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이선 작가-김태형 연출이 만든

또 하나의 혁신 공연!

연극 <The Helmet(더 헬멧)

-Room’s Vol.1>

 

11 21(오후 3시 프리뷰 티켓 오픈!

 

::사진 = 연극 <더 헬멧-Room’s Vol.1>메인포스터ㅣ 사진제공 ()아이엠컬처::

 

 

창작 연극 최고의 콤비 작가 지이선-연출 김태형과 함께 혁신적인 공연 형식을 성공적으로 선보여온 아이엠컬처의 창작 신작 연극<The Helmet(더 헬멧)-Room’s Vol.1>의 프리뷰 티켓 오픈이 오는 11 21일 오후 3시 인터파크에서 진행된다.

 

이번 연극<The Helmet(더 헬멧)-Room’s Vol.1>은 노네임씨어터컴퍼니-아이엠컬처-공연배달서비스 간다가 함께 하는 Box846 패키지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 하는 작품으로, <수탉들의 싸움>,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신인류의 백분토론>, <Mee on the Song>,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스테디레인>에 이어 어떤 참신하고 새로운 공연을 보여 줄 지 벌써부터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 올리고 있다.

 

공연은 ‘하얀 헬멧’을 키워드로 대한민국 서울 / 시리아 알레포 두 개의 시공간으로 나누어진다객석은 같은 공간 안에 있지만 벽을 사이에 두고 분리된 공간에서 서로 다른 극을 보게 된다각각의 방은 스몰 룸빅 룸으로 나누어지며공연 중 일어나는 소음과 대사는 실시간으로 공유되기에 벽 너머의 방에서 어떤 사건이 벌어지고 있음을 더욱 리얼하게 느낄 수 있다또한 공연들은 이어지거나 통일된 형식이 아니기 때문에 이 중 어느 것을 먼저 보거나하나만 보아도 무방하다.

제작사 아이엠컬처는“4개의 대본, 4개의 공간을 가지고 4개의 공연을 만들어 낸 이 작품은 더 새롭게 관객들에게 다가 갈 것이다.”라며 그 소감을 전했다.

 

두 시공간 중 빅 룸(관객 80명 입장)은 룸 서울에서는 백골단룸 알레포에서는 화이트 헬멧이 등장한다즉 찾는 자의 입장에서 공연이 진행되는 것이다또한 스몰 룸(관객 20명 입장룸 서울에서 학생 전투조룸 알레포에서는 아이가 등장하며 갇힌 자의 입장을 보여준다이 두 가지의 시점을 같이 관람해도 좋고어느 한쪽만 보아도 극의 흐름을 이해하는데 문제 없다.


이처럼 공간의 크기를 나누어 갇힌 자가 느끼는 불안함과 협소함찾는 자가 느끼는 광활함과 막막함을 표현하여 극을 보는 관객으로 하여금 더 리얼하고 실감나게 실제 내가 그들의 입장이 된 듯한 감정을 느끼게 한다.

 

한편 공연계의 믿고 보는 배우’ 이석준정원조양소민이호영정 연김도빈손지윤이정수윤나무한송희가 캐스팅되어이들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객석을 사로잡을 것이라 기대된다.

 

당신이 원하는 만큼당신이 보고 싶은 만큼볼 수 있는 혁신적인 연극<The Helmet(더 헬멧)-Room’s Vol.1> 12 19()부터 내년 3 4()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된다또한 오는 11 21(프리뷰 티켓 오픈을 진행하며프리뷰 기간인 12 19()부터 12 22()까지 예매하는 관객들에게 프리뷰 할인 10%를 제공한다.(공연문의 02-541-2929)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개념 관객참여형 공연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전 회차 전석 매진!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 속 25일 성료

관객참여형 공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였다!



:: 이미지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공연 사진 |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대학로예술극장 전역을 이동하며 공연 된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가 지난 25일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 속에 화려한 막을 내렸다.

 

씨어터 RPG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는 새로운 형식과 참신한 시도로 매 공연마다 전석 매진 신화를 기록했던 화제작이다. 1.7버전으로 관객을 만난 이번 공연도 어김없이 전 회차 전 좌석을 일찌감치 판매 매진시키며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집중시켰다. 작품은 장면과 퀘스트를 전격 수정하고, 보다 참신하게 업그레이드되었다. 언론은 대한민국에 단 하나밖에 없는 공연이다. 배우가 제공하는 에너지가 아닌 관객 스스로 만든 에너지를 체감할 수 있는 연극이다.”, “씨어터 RPG라는 장르의 개척을 통해 관객참여형 공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였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공연에 참여한 관객들도 작품을 향한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관객들은 마음껏 소리치고 춤추며 억눌렸던 답답함을 싹 날려 버릴 수 있는 신나는 작품이었다.”라며 가슴 벅찬 메시지를 남기는가 하면, “분장실, 연습실, 기획팀 사무실 등 그 동안 들어가 보지 못했던 배우, 스텝들만의 공간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어 색다른 시간이었고, 그 속에서 배우들의 진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의미 있었다.”, “공연을 올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배우들의 모습이 마치 내 모습 같았다. 더 많은 관객들이 이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공연에 대한 애정 어린 후기를 남겼다.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는 극장 전역을 이동하며 공연을 관람하고, 관객들이 플레이어가 되어 공연에 직접 참여하는 신개념 관객참여형 공연이다. 공연이 당장 내일인데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조연출은 극장 곳곳에 흩어져 있는 스텝들의 의견을 모아 공연을 완성해야 한다. 관객들은 이런 상황 속에서 조연출을 따라 대학로예술극장 전역을 누비고, 각 단계별로 주어진 퀘스트를 수행하며 공연에 참여한다. 이동형 극장 투어‘Role-Playing Game(역할 수행 놀이)’의 형식을 연극에 접목시킨 이번 작품은 객석과 무대, 관객과 배우의 경계 없이, 관객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극을 완성시키는 작품이다.


