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이틀째

 

 

 

 

 

우천 속 많은 인파 몰려

 

서울 대표 축제인 <하이서울페스티벌2014>가 이틀째로 접어 들면서 활기를 띄고 있다.
광장(서울․광화문․청계)과 거리(세종대로․청계천로․덕수궁길), 서촌, 시민청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길에서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다.
 축제 이틀째인 2일 오전 11시 가을비가 오락가락 하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축제장을 찾아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서촌에서 오후1시부터 시작된 인스펙터샌즈& 코끼리들이 웃는다의 <서촌 오디세이>는 쌀쌀한 날씨에도 많은 관객들이 모여 서촌의 이야기를 엿들었다.


광화문광장에서는 오후2시 갬블러 크루의 <플라이 업>와 청계광장에서 오후3시부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시작 : 시민오픈스테이지>로 축제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그 외에도 페이퍼백 씨어터 미행 <만담>(시청역 4번출구), 클레어 뒤크뢰 <방랑자의 미소>(서울시립미술관), 그래비티&아더미스 <심플 스페이스>(서울광장),  특히, 서울광장에서 ‘심플스페이스’와 ‘네 개의 태양’은 쌀쌀한 가을저녁 날씨에도 다수의 시민들이 모여 축제를 즐겼다. 3일째인 10월 3일(금)엔 <거리의 악사들(프랑스)>, <야영(일본)>, <빨리빨리(한국)> 등 다수의 국내외작품들과 함께 하이서울페스티벌만의 플리마켓 <파란만장>이 청계광장에서 12시부터 열린다.


하이서울페스티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hiseoulfest.org) 또는 축제사무국 (02-2133-0909)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사흘째

 

개천절 연휴를 맞이하여, 가을하늘

 

서울 대표 축제인 <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사흘째, 개천절 연휴를 맞이하여 가족들의 나들이 장소로 축제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광장(서울․광화문․청계)과 거리(세종대로․청계천로․덕수궁길), 서촌, 시민청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길에서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다.
 축제 사흘째인 3일, 전날 온 비로 인해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서울광장과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등에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청계광장에서 오후2시분부터 시작된 뮤지카브라스 <거리의 악사들>은 광통교에서 천계천변으로 이동을 하면서 공연되었다.

 

 

 

 

( 파란만장 - 길동이네 가게)

 

청계천로에는 먹거리와 장신구, 소품등을 판매하는 플리마켓 <파란만장>이 운영되고 있었다.

 

 

( 올드가이 공연사진)

 

 

그 외에도 시부플레 <야영>(서울광장), 프로젝트 외 <빨리빨리>(세종문화회관 예인마당),  롭록 <올드가이>(청계광장),  특히, 청계광장에서 ‘올드가이’와 ‘시민오픈스테이지’는 개천절 연휴맞이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주었다. 4일째인 10월 4일(토)엔 <오디세우스(프랑스)>, <무중력 인간(한국)>, <그림 속 풍경2014(한국)> 등 다수의 국내외작품들과 함께 <페스티벌 톡!톡! : 마더보드프로덕션&룩아모로스>이 시민청에서 15시부터 진행된다.

하이서울페스티벌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hiseoulfest.org) 또는 축제사무국 (02-2133-0909)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사진제공:하이서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이서울페스티벌2014, 성황리에 개막

 

5일간의 거리예술축제 시작

 

 

 

 

<하이서울페스티벌2014>가 10월 1일(수) 개막공연 <나비! 돌아오다>를 시작으로 5일간의 축제를 시작했다.

광장(서울․광화문․청계)과 거리(세종대로․청계천로․덕수궁길), 서촌, 시민청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길에서 놀자”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다.

개막공연 <나비! 돌아오다>는 노리단, 프로젝트 날다, 예술불꽃 화랑, 창작그룹 단디, 온앤오프 무용단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거리예술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제작한 대형거리극으로 우리의 고전 ‘심청’의 이야기를 차용하여 현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하고, 최첨단 기술과 예술적 융합을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재탄생시켰다.

또한, 웨이인크랙 <더박스>(광화문광장)와 페이퍼백 씨어터 미행 <만담>(시청역 4번출구), 동네형 <골목 드레싱>(덕수궁길) 등 다수의 국내작을 선보이면서 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렸다. 이틀째인 10월 2일(목)엔 <서촌 오디세이(영국)>, <네 개의 태양(프랑스)>, <지하 Underground(호주)> 등 다수의 해외공연작과 함께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만드는 <시작 : 시민오픈스테이지>가 청계광장에서 진행된다.

