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유시어터 페스티벌연극 라인업 발표

새롭고 신선한 소극장 공연을 다양하게 만난다.

실험적이거나 학구적인, 새로운 창작을 시도한 단체 11팀의 릴레이 공연

1월부터 5월까지 연극 선보여, 하반기에는 클래식, 무용 공연 예정

대관료 11만원 지원, 소극장 연극의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

 

 

[2016 유시어터 페스티벌 포스터]

 

새로운 창작을 지원하고 공연예술계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시작된 ‘2016 유시어터 페스티벌이 상반기 11개의 창작단체와 함께 오는 116일부터 청담동 유시어터에서 개막한다.

 

유시어터 페스티벌은 소극장 공연의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험적이거나 학구적인 새로운 창작을 시도한 단체에게 대관료를 11만원으로 책정, 그 외 대관료를 전액 지원하는 유시어터의 자체 기획 프로젝트이다. 2015년에는 클래식, 현대무영. 플라멩고 장르 8개 작품과 연극 ‘The Jungle Book(극단 여행자)’, ‘바다의 시가(포르투갈 초청작)’, ‘백중사 이야기(히스씨어터)’, ‘(날선시선 뾰족한 상상뿔)’, ‘모든건 타이밍(공상집단 뚱딴지)’, ‘눈물(극단 서울공장), ‘낭독1945(극단 광대무변)’ 까지 총 15편의 작품을 성공적으로 선보인 바 있다.

 

'2016 유시어터 페스티벌'은 지난해 10월 공모를 시작해 50여개의 창작단체가 지원, 서류심사와 개별 인터뷰를 거쳐 11팀을 최종 선별하였다. 1월부터 시작하는 올해의 페스티벌에는 더욱 다양한 연극단체들이 대거 참가해 새롭고 신선한 소극장 연극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1월에는 3명의 작가와 5명의 연출가가 선보이는 극단 여행자의 여행자 극장, 현역 성우들이 목소리와 화술로 작품을 완성하는 성우공연팀 M.A.D‘Voice Play 천국의 초대석을 선보인다.

 

2월은 조선의 여류시인 허난설헌의 삶을 조명한 극단 위선자의 연극 채연곡, 서로 다른 시선,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인간을 그리며 연극과 움직임, 오브제의 활용을 시도하는 예술집단 interobang연극 visus 시선, 시각, 20142인극 페스티벌 희곡상 수상작과 2015년 작품상, 연기상 수상작을 한번에 만날 수 있는 극단 M.Factory진홍빛 소녀 그리고 잠수괴물을 선보인다.

 

3월은 마음먹은 대로 모든게 이루어지는 의식이 있는 꿈 루시드 드림을 소재로한 극단 섬으로 간 나비의 음악극 루시드드림, 노벨 문학상을 받은 알베르 까뮈작품을 공연화 한 극단 나비 플러스의 이방인, 산조, 민요, 판소리 등 다양한 우리네 음악을 여성의 인생으로 표현한 바라예술성장연구소의 여자음악극 평범한 순정씨가 선보일 예정이다.

 

4월과 5월에는 분단과 탈북 이후 더불어 살아가는 사연을 가진 실화를 바탕으로 다룬 극단 C바이러스의 연극 아나스포라, 작가 라본드 뮬러가 일본에 체류하던 중 우연희 위안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상상력을 발휘해 쓴 특급호텔을 공연화 한 스튜디오 반의 연극 꽃잎, 한국에서 한 번도 소개되지 않은 이탈리아 에두아르도 데 필리포의 작품을 공연화 한 극단 사슬의 연극 리스크가 공연된다. 페스티벌 지원 단체의 공연 이후에는 지난해 중년여성들의 공감을 얻으며 인기를 모았던 뮤지컬 쿠거가 공연 될 예정이다.

이밖에 하반기에는 클래식, 무용 단체의 라인업도 선보일 예정으로, 새롭고 신선한 소극장 공연을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 ‘2016 유시어터 페스티벌는 지난해보다 더 다양하고 볼거리가 풍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제공:마케팅컴퍼니 아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