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夢-Key 페스티벌 첫번째 작품<망우리 만복이>,유쾌한 웃음속 휴머니즘 선사해!


제1회 夢-Key 페스티벌은 꿈으로 열쇠를 삼는 페스티벌로 도전과 열정, 그리고 재주 많은 사람들이 함께 모여 협동 조합하는 형태의 페스티벌이다. 3편 연속 진행되는 릴레이식 공연 형태로 인간의 가장 중심이 되는 “가족의 소중함”을 테마로 하고 있다. 그 첫번째 작품으로 연극<망우리 만복이>가  공연중이다. 제1회 夢-Key 페스티벌은 7월 3일까지 연속하여 3편의 작품을 공연한다.


연극<망우리 만복이>는 2시간의 공연을 지켜보고 나면 195cm의 큰키인 토끼 친구를 항상 데리고 다니는 망상증의 표달수가 친근하게 느껴진다.그리고 처음에 정신병 환자로 지켜 봤던 우리는 그가 갑자기 친한 친구처럼 느껴 진다. 
사회적 평판과 사랑하는 딸아이의 장래를 위해 동생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던 표진숙은 정신분석의와 상담중 자신만의 비밀을 털어 놓고 오히려 그것이 화근이 되어 정작 동생 대신 정신병원에 감금되고 동생은 병원을 빠져 나가게 된다.나중에 사실이 알려지고 병원장이 직접 표달수을 찾아 나서는 소동이 일어난다.처음에는 공연이 단순한 코미디인가 여겨지지만 뒤죽박죽 소동을 따라 가다보면 이내 관객들은 알게 된다.원래 정신병 환자와 정상인은 종이 한장 차이라는 심오한 얘기가 있지 않던가!.  표달수가 보기에는 우리가 비정상이고 우리는 그를 비정상이라고 본다.하지만 그들은 결국 평온을 찾는 쪽으로 마음의 결정을 내리게 된다.


온전한게 없는 각박한 현실속에서 연극<망우리 만복이>는 유쾌한 웃음속에서 인간관계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는 묘한 매력을 발산한다.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인 정신병자 표달수와 그의 도채비 친구 만복이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유쾌하고도 엉뚱한 소동의 끝을 쫓다 보면 관객들은 가족과 친구, 그리고 인간 사이의 관계에 대해 자문해 보고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 자신의 태도에 대해 유쾌하게 되돌아보는 감동의 시간을 경험하게 된다.  


망우리 만복이는 1차 세계대전 후 사람들의 황폐해진 정신과 삶을 위로하고자 집필되어 퓰리처상의 영예를 수상한 체이스 여사의 ‘하비’를 우리의 정서와 현대적 감각에 맞춰 번역.각색한 작품이다. 망우리 만복이는 2007년도에 워크숍 초연(혜화동일번지 공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던 바 있다.
서울과 경기도의 경계이기도 한 망우산. 조선 태조가 묘자리를 잡은 후 이 산에 올라 ‘이제 근심을 잊었다’고 한 데서 유래한 이름 망우리(忘憂里).연극은 이 망우산 아래의 망우리에 사는 표달수를 중심으로 하루 동안 펼쳐지는 소동을 다룬다.
5월 22일까지 종로5가 더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출처:인터파크)

 

 

(포스터 이미지= 夢-Key 페스티벌 제공)

 

 

[줄거리]
조선 태조가 묘자리를 잡은 후 이 산에 올라 ‘이제 근심을 잊었다’고 한 데서 유래한 이름 망우리(忘憂里). 이곳에 사는 행

복한 사내 표달수는 도채비 친구와 늘 동행한다는 망상 증세를 가지고 있다. 사회적 지위와 평판을 중시하는 누나 표진숙은 자

신의 외동딸 오지예의 미래를 위해 동생을 정신병원에 가두려 한다.
표진숙은 동생을 데리고 아차산 중턱에 자리 잡은 정신병원을 찾아가 그의 증상을 상담의사에게 설명한다. 그런데 동생을 감금

한다는 자책감에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이는 표진숙을 살피던 의사는 그녀를 치료가 필요한 환자라고 생각하게 된다. 결국 그

녀는 동생 대신 병동에 감금되는 신세가 된다. 이후 이 착오가 밝혀지자 병원 원장 박광남 박사는 엄청난 분노를 표하며 자신

이 직접 병원을 떠난 망상증 환자를 찾아내고자 망우리를 수색하는 소동을 벌인다.
박광남 박사가 병원을 비운 사이 표달수가 정신병원에 다시 나타난다. 표달수는 엉뚱하지만 온화한 성품과 행동으로 병원 사람

들에게 깊은 인상을 준다. 또한 환상 속의 존재라고만 생각했던 그의 도채비 친구는 기묘한 영향력을 조금씩 드러내기 시작한

다. 뒤늦게 병원에 돌아온 박광남 박사는 만복이의 엄청난 능력을 알게 된다. 그는 표달수에게 정신질환치료제 MK-55를 주사하

여 만복이와 떼어놓은 후 자신이 그 도채비를 차지하고자 한다. 그 주사는 꿈과 낭만, 그리고 인간미가 넘치는 표달수를 평범

한 속물로 만들어버리게 할 약이다. 남다르지만 인간미 넘치고 아름다운 동생 표달수의 모습을 보아왔던 누이 표진숙은 이제

난처한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출연진]

 

 

 (출처:인터파크)

 

 

 

 

 

 

 공연장에 있는 출연진 사진들

 

 

 더 씨어터

 

 

 

 

 

 

 

[무대]

 

표진숙 여사의 집과 박광남 정신요양소가 무대다.

 

 

[티켓] 5.2 관람 (자유석이다)

첫 번째 참가작 : 예술집단 페테 <망우리 만복이>
공연 일시 : 2016. 04.22 (금) ~ 05.22 (일)
                  평일 오후 8시 | 토요일 오후 3시, 오후 7시 | 일요일, 공휴일 오후 3시
                  (화요일 공연 없음)
원작 : 메리 체이스
번역, 연출 : 백훈기
출연 : 류진, 나종민, 이기문, 이준영, 최홍준, 윤석, 남수현, 김영경, 정민교, 김한결, 김민경, 정은교, 장민우
공연장소 : 더씨어터
티켓가격 : 전석 30,000원   
주최 : 더 씨어터, 夢 -Key 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주관 : 예술집단 페테, 극단 단잠, 극으로 세상을 담는 사람들
협찬 : 리앤케이 화장품, 사랑애
기획 : 이 창 훈
그래픽디자인 : 오 경 희
예매 : 인터파크, 옥션티켓, 예스24티켓, 대학로티켓닷컴
공연문의 : 010-2809-8123
무대 : 이상호
조명 : 이기문
음악 : 이보람
액팅코치 : 최영도
조연출 : 김원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효제동 64-2 고운빌딩 1층 | 더씨어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