한편, 관객과 평단의 뜨거운 호평 속에 막을 내린 이번 작품은 대학로를 넘어 전국 각지의 관객들을 직접 만난다. 그 첫번째 도시는 수원이 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을 아쉽게 놓쳤거나 새로운 공간에서 진행되는 이 공연이 궁금하다면, 오는 7 22일 토요일 수원SK아트리움의 공간에서 펼쳐지는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in 수원을 놓치지 말 것!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질 좋은 콘텐츠의 지역적 확산을 위해 각 지역의 공연장과 협업을 통해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제작비 일부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지방 관객들에게 이색적인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제작하고, 초연부터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던 김태형, 황희원 연출과 지이선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여 선보인 작품으로, 지난 25일 마무리되었다.  (문의 02-3668-0007)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개념 관객참여형 공연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관객에게 ‘관계자 외 출입금지’ 구역까지 공개한다!

 

관객참여 공연 맵 〮 NPC(조력자) 사전 공개

 

 

 

 

 

 

 

:: 이미지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중급가이드 이미지 |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대학로 예술극장 전역을 누비며 공연을 체험하는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관객참여 공연 맵과 NPC(조력자) 정보를 사전 공개했다. 공연 맵에는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관계자 외 출입금지’ 구역까지 포함돼 화제다.

 

 

오는 22일 개막하는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는 백스테이지와 극장투어를 한 번에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형식의 관객참여형 공연이다. 관객들은 극장 전역을 이동하며 공연을 관람하고, NPC(조력자 조연출)의 도움을 받아 각 단계별 미션을 수행하며 공연에 참여한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관객참여 공연 맵NPC(조력자) 정보는 공연 관람을 기다리는 관객들에게 작품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는 생생한 재미를 제공한다. 사전 공개된 공연 맵은 장면 연기가 진행되는 씨어터카페, 기획팀 사무실, 분장실, 연습실로 총 4곳이다. 장소를 이동하며 공연을 체험하는 이번 극의 특성상 장소 별 특징을 재치있게 소개한 공연 맵은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더불어 관객들에게 퀘스트를 제공하고 게임을 이끌어나가는 NPC(조력자) 역할의 조연출 캐릭터 정보도 공개됐다. 공개된 4명의 NPC(조력자) 정보는 썰렁 개그 소유자이지만 넘치는 체력으로 관객을 이끄는 조연출부터 시종일관 명랑함을 소유한 조연출까지 각기 다른 매력과 특징, 장단점을 포함하고 있다. NPC(조력자) 캐릭터를 미리 공개하는 것은 RPG 게임의 재미 요소를 극대화한 것으로 공연에 대한 사전 기대감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미지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NPC 소개 이미지 |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는 당장 내일이 공연인데 정해진 것은 없고, 스태프들만 극장 곳곳에 흩어져 있는 상황 속에서 관객들이 조연출을 도와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작품이다. 회당 120명의 한정된 관객들은 4명의 조연출과 짝을 이뤄 극장 구석구석을 누비며 퀘스트를 수행하고, 공연의 완성을 돕는다. 또한 좀처럼 의견이 조율되지 않는 연출과 작가의 회의 장면, 연습 중인 배우들의 무대 뒤편 숨겨진 이야기 등 이동하는 장소마다 공연을 만드는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기도 한다. ‘관계자 외 출입금지’ 구역까지 극장 전역을 돌아다니며 한 편의 연극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체험하는 이번 작품을 통해 공연을 만드는 사람들의 삶과 문화를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이번 공연은 2013년 초연부터 새로운 형식과 흥미로운 소재로 전석 매진 신화를 기록했던 씨어터 RPG ver.1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매 작품마다 환상의 콤비를 자랑하는 연출 김태형, 황희원, 작가 지이선이 다시 한 번 힘을 모았다. 톡톡 튀는 연기력으로 무장한 배우 김슬기, 황선화, 조한나, 손은지, 김로사, 공재민, 김수현, 김유진, 이안나, 윤영민, 주민진, 양소민이 출연해 120분의 공연 시간 동안 관객들과 끊임없이 호흡할 예정이다.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는 대학로예술극장 전역에서 6월 22일부터 25일까지 공연된다. 티켓 예매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www.koreapac.kr)를 통해 가능하며, 공연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theaterrpg)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02-3668-0007

 

 ​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공연개요

 

 

 

항 목

내 용

공연명

씨어터 RPG 1.7 <내일 공연인데 어떡하지>

공연장

대학로예술극장 전역 (모임장소 :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공연기간

2017년 6월 22일 (목) ~ 2017년 6월 25일 (일)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 3시

티켓가격

전석 20,000원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20분

크리에이티브팀

작_지이선 ㅣ 연출_김태형 황희원

출연진

김슬기 황선화 조한나 손은지 김로사 공재민 김수현

김유진 이안나 윤영민 주민진 양소민

공연예매/문의

한국문화예술위원회 (02-3668-0007)

주최/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