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에서 공연중인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은 2003년부터 2011년까지 누적관객 33만명을 기록했던 작품으로 처음처럼 관객에게 전석을 10,000 원에 관람케하고 있다.

 

공연은 컴컴한 암전속에서 시작된다.마치 성인들의 야한 섹스 장면을 연상하듯 야릇한 신음 소리가 어둠속에서 새어 나오고 이어 불이 켜지면 그건 관객들의 기우였음을 알게 된다.오아시스세탁소 주인을 제외한 모든 사람들이 팔에 기브스와 머리에 붕대 감고 내는 신음소리였던 것이다. 피켓을 들고 세탁소 주인에게 '변상하라' , '진상을 규명하라' 고 난리 법석이다.
왜 이런 사고가 벌어졌는지 사건을 거꾸로 돌려 관객에게 보여 준다.

 

시골 변두리의 오아시스 세탁소 주인은 아내와 함께 착하게 일만 하며 세탁소를 운영한다.아버지로부터 대대로 이어 가는 가업이다.
아버지가 돌아 가시고 묵묵히 일만 하는 세탁소 주인 강태국은 세탁소를 팔고 떠나자는 아내 장민숙의 끈질긴 요구에도 아랑곳하지 않는다.하지만 아내는 딸 대영이가 요구하는 해외어학연수도 못보내 주는 현실이 안타까워 남편에게 자주 세탁소를 팔자고 한다.
하지만 세상은 원래 착하고 바르게 사는 사람들을 그냥 놔두지 않는다.
동네 부동산 부자 할머니의 임종을 앞둔 할머니의 아들과 딸 4명이 들이 닥쳐 할머니가 말한 "세탁"이라는 말 한마디에 오아시스세탁소로
몰려와 세탁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할머니가 맡긴것 없냐며 협박까지 한다.그리고 찾는 사람에게는 50%를 주겠다고 할머니의 장남이 제안을 하면서 다시 그 무엇인가를 찾기 위해 사람들은 정신줄을 놓는다.
사람이 아니라 동물처럼 욕구를 위해 돌진하는 사람들을 주인 강태국은 세탁기에 넣고 세탁을 한다.
마치 만화속 장면처럼 사람들은 비누방울속에서 하얗게 세탁된다.

 

대학로의 대표 동인제 극단 중 하나인 '모시는 사람들'의 배우들의 열연이 두드러지는 공연은 자연스런 코믹연기에 웃음을 참기가 힘들고 서민적인 생활의 단면을 잘 묘사하고 있다.지금의 빨래방이 아닌 시골 동네의 세탁소를 무대로 옮겨 놓은듯 리얼하다.아버지 유품을 꺼내 놓고 세탁소일을 하면서 살겠다는게 잘못이냐고 하소연하는 주인 강태국의 읍소는 우리 시대의 단면을 보여주는 듯하다.착하게 묵묵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그냥 그대로만 살 수 없게 만드는게 사회이기 때문이다.
재개발로 삶의 터전을 잃고 어디론가 떠나야 하는 사람들.그리고 착하게 살다 사기꾼에 속아 한푼 두푼 모은 재산을 잃어 버리는 사람들 그외에도 오아시스 세탁소처럼 착해서 힘든 사람들은 여전히 주변에 많다.
마음을 세탁하고 인간을 세탁하자는 오아시스세탁소의 외침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 이유다.
9월13일까지 공연된다.공연문의 02)507-6487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

 

 

[출연배우]

 

 

 

 

공연이 끝난 무대의 모습이다.

 

 

 

 

열심히 연기한 배우들^^

 

 

 

 

 

 

[티켓]

 

공연명:연극<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
공연일시:2015.7.1-2015.9.13
공연장소:대학로 미마지 아트센터 풀빛극장
공연시간:평일 8시/토요일 3시,6시/일요일 3시(월,화 쉼)
러닝타임:100분
티켓가격:일반석 10,000 원
출연:조준형,이재훤,문상희,정종훈,송성애,공혜진,박은미,안소정,김명애
주최/기획:극단 모시는사람들
관람등급:만8세이상
공연문의:02)507-6487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풀빛극장에서 공연중인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2>는 2003년부터 2011년까지 누적관객 33만명을 기록했던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의 또 다른 이야기이다.

