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는 18일 오후 3시, 7시 두 차례 진행되었는데 3시 공연을 관람했다.이번 공연은 김정호와 친분이 있던 가수 임창제, 하남석, 채은옥, 추가열씨가 함께했다.

 

가수 김정호 내가 학생때 즐겨 불렀던 노래들이고 감상에 젖어 찾던 가수였다.힐링의 시간이었다.추억할 수 있어서 그때를 그 시절을
그때 정말 인기 많았던 천재 싱어송라이터였는데 안타깝다.
이름모를 소녀,기다림,눈동자,달맞이 꽃,꽃잎,날이 갈수록,등대,밤바다,밤은 가고,보고싶은 마음,빗속을 둘이서,사랑의 진실,새벽길,얼굴,외기러기,저별과 달을,하얀나비,,,,등등 

 

 

김정호는 솔로 데뷔 전 ‘사월과 오월’의 3기 멤버로 활동했다. 어니언스의 많은 노래가 그의 감성을 통해 작사·작곡됐다. 그는 1973년 솔로 앨범으로 데뷔했다. 데뷔곡 ‘이름 모를 소녀’가 인기를 얻으며 본격적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김정호는 1985년 11월 29일 결핵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짧은 생을 마쳤지만 팬들은 여전히 그가 남긴 음악으로 그를 기억하고 있다.

 

 

 

 

 

 

위 좌측 시계방향으로 채은옥,추가열,임창제,하남석[이미지 출처:하남문화예술회관]

 

 

[가수 추가열]

추가열씨는 촬영을 허락했다

 

 

 

 

 

 

 

 

 

좌로부터 추가열,채은옥,하남석 씨

 

 

 

 

 

 

 

 

 

좌로부터 채은옥,추가열,하남석

 

[티켓]

 

이날도 늦어 제자리에서 못보고 나중에 들어가 봤다.나 요즘 왜 이러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창제, 하남석, 채은옥, 추가열의 의리

 

 

 

동료, 후배 가수들과 함께하는 ‘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하남공연

 

 

 

 

 

임창제, 하남석, 채은옥, 추가열의 의리

‘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하남공연

 

 

 

 

 

 

 

‘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가 오는 10월 18일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검단홀)에서 펼쳐진다.

 

‘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는 오후 3시, 7시 두 차례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김정호와 친분이 있던 임창제, 하남석, 채은옥, 추가열이 함께한다.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되는 공연에서는 김정호 육성이 담긴 동영상과 옛 노래 등이 어우러진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불후의 명곡 남긴 故 김정호

 

김정호는 솔로 데뷔 전 ‘사월과 오월’의 3기 멤버로 활동했다. 어니언스의 많은 노래가 그의 감성을 통해 작사·작곡됐다. 그는 1973년 솔로 앨범으로 데뷔했다. 데뷔곡 ‘이름 모를 소녀’가 인기를 얻으며 본격적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김정호는 1985년 11월 29일 결핵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짧은 생을 마쳤지만 팬들은 여전히 그가 남긴 음악으로 그를 기억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생전 그의 음악을 사랑했던 팬들과 후배 가수들이 모여 김정호를 추억하는 자리다. 임창제, 하남석, 채은옥, 추가열은 ‘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의 뜻에 기꺼이 함께할 의사를 밝혔다. 공연은 이들의 목소리와 어우러진 김정호 음악으로 꾸며진다. 이들의 목소리를 듣게 될 김정호 음악은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Again 하얀나비-김정호 추억하기’는 김정호 팬에게도 의미 있는 시간이다. 김정호 팬카페 회원들은 “김정호가 부른 원곡의 느낌을 그대로 전해주면 좋겠다. 팬들과 대중에게 다시 한 번 김정호의 음악이 재조명될 수 있기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입을 모아 이야기했다. 팬들의 바람에 맞춰 이번 공연에서는 편곡하지 않은 원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의리로 뭉친 가수들

 

후배 가수들은 저마다 김정호 노래를 나눠 무대에서 부른다. 어니언스의 임창제는 ‘편지’, ‘저 별과 달을’, ‘작은 새’ 등에 자신의 목소리를 더한다. 하남석은 ‘나그네’, ‘지난겨울엔’, ‘세월 그것은 바람’을 선보인다. 채은옥은 ‘이름 모를 소녀’, ‘하얀나비’, ‘빗물’ 등으로 김정호를 추억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빗속을 둘이서’, ‘잊으리라’, ‘보고 싶은 마음’ 등은 추가열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다.

 

공연 당일에는 공연장 안뿐만 아니라 로비에서도 그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로비에서는 김정호 히트곡으로 꾸며지는 피아노 연주회가 열린다. 피아노 연주회는 오후 2시 20분부터 50분까지, 오후 6시 20분부터 50분까지 각각 두 차례 펼쳐진다.

 

 

(사진 제공:하남문화예술회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션 부모님들 실용음악배우는 자녀를 위해

 

 

작곡가 손무현, 가수 추가열 학부모 열린수업 참여

 

 

 

 

5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작곡가 손무현, 가수 추가열 등 연예계 대표 뮤지션이 국내 유일의 실용음악 특성화 고등학교 서울실용음악학교에서 학부모 열린수업에 참여했다. 이번 열린수업은 서울실용음악학교에 재학중인 손이나 학생(2학년), 추재호 학생(1학년)의 학부모 자격으로 마련된 시간이었다.

 

작곡가 손무현은 학생들이 배우고 있는 실용음악의 정의와 가치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다양성을 가지고 있는 실용음악을 배우며 기술, 창의력, 인성, 교류에 대해 힘쓰고 준비해야 함을 강조했다. 가수 추가열은 자녀이자 음악 후배들인 학생들이 쉽지 않은 음악계에서 시행착오를 덜 겪고 음악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음악인생 30년동안 쌓아온 경험을 전했다. 또한 살아가면서 나보다 더 잘하는 사람은 계속 만나게 될것이다. 이기려고 하지말고 다르게 하려고 노력하라.“ 는 현실적인 조언을 잊지 않았다. 실용음악에 관련된 특강이외에도 역사논술 팝업북 만들기나 생활의 지혜, 공감하는 예술 등 각각의 다양한 주제로 학생들과 공감하고 전달하고픈 학부모들의 참여가 돋보였다.

 

본 열린수업을 기획한 서울실용음악학교의 이준영교사는 열린수업은 작년부터 기획해 올해로 두번째를 맞이했다. 처음에는 학교에서 배우지 못하는 어른들의 지혜를 학부모님들을 통해 학생들과 공감하고 싶어 시작을 했다. 그런데 회수를 거듭할수록 학생들과의 공감은 물론이고 학부모들과 학교와의 소통의 기회가 만들어지는 것 같다. 이런 열린수업을 통해 학부모와 학교와의 거리감을 줄이고 교육의 공감을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거라 기대 된다.” 고 밝혔다.

 

서울실용음악학교는 실용음악 분야 전반에 걸쳐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실용음악 전문 고등학교로 작곡가 손무현, 가수 추가열, 가수 조관우의 자녀는 물론 슈퍼스타k4 유승우, K팝스타 정진우, 위대한탄생3 양성애 등 오디션스타들이 재학중이며, 샤이니 종현, 블락비 지코, 헬로비너스 아라 등이 졸업해 가요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사진 제공:마케팅컴퍼니 아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