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개막,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포스터 2종 대공개

 

 

 

 

[제공 : 극단 현대극장]

 

오는 12월 개막을 앞두고 있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제작 극단 현대극장/ 연출 김진영) 포스터 2종이 공개되었다.

 

개막 전부터 전국 10개 도시에서 공연(진주, 청주, 부산, 대전, 대구, 고양, 울산, 원주, 용인, 의정부)을 확정지으며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포스터에는 '많이 아팠던 2014! 우리를 치유해 줄 단 하나의 뮤지컬!'이라는 슬로건이 적혀있다. 그 아래 넓게 펼쳐진 알프스 산과 푸른 초원을 배경으로 밝고 자유분방하며 음악을 사랑하는 여주인공 마리아의 모습이 담겨있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한 포스터 중 가로 포스터에는 통기타를 들고 당장이라도 ‘도레미-송’이 흘러나올 것만 같은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마리아의 모습이 담겨있다. 또 다른 세로 포스터에는 온 몸으로 알프스를 품고 푸른 초원을 시원하게 달릴 것 만 같은 자유분방한 마리아의 모습이 그려졌으며 이번 작품의 여주인공 마리아 역으로 분한 가수 박지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에 올 겨울 그녀가 어떤 모습으로 뮤지컬 무대에 오를지 기대감을 모으게 한다.

 

1965년 줄리 앤드류스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어 오늘날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은 오스트리아의 자연을 배경으로 폰 트랍가의 일곱 아이들을 돌보게 된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청원수녀 마리아의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이번 작품의 여주인공 마리아 역에는 올해로 데뷔 20년을 맞이하며 드라마와 영화, 사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가수 박지윤과 뮤지컬 <카르멘>, <지하철1호선> 등에 출연하였던 뮤지컬 배우 최윤정이 출연하고 남자주인공 폰 트랍 대령 역에는 MBC 23기 공채 탤런트이자 드라마 <야인시대>, <제중원>, <오 마이레이디> 등에 출연하였던 배우 유태웅과 뮤지컬 <삼총사>, <요셉 어메이징> 등에 출연하였던 뮤지컬 배우 김형묵이 출연한다.

 

포스터 공개와 함께 뮤지컬 무대에서 만나보기 힘들었던 배우들이 대거 참여하여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번 공연은 2014 12 5일부터 경남문화예술회관을 시작으로 2015 2월 말까지 전국 10여개 도시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 극단 현대극장 02-762-6194]

 

브로드웨이 뮤지컬 < 사운드 오브 뮤직 >

공연기간

2014 12 5 ~ 2015 2 15일 전국 10여개지역

공 연 장

2014 12 5~6일 경남문화예술회관

2014 12 20일 청주예술의전당

2014 12 26~27일 부산영화의전당

2015 1 9~10일 대전우송예술회관

2015 1 17일 대구수성아트피아

2015 1 22~25일 고양아람누리아람극장

2015 1 31~21일 울산문화예술회관

2015 2 7~8일 원주백운아트홀

2015 2 12~15일 용인포은아트홀

2015 2 26~28일 의정부예술의전당

러닝타임

120

관람연령

7세 이상 (미취학 아동 관람불가)

예 매 처

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

극단 현대극장 02-762-6194

   

극단 현대극장

스 텝 진

【작곡】 리차드 로저스 (Richard Rodgers)

【작사】 오스카 햄머 스타인 2 (Oscar Hammerstein II)

【대본】 하워드 린지 (Howard Lindsay) & 러셀 크루즈(Russel Crouse)

【연출/각색】 김진영  【편곡】 조셉A. 베이커  【안무】 이유미

 

(사진제공:극단 현대극장)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의 과 동창들이 모임이 있었다.

"칠인회"

 

7명의 친구들 모임이다.

6명이 속리산 [레이크힐스]에 여정을 풀기로하고 1박2일로 다녀왔다.

KTX로 오송역까지 나를 포함한 2명의 친구는 서울역에서 출발했고, 동서울에서 시외버스로 속리산까지 온 친구와

청주에서 우리를 마중나온 친구 2명 모두 6명이 모여 저녁은 주변의 산채정식이 아닌 등심으로 먹었는데 고기가 정말 좋았다.

정육점 식당인데 고기가 좋다.역시 약간 뒷길의 식당을 찾아야 한다.

 

숙소 레이크힐스는 ATM기도 없고 별로다.

모텔보다 못한데 방 1개당 12만원이다,ㅠㅠ

보은대추축제 때문에 방이 없으려나 암튼 숙소에서 2시까지 카드 한게임 하고 다시 노래방으로 노래하고 숙소에 돌아오니 3시경

씻고 자고 일요일인 26일 아침 7시 30분 기상하여 아침은 올갱이국으로 먹고 문장대로 향했다.

5.8킬로미터라 사람은 많고 장난 아니다.

문장대에서 바위까지 30~1시간 지체다.줄서서 기다리는 문제로 싸우는 사람들도 생긴다.

주말은 여행객들로 정말 힘들다.

 

 

[카메라:등반이라 가벼운 삼성 NX-200으로 촬영]​

 

고지가 바로 저기인데 나는 물러섰다.

일행과 간격도 너무 벌어졌고 점심을 먹으러 장소를 정해야 했다.

줄서서 40분이상 대기해야 하니...하지만 바위에 서서 인증샷만 안 남겼지 분명 갔다온건 맞다 ㅋ

 

 

 

 

 

 

 

 

 

 

 

 

 

 

단풍이 이쁘다.

 

 

 

 

 

 

 

 

 

 

 

 

 

 

 

 

 

엄청나다.사람들이......

 

 

 

 

 

 

물이 맑아 고기 반 물반이다.

 

 

 

 

 

 

 

숙소

 

 

동네 정육점에서 고기를 받는 듯한 식당 고기

 

 

일요일 점심으로 먹은 해물탕은 청주시내였는데 너무 짜고 별로다.

 

 

 

 

 

멋있지는 않아도 내모습인것을.......ㅎㅎ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