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베스터 스텔론의 뮤지컬<록키> 11월 한국에서 아시아초연!

신성우, 김도현, 송창의, 윤형렬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흥행돌풍 예감!!

 

 

(좌측상단부터 신성우, 김도현, 송창의, 윤형렬 좌측하단부터 신구, 김진태, 송용태, 조휘, 박은석 / 제공_()엠뮤지컬아트)

 

헐리우드의 스타 실베스터 스텔론(Sylvester Stallone)의 대표 영화 록키(ROCKY)’2012년 뮤지컬화 된 후 4년 만에 신구, 신성우, 김도현, 송창의, 윤형렬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우리나라에서 아시아 초연을 갖는다. (제작_엠뮤지컬아트, 연출_노우성, 음악감독_김성수)

 

1976년 개봉한 영화<록키>는 실베스터 스텔론이 무하마드 알리의 권투경기에 큰 감동을 받아 단 사흘 만에 집필을 완성하고 스스로 주인공인 록키 발보아역으로 출연한 작품이다. 당시 몇 편의 영화 출연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던 스텔론은 이 영화에 출연함으로써 엄청난 유명세를 얻게 된다. 영화는 1976년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편집상 등 3개 부문을 수상했고 스텔론 역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이후 영화<록키>2006년까지 약 30년 동안 <록키>에 이어 <록키2>부터 <록키5>, <록키 발보아>까지 총 6편의 시리즈를 이어가며 큰 인기를 얻었다.

 

영화<록키>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록키>는 실베스터 스텔론이 직접 제작에 참여했으며 2012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초연되어 호평을 받았다. 이후 20143월 뮤지컬<록키>는 브로드웨이의 윈터가든씨어터(Winter Garden Theater)에 당당히 입성하였는데 <록키>의 브로드웨이 초연을 위해 2001년 이후 최대의 장기히트작 뮤지컬<맘마미아>가 윈터가든 씨어터를 록키에게 내어주고 공연장을 옮기는 이변을 낳기도 했다. 뮤지컬<록키>2014년 토니어워드(Tony Award)에서 남우주연상, 안무상, 조명상, 무대디자인상의 4개부문에 노미네이트 되었으며 무대디자인상을 수상하였다. 같은 해 드라마데스크어워드(Drama Desk Award)에서는 작품상과 연출상 등 총 7개 부문의 후보로 지명되어 역시 무대디자인상과 조명디자인상을 수상하는 등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브로드웨이에서 약 200회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뮤지컬<록키>는 잠시 휴식기를 거쳐 2016년 현재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공연 중이다.

 

작품성과 함께 배우들의 탁월한 실력으로 주목 받아 온 뮤지컬<록키>의 아시아초연은 초호화 배우 군단을 자랑한다. 무명의 복서 록키 발보아에는 최근 TVN<디어마이프렌즈>에 출연하는 등 방송과 영화를 종횡무진하며 활약을 보이는 배우 신성우와 드라마,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다재다능한 배우 김도현이 출연한다. 또한 다방면의 활동과 함께 공연계 흥행의 보증수표로 통하는 배우 송창의가 일찌감치 출연을 결정짓고 트레이닝에 돌입했으며 탄탄한 연기력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모두 겸비한 공연계 스타 윤형렬이 합류하며 44록키의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록키의 조력자인 미키 골드밀에는 수식이 필요 없는 최고의 배우 신구가 깊은 구력을 발휘하는 배우 김진태’, ‘송용태와 함께 극의 중심축을 책임 질 예정이다. 또한 록키와 숙명의 대결을 펼치는 아폴로 크리드역에는 뮤지컬배우 조휘박은석이 캐스팅 되었으며, 록키의 유일한 구원이자 사랑, 순수한 영혼을 지닌 애드리안역에는 최우리김지우가 캐스팅 되었다. 이외에도 김하라, 김병호, 백민정, 황만익, 홍경수 등의 배우들과 약 20여 명의 앙상블이 보여줄 무대가 기대된다.

