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권여신 유승옥의 밀착 레깅스 화끈 화보

철권7 모델, 몸매종결자 유승옥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유승옥은 kwave, 우먼센스, MAXIM , 인스타일 등 인기잡지들의 메인 모델을 줄줄이 꿰차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1st look 잡지 속 유승옥은 타이트한 레깅스와 탱크탑으로 환상적인 몸매를 뽑내었다.

또한 유승옥 19일 오전 방송된 KBS2TV에서 방영된 출발 드림팀 시즌2 2015 드림팀 댄스 페스티벌에서 김광식 선수와 함게 환상적인 룸바로 무대를 꾸미며 화제가 되었다. 한편, 유승옥이 모델로 활동하는 철권7은 국내최초 아케이드 시장에 온라인 대전을 도입함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제공:코리아잡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로그앤미 2015.04.21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희는 메타블로그 서비스인 블로그앤미(http://blogand.me) 입니다. 블로그가 너무 멋지네요. 저희 서비스에 등록해도 될까요?

서울 역삼동(신논현) '버닝스톤 스테이크하우스' 강남 직장인들의 든든한 입소문

 

 

어떤 음식을 선택함에 있어 스테이크는 클래식한 면모를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요즘은 다양한 방식과 다양한 컨셉으로 수많은 음식들이 쏟아져 나오는 외식문화에서 스테이크도 그 변모를 모색할 수밖에 없는 듯하다. 하지만 눈에 띄는 스테이크 전문점이 한 곳 있다. 언뜻 보기에는 여타의 다른 스테이크 전문점처럼 이곳도 스테이크, 볶음밥, 감자, 브로콜리 등등 한 접시에 모두 담아내는 퓨전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 사장님은 이런 방식을 근 10 여 년 전부터 고수해왔다고 한다. 그 즉 슨 이곳의 사장이 서래, 에릭 뉴욕스테이크 하우스의 오랜 쉐프 경력을 가지고 있는데 연유가 있다. 그래서인지 어느새 이런 방식이 퓨전으로 변모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곳 버닝스톤의 사장은 이런 방식을 한국의 스테이크를 대표하는 스타일로 여긴다는 것이다. 늘 스테이크의 대중화를 위해 고군분투해 왔다는 버닝스톤은 그래서인지 가격적인 측면이나 구성에서도 적지 않게 놀라움이 있다. 흔히들 착한가격, 합리적인 가격들을 말하지만 이곳 버닝스톤의 스테이크의 맛과 가격은 착한 가격, 합리적인 가격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 그 만큼 이곳의 사장이 미쳤구나 싶기도 하다. 그런 와중에 또 등장한 스테이크가 바로 $10 Steak., 만원에 오늘의 Soup과 스테이크, 식사 후 커피 혹은 차까지 주는 코스메뉴이다. 물론 이곳 버닝스톤은 대부분의 메뉴가 풀코스이다.

언뜻 봐도 스테이크 구성이 범상치 않다. 여기서는 썰려온 고기나 다른 특수부위 고기는 쓰지 않는다. 등심과 안심 말 그대로 전형적인 스테이크. 물론 장사를 하면서 소위 마진이라는 것을 남기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격적이다.이곳의 사장이 축산업의 유통을 잡고 있는지 아니면 집이 부자라서 취미삼아 요리를 하는 것인지 의아할 정도다. 그러나 그 궁금증이 해소되었던 것은 인건비와 시스템에 있었다.

다년간의 경험과 노하우로 적은 인원과 단순화된 주방시스템으로 인해 고정비용을 대폭 절감한 것이다. 한 사람이 홀로 일일 100만원의 매출을 소화해 낼 있는 시스템. 아무튼 만원에 이런 스테이크를 맛보고 즐길 수 있다는 점에 있어서 고객의 입장에서는 흡족한 선택일 아닐 수 없다. 이곳 버닝스톤의 사장은 싱글벙글이다. 그 이유 또한, 혼자 오셔서 $10 Steak를 찾는 손님이 부쩍 느셨고, 직장인 분들이 자못 먼 거리에서 찾아오셔서 점심에 회식 아닌 회식을 한다는 점, 무엇보다도 즐거운 것은 근방 동네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오셔서 이 $10 스테이크를 즐기신다는 것이다.

이것이 버닝스톤의 오너 쉐프가 바람에 마지않는 스테이크의 대중화란다. 그래서 좋다고 한다. 내심 보도를 마치며 이곳 버닝스톤의 사장의 진정성이 느껴져서 남모를 미소가 인다. 이 사장은 어르신들 오셨다고 가격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빵과 샐러드까지 내어준다. 확실히 강남에서 보기 드문 레스토랑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요일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뮤지컬 캣조르바를 관람하고 지인이 차로 이동해 소유진씨 남편이자 외식업계의 마이더스의 손 백종원씨의 홍마반점 용산본점(교육센터점)을 처음으로 방문하고 짬뽐 한그릇 먹고 왔습니다.

이 음식점의 국물맛이 짜지 않아 그대로 국물까지 다 먹었습니다.손님들도 많더군요.

 

 

 \4,500원하는 착한 가격의 짬뽕

맛도 좋고 가격도 착하고 좋네요.

 

 

 계단으로 올라가는 2층이더군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이 오면 백화점에는 여성의류의 화사함으로 봄이 오고 있음을 알린다.

하지만 백화점 한켠에 이렇게 봄을 알리는 아름다운 장소가 또 있다.

바로 꽃집.

지나가다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촬영하고 있는데,남자 직원이 와서 제지한다.

그래서 바로 카메라를 내렸다.

 

봄.......

마음도 몸도 생동하는 계절이다.

 

 

 

[장소:신촌의 어느 백화점에서]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