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에서 마지막으로 영화를 본게 2014년 2월이었으니 정확하게 만 3년만에 극장을 찾았다.

3년만에 보게 된 영화 <라이언>이 집에서 가까운 CGV상봉에서 12시15분 상영이라 부랴부랴 극장을 찾고 제시간에 입장할 수 있었다.

내가 선택한 영화<라이언>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로 전세계 7개 영화제 관객상을 석권하고,2017년 아카데미 최우수작품상.남우조연상.여우조연상.각색상.촬영상.음악상의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으며 골든글로브 작품상.남우조연상.여우조연상.음악상 4개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영화다.2월1일부터 개봉했다.

사루 역의 써니 파와르 배우의 귀여움에 빠져 몰입하여 보다가 형을 기다리던 어린 사루가 기차에서 잠이 들고 어머니와 가족들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비극적 순간을 맞고 이 세상의 집을 잃은 아이들을 위해 그들을 거두어 입양을 해 키우고자 하는 고귀한 정신을 지닌 호주의 양부모를 만나 풍족하게 생활하다 대학원에서 인도 친구들을 만나고 자신의 어린 시절을 그리워하고 부모와 가족을 생각하며 괴로워하다 25년만에 인도를 찾아가 자신의 어머니와 여동생을 만나게 되는 감동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영화다.

난 이 영화를 보다가 두번 울컥했다.어른이 된 사루(데브 파텔 )가 어릴적 형 '구뚜'에게 사달라던 젤라비 과자를 주방에서 발견했을때 사루의 과거 회상장면이 나올때가 첫번째로 울컥했다.고향은 누구에게나 인간의 가장 소중한 기억으로 어머니의 품같은 곳이기에 그동안 잊어버리고 편하게 살았던 사루가 자신의 태생과 과거 어머니와 형과의 기억을 더듬게 되는 장면이었다 . 그리고 사루가 과거의 기억을 더듬어 천신만고 끝에 어머니와 여동생을 상봉하는 장면이다.

이 영화는 어린 사루와 사루,사루의 여자 친구 루니 마라 ,사루의 입양 엄마 니콜 키드먼,사루의 입양 아빠 데이비드 웬햄의 따스한 인간미가 중첩되면서 감동을 고스란히 전한다.매년 8만명의 어린이가 실종된다는 인도의 실상은 지구상의 또 다른 아픔이다.인간으로 태어나 인간다운 모습으로 생을 영위해야하는 인간의 존엄성 또한 지켜져야할 인류의 과제다.3년만에 선택한 영화<라이언>은 사루의 이름이 지닌 의미다.

 

[줄거리]

인생에서 두 번의 기적을 만든 남자
25년만에 집으로 향하는 그의 오랜 지도가 새롭게 펼쳐진다!

5살, 인도에서 호주까지 - 7,600km의 거리
형을 기다리다 기차에서 깜빡 잠들어버린 다섯 살 ‘사루’는
집에서 수천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눈을 뜨게 된다.
낯선 기차역에 홀로 남겨진 ‘사루’는 보고 싶은 엄마와 형을 애타게 불러보지만
기억나는 것은 형 ‘구뚜’의 이름과 정확하지 않은 동네 이름뿐.
수 개월 동안 이곳 저곳을 떠돌며 힘겹게 살아가던 ‘사루’는 결국 인도를 떠나
호주에 살고 있는 새로운 가족 곁으로 가게 된다.

30살, 호주에서 인도까지 - 25년의 시간
성인이 된 ‘사루’는 대학원에서 우연히 인도 친구들을 만나게 되면서
잊고 있었던 어린 시절에 대한 기억이 떠올라 혼란에 빠진다.
자신을 애타게 부르고 있을 엄마와 형에 대한 생각에 괴로워하던 ‘사루’는
‘구글어스’로 전세계 어디든 찾을 수 있다는 친구의 말에 가느다란 희망을 붙잡고
25년 만에 집으로 가는 길을 다시 찾기 시작하는데…

(출처:네이버영화)

 

 

[영화 장면]

(출처:네이버영화)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