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리러 와 줘>

 

30대 중반의 나이에 일본 최고의 문학상을 모두 섭렵한 작가 모토야 유키코의

현대판 <고도를 기다리며>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는 여섯 여자들의 여섯 가지 방법

답 없는 세상, 우리는 무엇을 욕망하며 살아야 하는가?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 연극분야 선정작

 

 

 

30대 중반의 나이에 일본 최고의 문학상을 모두 섭렵한 작가 모토야 유키코의 <來來來來來(라이라이라이라이라이)><데리러 와 줘>라는 제목으로 국내에 첫 선을 보인다. 연출은 제12언어연극스튜디오 상임연출이자 혜화동1번지 5기 동인 출신의 김한내 연출이 맡았다.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는 여섯 여자의 본격 B급 연극 <데리러 와 줘>(작 모토야 유키코 / 연출 김한내)109일부터 25일까지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공연한다.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는 여섯 여자들의 현대판 <고도를 기다리며>

답 없는 세상, 우리는 무엇을 욕망하며 살아야 하는가?

남편을 기다리는 과부들의 대책없는 막장드라마처럼 보이는 <데리러 와 줘>일종의 과부촌에서 일어나는 며칠간의 이야기이다. 원작의 제목은 <來來來來來>인데, 다섯 개의 올 래()자가 지닌 의미에 대해 작가는 주인공 요코의 입장에서 집나간 남편이 데리러 와 주기를 바라는 부동(不動)의 기대가 마지막에 '내가 나가야지'라는 마음으로 변하기까지의 과정"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 연극을 남편의 품을 벗어나 여자도 독립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 는 철지난 페미니즘 구호로 예단해서는 곤란하다. 이들이 기다리는 집 나간 남편은 돌아올 기약이 없는 베케트의 고도(godot)'를 연상케 한다.

한국, 일본 그 너머 서양에서까지도 동시대를 거론할 때 노력해도 성공할 수 없는’, ‘빠져나갈 구멍조차 없는같은 수식어가 붙는 일은 이미 일상이 되었다. 언제 어디서든 유령처럼 우리의 어깨를 짓누르는 시대의 억압 앞에서 우리는 그저 새로운 시대가 오기만을 기다릴 것인가, 혹은 새로운 삶의 방식을 찾아 나서야 할 것인가? <데리러 와 줘>는 벗어나기 힘든 현실 속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욕망을 실험해 가는 개인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개인적인 대응만으로 시대적 억압에 대처할 수 있는가 하는 전복적 고민까지 던져주는 연극이 될 것이다.

 

30대 중반의 나이에 일본 최고의 문학상을 모두 섭렵한

일본 문학계의 김애란 모토야 유키코’!

모토야 유키코(本谷有希子)는 극단 모토야 유키코의 대표이자 극작가, 연출가, 소설가로 일본에 널리 알려져 있다. 동시대 일본문학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작가이며, 국내에도 그녀의 소설 바보들아 슬픈 사랑을 내보여라, 살아있는 것만으로도, 사랑과 희곡 <난폭과 대기>가 번역/출판되어 있다. 그녀의 작품은 실감나게 미쳐있고, 발랄과 착란을 보여주고, 제멋대로 날뛰는캐릭터들이 이끌어 간다. 이들 등장인물들은 그저 다수의 일본 영화나 애니메이션에서 보여지는 일본적 취향의 소산을 넘어 굴곡진 현대를 살아가는 동시대인들의 병든 속내와 그로 인해 드러나는 난폭함을 극대화시켜 보여준다. <데리러 와 줘>는 문학 작품으로서 압도적인 재미를 보여주면서, 동시에 언어적 상상력을 뛰어넘은 등장인물들이 작가의 세계관을 실감나게 그려내고 있다.

 

 

 

[공연개요]
2015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 연극분야 선정작
 
<데리러 와 줘>
공연일시   2015년 10월 9일(금) - 10월 25일(일)  평일 8시 / 주말, 공휴일 3시 (월 쉼)
         * 10/9(금) 한글날 3시공연 * 10/20(화) 공연없음
공연장소   국립극단 소극장 판
티켓가격   30,000원
작 모토야 유키코
번역 이홍이
연출 김한내
출연 김현아, 김민선, 배선희, 류혜린, 김원진, 경지은
주최 프로젝트그룹 빠-다밥, (재)국립극단
제작 프로젝트그룹 빠-다밥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매 국립극단, 인터파크티켓
문의 Play for Life 010-2069-7202

 

(사진제공:Play for Life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트린드 베리 100주년 기념작<스트린드베리와 춤을>을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보고 왔습니다.


이남희 배우가 에드거 역을 그의 부인 앨리스 역에는 이경성 배우가

그리고 앨리스의 먼 친척 커트 역에 홍서준 배우가 연기를 했습니다.

베테랑 연기자들이지만 관객이 느끼기에는 좀 난해합니다.

여대생 두명이 연극이 끝나고 '뭘 얘기하는 거야'하고

다른 친구에게 묻습니다.

글쎄요.누가 그걸 가르쳐 주겠어요.

공연을 보고 느끼는 것은 각자의 몫인걸요.


공연이 시작되고 부부는 섹스를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리고 다시 부인이 마음에 안들면 머리채를 잡고 바닥에 냅다 내동댕이 치죠.

이런 웃기는 요소들이 연극을 지배합니다.

두 사람은 결혼 25주년 은혼식을 앞두고 있지만 

애증이 얽힌 사이죠.

에드거가 앨리스의 머리채를 잡고 내동챙이 치고

다시 앨리스는 고고한 자세로 머리를 다듬으며 우아하게 일어 납니다.

나중에 앨리스는 커트에게 그런 행동이 춤이었다고 말합니다.

이런 요소들이 블랙코미디입니다.

에드거는 돈이 없으면서도 음식을 요구합니다.

대령이 자신을 잘 보았기에  아무 문제 없다고, 심장발작때문에 수시로 호흡곤란을 

일으키지만 이내 깨어나면 자신의 건강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큰소리 치는 에드거

그런 남편이 죽기만 바라는 앨리스

그리고 먼 친척 커트가 찾아 오면서 그런 곳에서 탈출하려 하지만 앨리스는 

결국 떠나지 못합니다.

그게 인생 아닐까요?



국립극단 소극장 판은 서울역에서 과거 서부역 방향으로 나가

횡단보도 앞에 있는 소화아동병원 옆 빨간 벽돌 건물입니다.




[배우]

쓸쓸한 외딴섬... 여기 남편이 죽기만을 바라는 한 여인이 있다.

그녀의 이름 앨리스. 왕년에 잘나갔던 군인, 에드거의 부인이다.

서로 애증이 얽힌 엉망진창 결혼 생활 끝에 한쌍의 부부가 은혼식을 눈 앞에 두게 된다.

보이지 않는 두 사람의 전쟁이 이뤄지고 있는 이 곳에

과거 앨리스에게 마음을 두고 있었던 먼 친척인 커트가 신설된 검역 소장이 되어 부임해 온다.

아내 앨리스는 앨리스대로 커트를 의지하여 남편으로부터 빠져 나가려고 정열을 기울인다. 

그들의 사랑과 미움의 게임은 점점 열기를 더해가는데...



[커튼콜]-삼성 NX-200으로 촬영 

좌로부터 이경성/이남희/홍서준 배우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