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말 무신정권의 피비린내나는 혈투로 권력의 속성을 파헤친 연극<혈우>!

한민규 작가와 이지수 연출의 콤비로 탄생된 연극<혈우>는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분야 우수작품제작지원 선정작,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분야 시범공연지원 선정작이다.극단 M.Factory 의 <혈우>는 고려 무신정권 말기 힘의 정치를 그린 강렬한 무협활극으로 2015년 최고의 2인극 '진홍빛 소녀'를 탄생시킨 한민규 작가와 이지수 연출의 작품으로 이 두사람의 작품세계는 2014년 '잠수괴물'로 부터 이미 시작되었다.


연극<혈우>는 힘의 정치가 만연했던 고려 무신정권 말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으로 왕권의 힘보다 무신들의 힘이 강했던 시대에 왕권과 무신들이 서로가 말하는 새 시대를 위해 치열한 암투를 벌이지만 이들의 혈투는 자신들의 권력욕을 향한 발로로 그 희생은 힘없는 백성들의 몫으로 남았고 이런 역사의 결과는 현대의 정쟁속에서도 그 희생을 강요당하는 사람들의 몫으로 고스란히 남아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과거 우리 근대사에서도 틈만 있으면 그 권력을 가지기 위해 총으로 칼로 정권을 잡고 나라를 위한다는 구실로 자신의 권력욕을 채운 수 많은 일이 벌어졌다.그들에게 권력은 자신의 욕심일뿐 국가의 미래는 구실로만 존재할 뿐이었다.극중에서도 그런 권력을 잡기 위한 '피의 비'가 온 나라를 피비린내로 물들인다.
이런 피의 역사는 무신정권만의 문제가 아니다.힘있는 자의 지배욕을 위한 모든 일에 나타난다.작은 조직의 수장에서 부터 점점 그 덩치를 불려가는 모든 조직으로 경제계든 정치계든 힘없는 피지배구조의 희생을 불러 왔다.

고려말 무신정권의 이야기를 통해 '칼로 흥한자 칼로 망한다'는 역사적 교훈을 우리들에게 들려 주는 연극<혈우>는 김준 역의 김수현 배우와 최의 역의 김영민 배우,최항 역의 김종구 배우,민병욱 배우를 비롯한 서지우,신소현 배우 등 26명의 연기 잘하는 배우들의 힘으로 그 빛을 발하고 있다.진부한 이야기라고 치부하기엔 현재의 역사속에서도 계속되는 힘있는 자들의 야욕과 그로 인한 폐해가 너무나 크기에 생생하게 다가온다.2월 26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혈우포스터

 

[줄거리]

고려 1257년, 무신정권 말기.

고려의 대격변의 위기였던 몽고의 숱한 침탈을 막아낸 것은 왕권이 아닌 무인들이었다.
그 결과, 고려의 실세는 탁상공론만 하는 왕권이 아닌, 무인들이 차지하게 되었다.
그로부터 ‘힘만 있으면 세상의 왕이 될 수 있다’는 일념 하에
최씨 정권의 무신정권이 도래한 지 어언 60년.
무신정권은 곧, 그들이 바라는 새 시대인 ‘무신제국’의 건립만을 기약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고려의 최고 권좌에 있던 무신정권의 수장인 최항은
병세로 투병 중 앞으로 일주일도 못 버틸 것이라는 의원의 말을 듣자
자신의 뒷자리를 서자인 최의보다도 충신이었던 김준에게 잇게 하려고 한다.
또한, 무신제국의 건립에 반대하며 현, 무신왕권을 왕권에 양도하겠다는 뜻까지 밝힌다.

결국, 그의 아들인 최의는 아버지 (최항)에 대한 배신감과
자신의 무신제국의 꿈이 무너지게 될까 염려하여
아버지의 유언이 세상에 선포되기 전에 아버지를 죽이고야 만다.
결국, 이 사실은 은폐되고 최항은 투병 끝에 죽음을 맞이했다고 알려져
그의 서자인 최의가 뒤를 잇게 된다.

