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샘 제대로 자극한 악극 <봄날은 간다>!

 

어버이날 최고의 선물로 손꼽히며

 

관객들의 발길 끊이지 않아

 

 

 

 

2003년 초연부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작년 5, 10년만에 재연까지 총 12만명 이상의 누적관객을 기록하며 공연계의 전설적인 흥행신화를 써 내려간 악극 <봄날은 간다>가 지난 1, 개막과 동시에 중장년층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화제다.

 

지난 30일 있었던 프레스콜 당시, ‘촌스럽지만 고향의 그리운 할머니를 찾아가는 맛이라며 악극을 표현했던 배우 윤문식의 말처럼, 악극만의 정취를 그리며 공연장을 찾는 중장년층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실제로, 인터미션 때에는 공연장 밖에 삼삼오오 모여 그 시절의 이야기를 추억하는 관객들의 모습을 손쉽게 볼 수 있고, 공연 중간중간마다 터져 나오는 탄식, 그리고 손수건을 적시며 성별에 관계없이 공연을 보며 우는 관객들의 모습은 얼마나 공감하고 감동하고 있는지를 한 눈에 알 수 있게 한다. 특히, ‘이런 공연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짜 우리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그 누구라도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다라며 촉촉히 젖은 눈가로 공연장을 나서는 장년층 관객들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뿐만 아니라, 부모님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젊은 세대들도 공연이 끝난 후에 함께 눈물을 적시며, 부모님과 더 큰 공감을 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가정의 달 5월에 이보다 더 좋은 시간은 없을 것이다’, ‘부모님을 더 깊게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다른 공연에서는 느낄 수 없는 우리 정서만의 깊은 울림이 인상적이다라는 후기를 남기며 되돌아가는 젊은 관객들 역시 다수다. 이런 관객들의 후기는 우리의 정서를 고스란히 담아낸 악극이 중장년층 뿐 아니라 모든 세대에게 얼마나 큰 의미를 가지고 관객들과 만나고 있는 지, 세대와 세대를 잇는 매개체로서의 중추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한다.

 

우리에게 친숙한 옛 가요들인 청실홍실’, ‘봄날은 간다’, ‘서울의 찬가등 우리에게 친숙한 옛 가요들이 잔잔히 마음을 울리고, 우리나라의 대표 악극 트로이카로 불리는 최주봉과 윤문식, 올해 새로 합류한 양금석과 정승호의 연기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을 보고간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중장년층 뿐 아니라 젊은 세대들의 발길 역시 끊이지 않으며 가정의 달 5, 최고의 선물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첫날 밤 이후 남편에게 버림받고 홀로 남겨져 과부로 살아가는 한 여인의 기구하고도 슬픈 운명을 다룬 악극 <봄날은 간다>는 오는 621일까지 신도림 디큐브 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문의 : 오픈리뷰(1588-5212) / 예매 : 인터파크(1544-1555)

 

 

 

 

[공연개요]

 

공연명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551() ~ 621()

공연장소

신도림 디큐브 아트센터

공연시간

,530/ ,8/ 주말,공휴일 2,530/ 월 공연없음

(, 5/1() 16, 5/8() 16, 20시 공연진행 / 6월 목요일 공연 없음)

관람시간

140(인터미션 15)

관람연령

7세 이상(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티켓금액

VIP120,000/ R100,000/ S80,000/ A60,000

출연진

양금석, 최주봉, 윤문식, 정승호, 최선자, 이윤표 외 30

주최

협찬

후원

제작

홍보마케팅

SBS

신한캐피탈

신한금융그룹, TV조선

쇼플레이, 오디뮤지컬컴퍼니

티켓예매

인터파크(1544-1555), 오픈리뷰(1588-5212)

공연문의

오픈리뷰(1588-5212)

트위터

https://twitter.com/showplay

블로그

http://blog.naver.com/showplaynew

 

 

 

 

 

 

 

 

 

(사진제공:(주)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옥희 2015.06.13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재밌는건 육십평생처음입니나
    어릴때 큰언니손잡고 악극따라다녔는데 큰언니를이해못했어요 얼마전지킬엔하이드도 별로엿어요 오늘봄날은에서 최주봉연기에 혼이나갔었답니다
    너무박수를많이쳤더니건강해진기분입니다
    또다른악극하면 본너온ㄴ게요

 

 

 

김자옥, 최주봉, 윤문식 주연의 악극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갔다? 다시 돌아온다!

 

 

관객들의 호평 속 성황리의 폐막, 지방투어 이어져 기대감 UP!

 

 

 

 

김자옥, 최주봉, 윤문식 등의 초호화캐스팅과 10년만의 한국 전통뮤지컬의 부활로 화제를 모은 악극 <봄날은 간다>가 오는 25일 막을 내린다.

