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베스 King’s Choice 

 

운명과 선택,  사이에서 두려움에 떠는 인간의 모습을 

생생하게 들려주는 실험적인 음악극!!

 

선택의 기로에서 타인의 조언으로 중요한 결정을 내려버리는 순간이 있다.

그리고  선택의 결과물이 족하지 않을 ,

어느덧 타인의 책임 운명의 장난으로 핑계를 대는 자신을 발견한다.  

그런데 과연,  삶이 타인의 말이나 운명, 혹은 숙명으로 움직여질  있을까?

 모든 결정들  밑바닥에는  나의 욕망 떡하니 버티고 있는  아닐까?

<맥베스>-Kings Choice>  답을 찾아가는 실험적, 심리적인 음악극이다.    

 

무대 위의 디제잉, 다양한 사운드! 젊은 몬스터들의 실험적인 음악극!

노을의 “만약에 말야작곡자 서채윤의 <맥베스> ost  

네이버, 멜론, 벅스, M 음원 발매!!

 

맥베스는 끊임없이 갈등한다. 마녀와 레이디, 그들의 예언과 말에 흔들거리며. 루프스테이션과 피치 시프트를 이용한 입체감 넘치는 음향이 그의 마음을 대변한다.

녹음, 반복, 증폭되는 사운드가 맥베스의 심리상태를 관객의 뼛속까지 깊게 전달한다.

 

 

 

맥베스가 덩컨왕을 살해하고, 왕이 되는 

대관식 직전까지의 심리적 시간을 다룬 <맥베스 King's Choice>.   

 

 빌어먹을 예언들이  여기까지 데리고  거잖아?”

셰익스피어의 <맥베스> 원안으로  창작집단 몬스터의 <맥베스-Kings Choice> 운명 대한 맥베스의 시각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마녀에게 예언을 들은 순간부터 왕좌에 오르기 직전까지, 맥베스가 겪는 심리적 변화를 하루라는 시간에 응축해 표현했다. 

 

기존에 없던 드라마 형식,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사운드의 향연!!

<맥베스> 디제이가 라이브로 음향기기를 다루며 소리를 녹음, 반복하거나 증폭시켜 맥베스의 심리적인 갈등 상태를 다양한 사운드로 들려준다. 루프스테이션과 피치 시프트를 이용해 입체감을 주는 동시에 현장에서 직접 녹음한 음원을 재생하여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한다.  음향적 장치들은 때론 맥베스의 감정을 대변하거나 그를 혼란에 빠트리기도 하며, 관객들 맥베스와 같은 마음으로 움직일  있도록 몰입을 돕는다.  소리의 향연 속에 무대  맥베스의 속내를 디제이가 뮤지컬 넘버로 노래한다.

 

작품 줄거리 

지극히 현대적이고, 일상적인 공간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오는 맥베스는 마녀를 만나 어떤 예언을 듣는다.

  가지 예언  하나는 당연한 것이고, 하나는  이루어졌으며,  하나는 맥베스를 깊은 고뇌에 빠지게 만든다.

 

 

 

 

 일시 : 2017. 11. 9()~ 11. () 

평일 8/ 4, 7/4 ( )

 장소 : 나온씨어터

 러닝타임 : 70 

 제작 : 창작집단 몬스터

 후원 :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 : K아트플래닛 

 관람연령 : 13 이상 

 티켓 : 전석 30,000 

 (중고대학생, 25 미만 청년 50% 할인)

 예매 : 인터파크티켓,  대학로티켓닷컴

 문의 : 02-742-7563

 k_artplanet@naver.com

 

(사진제공:k아트플래닛)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작집단 몬스터 창단공연 <맥베스> King’s Choice

2017 11 9() ~ 11 19()  나온씨어터 

 : 김연미  연출 : 강지완  작곡: 서채윤 

출연 : 정재원, 정성희, 강지완 

 

실험적이고 심리적인 독특한 음악극 <맥베스> -King's Choice 가  11월 9일(목) 부터 19일(일)까지 대학로 나온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셰익스피어 원작의 <맥베스>의 '마녀와의 만남부터 킹 맥베스의 대관식까지' 부분적으로 발췌, 맥베스의 심리를 쫒아가는 독특한 음악극이다. 

 

누구나 선택의 기로에서 누군가의 조언으로 중요한 결정을 내려버린 순간들이 있다.

