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유영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1.10 나루아트센터 클래시칸앙상블의 레거시콘서트,<혼돈과 환희>11월 27일 열어

클래시칸 앙상블과 피아니스트 유영욱, 20세기 음악을 만나다.

<혼돈과 환희 : 현대, Turnoil and joy>

 

 

 

 

광진구 시설관리공단(이사장 이기석)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오는 27일 젊은 음악, 재미있는 클래식으로 주목받고 있는 클래시칸 앙상블이 <혼돈과 환희 : 현대, Turmoil and Joy> 공연을 선보인다.

 

뉴욕의 유명 음악대학 줄리아드, 맨해튼 등의 출신으로 구성된 15인의 젊은 전문 연주자 단체인 클래시칸 앙상블은 2007년 결성되어 2012년부터 서울문화재단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나루아트센터에 기점을 두고 활발한 활동을 해오고 있는 단체다. ‘13년 뉴욕 쳄버소사이어티에서 주관한 멘델스존 펠로우쉽우승에 이어 14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과 주관한 방방곡곡문화공감사업에 우수공연으로도 채택된 바 있는 실력파 앙상블이다.

 

레거시 콘서트 시리즈라는 기획으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이번 공연은 <혼돈과 환희 : 현대>라는 타이틀의 공연으로서 바로크와 낭만의, 시대적 음악을 뒤이은 20세기의 음악의 구성으로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한다. 클로드 아실 드뷔시의 달빛으로 시작해서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교향곡’, 조지 거슈인의 룰라바이로 구성된다. 또한 국내 작곡가의 작품으로서 이강규 교수의(상명대) ‘LOST : 비올라 솔로와 현악 오케스트라를 비올리스트 이신규의 협연으로 연주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클래시칸의 예술감독으로 있는 피아니스트 유영욱 교수(연세대)가 에르네스트 블로흐의 피아노 현악 협주곡의 협연자로 무대에 오른다.

 

시대적 흐름을 따라 변해 온 클래식 음악의 현 위치인 혼돈과 환희의 무대는 더욱 풍성하고 깊이 있는 음악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 된다. 클래식의 진부한 음악적 구성을 벗어나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그러면서도 감동과 전율을 느낄 수 있는 음악을 만날 수 있다.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후원으로 개최되는 이 공연은 지역문화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의 공연 티켓과 다양한 할인혜택으로 시민들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을 위해 실시되는 ‘14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일반 대중들에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 음악을 쉽게 이해하기 위해 음악칼럼니스트 유혁준의 재미있고 친근한 해설 또한 곁들어질 예정이다.

 

 

클래시칸 앙상블의 '혼돈과 환희 : 현대'R2만원, S1만원이며, 광진구민 20%, 회원 30%, 초중고 학생, 실버,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에게는 50%의 할인 혜택이 있다. 예매 및 문의사항은 나루아트센터(www.naruart.or.kr / 02-2049-4700)로 하면 된다.

일 시 : 20141127() 19:30

장 소 :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

티 켓 : R2만원, S1만원

주 최 : 나루아트센터, 클래시칸앙상블

후 원 :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 의 : 나루아트센터 02-2049-4700~1

(사진 제공:나루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