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아 레드먼

&

브래드 멜다우

듀오

 

Joshua Redman & Brad Mehldau Duo

 

 

 

 

 

10.15() 7pm

LG아트센터

 

 

현대 재즈 음악의 두 아이콘이 한 무대에!

“10월 내한 공연, 매진 임박!”

 

 

일정 및 시간

20161015() 7pm

주최 및 장소

LG아트센터 (지하철2호선 역삼역 7번 출구)

티켓 가격

R 100,000/ S 80,000/ A 60,000 / B 40,000

문의 및 예매

LG아트센터 (02)2005-0114 www.lgart.com

외 부 예매처

인터파크 1544-1555, 예스24 1544-6399

협 찬

LG생활건강

 

 

현대 재즈 음악의 두 아이콘을 한 자리에서 만난다!

국내에서 처음 만나는 조슈아 레드먼 & 브래드 멜다우 듀오 무대

 

90년대 영 라이언으로 데뷔한 이래 20년간 눈부신 성과를 쌓아 올리며 진정한 거장 반열에 오른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두 재즈 뮤지션, 색소포니스트 조슈아 레드먼(Joshua Redman / 1969년 생, 미국)피아니스트 브래드 멜다우(Brad Mehldau / 1970년 생, 미국). 절친한 음악적 동료이기도 한 두 천재 아티스트가 오는 1015LG아트센터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한 무대에 선다. 조슈아 레드먼과 브래드 멜다우는 이미 각각 여러 차례 내한해 한국 관객들을 만나 왔으나 한 무대에서 이중주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한달 남짓 남은 10월 공연은 현재 전석 매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조슈아 레드먼 내한 이력

20145월 서울재즈페스티벌

20094LG아트센터(기획공연)

20059월 자라섬재즈페스티벌

브래드 멜다우 내한 이력

20153월 우리금융아트홀

20127월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

20093월 예술의전당

20069LG아트센터

20052LG아트센터

20032월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

20023월 예술의전당

 

 

 

 

 

 

 

 

 

 

20대 초반, 뉴욕 재즈씬에서 조우한 두 천재

 

둘의 인연은 1990년대 초반, 뉴욕에서 시작됐다. 전설적인 색소포니스트 듀이 레드먼의 아들이자 하버드 대학을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한 수재였던 조슈아 레드먼이 본격적으로 음악인의 길을 걷게 된 건 91년 가장 권위 있는 재즈 경연대회라 불리는 셀로니어스 멍크 컴피티션에서 수상하면서부터다. 이후 뉴욕 재즈씬에 화려하게 등장한 그는 곧 무서운 기세로 떠올라 93조슈아 레드먼 콰르텟을 결성하였는데, 당시 주니어 맨스, 지미 콥 등 재즈 명인들의 가르침을 받으며 레드먼보다 먼저 뉴욕에 입성했던 청년 브래드 멜다우가 이 콰르텟의 피아니스트로 함께 활동했다. 두 뮤지션은 콰르텟 활동 당시 녹음한 음반 <Moodswing / 무드스윙>(1994)을 시작으로, 각자의 분야에서 따로 활동하면서 서로를 초대해 레드먼의 음반 <Timeless Tales(for Changing Times) / (전환기를 위한) 영원한 이야기들>(1998)과 멜다우의 오케스트라 편성 음반 <Highway Ride / 하이웨이 라이더>(2001) 등을 함께 녹음했고, 특히 2013년 발매된 조슈아 레드먼의 오케스트라 편성 음반 <Walking Shadows / 걸어다니는 그림자들>(2013)에서 멜다우는 피아노 연주 뿐 아니라 프로듀서 역할까지 맡으며 우정을 과시했다. 멜다우는 20여 년 전부터 함께 연주해 오던 레드먼과의 관계에 대해 아무도 보이지 않는 길을 한참이나 달리다가도 내가 출발했던 자리롤 정확하게 되돌아가게 해주는 그런 종류의 우정이다라고 말했다.

 

<Moodswing>(1994)

 

조슈아 레드먼 콰르텟 활동 이후 자신의 트리오를 결성한 멜다우는 <The Art of Trio Vol. 1~5>, <Elegiac Cycle>(solo) 등의 앨범을 통해 재즈 트리오 미학의 정점’, ‘키스 자렛(Keith Jarrett) 이후 가장 독창적인 연주라는 평을 받으며 전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또한, 초창기 정통 재즈 스타일의 연주를 선보이던 레드먼 역시 <Elastic>(2002), <Momentum>(2005) 앨범을 통해 펑크, , 힙합, R&B 등의 요소를 가미하는 등 과감하고 진보적인 시도를 선보이면서 재즈 역사에 새로운 지평을 연 뮤지션으로 평가 받아 왔다.

 

 

 

오늘날 재즈계의 위대한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뮤지션이 누구인가 이야기할 때

조슈아 레드먼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면, 그 대화는 아무런 가치가 없다.” 잼 베이스

 

지난 수년간 재즈씬에 나타난 가장 흥미진진한 피아니스트, 브래드 멜다우!” LA 타임즈

 

 

이성의 색소폰과 마성의 피아노,

무대 위 하나의 작품이 되다!

 

조슈아 레드먼브래드 멜다우, 우리 시대 가장 강력하고 영향력 있는 재즈 연주가!”

-오타와시티즌

각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동안에도 다양한 음반 활동과 크고 작은 무대를 통해 지속적으로 음악적 교류를 나눠온 두 뮤지션이 지금까지 해왔던 협업과는 다른 차원의 콜라보에 도전한다.

사실 재즈씬에서 색소폰과 피아노 즉흥 이중주는 늘 있어왔지만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기에 클럽이 아닌 콘서트홀 무대, 혹은 음반 녹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조합은 아니었다. 하지만 전통을 고수하면서도 과감하고 혁신적인 도전을 이어 온 둘은 서로에 대한 완벽한 믿음과 이해를 바탕으로 2011년부터 함께 무대에 올라 이중주를 펼쳤으며, 각자의 개성이 담긴 눈부신 즉흥 연주와 창의적인 앙상블은 매 순간 무대 위 하나의 작품으로 남았다.

10월 첫 내한 공연을 앞두고, 99일 발매될 예정인 그들의 첫 공식 이중주 음반 <Nearness / 근처>(2016)에 대해 황덕호 재즈칼럼니스트는 멜다우의 피아노가 모험적인 화성의 전주를 펼치면 이 사랑스런 발라드는 물 위에 비춰진 불빛처럼 불안하게 흔들리지만 레드먼의 푸근하고도 정직한 색소폰 선율은 곧 수면을 잠재우면서 작품의 아름다운 모습을 명확하게 보여준다그것은 마치 아름다운 인상주의 그림 한 폭을 보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한 무대에 오르는 조슈아 레드먼과 브래드 멜다우 듀오. 그 어떤 색소폰, 피아노 이중주 보다 짜릿하고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이미 매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금 바로 서두르지 않으면 두 번 다시 없을 이 황홀한 귀의 호사(豪奢)를 놓칠 수도 있다.

(자료제공:LG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