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가 최승희의 삶의 여정을 찾아가는 연극< 불꽃처럼 나비처럼> 국립극장서 9월4일 개막!

 

 

극단 까치동의 연극 <불꽃처럼 나비처럼> (최정 작, 정경선 연출) 이 국립극장 별오름 극장에서 94일부터 12일까지 공연된다.

 

이 작품은 치열한 열정으로 격동의 시대를 살아냈던 여인 최승희와 그녀의 꿈의 여정을 좇는 배우 김경민 모노드라마 이다.

 

춤에 대한 열정 하나로 격동의 시대를 살아냈던 무용가 최승희와 그녀의 꿈의 여정을 좇는 한 여배우의 만남을 통해 그동안 잊고 있었던 꿈과 사랑 그리고 열정을 춤과 연기, 인형극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연기와 춤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에 배우의 역량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작품이다.

 

 

 

 

이런 힘든 과정을 열정 하나로 버티며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해주었으며, 여러 차례 공연을 통해 그녀의 춤사위 또한 더욱 깊어 졌고. 연기 또한 관객들에게 승희의 삶을 살면서 던졌던 물음을 다시 생각나게 할 만큼 훌륭하게 소화하였다.

 

 

최승희는 우리나라 최초의 서구식 현대적 기법의 춤을 창작하고 일제시대에 우리나라 전통 무용을 익혀 자신의 창작 무용에 응용하여 칼춤, 부채춤, 승무 등을 현대화하는데 성공해 일약 조선 무용계의 전설이라 일컬어지는 인물이다. 하지만 이에 만족하지 않고 1936년부터 4년간 유럽을 비롯해 미국, 중남미 지역까지 그 이름을 떨쳐 1938년 세계무용경연대회에 마리비그만, 루돌프 폰라반과 함께 심사위원으로 위촉되기까지 한 자랑스러운 한국인이다. 한류의 1세대라 할 수 있는 최승희의 뜨겁게 타오르는 열정을 한 여배우의 일인 모노드라마로 제작하였다. 무용과 연극 각 기 다른 분야이지만 그녀가 가지고 있는 열정과 예술혼은 각박한 이 시대를 살며 내 가슴이 뛰는 일보다는 환경에 맞춰 수동적이 되어져가고 있는 우리 현대인들에게는 커다란 울림과 교훈을 줄 것이다.

 

연극 <불꽃처럼 나비처럼>을 통해 무용이라는 장르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요즘 시대의 문화예술을 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자신들이 생각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노력하고 애쓰는지에 대한 물음을 하게 될 것이다.

(공연문의 02-3676-3676)

 

 

 

공연개요

○ 공연명 : 불꽃처럼 나비처럼

○ 공연기간 : 201594() ~ 12()

○ 공연장소 : 국립극장 별오름 극장

○ 공연시간 : -84·74(월요일 공연없음)

○ 러닝타임 : 70

○ 티켓가격 : 전석 30,000

○ 주최·주관 : 극단 까치동

 

 

 

(사진제공:극단 까치동)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