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와 손자가 동행하는 여정을 통해 따뜻한 감동을 전하는 연극 <나와 할아버지>는 멋진 멜로드라마를 쓰고 싶은 공연대본작가  ‘준희’가 외할아버지가 전쟁통에 헤어진 옛 연인을 찾아 나서는데 동행하게 되는 이야기로, 작/연출을 맡은 민준호가 실제 자신과  할아버지 사이에 있었던 일을 ‘준희’의 관점에서 수필극 형태로 풀어낸 작품이다.


연극<나와 할아버지>는 손자가 소통이 어려웠던 할머니 할아버지의 삶을 통해 할아버지의 삶을 이해하게 되고 할아버지, 할머니를  같은 인간으로서 공감하고 소통하려는 노력에 대한 깨달음을 전하고 있다.
공연 초반 '준희'가 할머니와 할아버지와 하는 대화는 겉돌고 항상 제자리로 돌아 온다.소통이 필요한 부분이다.하지만 계속되는 여정을  통해 할머니 할아버지를 이해하게 된다.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서로 만나면 상대의 말을 듣지 않고 오로지 쏟아 붓기식의 속사포 대사를  쏟아 낸다.관객들의 웃음이 터진다.


덩그러니 놓여 있는 나무로 만든 자동차 모형이 무대 장치의 전부다.특별한 무대장치가 없이 동분서주하는 배우들의 직설적이고 솔직한  일상의 대사를 통해 관객 스스로 이해와 소통,인간적인 삶의 정서를 찾도록 하고 있다.  간략함속에서 통하는 진실의 힘이 느껴지는 연극이 <나와 할아버지>다. 관객에게 자신의 수필을 소개하고 네비게이션 목소리와 효과음을 내고 자동차를 움직이는 작가 역의 배우가 제일 부산하게 움직인다.


6.25 한국전쟁때 한쪽 다리를 잃은 할아버지의 대사속에서 '너희들이 뭘 해 줬냐'고 동사무소 직원에게 외쳤다는 한마디는 많은 우리들의 어르신들이 지킨 나라와 그들을 위한 국가의 책임이 요구되는 준희 할아버지의 항변이다. 공연이 끝나고 군화에 꽂혀있는 한송이 꽃은 그분들의 삶에 대한 헌정의 의미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에는 초, 재연을 함께 했던 김승욱, 오용, 이희준, 홍우진, 오의식, 양경원을 비롯해 한갑수, 이지선, 박정표, 박보경, 차용학 등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해 눈길을 끌고 있다. 8월 2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44-4331

 

 

 

[줄거리]
멜로드라마가 쓰고 싶은
혈기만 왕성한 공연대본작가 '준희'!
할아버지의 옛사랑을 찾아 나서게 되면서,
진짜 '삶'을 발견한다.


준희는 멋진 멜로드라마를 쓰고 싶은 혈기 넘치는 공연대본작가이다.
하지만 그의 선생님께서는 준희가 소재만 정해놓고 별 정성을 부리지 않던
그의 외할머니와 할아버지 얘기를 관찰하고 완성해 보란다.

하지만 글 쓰기 시작도 전에 갑자기 쓰러지신 할머니.
결국 할아버지만을 관찰하기 시작한 준희는 할아버지의 음성을 녹음하고
할아버지의 과거 이야기를 듣는다.

결국엔 할머니가 쓰러지시기 전에 "절대 찾는 거 도와주지 말라"고 당부하시던,
할아버지의 지인까지 함께 찾아 나선다.할아버지의 얘기를 듣다 보니 왠지 여자분일것 같다!
할아버지의 첫사랑일까?

왠지 멜로드라마가 완성될 수도 있다는 기대감에 할머니의 말씀을 어기고,
임수임 할머니를 함께 찾아나서는 준희.
그 길에는 준희가 쓰고 싶은 재미있는 길이 놓여 있을까?

 

 

 

[오늘의 출연 배우]

 

 

 

[공연사진:Story P/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커튼콜 사진]

 

 박정표 배우

 

 

 이지선 배우

 

 

 홍우진 배우

 

 

 한갑수 배우

 

 

 

 

 

 

 

[티켓]

 

공연명:연극 <나와 할아버지>
공연장:예그린씨어터
공연기간:2015년 5월 5일(화) ~ 2015년 8월 2일(일) (*프리뷰 5/5~5/10)
공연시간:화,목,금 오후 8시 / 수 오후 4시, 8시 / 토 오후 3시, 6시 / 일 오후 2시, 5시 (월 쉼)
         | 단 5/5 3시, 6시. 5/6 4시 공연없음
티켓가격:전석 40,000원
관람연령:만 7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90분 (인터미션 없음)
크리에이티브팀:작/연출_민준호 | 프로듀서_조한성 안혁원|조명디자인_최보윤 | 음향디자인_이채욱 | 의상디자인_홍문기 | 분장디자인_임영희
출연진:김승욱, 한갑수, 오용, 이희준, 홍우진, 박정표, 이지선, 박보경, 양경원, 차용학, 오의식
공연문의:Story P (02-744-4331)
제작: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창작하는 공간
홍보마케팅:Story P
협찬:산업은행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로그앤미 2015.05.21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잼있으셨겠네요 ㅎㅎ

영화에 "친구"가 있다면 대학로에는 연극<뜨거운 여름>이 있다!

 

연극 <뜨거운 여름>은 공연을 앞두고 첫사랑이 죽었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배우 ‘재희’가 연기를 하면서 과거 자신이 품었던 꿈과 열정을  회상하는 내용으로, ‘재희’에게 학창시절부터 꿈을 꾸게 해 준 첫사랑의 흔적과 열정의 고리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춤, 노래, 무용 등 다양한 요소들과 접목시켜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10주년 퍼레이드 마지막 작품으로 공연중인데 반응 또한 뜨겁다.