 

가진 것 없이 하루하루를 살아가던 청년 록키의 인생역전스토리로 잘 알려진 영화<록키>는 관객을 열광시킨 희망적인 스토리에 걸맞는 탁월한 음악으로도 유명하다. 그 중 <록키>의 상징과도 같은 명 테마 ‘Gonan Fly Now(작곡_빌 콘티)’와 수 많은 리메이크곡을 낳은 ‘Eyes Of Tiger’는 뮤지컬<록키>에서도 감상 할 수 있다. 작곡가 스티븐 플래허티(Stephen Flaherty)와 극작가 토마스 미한(Thomas Meehan)은 작품 전체를 관통하며 영화의 테마송을 탁월하게 녹여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권투시합 장면의 강렬함과 록키와 애드리안의 사랑의 테마 등 장르를 불문한 아름다운 곡들은 원 테마곡들과 적절하게 어우러져 관객들을 집중시키며 극을 완성시킨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 엄청난 작품을 아시아 최초로 우리나라에 소개 할 한국의 스탭도 화려하다. 최근 다수의 작품을 통해 스타 연출가로 손꼽히는 노우성과 대중음악과 공연음악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음악감독 김성수의 조화가 기대된다. 또한 <마타하리>, <드라큘라>,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을 거치며 국내 최고의 인기 디자이너로 급부상한 무대디자이너 오필영이 이 작품을 어떻게 구현 해 낼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

 

뮤지컬<록키>111일부터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922일 오후 2시 각 예매처를 통해 티켓예매가 시작된다. (예매문의_클립서비스 1577-3363) 

 

 

 

공연개요

* 공 연 명 : 뮤지컬<록키>

* 공연장소 :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

* 공연기간 : 2016111() OPEN

* 공연시간 : 평일 8/ 토요일 3, 7/ 일요일 및 공휴일 2, 6

* 티켓가격 : VIP_13만원 R_11만원 S_8만원 A_6만원

* 예 매 : 인터파크티켓 1544-1555 / 티켓링크 1588-7890

* 제 작 : 엠뮤지컬아트

* 홍보마케팅 : 프로스랩

* 예매문의 : 엠뮤지컬아트 02-764-7857~9 / 클립서비스 1577-3363

* 오리지널크리에이티브팀 : Book THOMAS MEEHAN and SYLVESTER STALLONE
Orchestrations STEPHEN TRASK DOUG BESTERMAN
Music STEPHEN FLAHERTY
Vocal Arrangements STEPHEN FLAHERTY
Lyrics LYNN AHRENS

* 한국크리에이티브팀 : 프로듀서 김선미 안광용

연출 노우성 / 각색 노우진

음악감독 김성수 / 안무 박지선 / 무대디자인 오필영

* 출 연 : 록키 발보아 신성우, 김도현, 송창의, 윤형렬

애드리안 최우리, 김지우
아폴로 크리드 조휘, 박은석
미키 골드밀 신구, 김진태, 송용태
폴리 김하라, 김병호 / 글로리아 백민정 / 저건스 황만익, 홍경수

이외 앙상블 20여명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품배우 신구.손숙이 빚은 보석같은 감동의 울림,연극<아버지와 나와 홍매화>!


올해는 사실주의 연극의 대가인 차범석 선생 10주년이 되는해로 선생의 추모작품으로 제6회 차범석 희곡상 수상작인 연극<아버지와 나와 홍매화>를 신시컴퍼니가 무대에 올렸다.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단 2주간의 공연만으로 관객과 만나는 이번 공연은 연극계의 거장 신구,손숙와 함께 정승길,서은경,최명경 배우가 함께 한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물 흐르듯 담담하게 끌고 나가는 작가의 솜씨가 돋보인다’, ‘살 냄새 나는 작품이다’ 는 심사 평을 받으며 차범석 희곡상을 수상한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는 신구, 손숙이라는 연극계 두 거장과 함께 2013년 초연된 작품이다. 이 작품은 두 노장의 인생을 담은 연기로 언론과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초연 전회 매진 기록을 세우고 이듬해 앙코르 공연도 객석 점유율 84%를 기록하는 등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두 거장과 함께 초연부터 함께 해온 연기파 배우 정승길과 서은경도 변함없이 아들과 며느리 역으로 자리를 지킨다. 한편 뮤지컬과 연극을 넘나들며 개성 있는 연기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최명경이 정씨 역으로 새롭게 합류해 극의 활기를 더해주고 있다.
특히 그동안 연극 '가을소나타','안녕,마이 버터플라이'등에서 손숙 배우가 나오는 공연이면 함께 했던 서은경 배우는 마치 그간의 품위있는 모습이 아니라 약간 푼수끼 넘치는 며느리 캐릭터로 등장부터 관객들을 웃긴다.그리고 새롭게 합류한 최명경 배우는 뮤지컬 '아리랑'의 묵직한 분위기와 최근 연극 '싸이코패스는 고양이를 죽인다'에서 코믹한 형사 역을 넘나드는 명품 연기로 정씨역을 소화해 무거운 분위기의 연극에 활력을 넣고 있다.한탄과 원망의 감정을 넘나들며 정승길 배우는 아들 역을 연기한다.


