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바탕 소란이 주는 색다른 유쾌함,극단 차이무 20주년 기념 공연<원파인데이>!

 

 

극단 차이무의 대표로 작.연출을 맡은 민복기 신작 <원파인데이>는 작가가 실제로 겪은 어느 하루에 벌어진 사건의 경험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어느 날  키우던 개가 동네 아주머니를 물어 아주머니를 모시고 병원에 갔다가 벌어지는 한바탕 소동을 유쾌하게 담아낸 작품이다. 병원에서 취객이 난동을 부리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지명수배자로 밝혀지고 아주머니를 문 개는 개장수에게 팔려 가다 동네 아주머니들을 위협하던 그 지명수배자를 물어 현상금을 타고 그 현상금으로 개때문에 싸우던 아주머니들이 단체로 여행을 함으로써 화목하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개 한 마리 때문에 이 모든 사건이 벌어지고 또 개 한 마리 때문에 모든 사건이 해결되는 소동극이다.

 

내용이야 단순하지만 내재된 의미는 우리들의 일상을 섬세하게 그려내 현실을 적나라하게 꼬집는다.취객은 필요없이 돈벌려고 자신에게 CT를 찍으려한다며 병원이 도둑놈들이라고 난리다.이런건 어쩌면 대다수의 사람이 느끼는 일이다.그리고 대통령을 욕했다고 아주머니가 취객에게 빨갱이라고 말한다.허긴 한 나라의 지도자에게 이유가 어떻든 자신의 의견에 반한다고 심한 욕을 하는 행동은 그 사람의 인격에 관한 문제로 안타까운 현실이다.그리고 또 취객이 가지고 있던 손수건으로 복면을 하면서 출동한 경찰에게 잡아 가라고 덤비기도 한다.요즘 시끄러운 복면시위의 사회적 반향을 보여줘 관객들의 폭소를 잡아 내기도 한다.관객들이 느끼던 사회상을 배우가 무대위에서 보여줌으로서 관객은 답답한 현실속에서 그나마 위안을 얻게 된다.


한낮 봄꿈같은 인생이라지만 이렇게 뜻하지 않은 횡재도 생기고 어려운 서민경제도 좀 풀려야 하지 않겠는가!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포진한 차이무의 20년이 관객에게 속시원히 문제 해결하라고 기원하는 연극같은 느낌이다.     
<원파인 데이>는 갑갑하고 앞이 보이지 않는 현실 속에서 예상치 않았던 일을 계기로 막혔던 일이 확 풀리는 카타르시스와 유쾌한 재미로 관객들을 즐겁게 한다.


차이무의 맏언니 신혜경, 박명신, 김정영과 공상아가 동네 아주머니들 역할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치고, 대학로에서 현재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소진과 오유진은 각각 진경으로 분한다. 진경과 헤어진 연인인 정훈 역에는 영화와 tv 드라마를 종횡무진 오가는 박해준과 민성욱이 열연한다. 이번 작품에서 감초 같은 역할인 취객 역에는 최덕문과 오용이 각각 서로 다른 개성을 선보이며, 개장수 역할은 송재룡, 경찰 역의 이중옥도 <꼬리솜 이야기>에 이은 열연을 선보인다.내년 1월 3일까지 대학로 예술마당 2관에서 공연된다.  

 

 

 [포스터이미지=극단 차이무 제공]

 

 

[공연사진:극단 차이무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무대]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장 : 대학로 예술마당 2관
공연기간 : 2015.12.04.(금)~2016.01.3(일)
공연시간 : 화-금 8시
           토 공휴일 3시, 6시
           일 3시 (월 공연없음)
티켓가격 : 30,000원  러닝타임 : 80분
관람연령 : 만 13세 이상 관람가
제작 : 극단 차이무
작.연출 : 민복기
출연 : 신혜경 박명신 김정영 김소진 공상아 오유진 문현정
       최덕문 김용현 오용   송재룡 박해준 민성욱 이중옥
예매처 :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http://ticket.interpark.com/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ㅣ연극 바람난 삼대

 

공 연 기 간ㅣ20142 7() ~ 2014 511()

공 연 장 소ㅣ대학로 상명아트홀 1

 

  · 연 출ㅣ민복기

 

       연ㅣ송재룡, 박 훈, 정순원, 공상아, 김나미

 

무대 디자인ㅣ김용현

조명 디자인ㅣ이현규

       사ㅣ김의건

       곡ㅣ박찬익

의상 디자인ㅣ이몽자

 

     처ㅣ인터파크, 오픈리뷰

티 켓 가 격ㅣR 30,000 / S 20,000

공 연 시 간ㅣ평일 8 / 주말·공휴일 3,6 (월 쉼) 

-----------------------------------------------------------------------------------------------

연극<바람난 삼대> 공연 포인트

 

Point 1. ‘인터파크 관객 평점 9.5!  ‘2인극 페스티벌 인기상 수상에 빛나는 배꼽 잡는 공연!

