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쉽게 말하지 않는 단어이기에 공연 보기전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지 않기 때문에

이 단어가 그 단어인줄 몰랐다.

공연장인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는 여성관객이 전부다.

내 좌석 옆으로 아주머니가 한분이 내가 앉자 약간 웃는 

느낌을 받았다.

공연장을 찾기 직전에 누가 얘기해서 그때야 그거였어 하고 느꼈으니 말이다.


하지만 공연은 훨씬 차원이 높았다.

물론 MC를 맡은 미모의 배우가 순우리말로 말할때는 좀 내면에서 부끄러워 하고 내숭을 

떨었지만 말이다.

배우가 순우리말로 버자이너 모놀로그가 뭐냐고 묻자 한 여성관객이 답한다

"보지의 독백"이라고,하지만 이 공연은 이런 1차원적인 이야기보다 

훨씬 더 소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여성은 공연을 보고 나면 당당해질 자신을 찾고,남성은 여성에 대해 

더 존중할 수 있는 인식의 전환을 느끼게 될것이다.


베트남여성,비만캠프에 참가한 10대 아프리카계 미국인 소녀,My Angry Vagina,

위안부할머니 이야기,신비한 우주  보지 등 테마에 대해 배우들이 얘기를 한다.

그리고 여성성에 대해 당당하게 자신의 권리와 여성의 존엄에 대해 말한다.

특히나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에는 눈물이 흐른다.

민족의 한이기 이전에 한 여성으로 겪어야 했을 아픔이 가슴에 와 닿았다.


팝이티스트 낸시랭의 매력을 발견한 공연이었다.

연극 출연이 처음이라고 하지만 그녀는 멋진 배우였다.그리고 황정민은 

소녀부터 할머니까지 최고의 연기자임을 유감없이 보여 주고 사회자역의 

김세아는 가장 미국적인 세련미와 매력으로 사회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아내와 딸아이에게도 공연을 권했다.




[오늘의 출연 배우]


[원작자:이브 엔슬러 소개]


[배우]






[보도용으로 받은 사진-불펌금지]


[독백 들]






[좌석]


Posted by 무림태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