그리고  선택의 결과물에 대해 타인의 책임으로 운명의 장난으로 핑계를 대고 싶은 유혹을 느낀다. 그런데 과연  삶이 타인의 말이나 운명, 혹은 숙명으로 움직여질  있을까?

 모든 결정들  밑바닥에는  나의 욕망 떡하니 버티고 있는  아닐까?

<맥베스>-Kings Choice   답을 관객과 함께 찾아보는 실험적, 심리적인 음악극이다

 

작곡가, 배우, 연주자, 작가 등 다양한 장르의 사람들이 만나 창단한 "창작집단 몬스터"의 <맥베스>-King’s Choice는 서울시 청년예술단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 서울시의 후원으로 만들었다.  

 

 

 

 빌어먹을 예언들이  여기까지 데리고  거잖아?”

맥베스의 운명은 정해진 것인가 아니면 개척해 나간 것인가?

 

맥베스, 그는 과연 운명에 이끌려 왕좌에 앉은 것인가?

덩컨 왕의 충신이자 명장, 그러나 반역을 성공리에 진압한 그가 갑자기 반역자로 돌변해 왕좌를 향해 걸어간다. 마녀의 예언, 아내의 간언….  자신 내부에 살아 숨쉬는 “검고 깊은 욕망 아니었다면 맥베스는 운명을 핑계 삼아 왕좌를 차지할  없었을 것이다. 셰익스피어의 <맥베스> 원안으로  창작집단 몬스터의 <맥베스-King’s Choicew> “운명 대한 맥베스의 시각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마녀에게 예언을 들은 순간부터 왕좌에 오르기 직전까지 맥베스가 겪는 심리적 변화를 하루라는 시간에 응축해 표현했다..

 

덩컨왕을 살해하고, 맥베스가 왕이 되는 대관식 직전까지의 심리적 시간을 다룬 <맥베스 King's Choice>. 과연 그의 상상은 어떤 선택을 하게  것인가...  

 

기존에 없던 드라마 형식, 무대에서 다양한 사운드의 향연이 펼쳐진다  

<맥베스> 기존에 없던 음악극 형식으로 작품을 구성했다. 루프스테이션과 피치 시프트를 이용해 입체감을 주는 동시에 현장에서 직접 녹음한 음원을 재생하여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한다.  음향적 장치들은 때론 맥베스의 감정을 대변하거나 그를 혼란에 빠트리기도 하며, 관객들 맥베스와 같은 마음으로 움직일  있도록 몰입을 돕는다. 무대 위의 배우가 라이브로 음향기기들을 다루며 연기하는 것도 새로운 느낌을 전해준다.

 

 

 

작품 줄거리 

 

지극히 현대적이고, 일상적인 공간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오는 맥베스는 마녀를 만나 어떤 예언을 듣는다.

  가지 예언  하나는 당연한 것이고, 하나는  이루어졌으며,

 하나는 맥베스를 깊은 고뇌에 빠지게 만든다.

 

 

 

 

 일시 : 2017. 11. 9()~ 11. () 

          평일 8/ 4, 7/4 ( )

 장소 : 나온씨어터

 러닝타임 : 11 

 제작 : 창작집단 몬스터

 후원 : 서울특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 : K아트플래닛 

 관람연령 : 13 이상 

 티켓 : 전석 30,000 

 (중고대학생, 25 미만 청년 50% 할인)

 예매 : 인터파크티켓,  대학로티켓닷컴

 문의 : 02-742-7563  / k_artplanet@naver.com

 

(사진출처: K아트플래닛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미니즘연극

<Make up to Wake up 2>

(메이크업  웨이크업 )

 

 

 

미의 기준은 누가 만들었을까?   ‘아름다움의 틀과  대한 집중탐구!

 

하이드비하인드라는 괴물에 맞서 새뷰티운동이 시작된다!

 

◯ ‘여성창작자가 ‘여성캐릭터를 주인공으로 ‘여성 시각으로 창작한 페미니즘 연극!

 

극작, 구성, 연출, 출연까지 배우가 직접 창작

 

◯ 10 26 부터 11 5일까지 나온씨어터

 

연극<Make up to Wake up>  번쨰 버전이 10 26 공개된다. 지난 3월에 선보인 초연이 ‘외모강박과  대해 탐구했다면, 새롭게 선보이는 <Make up to Wake up 2> ‘아름다움의 틀과  집중탐구한다.  

 

 

기획의도 - 미의 기준은 누가 만들었을까?

