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를 바탕으로 한 미스터리 추리극의 원조  

 

연극<날보러와요> 5년만에 대학로 상륙!!

 

 

 

 

 

영구미제사건으로 남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연극<날보러와요 (극본_김광림, 연출_변정주, 제작_SPSENT)>가 5년만에

대학로에서 다시금 그 막을 올린다.

 

1996년 2월 극작가 김광림의 작/연출로 극단 연우무대에 의해 초연된 연극<날보러와요>는 10여차례에 이르는 강간살인사건을 사실적인 자료들을 동원하여 신랄하게 파헤치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이 작품은 그 해 백상예술대상에서 작가 김광림에게 희곡상을 안겼으며, 같은 시상식에서 배우 이대연은 신인상의 영광을 얻었다.
이 후 송새벽, 김뢰하, 권해효, 최재웅, 최정우 등 수 많은 스타들이 거쳐가며 지속적인 흥행열풍을 이어갔으며 2003년 봉준호 감독은 연극<날보러와요>를 원작으로 한 영화<살인의 추억>으로 5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연극<날보러와요>는 소재의 잔혹성과 선정성, 괴기스러움 등이 수사과정에서의 미스터리적 구성과 섞여 팽팽한 긴장을 유지시키지만 여러 가지 극적 장치들로 인간적인 해프닝들이 웃음을 유발한다. 인물들의 대사, 범인으로 상정된 연기자의 일인 다역의 연기, 흘러간 옛 노래에서부터 클래식에 이르는 다양한 음악 등은 자칫 긴장감으로 가득 찰 수 있는 작품에 이완감을 준다.

 

 연극<필로우맨>, <쉬어매드니스>와 뮤지컬<넥스트 투 노멀> 등을 통해 감각 있고 세련된 연출로 각광받고 있는 연출가 변정주는 2009년 이후 5년만에 다시 한 번 연극<날보러와요>의 연출을 맡았다. 이번 공연에는 최근 영화<변호인>등에서 각광받고 있는 배우 송영창과 영화와 무대를 넘나들며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손종학이 수사팀을 아우르는 리더 김반장역을 맡았다. 또한, 뮤지컬<스프링어웨이크닝> 등의 작품에서 활동한 배우 김유영과 뮤지컬<루돌프> 등에 출연한 배우 최유하가 각각 미스김과 박기자 역에 캐스팅되어 뮤지컬 무대에서와는 다른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또한 2006년 공연부터 함께 한 배우 이현철과 김준원은 이번 공연에서도 각각 용의자와 김형사역을 맡았다. 이외에도 이원재, 김철진, 서성종, 박정권, 조운, 박민정, 노수산나, 조태일, 이봉련, 양승환, 차순배 등의 배우들이 참여하여 극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연극<날보러와요>는 3월 27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학로에 위치한 아트센터K 세모극장에서 공연되며 각 예매사이트를 통해 티켓예매가 가능하다. (문의_프로젝트H 02-391-8226)

 

* 공 연 명 : 연극<날보러와요>
* 공연장소 : 아트센터K 세모극장
* 공연기간 : 2014. 3. 27(목) – 5. 31(토)
*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요일 3시, 7시 / 일요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 티켓가격 : R석 40,000원, S석 30,000원
* 관람시간 : 110분 (인터미션 없음)
* 관람연령 : 만13세이상 (중학생 이상 관람가)
* 공연문의 : 프로젝트H 02-391-8226
* 주    최 : SPS엔터테인먼트
* 제    작 : SPS엔터테인먼트
* 홍보마케팅 : 프로젝트H
* 스    탭 : 극작_김광림, 연출_변정주
               무대디자인_여신동, 조명디자인_이주원, 분장디자인_이동민, 의상디자인_최원, 음악_김아람
* 출    연 : 송영창, 손종학, 차순배, 김준원, 이원재, 최유하, 박민정, 이현철, 김철진, 서성종, 박정권, 조운,
               조태일, 전성민(김유영), 노수산나, 이봉련, 양승환

(사진 제공:프레젝트 H)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면하고 싶은 안괜찮은“ , 직면해야 할 이 시대의 정체성에게 던지는 한마디 괜찮냐2014년 다시 돌아왔다.

 

 

 

극단 고리의 창단12주년 야심작 괜찮냐, 2014년 한층 더 충격적이고 가슴 아픈 이야기로 돌아왔다.

한적한, 티 없이 맑은 시골마을에 숙이라는 동남아 이주여성이 과거 집안화재로 남편과 큰아이 그리고 뱃속의 아이까지 잃어버리는 큰 사건을 당하게 된다. 불기둥 속에서 두 눈을 잃고, 실어증까지 생긴 그녀는 동네 청년 장씨와 마을에서 생활하게 된다. 홀로 노총각으로 살았던 장씨는 숙을 지극 정성으로 보살피며 살아간다. 여느 시골처럼 노총각 장씨는 변변한 경제활동을 못하고 집안에 숙만을 사랑하고, 보살피는 일만을 하게 되는데, 동네 이장과 면사무소 직원, 동네 정기적으로 회진을 도는 마을 보건소 의사는 아름다운 숙에게 관심을 갖게 되고, 드디어 장씨를 획책하여 숙을 성매매 시키게 된다. 숙은 아이 잃은 슬픔에 하루 빨리 아이를 갖기를 원해 관계대상에 상관없이 성관계에 적극적이 되고 그 상대들은 숙을 찾는 횟수들이 점점 많아지는데..

 

 

이해할 수 없지만 이해가 되는 외국인 여성의 소외, 왜곡된 사랑, 이중적인 사람들 우리 주변에 실재하는 일들을 그려낸 앵콜 괜찮냐201418일부터 26일까지 대학로 정보소극장에서 다시 공연된다.

최지은 작. 高光施皇빈 연출. 배우 김도균, 차명욱, 차순배, 신문성, 유미란, 김동현, 최지은, 김강현, 장순미, 박윤서 출연. 전석15,000(19세 이상 관람가) 공연문의:02-3676-3676 02-3676-3678 한강아트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