간암 말기 환자 역할을 하는 신구와 한 평생 남편의 뒷바라지를 묵묵히 해온 아내 역할의 손숙 배우는 연기로 관객 스스로의 부모의 일인양 몰입하게 하는 명품 연기를 펼쳐 역시나 보석같은 배우임을 입증한다.
김광탁 극작의 이야기를 걸출한 이종한 연출과 명품 연기자들이 함께 가슴을 울리는 명작으로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말기 간암 환자 역할의 신구는 섬세한 손떨림과 호흡 등의 연기로 극의 리얼리티를 최대한으로 이끌고 공연이 시작되고 60분이 지나 배우 손숙이 쏟아내는 대사 한마디 한마디는 관객을 송두리채 흔든다.여기저기서 훌쩍이는 콧소리와 눈물을 훔치는 관객들의 손이 위로 위로 파동을 일으킨다.명품배우들의 명작 공연은 이렇게 또 하나의 깊은 감동의 울림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배우들은 공연 시간 동안은 관객의 부모로 관객과 함께 깊은 위안과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가르치고 있었다.마치 큰 파도를 넘은 뱃사공처럼 깊은 서러움이 함께 하는 연극<아버지와 나와 홍매화>는 4월 24일까지 공연된다.

 

 

 (포스터 이미지=신시컴퍼니 제공)

 

 

[시놉시스]

 

달 뜬 시골 집, 병든 아버지를 등에 업고 마당을 걷는 철없던 아들의 이야기. 그들을 바라보는 서러운 어머니의 이야기. 반 백 년을 같이 살았

어도 생의 마지막 순간엔 ‘당신에게 할 말이 많은데’ 그 말만 되풀이 하던 늙은 부부의 이야기. 내가 왜 아프냐고 묻는 아버지의 질문에 가

슴이 먹먹해지던, 그저 바라만 보던, 두 부자의 이야기.
아버지의 마당엔 뭐가 있을까, 40년이 넘은 고단한 노동과 세상 그 무엇도 눈치 볼 필요 없는 안식과 건강한 자식을 키운 보람과 한없이 미안

했던 아내와 그리고 그 어떤 그리움. 눈물이 있다.

 

 

 

[공연사진:신시컴퍼니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국립극장 가는길 부처님 오신날을 밝히는 등이 길게 늘어서 있다.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최명경,서은경,정승길 배우

 

 

 손숙,신구 배우

 

 

 

 손숙,신구 배우

 

 

 

 

 

 

[프로그램북]

 

 

[티켓]

