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환경 강연 프로그램

‘2016 환경예찬’, 성황리에 마쳐

지난 104, 마지막 강연 끝으로 종료!

딱딱한 환경문제의 현실을 친근하게 풀어내며, 다시 만날 날 기약!

환경보전,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문화공연, 환경개그콘서트, 다양한 볼거리 제공!

1부 서울대학교 산림환경학과 이우신 교수, 에코십일 변동훈 이사, 개그맨 이동엽

2부 신개념개그쇼 개그몬스터쇼무료 문화관람

 

 

[2016 환경예찬 4회 현장사진 / 자료제공_NewsCSV]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환경 강연 프로그램 ‘2016 환경예찬 4(이하, 환경예찬)’가 지난 4일 마지막 강의를 끝으로 이번 시즌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환경예찬의 마지막 강연은 자연과 사람 모두를 생각합니다주제로 우리가 사는 세상의 동식물과 인간이 함께 공존하고 어울려 사는 이야기로 환경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1, 2부로 나누어 진행된 환경예찬의 첫 포문은 SBS 공채 개그맨 이동엽, 김정환, 도광록 사단이 멸종 위기 동물의 상황과 보호의 필요성을 주제로 환경 개그콘서트를 펼쳤으며, 이들은 매회 막강한 개그쇼를 준비하여 환경문제를 재미있게 재해석하는 등 강연회의 의미를 더해 재미와 깊이를 제공했다.

 

이어 서울대학교 산림환경학과 이우신 교수가 호모사피엔스, 멸종 위기 야생동물을 지켜라주제로 강연을 진행, 무분별한 인류의 이익 때문에 이미 멸종되거나, 멸종 위기에 처한 동식물들에 대한 이야기와 여러 사례를 바탕으로 지구라는 공간과 함께 공존해야 할 동식물들의 보전 필요성을 이야기해주었고, 또한 이러한 현실을 토대로 실천할 수 있는 동식물 보호 방법에 대한 유익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2016 환경예찬 4회 환경예찬 개그콘서트 / 자료제공_NewsCSV]

 

또한 에코십일 변동훈 이사는 도시 생태 중요성의 주제로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여러 방법과 친환경, 생태계 등 환경 키워드를 다른 시각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을 강연을 통해 왜 환경을 지켜야 하는 당위성과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감을 색다른 시각으로 표현하여 참석자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 냈다. 더불어 2부 행사에는 환경예찬참석자들에게 인기 고공 행진 중인 신개념개그쇼 개그몬스터쇼이 함께하여 환경 강연 시간을 더욱 뜻깊게 했다.

 

특히 환경예찬은 작년과 달리, 일반인들에게 환경문제를 쉽고 친숙히 다가가고자 올해 처음으로 연극 아들’, ‘뉴 보잉보잉 1’, ‘개그몬스터쇼등 매월 무료로 공연 관람 기회를 마련하였고, 문화예술 향유의 즐거움과 환경보전에 대한 국민의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관심을 유도하였다. 뿐만 아니라 생활 속 유용한 화학물질 사용하는 방법’, ‘기후 변화에 따른 환경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 ‘일상에서 쉽게 사용되는 일회용 비닐 백등의 실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알려주는 유익한 강연과 환경문제를 개그로 승화시킨 환경 개그콘서트를 선보여 그 중요성을 재인식시키고 실천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환경부는 환경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강연을 통해 환경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직접 소통의 기회가 되었으면 했다라며, “환경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실질적인 환경 관련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환경예찬은 지난 7, 8, 9, 10월까지 총 4회에 걸쳐 1,000여 명 이상이 참여하고 각 분야별 환경전문가와 토론하고 소통하면서 생활 속 환경문제의 현실을 개선하고자 노력했으며,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