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행복! 진정한 삶에의 자유,연극<까사발렌티나>!

 


연극<까사 발렌티나>는 1962년 뉴욕 캣츠킬 산맥에 있는 한 리조트 '슈발리에 데옹'에 모여든 일곱 명의 남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그들은 나이도 직업도 제 각각이지만 모두 '크로스 드레서(이성의 옷을 입는 사람)'라는 은밀한 취미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다.
세간의 이목을 피해 자신의 여성성을 크로스 드레서라는 취미로 그들만의 속내를 틀어 놓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모였다.하지만 여기서도 자신들은 완전한 자유와 행복은 없음을 알게 된다.성소수자들의 얘기가 등장해 활발한 공연을 벌이고 있는 요즘에 또 다른 소재의 연극으로 김수로 프로젝트 18탄으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아내 '리타'의 옹호로 낮에는 보험세일즈맨으로 밤에는 여자보다 더 매력적인 '발렌티나'를 연기하는 윤희석 배우는 브라운관에서 보던 모습과 달리 매력적인 여성으로 거듭나 보였다.리조트에 모인 남자들은 뮤지컬 '빨래'와 연극'택시드리벌'에 등장했던 장난끼 넘치는 안두호 배우가 아니라 크로스 드레스 매거진의 편집장 '샬롯'으로 등장한 여성 안두호를 만나게 된다.이처럼 남자 배우들은 여장 그 자체만으로도 또 다른 여성성이 자연스럽게 묻어 나며 관객들의 흥미를 유발시킨다.물론 분장과 연기력을 빼고는 얘기할 수 없지만 말이다.  
극 중 리조트 주인인 아내 '리타'와 남편'발렌티나'의 대화 중 '발렌티나'가 아내에게 던지는 "평범해지고 싶어"라고 말하는 이 한마디가 '슈발리에 데옹'리조트에 모인 크로스 드레스들의 내면을 조명하고 있는 가장 핵심적인 키워드다.
어릴적 우연히 알게 된 자신의 여성성과 내면의 충돌을 겪으며 살아왔던 또 다른 소수자들의 고통의 얘기가 단지 그들만의 얘기가 아니라 세상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 모두의 내면에 숨겨진 아픔에 대한 이야기일 수도 있어 연극 <까사 발렌티나>는 흥미거리로만 여기기에는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작품의 원작자이자 뮤지컬 <라카지>, <킹키부츠>, <뉴시스> 등을 집필한 최고의 극작가 '하비 피어스타인'은 이 작품을 통해 크로스 드레서와 성소수자를 향한 사회적 시선과 오해를 유쾌하고 도발적으로 풀어내 브로드웨이에서 많은 찬사를 받은 바 있다.
탄탄한 극본에 60년대 미국의 화려한 의상, 매력적인 배우들의 파격적인 여장모습이 함께 더해져 올 여름 대학로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힌다."진정한 나"를 찾기 위해 고민하고 대립하는 무대 위의 배우들에게 관객들은 시대와 기호를 넘어서 함께 웃고 울며 공감을 하게 될것이다.


낮에는 보험 세일즈맨 ‘조지’로 밤에는 여자보다 더 매력적인 ‘발렌티나’를 오가는 주인공 ‘조지/발렌티나’ 역에 윤희석,최대훈,박정복 배우가 남편 조지와 함께 크로스 드레서를 위한 리조트를 운영하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아내 ‘리타’역에 한세라, 정연 배우가 학문 밖에 모르는 수줍음 많은 청년 ‘조나단’에서 해맑은 초보 숙녀 ‘미란다’로 거듭나는 ‘조나단/미란다’역에 임종완,변희상,유일 배우가 크로스 드레서를 위한 매거진 발행자이자, 전형적인 영국인 신교도로 규율을 중요시 여기는 ‘샬롯’역에 안두호, 김대곤 배우가 훤칠한 외모로 남장을 하든 여장을 하든 성적 매력이 충만해 어디에서나 인기 있는 ‘글로리아’역에 박준후,조민성,문성일 배우가 은퇴를 앞둔 마초적인 기질이 강한 ‘판사’에서 미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에이미’를 오가는‘판사/에이미’역에 장용철,김결 배우가 시도 때도 없이 오스카 와일드 명언을 던지는 웃음 유발자이자, 여성스러움의 극치 ‘배씨’ 역에는 신창주,정재원이 맡는다. 또한 여자보다 더 부드럽고 배려심 많은 성격의 소유자 ‘테리’ 역에는 정상훈 배우가 원캐스트로 나선다. 마지막으로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는 냉소적인 성격을 지닌 판사의 딸 ‘엘리아노’ 역에는 우혜영과 김난수 배우가 더블 캐스팅 됐다.연극<까사 발렌티나>는 9월 11일까지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DCF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공연된다.