• 공연일정:4.9(토:6시30분)/4.10(일:3시)/4.11(월:공연없음)/4.12(화)~4.15(금) 8시/4.16(토:3시,6시30분/4.17(일:3시)/
                 4.18(월:공연없음)/4.19(화:8시)/4.20(수)공연없음/4.21(목)~4.22(금) 8시/4.23(토:3시,6시30분)/4.24(일:3시)
• 공연장소: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 출    연: 아버지 役 신구/ 어머니 役 손숙/ 아들 役 정승길/ 며느리 役 서은경/ 정씨 아저씨 役 최명경
• 스 태 프: 극작 김광탁/ 연출 이종한
• 티켓가격: R석 6만원 / S석 4만원
• 공연문의: 1544-1555 (인터파크)
• 주    최: ㈜신시컴퍼니, 재단법인 차범석연극재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극작가 노경식 50년 기념대공연 <두영웅>(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대배우들로 가슴설레게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스튜디오 반(叛), 극단동양레파토리는 원로예술인재조명 사업 일환으로, 극작가 노경식 50년 기념대공연으로 창작극 <두영웅> (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 공연을 2월 28일까지 무대에 올리고 있다. 창작극 <두 영웅>은 조선왕조의 사명당 유정(惟政 , 松雲) 큰스님과 이웃나라 일본국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대장군을 그린 역사극이다.
유정은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에 승병대장으로서 큰 전과를 올렸고, 특히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의 적진에 네 차례나 찾아가 세 번 회담하고, 왜군 침공의 부당성을 설파하고 무리한 요구를 물리친 공로는 높이 평가받았으며 유정은 1604년 8월에 대일강화사신의 사명을 띠고 도일하여 8개월간 그곳에 머무르며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설득하여 수많은 포로 동포들과 함께 귀국하는 대업을 이루었다. 이 일이 있은 후, 2년 뒤에 조선통신사가 일본으로 넘어가게 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한국의 사명당과,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4백년전 260여년 동안 한일의 양국간 동양 평화의 빛나는 초석을 이룬 사람의 이야기다. 현재 한일관계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으로, 한국의 대표 극작가 노경식의 50주년을 기념하고, 아울러 2015년 한일수교 50주년을 기념해서 만들어진 작품이기도 하다. 일본인들이 가장 존경하는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추구하고자 했던 세계. 즉, 문(文)에서 그 해답을 찾고자 했던 정신을 배워야 한다는 메세지를 담고 있다. 
<두 영웅>의 무대는 일본이 중심이고, 1604년 8월에 조선에서 탐적사(探敵使)로 파견된 유정이 그곳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그린 작품이다. 말 그대로 적진을 정탐하는 역할과 함께 두 차례의 왜란에 잡혀간 많은 동포들을 귀국시키기 위한 협상의 사명을 띤, 길고도 긴 여정이었다. 8월 20일에 조선을 떠난 그는 이듬해 4월 15일에야 귀국했다. 대업을 이루는 데는 무려 8개월이 소요되었다.
이 작품은 양국의 두 영웅을 대결시키는 것이 주제이지만, 실제로는 두 사람만이 아니라 양국 7년 전쟁의 생생한 상황을 배경에 두고 때로는 전쟁 당시를 재현하면서 전개된다.

 

사명대사 역에는 연극배우 오영수가, 이수광 역에는 배우 남일우,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에는 이인철, 도쿠가와 이에야스 역에는 김종구가 맡았고, 한국연극협회 이사, 한국문인협회 이사, 서울평양연극제 추진위원장으로 역임하고, 현재까지 서울연극협회 고문, 한국문인협회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 중인 노경식과, 이성계부동산, 유리동물원등 100여 편의 작품을 연출한 김도훈이 예술감독을, 전 한국연출가협회장이며 지금은 동양대학교 연극영화과 교수로 활동 중인 김성노가 연출을 맡아 총 30여 명의 배우와 스텝이, 현재와 과거를 비교하고 돌아보는 한일관계의 연극작품을 무대에 올린것이다.


한국의 원로 배우들의 묵직한 울림이 무대를 가득 채웠다.  한국 연극계를 빛낸 원로 배우들의 무대를 감상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관객은 축복 받은터라 공연을 감상하는 자체가 행복한 일이 되었다. 일요일인 21일 오후 4시공연이 끝나고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로비에는 극작가 노경식 50년 기념공연 축하 회견장이 마련되었고 원로 연극인들과 관계자들을 위한 만찬도 준비되었다.최불암,신구,이순재 배우 등 많은 연기자들이 함께 해 자리를 빛내 주었다.