 

연극 <바람난 삼대> 2012 11월 연우 소극장에서 열린 제12 2인극 페스티벌 희망을 찾다에서 처음으로 공연되었다.

대한민국 대표 극단 차이무의 민복기 연출이 직접 극을 쓰고 연출하였으며, 초연 당시 인기상을 수상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바람난 삼대>2명의 배우가 공연을 이끌어 나가는 만큼 배우의 에너지와 밀도 있는 연기를 가장 근접한 공간에서

만끽하게 한다. 이로 인해 관객들에게 공연 예술의 묘미를 느끼게 함과 동시에 2인극의 매력을 확실히 어필한다.

한 순간도 지루한 장면이 없이, 보는 내내 완벽한 연기 호흡과 마술 같은 변화, 코미디 적인 요소들, 또 배우들의 주체할 수 없는 끼를 앞세워 많은 관객들을 극장으로 모았으며 2013, 시월 소극장에서의 재연 공연 당시 인터파크 9.5점의 높은 평점과 함께 관객들에게 놀라운 만족도를 제공한 바 있다.

 

대학로 상명아트홀 1관으로 둥지를 옮긴 <바람난 삼대>는 보다 탄탄해진 공연으로 이다엔터테인먼트 2014, 첫 연극 작품으로

포문을 열게 된다.

 

Point 2. 더욱 진한 웃음, 더욱 탄탄한 배우들이 선보이는 1 3역 연기, 이제는 정통체력극이다!

 

현장성과 즉흥성이 강한 연극 <바람난 삼대>의 특성 상 연기 앙상블과 호흡은 작품 구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할 수 있다.

잠시도 쉴 틈 없이1 3역을 소화하며 등장해야 하는 극의 설정을 강조하여 2014년에는 정통체력극으로 업그레이드하며 선보이게 된다. 대학로에서 인정 받는 노련한 배우 송재룡, 이중옥, 공상아가 출연했던 초연 공연에 이어 2014년 공연에서도 극단 차이무의 대표 배우 송재룡, 공상아가 다시 한번 합류하여 <바람난 삼대>를 연기한다.

 

그리고 연극<모범생들>, 뮤지컬<트라이앵글>에서 색다른 매력과 연기력을 자랑하고 있는 박훈과 뮤지컬<웨딩싱어>,<그날들>을 통해 공연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정순원이 송재룡과 함께 1 3역 연기에 도전한다. 공상아와 함께 정여사, 조명희, 신현지 역으로 캐스팅 된 김나미는 <퍼즐><쉬어 매드니스>로 대학로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유연함을 동시에 갖춘 배우로 평가 받고 있다.

매력 충만한 캐릭터들을 소화해 낼 다섯 명의 배우들이 만들어 갈 <바람난 삼대>.

1 3역이라는 또 하나의 새로운 도전으로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 모을 준비를 하고 있다.

 

Point 3. 청년, 중년, 노년을 거쳐 만나게 되는 가볍지만, 가볍지 않은 다양한 사랑 이야기.

 

연극<바람난 삼대>에서는 할아버지, 아버지, 아들 역에 남자 배우 1, 정여사, 조명희, 신현지 역에 여자 배우 1명이 나와

무대 위에서 두 사람이 각각 세 사람의 역할을 수행한다. 20, 50, 70대 총 3명의 역할을 혼자서 연기 하기 때문에 배우들은

나이 별로 뚜렷한 캐릭터와 특징을 가지고 각자의 역을 재미있고 유쾌하게 소화해 내며 관객들에게 배꼽 잡는 폭소를 유발시킨다.

배우들은 20대 연기를 하다가 50대 연기를 하기 위해 막 뒤로 들어가 옷을 갈아 입고, 70대 연기를 하기 위해 불과 몇 십 초 안에 분장을 하는 등 캐릭터 별로 과감한 변화를 주어 극을 보는 관객들로 하여금 마술 같은 재미와 함께 신선함을 선보인다.

등장하는 배우는 2명이지만 그들이 연기하는 세 명의 캐릭터는 각각의 연령대에 맞는 정서, 그들의 사랑 이야기를 그려낸다.

코미디적 요소가 강한 공연이지만 그들의 이야기는 마냥 웃음이 나지 않는다.

어딘가에서 만나본 것 같은 정겨운 캐릭터, 그들의 이야기가 2014, 시작된다.

예매문의) 오픈리뷰 1588-521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