권좌에 올라선 최의는 아버지의 배신의 대가로
고려에 붉은 비를 내려 무신제국을 건립하겠다는 뜻을 밝히는데...

 

중간에 배가 너무 아파 70분만에 나오는 바람에 나머지 60분은 대기실의 이 모니터로 감상할 수 밖에 없었다.

적은 소리로 대사할때는 대사가 귀에 제대로 들어 오지 않았다.

공연보면서 중간에 나오는 일은 처음이다 ㅠㅠ

 

 

 

 

 

[커튼콜 사진]

커튼콜때는 들어갈 수 있었다.

좌로부터 신소현(안심 역),서지유(길향 역) 배우

김종구 배우(최항 역)

 

 

좌로부터 김수현(김준 역),김영민(최의 역) 배우

 


 

 

[티켓]

공연명 : 혈우 (血雨)
공연일시 : 2017.2.11 (토) ~ 2.26 (일)
평일 오후 8시 | 토요일 오후 3시, 오후 7시 | 일요일 오후 4시 (월 쉼)
* 2월 11일 (토) 오후 7시 공연만 있음
공연장소 :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티켓가격 : R석 50,000원 | S석 40,000원 | A석 30,000원
러닝타임 : 130분
관람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작 : 한민규
연출 : 이지수
출연진 : 김수현, 김영민, 김종구, 신기섭, 민병욱, 서지유, 서정식, 이준녕, 나경민, 김관장,
신소현, 우범진, 전익수, 박재우, 이원선, 백승문, 이민준, 남재영, 남기용, 조경섭,
문병재, 이다해, 맹재렬, 최우진, 전정욱, 김지수
주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 극단 M.Factory
기획 : 컬쳐루트
예매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인터파크, 예스24티켓, 대학로티켓닷컴, 나눔티켓
공연문의 : 010-2809-8123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극단 M.Factory <진홍빛 소녀, 그리고 잠수괴물> 2016년 1월 5일 개막! 
  
극단 M.Factory <진홍빛 소녀, 그리고 잠수괴물> 이 2016년 1월 5일부터 17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3관에서 공연 예정이다.
 
연극 <진홍빛 소녀, 그리고 잠수괴물> 은 작년과 올해 각각 극단 M.Factory 가 2인극 페스티벌에 공식참가작으로 출품했었던 뮤지컬 <잠수괴물> 과 연극 <진홍빛 소녀>를 묶어서 공연을 하는 것이다.
 
2014년 제14회 2인극 페스티벌에서 <잠수괴물>은 연극적 상황을 음악의 형식적 변환으로 더욱 강화시켰고, 뮤지컬임에도 불구하고 말의 힘을 강화시킨 탄탄한 연극적 구조를 갖추고 있다는 호평을 받으면서 뮤지컬로서는 이례적으로,그리고 최초로 2인극 페스티벌 공식참가작품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연극성과 음악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 스토리텔링의 역할도 충실히 해낸 작품으로 제14회 2인극 페스티벌에서 희곡상을 수상하였다.

 

2015년 제15회 2인극 페스티벌에서는 창작초연작품 <진홍빛 소녀>가 공식참가작으로 선정되어 11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되었다.
고아원에서 자란 두 남녀의 사랑을 뼈대로 삼아 스릴 있는 사건으로 살을 채운 작가 한민규의 구성력과 장면이 전개될 때마다 하나씩 비밀을 풀어나가듯 밝혀지는 방화사건의 진실,두 남녀 사이의 관계를 손에 땀을 쥐게 할 정도로 밀도감 있게 풀어간 이지수 연출가의 연출력이 흥미진진했었다는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으면서  제15회 2인극페스티벌에서 작품상 및 연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린 작품이다.


관객 입장에서는  60분간 아버지와 아들이 잠수함에서 탈출하기 위해 괴물이 되어가는 생존드라마인 뮤지컬 <잠수괴물> 과 스릴러로써 강렬한 연극적 힘을 가지고 있는 <진홍빛 소녀>, 서로 다른 2개의 장르를 관람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사진제공:한강아트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