 

 

 (두 영웅 포스터=스튜디오 반 제공)

 

[시놉시스]

사명당은 부산 다대포를 출발, 현해탄을 건너서 교토(京都)의 후시미성(伏見城)에 도착한다. 처음 순국한 동래부사 송상현(宋象賢)의 애첩을 찾기 위해 밤거리에 나섰다가 살해의 위협을 받고, 후시미성으로 돌아와 경호문제에 항의를 하는 등 순탄하지 않은 일정을 보내게 된다. 일본측이 정해준 임제종(臨濟宗)의 혼포지(本法寺)에서 7개월간이나 거처하면서 고우쇼지(興聖寺) 절의 주지 원이선사(圓耳禪師)를 제자로 삼는다. 후시미성에서 7년전쟁을 논박하고, 도쿠가와막부의 사열식을 관람한다. 이 사열식은 조선측에게 은연중에 무력을 과시하고 위협을 가하려는 술책이다. 두 영웅이 본격적으로 대좌해 소기의 협상이 이루어진다. 일본의 주자학을 일으킨 조선의 강항(姜沆) 선생과 그 일본 제자인 후지와라 세이카(藤原惺窩), 하야시 라잔(林羅山 1583-1657)의 면모도 알려진다.
귀국하는 길에 후지산, 비와호, 오사카성, 하카타, 구마모토성(熊本城), 나고야성(名護屋城), 고우타쿠지(廣澤寺), 이즈하라를 거쳐 부산으로 돌아온다. 구마모토성에서 가토 기요마사와 재회하고, 그의 안내로 왜란의 출진지(出陣地)였던 사가현(佐賀縣) 나고야성(일본 중부의 나고야(名古屋)와는 다른 지역)의 내부를 시찰한다. 고우타쿠지에서는 승려가 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애첩 히로사와(廣澤)를 알게 되고, 왜란에 끌려간 도공 심당길(沈堂吉)과 감격적으로 만난다. 두 영웅은 시종 동양 전체를 관망하며, 송학야계(松鶴野鷄)의 기질, 난형난제(難兄難弟)의 품격 있는 마음씨, 용호상박(龍虎相搏)의 지도자적인 리더쉽을 지닌 채, 협상을 이끌어 성사시킨다.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이호성 배우(가토 마사요시 역)/이인철 배우(도요토미 히데요시 역)/권성덕 배우(다이로 역)/남일우 배우(이수광 대신 역)

 

 

 김종구 배우(도쿠가와 이에야스 역)

 

 

 좌로부터  김종구 배우(도쿠가와 이에야스 역)/오영수 배우(사명대사 역)

 

 

 

 오영수 배우(사명대사 역)

 

 

 

 

 

 

 

[티켓]

제목:두영웅 (사명대사와 도쿠가와 이에야스)
일정:2016.2.19- 28  (총 11회)
장소: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Staff
극작  노경식/ 예술감독 김도훈 / 연출 김성노/
협력연출 이우천/ 음악 서상완/ 영상 황정남
주최:한국문화예술위원회,스튜디오 반,극단동양레파토리
후원:문화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동양대학교, 에티카
공연등급:전체관람가
홈페이지 : www.rebel.kr
티켓가격:R_5만원/ S_3만원/ A_2만원
티켓예매:인터파크 티켓 (ticket.interpark.com / 1544-1555)
문의:02-352-0766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별들의 핸드프린팅! >

 

서울예술대학교 18대 총동문회(회장 박상원)에서는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서울예술대학교 출신의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여

 

역사에 길이 남을 핸드프린팅 행사를 거행한다!

 

 

 

 

 

주최 : 서울예술대학교 총동문회

주관 : 서울예술대학교/오디컴퍼니

일시 : 2015517일 일요일 오후 5

장소 : 잠실 롯데호텔 지하1층 클라우드 홀

 

 

서울예술대학교 동문과 함께하는 뮤지컬 드림걸즈단체관람과 핸드프린팅

2015517일 오후 2, 잠실 샤롯데씨어터에서 서울예술대학교 동문들이 모여 뮤지컬 드림걸즈단체관람을 한다. ‘드림걸즈단체관람 행사는 서울예술대학교 18대 총동문회(회장 박상원)가 주최하는 행사이다. 18대 총동문회는 2013년 서울예대 불꽃축제뿐만 아니라 매년 서울예술대학교에서 시행되고 있는 모교 동문특강을 주최해왔다. 다양한 행사 주최에 이어 2015년도 517일에는 서울예술대학교를 졸업한 동문들이 모여 함께 뮤지컬 드림걸즈를 단체관람하고 영예의 동문들이 참여하여 핸드프린팅을 진행하는 행사를 마련한다.