창단 10주년을 맞은 극단 '공연배달서비스간다'가 선보인<올모스트 메인>,<나와 할아버지>,<유도소년>,<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에  이은 이번 작품은 기존 작품처럼 입소문으로 전해져 그 열기가 뜨겁다.

학창시절은 누구에게나 열정으로 가슴이 뜨거웠던 시절이다.연극<뜨거운 여름>은 영화 "친구" 처럼 학창시절의 아름다웠던 열정과 추억을 소극장 무대에서 생생히 기억해보는 연극이다. 부풀어 오른 풍선처럼 손이 닿기만 하면 터질것 같았던 그 시절의 추억을 배우들은 춤과 마임 노래 무용등 다양한 형식으로 무대에서 마음껏 기량을 펼친다. 그 형식이 신선해 관객으로 하여금 자신의 지난 학창시절을 기억하고 추억하기에 충분하다.

 

연극 <뜨거운 여름>은 총 7명의 배우가 등장하지만, ‘재희’역의 진선규와 ‘채경/사랑’역의 신의정을 제외한 유연, 이지선, 차용학, 김대현, 조원석은 다역을 맡아 ‘재희’가 과거와 현재를 오갈 때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2015년 1월 11일까지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스토리피 02)744-4331

 

 

[공연사진:Story P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명:연극 <뜨거운 여름>
공연장소:대학로 동숭아트센터 소극장
공연기간:2014년 11월 1일(토) ? 2015년 1월 11일(일)
공연시간:평일 8시/ 토 3시, 6시 30분/ 일 3시 (월 공연없음)
티켓가격:전석 35,000원
관람연령:만 13세 이상
공연예매: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Story P (02-744-4331)
주최/제작: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창작하는 공간
홍보/마케팅:Story P
작/연출:민준호
프로듀서:조한성 안혁원
안무 / 움직임 지도:심새인
무대디자인:남경식
조명디자인:신동선
의상디자인:홍문기
음향디자인:이채욱
분장디자인:임영희
출연:진선규 유연 이지선 차용학 김대현 신의정 조원석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대한민국 연극 브릿지페스티벌>연출상,여자연기상 수상작 그리고 2014 <수원화성국제연극제>
초청작인 연극<아!그네스>는 '신의 아그네스' 공연을 펼치기로 한 여배우 5명이 오디션에서 부터 리딩,브로킹,드레스 리허설,최종 리허설 그리고 공연의 모습과 공연 후의 배우들의 모습을 극중극처럼 관객이 전과정을 지켜 봄으로써 관객은 연극의 생성 과정을 색다르게 경험할 수 있는 공연이다.


배우들끼리 아그네스의 성격을 놓고 두팀으로 나누어 의견을 나누다 서로 옥신각신하기도 하고 연극을 위한 배우들의 모습이 무대위에서 그려진다. 진지한 신의 아그네스 연극을 봤다면 이번에는 다른 아그네스를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될것이다.
다섯 여배우들의 치열함이 재미까지 선사한다.

 

 

 [시놉시스]
세렝게티 맹수들보다 더 치열한 그녀들의  연.극.열.전!!!
           “ 내가 바로 그 아그네스야!!! ”


Part1 오디션
       ' 신의 아그네스' 라는 연극의 오디션 발표를 시작으로
                그녀들의 공연준비는 시작된다!!!

Part2 리딩&브로킹
         “ 아그네스는 성스러워!!!”
                            “아니, 왜? 왜 꼭 성녀여야 하는데?
                                 성녀가 탯줄로 아기를 목 졸라 죽이니? “

게임처럼 끊임없이 파헤쳐지는 신의 아그네스!!! 

                  아그네스는 과연 신성한 존재였을까?
        진짜 아그네스를 찾는 그녀들.

Part3 마지막Check&리허설
            "자! 오늘은 하늘이 두 쪽이 나도 끊지 말고 가는 겁니다!
       생각하고 집중해서 합시다!"
공연의 막바지, 그럴수록 그녀들은
더욱더 부딪치고!!! 깨지고!!!
그녀들의 아슬아슬한 신경전은 계속되는데 ...

Part4 공연 그리고...무대 뒤
     조명 IN!!!  관객입장!!!
    그녀들의 신의 아그네스는 이미 시작되었고 ,
       패기 넘치는 다섯 여학생들의  아름다운 청춘은
   또 하나의 연극 1막처럼 시작된다

 

 예술공간 서울의 매표소 뒤로 담쟁이넝쿨이 멋지다.

 

 

배우들[사진출처:극단 마고]

 

[티켓] 

 

[약도]

 


공연명ㅣ 아! 그네스
공연일정ㅣ 2014년 5월 23일(금) ~ 2014년 6월 8일(일)
           평일 8시 토요일 4시/ 7시반 일요일 4시
공연장소ㅣ 예술공간 서울 소극장      
원작ㅣ 신의 아그네스 /존 필미어
공동각색ㅣ 김윤희 정진숙   제작감독ㅣ 장용휘   예술감독ㅣ 이영택
연출ㅣ 정진숙
출연ㅣ 전수영 장슬기 전지원 이지선 이채연
주최ㅣ 극단마고
주관ㅣ 창작공연예술연구소
후원ㅣ 수원여자대학교/ 서울연극협회
예매ㅣ 인터파크티켓 / 미소나눔티켓 / 대학로 티켓닷컴
관람료ㅣ 전석 20,000원
문의ㅣ 010-3168-314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