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10월 어느 날, 연합뉴스에 보도된 원로 시인 김상옥 선생이 60년간 해로했던 부인이 죽자 식음을 전폐하며 지내다가 6일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신문기사를 모티브로 제작된 연극<동치미>는  관객을 웃기고 울리는 연극이다.아버지 김만복의 무툭툭한 말투를 묵묵히 받아주는 어머니 정이분.그렇게 부부는 아이들을 키우고 출가 시켰지만 아내는 진통제를 먹으며 살림만을 했다.자식 사업 밑천에 집도 잡히고 대출도 해줬고 아들이 사업을 망해도 용기를 북돋워 줬다.시집 안가고 배우 한다는 막내 여식이 걱정도 되고 이제는 둘만 남은 부부 .여생을 편히 보내야 할 시점에 가장 의지하는 아내를 잃은 아버지는 살아갈 용기도 없고 아내에 대한 자책만이 남아 식음을 전폐하고 아내곁을 따랐다.슬픈 이야기다.관객은 부모님 생각에 연신 눈시울을 적신다.우리 곁에 언제나 머물것 같았던 부모님도 언젠가는  우리 곁을 떠나고 또 그럴것이다.

 

연극<동치미>를 2012년부터 관람한게 벌써 4회 정도 되는것 같은데도 흐르는 눈물을 어쩔 수 없다.

앞의 관객은 너무나 많이 흐느낀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이야기 부모님 이야기이며 우리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리라...... 
가슴 저미게 하는 연극<동치미>는 6년간을 줄곧 이어온 연극으로 이번에는 배우 김민정이 어머니역으로 캐스팅되어 공연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서대문 문화일보홀에서 12월 31일까지 공연된다.

 

 

 

[시놉시스]

 

젊은 시절,김만복과 정이분은 고향에서 연(緣)을 맺어 서울로 상경합니다.
쌀 한 말 지고 나와 온갖 고생을 겪었지만,어느새 1남 2녀를 낳아,
먹이고 입히고 공부도 가르쳐 시집장가까지 보냈습니다.
이제는 한시름 놓고 말년을 즐기셔도 좋으련만...
아뿔싸,아내이자 어머니인 정이분에게 병마가 찾아 옵니다.

남편 병수발에 자식들 뒷바라지로 뼈와 살을 모두 태워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약도 쓸 새 없이,치료 한번 제대로 받지 못하고 정이분은 하늘나라로 갑니다.
오호~통재라!....너무도 갑작스러움에 곡기(穀氣)마저 끊고
자책하던 남편,김만복.만복은 사랑하는 아내 정이분이 없는 세상을 혼자서
살아 갈 자신이 없습니다.그렇게 식음을 전폐하다가 3일 만에 홀연히 아내를 따라 갑니다.

그제야 통한의 눈물을 흘리는 1남 2녀.
하지만 이미 두 분은 간 데 없고,때늦은 후회일 뿐입니다.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연극<동치미>(부제: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공연장소:문화일보홀
공연기간:2014.10.23~12.31
공연시간:10월 23(목)~12월6일(토)
         매주 화,수,목,금.토 저녁 7시 30분( *일/월요일 휴관)
         
         12월 7일(일)~12월 31일(수)
         매주 화,금,토 저녁 7시 30분/ 일요일 오후3시(*월,수,목요일은 휴관) 
티켓가격:R 석 50,000 원/ S석 40,000 원 / A석 30,000 원
러닝타임:100분
출연진:김민정,박기선,김계선,지미리,문지원,장혜진,이정화,김영조,
          안재완,민두홍,이설희,김현아,이미선,이보람,김영아
주최.주관:극단 글로브극장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0월 11일 토요일 연극<동치미>배우들의 프로필 촬영을 위해서 어머니역으로 출연하는 배우 김민정선생님의 용인 자택에 스탭과 배우분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프로가 아닌 내가 촬영을 하는 부담은 있었지만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사진은 나중에 보니 좀 실망이다. 지금까지 촬영한 실력이 이 정도인가 싶어 실망스럽다.