 

첫날밤 남편에게 버림받고 홀로 남겨져 과부로 살아가는 기구하고 슬픈 운명의 한 여자(명자), 가족을 버리고 꿈을 찾아 떠난 남자(동탁) 그리고 극단 사람들의 기구한 인생을 그린 악극 <봄날은 간다>해외 라이센스 대형뮤지컬들이 주를 이루는 현재, 오히려 전통성을 내세우며 한국인의 정서를 제대로 극에 녹여냈다는 평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감칠맛 나는 연기와 지나간 세월을 떠올리게 하는 극중 음악과 무대장치들도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명자역할을 맡은 배우 김자옥너무나 아픈 일이 많은 현 시점에 지친 맘을 위로해줄 수있는 의미 있는 공연이었다. 우리네 정서를 가장 잘 표현한 작품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라며 말을 전했다.

배우 윤문식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공연으로 더욱 성장하길 바란다. 서울에서의 봄날은 갔지만, 대전, 광주, 대구, 부산으로 다가갈 봄날을 기대해달라라고 소감을 전했고, 배우 최주봉배우, 스텝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한국의 악극을 다시 부활시키기 위해 모인 뜻 깊은 작품인 만큼 오래오래 지속되길 바란다.

서울에서의 공연은 막을 내리지만, 이어지는 지방공연도 너무 설레고 흥분된다라며 <봄날은 간다>에 대한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악극 <봄날은 간다>는 오는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되며, 다음달인 6 7~8일 대전 충남대 정심화홀에서의 첫 지방공연을 시작으로 7 5~6일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7 12~13일 대구 경북대 대강당, 7 19~20일 부산 소향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문의: ㈜쇼플레이 (02-556-5910)

 

Overview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 5 1() ~ 5 25()

 

공연시간   ~ 7 / 토요일 3 , 630 / 일요일 2, 530 / 월 공연없음

 

5.1() 530 / 5.5(), 5.6() 2 / 5.8() 3, 75.9()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 / R 80,000 / S 60,000/ A 40,000

 

관람연령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KSPO, TV조선

 

       쇼플레이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사진 제공: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25일까지 공연 되는 악극 <봄날은 간다>

 

 

 

삶의 애환과 가족애를 통해 지친 마음을 어루만져

 

 

 

 

 

우리네 어머니의 일생을 통해 삶의 애환과 가족애를 그대로 담아낸 악극 <봄날은 간다>에 공연을 통해 마음의 위안을 받으려는 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국내외 사고로 인해 우울해져 있는 시기에 공연을 올린 악극 <봄날은 간다>는 공연을 통하여 조금이나마 위로를 전하고자 하는 배우와 스텝들의 노력이 공연 곳곳에서 드러난다.
현재 우리의 현실과 닮아있어 관객들로부터 더욱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는 공연의 내용은  "턱도 없는 소리겠지만 나 같은 사람도 있다 생각하시고 위안 삼으세요"라는 극중 동탁의 대사처럼 현실에서 느끼는 모든 아픔과 슬픔이 나만이 가진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가진 것이라는 걸 느끼게 해주고,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중추역할로 작용하고 있다.

 

공연 중간중간에 등장하는 ‘갑돌이와 갑순이’, ‘청실홍실’, ‘서울의 찬가’, ‘봄날은 간다’ 등의 주옥 같은 옛 가요들을 따라 부르고,
관객호응을 유도하는 배우들의 노련한 솜씨에 절로 호응하다 보면 잠시나마 마음의 위로가 되어진다.
뿐만 아니라, ‘이수일과 심순애’ 등 모두가 알고 있는 이야기에 극적인 요소를 더해 웃음과 눈물 어느 것 하나도 놓칠 구석이 없다.
 


오직 ‘악극’만이 담아낼 수 있는 우리의 정서를 고스란히 표현해내어 연일 관객들로부터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었다는 찬사를 받고 있는
악극 <봄날은 간다>는 주인공 ‘명자’의 한 많은 삶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고, 우리의 역사를 그대로 담아내어 전 세대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한편, 악극 <봄날은 간다>는 이달 25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되며 6월부터 7월까지 대전, 광주, 대구, 부산에서도
감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문의 : 오픈리뷰 1588-5212

 

 

[공연개요] 

공 연 명   한국 전통 뮤지컬 악극 <봄날은 간다>
공연일시   2014년 5월 1일(목) ~ 5월 25일(일)
공연시간   화~금 7시 / 토요일 3시 , 6시30분 / 일요일 2시, 5시30분 / 월 공연없음
※ 5.1(목) 5시30분 / 5.5(월), 5.6(화) 2시 / 5.8(목) 3시, 7시 5.9(금) 공연없음

공연장소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

티켓가격   VIP 100,000원 / R 80,000원 / S 60,000원 / A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출 연 진   김자옥, 윤문식, 최주봉, 최선자, 이윤표, 김장섭 외 30명
예술감독   김영수 | 프로듀서  임동균 | 연출  김덕남
극    본   김태수 | 음악감독  엄기영 | 안무  오재익
주    최   KSPO, TV조선
제    작   ㈜쇼플레이
투    자   에스엠컨텐츠인베스트먼트㈜
후    원   MBC플러스미디어, MBC스포츠플러스, 문화체육관광부, 중소기업청,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공연문의   오픈리뷰 1588–5212
예    매   인터파크 1544-1555, 오픈리뷰 1588-5212

 

(사진 제공:(주)쇼플레이)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