 

(사진 제공:하이서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이서울페스티벌2014가 5일 앞으로 다가왔다.


  놓치지 말아야 할 국내 공식 초청작을 만나보자!

 

 

관객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페이퍼백 씨어터”를 펼쳐 공연을 할 수 있는 작품!
‘페이퍼백 씨어터 미행’의 <만담>

 

 

 

하이서울페스티벌2014의 국내 초청작인 ‘페이퍼백 씨어터 미행’의 <만담>은 ‘극장에서 하는 것이 연극이 아닌, 연극을 하는 곳이 극장이다’라는 모토로 관객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페이퍼백 씨어터”를 펼쳐 공연을 하는 작품이다.
장치적 효과를 최소화 하고 두명의 배우가 다양한 역할을 연기하며 주고받는 만담을 통해 관객의 상상을 극대화 시킨다. '만담'이 漫 질펀할 ‘만’에 談 이야기 ‘담’자를 썼다면, '미행'의 만담은 蔓 덩굴 “만”자를 쓴다. ‘만담’이 질펀한 이야기에서 덩굴져 펼쳐지는 이야기로 바뀐 것이다.
 웃음만 있던 만담에 아픔과 감동, 슬픔을 묻어 낸다. 공감하며 웃고 즐기며 우리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다는 점에서는 기존의 만담과 그 궤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이 공연의 단체 ‘페이퍼백 씨어터 미행’은 페이퍼백 씨어터라는 이름의 천막극장을 가지고 이곳저곳 관객을 찾아다니며 공연 하는 젊은 극단이다. 딱딱하게 격식을 갖추고 Time, Place, Occasion을 지켜야 할 것 같은 기존의 예술이 아닌 어느 곳의 누구나 쉽게 다가설 수 있는 작품을 지향한다. ‘페이퍼 씨어터 미행’의 <만담>공연은 10월 1일(수)부터 10월5일(일)까지 시청역 4번 출구에서 공연된다.

 


거리를 활보하는 리어카
'음악당 달다’의 <랄랄라쇼>

 

 

 

하이서울페스티벌2014에 초청된 ‘음악당 달다’의 <랄랄라쇼>는 기이하고 요상한 행색의 부부가 큰 수레를 끌며 노래와 연주를 하는 이동형 거리음악극이다.
‘음악당 달다’는 많은 작품을 함께한 두 음악감독이 비주얼 뮤직 퍼포먼스를 만들기 위해 위기투합한 단체이다. 이들은 공연의 주체로서의 음악과 그에 유기적으로 공간과 오브제가 어우러지는 공연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공연은 수레를 끌고 공연하기에 좋은 장소를 찾아다니던 부부가 마음에 드는 장소를 발견하고 주변을 꾸미기 시작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그들은 커다란 수레를 끌고 다니는 자신들의 모습이 현대의 바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흥겨운 멜로디와 연주로 들려준다. 신나게 연주를 마친 그들은 무대를 접고 악기와 수레를 끌고 다시 먼길을 떠난다. <랄랄라쇼>는 10월2일(목)과 10월4일(토)에 서울시청 잔디광장에서 공연된다.

 

 

아름다움의 기준을 뒤집는다
‘서울괴담’의 <모델닷컴>

 

 

 

사람들은 마네킹의 완벽한 모습에 감탄한다. 매장 점원이 디스플레이를 위해 마네킹에게 구두를 신기자, 기이한 일이 벌어진다.
하이서울페스티벌2014에 초청된 ‘서울괴담’의 <모델닷컴>은 내면의 아름다움보다 외형적 아름다움에 높은 가치를 두는 현대인들에게 진정한 아름다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미(美)의 진정성을 되돌아보게 하는 이동형 거리공연이다. 우리의 눈을 현혹하던 마네킹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눈앞에서 머리 없는 마네킹을 보는 순간, 환상이 깨지고 그동안 생각한 아름다움의 기준이 달라진다. 단체 ‘서울괴담’은 현대 사회 속 도시민의 일상성에 기이함을 느끼고 도시의 부자연스러운 현상들을 극단적으로 풀어내는 단체이다.
마네킹을 잡으려는 매장 점원과 도망가는 마네킹을 놓고 벌이는 유쾌한 헤프닝이야기 ‘서울괴담’의 <모델닷컴>은 10월3일(금)과 10월4일(토) 청계광장에서 진행된다.

 

(사진 제공:하이서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