 

 

(포스터 이미지=아시아브릿지컨텐츠㈜ 제공)

 

 

[시놉시스]

 

1962년 6월 뉴욕 캣츠킬의 주말,
대부분의 남자들은 가족들과 캣츠킬 산맥으로 무더위의 열기를 피하러 가지만
그 중에는 가족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비밀스럽게 어디론가 향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은 스스로를 게이도, 트랜드젠더도 아닌
'여장을 좋아하는 남자들(크로스 드레서)' 라고 부른다.
그들만의 파라다이스 '슈발리에 데옹' 리조트에서 남자들은 브래지어를 차고,
드레스를 입고, 여자처럼 행동하며 자신의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근심 걱정 없는 평온하고도 행복한 주말을 보낸다.

어느 날 그들의 모임이 정식 조직이 될 수 있을지 여부를 두고 대립이 벌어지고
각자 진정 원하는 나 자신의 모습에 대해 깨닫게 되는데...

'스스로 창조된 여인'들의 세계, 슈발리에 데옹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오늘의 출연 배우]

 

 

 

[무대]

 

 

 

[커튼콜 사진]

김난수 배우

 

 

 

신창주 배우

 

 

좌로부터 김난수,정상훈 배우

 

 

좌로부터 박준후,신창주 배우

 

 

안두호 배우

 

 

좌로부터 안두호 배우,김결 배우

 

 

임종완 배우

 

 

 

정연 배우

 

 

 

 

 

 

 

 

좌로부터 정연 ,윤희석 배우

 

 

 

윤희석 배우

 

 

 

 

[티켓]

 

작 품 명:까사 발렌티나
원    작:하비 피어스타인 Harvey Fierstein
프로듀서:김수로, 최진
윤색/연출:성종완
번     역:김준영,이인정
안무 감독:김미정
무대디자인:이엄지
음향디자인:권지휘
조명디자인:김근재
의상디자인:김미정
분장디자인:김숙희
소품디자인:이로미
출      연:윤희석,최대훈,박정복,한세라,정연,임종완,유일,박준후,문성일,안두호,김대곤
           장용철,김결,정상훈,신창주,정재원,우혜영,김난수,변희상,조민성,허만
공연기간:2016년 07월 21일(화) ~ 2016년 09월 11일(일)
공연시간:6/21- 7/17 화수목금 8시 / 토 3시, 7시 / 일 2시, 6시 (월요일 공연 없음)
         7/19 - 8/7 화목금 8시 / 수 4시 8시 / 토 3시 7시 / 일 3시 (월요일 공연 없음)
공연장소:대명문화공장 DCF 2관 라이프웨이홀
공연가격:R 55,000원 S 40,000원 발코니석 10,000원
관람등급:만 12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150분 (인터미션 15분 포함)
공연예매:인터파크 1544-1555 예스24 1544-6399
주    최:아시아브릿지컨텐츠㈜, ILOVESTAGE
제    작:아시아브릿지컨텐츠㈜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특별한 사람들의 사랑과 삶의 이야기,음악극<두결한장>!

 

 

음악극<두결한장>은 특별한 사람들의 사랑과 삶에 관한 이야기이다. 이제 성소수자의 이야기는 공연업계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낯설지가 않은 시대가 되었다. 성에 관한 일반 대중의 의식이 많이 변화되었고 이들에 관한 이야기는 대학로를 중심으로 확산되어지고 있다.