 

서울예술대학교 동문이 제작하고 출연하는 뮤지컬 드림걸즈단체관람

2015517일 오후 2시 잠실 샤롯데 씨어터에 서울예술대학교 동문들이 함께 모여 뮤지컬 드림걸즈를 관람한다. 뮤지컬 드림걸즈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맨 오브 라만차’, ‘그리스’,‘닥터 지바고등을 프로듀싱한 신춘수 동문이 제작하였다. 그리고 뮤지컬 라이온 킹’, ‘서편제’, ‘아이다에 출연한 차지연 동문과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잭더리퍼’, ‘고스트등에 출연한 김준현 동문이 주연으로 출연 중이다. 서울예술대학교 동문이 제작하고 출연하는 뮤지컬 드림걸즈를 서울예술대학교의 동문들과 발전 위원회가 함께 관람할 예정이다.

 

서울예술대학교 동문들과 함께하는 핸드프린팅

뮤지컬 드림걸즈의 단체 관람이 끝난 후 동문들과 함께 핸드프린팅을 진행할 것이다. 이 핸드프린팅 행사는 총동문회에서 올해 처음 시작하는 것이다. 서울예술대학교 동문들과 함께하는 핸드프린팅 행사는 동문들에게 모교에 대한 자긍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동문들의 손 모양이 새겨진 핸드프린팅은 청동으로 제작하여 서울예술대학교에 영구히 전시될 예정이며 전시 된 핸드프린팅은 재학생들에게 꿈, 희망, 사랑을 전달하고 그것을 보면서 그들의 열정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바로 그들이 꿈을 키워나가 몇 년 후의 핸드프린팅 행사의 주인공이 될 것이다.

 

학교역사상 처음 위촉된 발전위원회와 동문스타들과의 화합의 장

20139월 위촉 된 서울예술대학교 학교 역사상 처음으로 문화예술계, 경제계, 벤처 등 유명인사들로 이루어졌다. 전 주일대사 권철현대사, 부산고검장을 역임한 박영수 부위원장, 밀레 한철호 사장, 박창식 국회의원, KTB 장인환 회장, 네이버 김상헌 대표, 신시컴퍼니 박명성대표, 제프리존스 변호사, 시실리코리아 홍병의 사장, 미디어윌 주원석 회장, 센터마크호텔 신원식 회장, 야구선수 박찬호, 산악인 엄홍길 등 대한민국의 명망 있는 인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신임 위원으로 위촉 될 인사는 오디컴퍼니 신춘수 대표, 설앤컴퍼니 설도윤 대표 등이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발전위원회와 서울예술대학 동문스타들의 화합의 장으로 이뤄질 것이며 이 자리는 서울예술대학교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행사 참여 동문 명단

[배우]

신구, 전무송, 정동환, 최종원, 길용우, 독고영재, 박영규, 박상원, 최민수, 이휘향, 안재욱, 전도연, 신하균, 황정민, 류승룡, 김수로, 고창석, 이종혁, 조정석, 김하늘, 한혜진, 예지원, 장영남, 라미란, 마야, 박상민, 김민종, 조성하, 이필모, 원기준, 최종환, 김명수 등

 

[뮤지컬 배우]

정성화, 성기윤, 최정원, 배해선, 홍지민, 차지연, 김준현, 박건형 등

 

[개그맨]

신동엽, 유재석, 이영자, 이휘재, 최양락, 김태균, 남희석, 홍록기, 송은이, 김한석,

 

[감독]

이명세 감독(영화-인정사정 볼 것 없다), 장진 감독(영화-웰컴투동막골), 한재림 감독(영화-관상),

이환경 감독(영화-7번방의 선물), 장항준 감독(드라마-싸이렌),

양정웅 연출(연극-내 아내의모든 것), 왕용범 연출(뮤지컬-조로)

김문정 음악감독(뮤지컬-레미제라블)

[작가]

신경숙 작가(엄마를 부탁해), 김은숙 작가(드라마-시크릿가든), 김운경 작가(드라마-서울의 달)

 

박창식(동문 국회의원), 이상봉(디자이너), 이병우(영화음악가/기타리스트), 윤용기(디자이너)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