있다.

 

 

흥행성과 재미 그리고 작품성까지 한번에 인정 받은 연극 <햄릿>은 연출가 성천모에 의해 세익스피어의 4대 비극을  현대적 시점에서 누구나 보기 편하게 재탄생시켰다. 색다른 아이디어와 천재적인 각색과 연출 능력을 인정받은 연출가 성천모는 2012년 연극 <햄릿>으로 2012년 제 1회 셰익스피어 어워즈 젊은 연출가상을 수상하였다.햄릿을 3인극으로 각색하여 한 배우가 1인 8역까지 해내야 하는 대본을 화려하게 각색해냈다.

 

 

 

 

3인극 햄릿이라는 파격적인 시도에서 1인 8역까지 소화해 내야 하는 배우들의 연기력은 필수적 요소다. 이번 햄릿역을 맡은 배우 최수호는 햄릿 오디션을 통해 대한민국 걸출한 남자 배우 1000명 중 당당히 1등으로 뽑힌 인재다. 뮤지컬 배우로 무대에 서기 시작한 최수호는 끊임 없는 노력과 믿기지 않을 정도의 집중력으로 10대의 햄릿과 어른에 이르는 왕까지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연기하는 극한의 실력을 뽐낸다.

 

 

 

또 다른 햄릿, 박은석은 이미 대학로 연극가에서 가장 HOT한 배우 중 한명이다. 대학로 흥행작 옥탑방 고양이트루웨스트등에서 잘생긴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그는 이미 많은 팬을 갖고 있다. 이번 연극 햄릿을 통해 한단계 더 뛰어오르려는 그는 자유롭지만 고독한 햄릿을 화려하게 연기할 이다.2012년 연극 <햄릿>에서도 출연하여 극찬받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출신 배우 서현우. 그는 이미 전문가들 사이에서 연기 잘하기로 소문난 다재다능한 실력파 배우이다. 2013년 기대작 영화 관상, 용의자등를 통해 극장가에서도  영향력을 펼쳐가는 그는 오프대학로 페스티벌에서 연기상을 수상하며 연극 햄릿에서도 확실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하고 있는 존재감 강한 배우이다.

 

 

 

2013년 서울연극제 신인연기상, 제 2회 셰익스피어 어워즈 신인연기상에 수상에 빛나는 치명적 매력의 소유자 배우 서지유. 아름다운 외모와 더불어 탄탄한 기본기로 우리를 매료시킬 연기실력도 겸비한 여배우다. 그녀의 매혹적인 눈빛과 목소리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출신의 배우 이도훈과 김빈은 두 사람 모두 무대와 영화, 드라마를 넘나드는 다재다능한 배우들이다. 장난끼 넘치는 표정속에 예리한 통찰력의 눈빛을 숨기고 있는 배우 이도훈과, 자유롭고 순수한 소녀의 모습부터 우아하고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까지 두루갖춘 여배우 김빈. 그들의 무대 또한 2013년 연극 햄릿이 기대되는 가장 큰 이유다.

 

 

 

[시놉시스]

 

 

우리의 손을 떠난 순간...비극은 시작된다.

 

 

아버지의 죽음 이후 왕궁에서 어느 순간부터 소외 되어버린 햄릿.. 햄릿은 궁 안 자신만의 아지트에서 의미 없는 시간만 보내고 있을 뿐이다.

 

 

그 때 갑자기 나타난 유령의 등장에 허겁지겁 그의 뒤를 쫓는다. 유령과의 대화 중 아버지의 죽음이 의도된 타살이란 사실을 알게 된 햄릿은

 

 

복수를 결심하게 되는데...그 때 햄릿의 아지트에 찾아온 두 배우 켐벨과 사라. 햄릿의 우울증 증세를 걱정한 어머니가 보낸 햄릿의 오랜 친구들이다.

 

 

햄릿은 켐벨이 낭독하는 프라이암 왕 암살장면에서 영감을 얻어 연극으로 자신의 복수를 왕 앞에 공연할 것을 계획하게 된다.

 

 

일명 복수의 리허설이 시작된 것이다.햄릿은 두 배우들에게 하나하나씩 디렉팅을 시작하고 세 명은 강한 이끌림으로 즉흥극을 펼쳐나가게 된다.

 

 

하지만, 점점 햄릿의 계획과는 다르게 극이 흘러가게 되는데…

 

 

[오늘의 배우]

 

[티켓]

[공연 개요]

 

 

공 연 명      연극 < 햄  릿 >

공연기간     2013.10.17~11.24

 

공연장소     대학로 예술극장 3관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요일3시, 7시 | 일요일 3시 (월요일 공연 없음) 

 

 

관람등급     만 7세 이상 관람가 

 

 

관람시간     약 100분 (인터미션 없음)

 

예 매 처     SAC 티켓, 인터파크,  옥션티켓,  YES24, 티켓링크, 전화예매(070-4143-6443)

 

티켓가격     일반석 35,000원

 

주    최      TV조선, MJ컴퍼니

 

제    작      MJ컴퍼니

 

프로듀서     최무열

 

연출/각색    성천모

 

음    악      AEV 

 

 

출    연      서지유, 서현우, 이도훈, 박은석, 김빈, 최수호  

 

 

문    의      MJ컴퍼니  070- 4143-6443 / 070-7623-6443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