결과물이야 그렇다손 치더라도 촬영은 너무나 즐거웠고 점심은 배우와 스탭들을 위해 김민정 선생님내외가 식당에서
주문한 돼지고기찌게와 오징어 볶음요리를 배부르게 먹고 오후에도 촬영은 이어졌다.
그리고 푸른 잔디위의 바베큐 파티로 분위기는 최고였다.


전에 <오! 당신이 잠든 사이>배우들과의 미팅과 함께 배우들과 같이 영화관람이 있었지만 이렇게 배우들과의 파티자리는
너무나 분위기 최고였다. 역시나 배우들이라 매사에 분명하다.놀때나 연기도 최선을 다하는 느낌이다.

 

연극<동치미>는 6년간 이어져 온 공연으로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도보 100미터에 위치한
문화일보홀에서 10월 23일부터 평일은 저녁 7시30분에 공연된다. 부부애와 가족간의 사랑을 이야기하는 연극으로 감동적인 공연이다.
이번 시즌은 배우 김민정 선생님이 어머니 역으로 합류하여 그 분위기 또한 뜨겁다.

 

프로필 촬영중 단체컷을 소개해 본다.
극장으로 달려가고 싶은 마음이 드시더라도 며칠만 참으시길 ㅎㅎ

 

 

 

 

 

 

 

 

 

 

 

 

동치미 화이팅!!!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29 서울문화예술대학교 대학로 소극장에서 공연관람 후 포토타임을 가졌다. 

 

 

 

'나의 캐릭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극<러브스토리>배우들과  (0) 2013.11.02
연극<사랑에 스치다>배우들과  (0) 2013.11.01
연극<해피앤파파>배우들과  (0) 2013.10.31
연극<환장지경>배우들과  (0) 2013.10.27
연극<스틸하트>배우들과  (0) 2013.10.12
연극<논란>배우들과  (0) 2013.10.0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좌충우돌! 수상한 가족이 전하는 웃음과 감동의 코미디
 

아내와 딸을 캐나다로 보내고 3년째 혼자 외롭게 살고 있는 기러기아빠 신조류는 생일을 혼자
보내기 싫어 아내와 딸을 대행해주는 역할대행 업체로부터 아내와 딸을 부른다.
얌전한 딸애를 불렀는데 학교에서 말썽 좀 피웠음직한 여자애가 집으로 오고 ,아내는 섹시하고
순한 마누라를 보내 달랬더니 파출부 스타일 아줌마가 사투리 막 쓰면서 등장한다.


2개월간의 동거 기간동안 서로 정이 들고 가짜 가족이지만 신조류도 아줌마도 딸도 나중에 헤어질
무렵에는 각자에게 남편으로 아빠로 딸로 아내로 대신해 주었으며 서로 위안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래서 서로 행복했다고....신조류도 이전의 기러기 아빠로 살았던 자신의 불만을 내려 놓고 아내와 딸이
캐나다에서 오면 아빠없이 남편없이 고생 많았다고 얘기해 준다고 다짐을 한다.
요즘 많은 기러기 아빠들의 애환속에서 가족의 소중함을 돌아볼 수 있는 재미가 있는 코미디 연극이다.
 

 

 

 

 

[서울문화예술대학교 대학로 소극장]

사진촬영한 곳은 뒷 도로길이고 앞쪽으로는 아트원씨어터 바로 앞 건물이다 

 

 

[무대]

 

 

[티켓]

 


공연명:연극<해피앤파파>
공연일시:2013.10.11~12.1(일)
공연시간:화요일~목요일 20시 / 금요일 17시, 20시 / 토요일 16시, 19시 / 일요일 15시
         (월요일 공연 없음)
공연장소:서울문화예술대학교 대학로 소극장

출연:박윤호,정서인,방현주,박휘남,구혜리,이슬
작가:이충무
연출:복진오
극단:복주머니
기획:바람
티켓가격:일반 30,000 원/ 대학생 20,000원 /청소년 15,000 원
공연문의:070-8766-4270/010-3289-1917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