 

 

대학로를 주름잡는 배우들이 여장을 하고 여성스러운 목소리로 연기를 펼치면 관객은 마치 자신의 동료가 연기를 하듯 즐거움이 배가되고 친근감을 느낀다. 특히나 눈앞에서 펼쳐지는 여장 남자 배우들의 G-voice의 공연은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에 충분하다. 남자들이 부리는 교태는 더 재미가 있다. 전체 안무도 안정적이며 노래도 수준급이다. 관객은 자신이 레즈비언이나 게이가 아니라도 그들의 이야기에 몰입하고 진정성을 찾는다. 간혹 눈물을 훔치는 여성관객도 눈에 띈다.

 

 

음악극<두결한장>은 2012년 실크 스크린 필름 페스티벌 관객상을 수상한 독립영화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을 2년여 준비기간을 거쳐 음악극으로 제작하였다. 영화 <두결한장>의 주축이었던 G-Voice 밴드는 음악극<두결한장>에서도 등장하는데 주인공 티나(오의식, 강정우)와 그의 절친한 동료 왕언니(김대종, 이갑선), 경남(우상욱, 이이림), 주노(이정수, 구도균)가 G-Voice의 주요 멤버로 등장 해 극을 이끌어 간다.

남자주인공인 민수와 티나의 듀엣곡, 전 배우의 합창곡, 현란한 안무가 더해진 코러스 곡 등이 새로이 공연에 삽입되어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주고 있다.

 

 

영화에서 공연으로 변형되면서 달라진 또 하나의 변화는 캐릭터의 혼합과 축소이다. 영화에서 민수와 커플을 이루었던 “석”역할을 과감히 잘라내고 “석”이 갖고 있던 캐릭터의 일부는 각각 티나와 서영에게 더해지며, 민수-티나, 효진-서영의 4각 구도를 구성 해 관객들로 하여금 몰입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였다.

 

 

커밍아웃을 원치 않는 종합병원 의사 민석역에는 정동화와 박성훈이 캐스팅 되었으며, 오의식과 강정우는 G-voice의 멤버로 평소 삶의 모든 것에 긍정적이고 자신만만하지만 유독 호감을 느끼는 민석에게만은 소심한 모습을 보이는 티나역을 맡았다. 배우 차수연과 손지윤은 레즈비언이지만 아이의 입양을 위해 민수와 위장결혼을 하는 효진으로 분하며, 미국에서 건너온 사진작가이자 효진의 애인인 서영역에는 이안나가 열연을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김효숙, 김대종, 이갑선, 우상욱, 이이림, 이정수, 구도균 등의 배우들이 각종 멀티배역으로 참여하여 극을 이끌어 간다.

음악극<두결한장>은 11월 30일까지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공연된다.

예매문의 LSM컴퍼니 02-2644-4558

 

 

 

 

[오늘의 배우]

 

 [사진 제공:프로젝트 에이치]

 

 

[커튼콜 사진]

 

 

 

 

 

 

 민수 역(박성훈 배우)

 

 

 

 티나 역 (오의식 배우)

 

 

 

 

 

 

 

[티켓]

 

[공연개요]

공 연 명 :음악극<두결한장>

공연장소 :DCF대명문화공장 2관 라이프웨이홀

공연기간 :2014. 9. 27(토) – 11. 30(일)

공연시간 : 평일 8시 / 주말 3시, 6시 (월요일 공연 없음)

티켓가격 :R석 50,000원, S석 35,000원, 발코니석 10,000원

관람시간 : 100분 (인터미션없음)

관람연령 :만13세이상 (중학생 이상 관람가)

공연문의 :02-2644-4558

주 최 :㈜대명문화공장

제 작 :㈜대명문화공장, ㈜LSM컴퍼니

홍보마케팅 :프로젝트에이치

후 원 :㈜대명라이프웨이

협찬 :㈜영창뮤직

스탭 :프로듀서_이영민, 협력프로듀서_이성모, 총감독_김조광수, 극작/각색_추민주,

        연출_김태형

출 연 :정동화, 박성훈, 오의식, 강정우, 차수연, 손지윤, 이안나,김효숙, 김대종, 이갑선, 우상욱, 이이림, 이정수, 구도균

 

 

(사진 제공:프로젝트 에이치)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