 

연극에서 '오아시스세탁소'를 지키는 50대 주인 강태국과 그의 친구,아내,딸,손님들이 등장하면서 벌어지는 재미난 에피소드를 만날 수 있다.대학로의 대표 동인제 극단 중 하나인 '모시는 사람들'의 배우들의 열연이 두드러지는 공연은 자연스런 코믹연기에 웃음을 참기가 힘들고 고3 딸을 둔 아버지의 애환이 묻어 나면서 서민적인 생활의 단면을 잘 묘사하고 있다.
요즘 영화 국제시장과 같이 사회에서 새롭게 각인되는 아버지의 무게가 느껴지는 연극이다.
재개발로 세탁소를 팔아야 하는 현실앞에서 여태까지 해온 세탁소일을 쉽게 포기할 수도 없는 주인공을 통해 이 시대의 가장의 삶의 무게와 주변 인물들의 다양한 삶의 이야기가 관객에게 그대로 전달된다.특히나 세탁소의 완벽한 무대와 아날로그적 감성의 무대 장치가 어우러지면서 마치 영화 국제시장의 한씬을 대학로 소극장 무대에 옮겨 놓은것같은 착각이 들 정도다.오픈런으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507-6487

 

 

[시놉시스]

 

재개발로 황량해진 동네에 변함없이 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오아시스세탁소.
하지만, 오아시스 세탁소도 불황을 피해 갈 수 없게 되자
옷 수선을 하던 아내는 야간에 빌딩 청소를 하러 나서고,
공부방 없는 딸아이는 독서실로 공부하러 나간다.

늦은 밤, 한 손님이 찾아온다.
세탁 보낸 옷 속에 지갑을 넣어 놓았는데 없어졌다며 하소연하는 것이다.

지갑을 찾지 못하자 손님을 돌려보내고 자기도 모르게 문을 걸어 잠근다.
'그 돈만 있으면...... 나도 그 돈을 내가 찾으면 ...... 나도‘

강태국은 손님이 떠나간 후 몰래 지갑을 찾는데......

 

공연장 입구에 배우들 사진이 진열되어 있다.

 

 

[캐릭터] 좌로부터 정혜지,정종훈,승의열,김민체,이재훤 배우


강태국(50대 세탁소주인):승의열 배우
강태국의 처 장민숙,할머니(노인-세탁소 손님):김민체 배우
택시 욱기사(30대 남),여행객(근심남/40대 남자,세탁소 손님):이재훤 배우
전직 오아시시맨 염소팔,고시원(강태국의 불알친구):정종훈 배우
강태국의 고3 딸,박아주(20대 세탁소 손님):정혜지 배우

 

공연 사진 컷도 이쁘게 전시되어 있다. 

 

 

배우들이 입.퇴장하는 오아시스세탁소입구

 

 

 

[공연사진:쇼앤라이프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정종훈,김민체,승의열,정혜지,이재훤 배우

 

 

 

 

 

 

 

[티켓]

공 연 명:연극<오아시스세탁소습격사건2(부제: 별이 빛나는 밤을 잊은 그대에게)
극    작:김정숙
연    출:권호성
주최 / 제작:극단 모시는 사람들
주관:(주)쇼앤라이프
공연 기간:2014년 12월 16일 ~ 오픈 런
공연 시간:평일 8시 / 주말, 공휴일 3시 6시(월요일 쉼)
러닝 타임:90분
공연 장소:미마지아트센터 풀빛극장(오아시스극장)
티켓 가격:전석 30,000원 / 12월 16일~17일 프리뷰 15,000원
          장애인, 국가유공자 50%할인
관람 등급:만 8세 이상
출 연 진:승의열, 김민체, 이재훤, 정종훈, 정혜지
인쇄디자인:심이나
포토:라피키스튜디오
공연 예매:㈜쇼앤라이프 02-743-6487인터파크 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사진 제공:쇼앤라이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