 

  아름다움의 기준은 누가 만드는가? 이번 시즌 유행 컬러는 어떻게 유행 전에 결정되는  ? 아름다움은 보편적이고 객관적인 것이라 하는데, 우리 일상에서 만나는 미의 기준은 모호하고 지나치게 세부적이며 끊임없이 변화한다. 눈에 보이지 않아 실체를   없는 괴물처럼 만질 수도 잡을 수도 없다. 서로를 서로의 감시자로 만들고 타인의 시선으로 자신을 재단하게 만드는  아름다움의 기준을, 나는 만든 적이 없다. 우리는 우리가 동의할 기회조차 갖지 못한 기준에 의해 우리의 태도를 제한하고 스스로를 검열한다. 입꼬리를 위로, 가슴을 앞으로, 배를 안으로. 끊임없이 보고,  보여지는 시선들 사이에 우리의 몸은 끊임없이 교정된다. 우리 몸의 형태와 리듬이 바뀐다. 우리는 규격화 된다. 점점  규격 속에 갇힌다. 이것이 우리의 선택일까?   

시놉시스 - 하이드비하인드 사태 발생!

  <Make up to Wake up 2> 하이드비하인드 소재로 사용한다. 하이드비하인드는 위스콘신과 미네소타 주에 사는 나무꾼들 사이에서 전해온 괴물의 이름이다. 나무 뒤나 사람 뒤에 숨어서 모습을 아는 사람이 없고, 그래서 많은 벌목꾼들이 하이드비하인드에 의해 숲속에서 사라졌다고 한다. 사막별의 오로라는  하이드비하인드를 ‘우리의 아름다움을 검열하고 감시하게 만드는 구조 치환시켜 작품에 등장시킨다.

  여성들이 실종하는 사건이 증가한다. 그러나 사람이 사라졌다는 증언만 있고, 납치범의 실체가 없다! 이에 내티즌들은  사건을 ‘하이드비하인드 실종사건이라 명명한다. 밝혀진 사실은  하나. 아름다움에 관심이 없거나, 트렌드에 뒤쳐진 여성들이 실종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단체가 “하이드비하인드에 맞서 아름다워질 필요가 있다 새뷰티운동을 전개한다.   

  작품은 ‘하이드비하인드 실종사건, 새뷰티운동이 일어나는 가상세계 ‘일상세계 교차하며 전개된다. 일상세계는 여성혐오적 가사를 담은 가요, 문학작품을 차용해  풍성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페미니즘연극 - 여성 창작자들의 시도는 계속된다.

   ‘여성창작자가 ‘여성캐릭터를 주인공으로, ‘여성 시각으로 창작한 페미니즘 연극!

  공연계를 비롯한 예술과 문화 전반에서 여성 캐릭터는 수동적이고, 장식적으로 존재해왔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능동적 창작이란 불가능해 보였다. 연출가들의 섭외를 목매듯 기다리며, 단편적인 여성 캐릭터에 순응하는 분열된 삶을  것인가. 스스로  알을 깨고 나와 창작자로 자리매김  것인가.  작품은 여성 배우로서 삶의 방향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된 시도이다. 우리 사회의 남성 중심적인 문화에 대한 유머러스한 비판을  집요하게 우리를 포섭하는 '아름다움'  속에서 조각난 몸으로 존재하는 우리를 조명하고,자유로운 몸을 회복하려는 시도들 무대를 채우게 된다.

 

 

(새뷰티운동)                                                                                            (연습장면)

 

    :  Make up to Wake up 2 (메이크업  웨이크업 )

      :  2017. 10. 26() ~ 11. 05()

공연장소  :  나온씨어터

기획제작  :  사막별의 오로라

공동구성/연출/출연  :  김정, 황은후

공동구성/드라마터그  :  권세미

      :  드로잉 이상홍, 조명 성미림, 의상 김미나,

                사운드 강하늘, 영상 강경호 강수연

티켓가격  :  정가 30,000

주요할인  :  프리뷰할인 40% - 10 26(), 27() 공연 예매시

                페미니스트할인 30% - 페미니즘 관련 도서, 굿즈 지참시(본인만)

      :  인터파크 티켓

공연등급  :  중학생이상 관람가 

공연문의  :  Play for Life 010-2069-7202

 

*  공연은 서울시 청년예술단 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됩니다.

 

(사진제공:Play for Life)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