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은 정신문화의 수도로 지역민들의

자부심이 대단한 곳이다.

 

 

도산서원과 병산서원이 있는데,먼저 도산서원을 들렀다.

그리고 저녁에는 월영교를 둘러 보았다

 

도산서원은 원래 퇴계 이황이

도산서당을 짓고 유생을 가르치며

학덕을 쌓던 곳으로

1574년(선조 7) 이황의 학덕을 추모하는

그의 문인과 유림이 중심이 되어

경북 안동시 도산면 토계리에 창건한 서원이다.

 

 

도산서원 전경

 

 

 

 

 

 

 

 

 

관람요금표

 

 

 

도산서원 배치도

 

 

 

 

도산서원 가는 길

 

길건너 우뚝 솟은 시사단이 보인다.

 

시사단은 정조 임금이 평소 흠모하던

퇴계선생의 학덕을 기리고

지방 선비들의 사기를

높여 주기 위하여 어명으로

특별과거인 '도산별과'를 보인 장소다

 

 

 

 

 

 

 

 

도산서원 입구

 

 

열정(일면 '세심정'이라 불린다)

퇴계선생께서 식수로 사용하던 우물

 

 

 

 

 

농운정사

 

학생들의 기숙사

 

한자의 工자로 설계되었다.

 

 

 

 

도산서당

 

퇴계선생께서 4년에 걸쳐 지으신 건물로

몸소 거처하시면서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이다

 

 

 

 

 

몽천

 

스승이 제자를 바르게 가르치다 라는 뜻의 몽이양정(蒙以養正)의 줄임말

 

 

 

 

 

정우당

 

정우당은 연못이다.

더러운 흙과 물에 자라면서 때 묻지 않는

연꽃을 벗으로 삼아 청빈하고 학문에 정진하고자 하였다.

 

 

 

 

 

 

 

절우사

 

 

 

 

 

 

도산서원의

전체 전망을 높은 지대에서 촬영해 보았다.

 

 

 

 

 

 

광명실

 

책을 보관하는 서고로 현판은 퇴계선생 친필이다.

 

습해를 방지하기 위해 누각식으로 지었다.

 

 

 

 

도산서원 현판은

선조임금이

한석봉에게 명하여 거꾸로 한자 한자 불러

도산서원을 쓰게 했는데,나중에 도자는

한석봉이 '도산서원'이라는 것을 알고 떨려 비뚤게 쓰였다 전해지고 있다.

 

 

 

 

전교당은

서원의 중심건물로

스승과 제자가 함께 모여

학문을 강론하던 건물이다.

 

 

 

 

 

 

 

장판각

 

책을 찍어 내던 목판을 보관하던 곳이다.

당시 보관되던 2,700여장의 목판은

현재는 국학진흥원에 보관되어 있다.

 

 

 

 

 

 

 

 

 

 

 

 

 

월영교

 

길이 387 미터의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나무다리다.

 

 

 

 

 

 

 

 

 

 

원이엄마 테마길

 

사연을 적어 보관한 상사병이

달려 있다.

 

 

 

 

 

 

 

 

 

 

 

 

하회 별신굿 탈놀이

 

 

하회탈은  국보 131호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탈로

 

부네,중,백정,선비,각시,이매,초랭이,양반,할미,주지(암,수) 10종 11개가 남아 있다.

 

 

때 마침 상설공연인

 하회별신굿탈놀이가

진행되었는데,마지막 공연 장면만

보게 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안동시 성곡동 | 월영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